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1175 추천 0 댓글 7

현재 고2 고

다음에 고3으로 올라가는 남학생입니다^

요즘 제 일과를 설명해드릴게요

평일날엔 무조건 2시 이후에 잡니다.

그리곤 1교시~3교시, 심하면 5교시까지 비몽사몽합니다.

6시20분 야간자율학습시간이 오면, 약 2~30분간은 그래도 괜찮게 합니다.

그러나 슬슬 눈이 캄캄해지고 따가워지면서 졸게됩니다  ㅡ,ㅡ;;;;;;;;

원래 제가 눈이 약해서 축구게임같은거 하면 눈이 어두워저서 못하는데.......

어쨋든 그 상태로 쭉 가서 결국엔 공부 포기하고 문학책이나 읽고 10시에 집에 갑니다.

그리고 11시부터 공부하러 가는데요. 일단 컴퓨터를 키고 ebs 를 보려하지만...

프리스타일풋볼에 미쳐서 ... 또 온라이프존, 던파, 웹툰 등등 일단 키면 봅니다 ..

휴일엔 엄마 눈치보면서 4~5시경부터 컴퓨터를 킵니다. 그리곤 게임을 하죠.

새벽 3~4시 까지 하다가 잡니다.

정말... 이런 제모습을 보면서 한심하게 보이는데요.

이럴때마다 '아 내일이 있잖아? 2시간이면 충분히 끝낼수 있을텐데?' 라며 저도 모르게 자기합

리화를 시켜버립니다...

제가 이렇게 폐인처럼 지내기 시작한 때는 중3 연합고사 보기전부텁니다.

연합고사도 좀 망쳤(???) 죠. 하지만 내신 185점으로 그냥...

내신185점.... 중학교땐 정말 정말 정말........................ 공부 열심히했습니다.

물론 자랑은 아니지만 100점을 6과목맞아본적도 있구요.

다만 새벽4~5시에 자서 시험날 컨디션....;;

그런데 고등학교에 들어와서....

고1 첫번째 모의고사에서  약 등급이... 2321 ????

그러다가...

고2 11월 모의고사 보고....      언어가 69점.. 수리 57, 외국어 40점대...

사탐이야 9월모의고사때 1,2 찍었지만... 그야 역전되기쉽구요.

솔직히 재가 생각해보기엔 제가 열심히 않한것도 있지만 능력이 많이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특히 언어능력... 단적인 예를 들어보자면, '나는 사과는 좋아한다' 이것을 틀린 표현으로 알고있습니다.

참 미친거죠?

외국어는 정말정말 중3때 문법을 거의 마스터하다시피 했어요.

그러나 2년의 세월이 지나서 거의 잊어버렸고요...

이런상황인데도 전 지금 무엇을하고있나요?

게임과 인터넷을 하고있죠. 미친거죠. 아무리 게임을 끊으려 해도 끊을생각조차못합니다.

제 입으로 말하면 게임중독이 심한거같더라고요....

정말로.... 변명이 아니라 정말 게임중독인거같에요.

그래서 요즘에 집중력도 많이 약해지고.

그러다보니 조는 시간이 많아지고 나태해지고 쉽게 포기하고...

정말 중학교 모범생때로 돌아가고싶네요.

자 이때 정말..

인생의 선배로써 저에게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Comment '7'
  • ?
    流雲 2010.11.28 22:57

    게임을 하는 것은 좋으나 새벽까지 하는 것은 문제입니다.


    저의 경우 고3때 집에서 공부는 안하더라도 12시 전에는 자는 습관을 길렀습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수업시간에는 절대 졸지 않고 수업의 집중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렇다고 하루종일 공부만 하는 것은 뇌 건강상(?) 좋지 않기 때문에 집에 와서는 쉬었습니다.

    비록 수능은 생각보다 좋지 못했지만 in 서울은 하였습니다.


    습관이라는건 한번에 확 바꾸기가 힘듭니다.

    원래 모의고사 성적을 보아하니 공부를 못하시는 타입은 아닌 듯합니다.


    일단 일찍 자는 습관과 학교에서 졸지 않는 노력을 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 ?
    멍청구리 2010.11.29 00:19

    전 의대생입니다

     

    초등학교 2학년때 게임을 시작했습니다.

     

    스타크래프트에 빠져 피씨방에 매일 갔는데

     

    어느날 리니지라는 게임을 보고 급격히 빠져들었습니다.

     

    그 때가 마법사가 처음 나올 때여서 마법사의 흰색물결이 굉장해보였죠.

     

    그렇게 빠져들고 저와 같이 게임을 하는 친구들과 함께 피씨방을 다녔습니다.

     

    초등학교를 포함해 중학교 2학년 까지 리니지를 했습니다.

     

    학교성적은 괜찮았습니다. 저는 자신이 머리가 좋다고 믿었거든요.

     

    중학교 때 반에서 3등 아래로 가본 적이 없습니다.

     

    공부도 하면서 학원도 다니고 게임도 열심히 했습니다.

