[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main.jpg

드디어 뚜껑이 열렸습니다. 블리자드의 신작 FPS <오버워치>가 지난 24일 전 세계 출시를 단행했습니다. 블리자드 게임을 좋아하는 열혈 유저들이 많은 국내의 경우 <오버워치>의 발매전 분위기는 상당히 높았던 것이 사실이고, 그런 기대감을 반증하듯 OBT 기간에는 PC방 순위 3위에 랭크되기도 했습니다. 신작 발매와 상관없이 PC방 순위가 미동조차 없던 이전과 비교하면 확실히 <오버워치> 효과가 전국의 PC방에서 연이어 일어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01.jpg
PC방 점령에 나선 <오버워치>

발매 후 PC방 순위 3위에 랭크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오버워치>는 28일 기준으로 PC방 순위 1위인 <리그 오브 레전드>에 이어 2위로 올라섰습니다. 점유율은 16.61%로 3위인 <서든어택>이 14.14%를 찍으면서 큰 차이는 없지만 앞으로 이런 차이를 더 벌릴지, 아니면 발매 초기의 반짝 인기에 머물러 다시 순위가 내려갈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02.jpg
근소한 차이로 <서든어택>을 따돌린 <오버워치>

특히, <오버워치>의 흥행은 비단 국내에서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해외에서도 블리자드의 오리지널 IP이자, 첫 FPS 작품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은 가운데 메타크리틱에서 메타스코어 91점에 유저스코어 7.5를 비롯하여 다양한 매체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유로게이머는 ‘블리자드가 만든 FPS는 훌륭한 캐릭터와 멋지고 깊이 있는 메커니즘을 지니고 있다’고 좋은 평가를 내렸으며, 게임스팟은 ‘캐릭터를 마스터하는 것과 다른 캐릭터를 경험하는 것 사이의 균형이 잡혀 있다’고 평했습니다. 이어 게임인포머는 ‘이미 믿을 수 없이 훌륭한 게임이지만 맵, 모드, 영웅이 흥미롭게 업데이트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03.jpg
까다롭기로 소문난 메타크리틱에서도 고평가를 받았습니다

04.jpg
해외 유수의 웹진 IGN에서는 9.4를 획득

국내에서는 한 동안 변화 없던 국내 PC방 순위에서 <오버워치>가 큰 물결을 일으켜주길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대부분의 작품들이 출시된지 상당히 오랜 기간이 지난 작품이라 고정층을 위주로 신규 게임 및 유저들의 유입이 어려웠던데 반해 <오버워치>라는 신작이 들어서면서 다양한 성향의 유저들을 아우를 수 있을 것이라 전망됩니다. 나아가 이런 인기를 발판으로 PC방 순위에 지각변동을 일으켜 모바일에 치중된 현재 국내 게임 시장을 어느 정도 온라인 쪽으로 활성화시켜 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05.jpg
신작이 발매되면 구작을 밀어내고 순위에 새롭게 등극하기 힘든 현재의 국내 PC방 모습
<오버워치>가 여기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까

객관적인 사실만 따져 봐도 <오버워치>가 현재 PC방 순위 1위에 랭크된 <리그 오브 레전드>를 위협할 수는 없습니다. 어느 정도 점유율을 뺏어 올 수는 있겠지만, 기존에 <리그 오브 레전드>가 형성한 점유율이 엄청나게 높기에 큰 타격을 줄 수는 없다는 것이죠. 결국 <리그 오브 레전드>를 제외한 나머지 타이틀의 파이를 <오버워치>가 얼마나 뺏어 오느냐에 달린 문제로 그 시작점을 알리는 첫 단추는 나름 잘 채워졌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블리자드의 이전 작품인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의 경우 <리그 오브 레전드>와 같은 장르를 채택하면서 그 피해를 직접적으로 받은 케이스라 할 수 있습니다. 그에 반해 <오버워치>는 FPS 장르를 선택해 다른 노선을 간 것이 초반의 좋은 흐름을 대변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06.jpg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Comment '9'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85 나도한마디 차이나조이에 발목 잡힌 지스타, 참가 업체부터 난항 4 완소마키 08.21 1662
3584 나도한마디 [설문] 돌풍의 "오버워치", 1위를 지킬 수 있을까? 2 9timez 08.16 2423
3583 나도한마디 불법 핵 프로그램, 뿌리 뽑는다 완소마키 08.16 4368
3582 나도한마디 게임 관련 상품, 오프라인에서 만나자 1 완소마키 08.11 3850
3581 나도한마디 넥슨, 서든어택 2에 대한 섣부른 결단 6 완소마키 08.06 2661
3580 나도한마디 서든어택 2, 서비스 종료를 보며... 4 완소마키 07.31 2360
3579 나도한마디 2016년 하반기, 주목할 신작 온라인 게임 12 완소마키 07.29 5954
3578 나도한마디 게임 캐릭터, 모니터 밖으로 나오다 2 완소마키 07.26 4383
3577 나도한마디 [설문] 제작비 300억의 화제작, "서든어택2"의 문제점은? 11 9timez 07.17 2579
3576 나도한마디 서든어택 2, 오버워치 대항마 될까 8 완소마키 07.01 2420
3575 나도한마디 2016년 상반기 게임 이슈 2 완소마키 06.29 3012
3574 나도한마디 ‘장군멍군’ 오버워치 VS LOL의 진검 승부 3 완소마키 06.19 2855
3573 나도한마디 [설문] 대전 게임을 할 때, 가장 분노하는 경우는? 1 9timez 06.19 5926
3572 기획&분석 게임은 마약과 같은 위험한 매체 이다. 5 1 tkdlek 06.19 1961
3571 나도한마디 <서든어택>의 예정된 몰락 6 완소마키 06.05 3455
» 나도한마디 오버워치, PC방 순위 지각변동 일으키나 9 완소마키 05.29 25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8 Next
/ 228
~2017-04-30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