     

    주말이나 방학때는 아침 8시에 기상해서 오후 2시까지 하다가 점심먹고 쉬고나서

     

    오후 8시까지 게임을 했죠. 여타 달리 할 것이 없었거든요.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가 고등학교를 갈 때가 됐습니다.

     

    전교에서 함께 순위권을 다투던 아이들은 어디 외고를 간다더라... 과고를 합격했더라...

     

    어디 명문고를 간다더라 하면서 여러 소문이 있었죠.

     

    순간 생각이 들더군요.

     

    '난 뭐했지... 쟤내 저런거 준비할 동안 컴퓨터나 하고 있었던건가'

     

    저 자신이 너무나도 멍청하게 느껴지더군요.

     

    해봐야 남는 것도 없는 게임. 있다해봐야 몇 푼의 돈과 게임 내에서의 명성. 그리고 스트레스

     

    하지만 해봐야 남는 것도 없다는걸 알지만서도 하게되는게 게임의 매력이 아니겠습니까.

     

     그렇게 완전히 끊지는 못한 채 절제 해가면서 나름대로 명문고라고 하는 곳에 입학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나는 할 수 있다' 따위의 흐리멍텅한 암시가 아닌 매달 매달

     

    구체적인 목표를 적어 놓고 말이죠. 예를 들면 뭐... 이번 모의고사에서는 지문을 꼼꼼히 읽어서

     

    어이없는 실수따위는 하지 않고 480점을 넘길것이다 정도...

     

     그렇게 고3까지 공부해가며 의대 왔습니다... 지루한 이야기죠

     

     

     

     

    위에 이야기는 그냥 한번 읽어보시라고 주저리주저리 해본것이고...

     

    본론으로 들어가서 모범생으로 돌아가고 싶으시다면

     

    생활 태도를 개선하세요.

     

    너무 범위가 넓고 당연한 말입니다. 하지만 이만큼 힘든 것도 없습니다.

     

    일단 잠은 5시간 이상은 자야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자율학습 후 12시에 귀가해서 1시에 잠들어 6시 30분에 일어났죠.

     

    그리고... 지금 보니깐 자기의 증상을 알면서도 억제가 안된다고 하시는데...

     

    부모님께 말씀하세요. 컴퓨터를 치워달라고. 용돈도 교통비만 주고 딴데로 샐 가능성을 없애달라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으시다면 할 게 없으면 공부를 하게 됩니다.

     

     

    또 자기보다 잘하는 친구가 있으면 유심히 관찰해 보세요. 못하는 친구도 관찰하세요.

     

    보면 왜 잘하는지 왜 못하는지 보입니다. 쉬는 시간에 남들 노가리 까고 놀때 공부 조금 더한다거나..

     

    암기하는 방법의 차이...

     

     말로 하면 정말 쉬워보이지만 매우 어렵습니다. 쉬는 시간에는 잠자고싶죠. 그거 참고 공부하세요

     

    잠은 집에서 자시고...

     

     일반적인 경우 20살만 되면 왜 그렇게 공부공부공부를 왜치는지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됩니다. 누구는 뼈빠지게 알바에서 시급 몇천원 받는데 누구는 과외해서 시급 6만원씩

     

    받아챙기죠. 사회에서 보는 시선도 달라집니다...

     

     

     동기를 부여하세요. 무엇을 하고 싶습니까...

     

     그게 제일 좋습니다...

     

    밤에 쭉 썼더니 두서없는 글이 됐네요...

     

     

     

     

  • ?
    블리트니스 2010.11.30 05:15

    올해 수능 또 봤던 재수생입니다.

     

    저도 게임 죽어라 좋아합니다. 초3때부터 바람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한국에 나와있는 온라인 게임 대부분을 해봤었고 뭐 그럽니다. 그정도로 게임 좋아하졍. 중딩때는 일주일 게임으로 밤새본적도 있습니다.

    제 고2 겨울때 11월 마지막 컷이 3666 였습니다. 심하게 공부 안했었져 정확히 말하면 겨울방학때부터 본격적으로 공부를 했습니다.

    위 의대생이시라는 분도 말씀해주셨는데. 저도 말하겠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동기에요.

    내가 이걸 해서 이루고자 하는게 뭐지부터 생각해보세요.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보니까 재작년 저보다 상황은 훨씬 좋으니까요.

     

    목적을 가지십시오.

    게임에서도 내가 이 게임의 만랩을 꼭 찍겠어와 천천히 즐기다가 나중에 할 거 없을 때 만랩 찍지뭐. 라는 두 생각의 레벨업 차이를 잘 알고 있을겁니다.

    공부도 마찬가지입니다. 목적이 없으면 처음엔 잘 시작해도 내가 왜 여기서 이따위 머리아픈거나 끄적이며 있지? 아, 게임하고 싶다 처럼 딴 생각으로 빠지기 쉽고 집중도 안 됩니다.

     

    막연하게 시작하려 들지 마세요. 고3때 대부분 공부를 하긴 하지만 그중에서 놀다가 고2때부터 공부하는 학생들의 절반정도는 주변 분위기에 눌려서 막연하게 시작하는 겁니다.

    막막하죠. 앞도 안보이고, 점수는 안 나오고.

     

    계획을 세분화 시키세요.

    한달 동안 죽어라 언어와 수리만 파서 10점 이상씩을 올리겠다.

    망한 계획입니다.

    계획은 한달보다 일주일 일주일 보다 하루 하루보다 몇 시간. 이렇게 세분화해서 짜세요. 저야 밑바닥에서 올라와서 점수 상승의 폭이 컸지만 3등급부터는 좀 더디다더군여. 실제로 저도 그랬고요.

    개인적 입장에서 말해주자면 3월달은 애석하지만.. 갑자기 공부를 시작한 입장에선 버려야 되는 모의고사입니다. 3월달은 맘편하게 먹으세여. 잘 나와도 그건 운이라 생각하시고 못나와도 아직 진가가 안나온거라고 긍정적으로 맘을 먹으세요.

     

    머... 즉석에서 생각나는데로 조언을 해줄 수 있는건 이것 뿐이군요. 세세하게 이렇게 공부해라 라고는 말해 주지 못하겠습니다. 사람마다 성향이 다르고 독특한데 체계화된 공부법은 속어로 좆까라 고 말하고 싶네여.

     

    고3에서 가장 중요한 건 동기, 목적, 세분화된 계획, 긍정적 마인드 그리고 개인적 입장에서 몸 관리요..!

    지금 막연히 연필 잡고 책을 넘기지 마시고 세 시간 정도만 곰곰히 생각하셔서 동기를 잡고 목적을 부여하고 계획을 짜세요.

    그리고.... 몸관리 잘하세요.. 안 되면 이건 진짜 다된 밥에 응가를 뿌리는 짓임 ..ㅠㅠ 6/9월 아무리 좋아도 11월에 죽쑤면 그건 밥이 아니고 죽이 되는 거니까여. 하아... 재수 괜히했넹.

     

  • ?
    후우 2010.11.30 22:28

    자기완성적예언을 주의하길.

    단정짓지 말길.

    정보 모으길.

    껍데기만 배우지 않길.

     

    졸리면 자세요.

    억지로 눈비비고 열심히 공부하는 수험생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멍청한 짓하고 있는 거예요.

    단지 자고 싶을 때 생각해보세요.

    안 찔리고 당당한지.

     

    하루하루 충실히 보내세요.

    스스로에게 당당하세요.

    앞만 보고 뒷걱정은 마세요.

     

    그렇게 2년 후에는 내키는 대로 삶을 사세요.

    그 땐 더 이상 조언이 필요하지도 받아들일 수도 없을 테니.

  • ?
    담배끊은아기 2010.12.01 07:30

    우와 읽으면서 완전 나네 ㅋㅋㅋㅋ 하면서 읽었네요

     

    전 무겁지도,가볍지도 않게 말씀드릴께요

     

    사실 저도 고3시절 말이 고3이지 맨날 새벽까지 컴퓨터하고 (심지어 엄마일어나시는 알람에 맞춰서 자는척하다가 일어난적도 많네요)

     

    오전수업 비몽사몽요? 저는 그냥 다잤습니다

    다자고 밥먹을떄 일어나서 밥먹고 또잤죠

     

    그렇게 저는 3년을 보냈습니다. 고1 때부터 맨날 몰컴(아 추억의몰컴이여)하면서 학교에서

    진짜 주구장창 잤습니다. 애들이 오죽하면 자는게 질리지도 않냐면서.. 그러더군요..

     

    내신성적요? 그냥 쓰레기였습니다. 저같은경우는 1학년때부터 생각한게 난 수능으로가야지

    그래서 놀아야지 이생각으로 진짜 3학년때까지 심지어 수시넣기전 중간고사도 내신버리고 놀앗죠..

     

    후회가 많이 되더군요... 다른애들은 내신성적가지고 뭐 대학도 어디어디 넣어보고

    면접도 보러다니는데. 저는 넣을데가 하나도 없더군요.

    (물론 전문대같은곳은 되지만 전문대갈바에 안간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지라... 전문대비하할생각은 아닙니다)

    물론 수시도 넣어봤죠 근데 1차 성적으로 짜르는거에서 다짤렷습니다... 면접도 못보구요..

    비참하죠... 하지만 수능으로 들어왔으니 상관은 없지만 ㅎㅎ.

    물론 수시넣을때쯤에는 정말 미친듯이 공부했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규칙적으로 잠자리에 드는게중요해요

    저같은경우는 12시 학원 딱 마치고 씻고 어머니께서 깍아두신 과일같은걸 먹고

    바로자기는 그러니까 30분 티비보고 1시되서 잤습니다

     

    그럼 글쓴이님께서 저는 그때는 게임 어떻게 했냐? 라고 의문을 가지실텐데

    사람이 진짜 절박해지고 낭떠러지앞에 딱 서게되면 못할게 없더라구요.

    잠시 게임안하고 내가 진짜 대학가서 오질라게 할꺼다 라고 맘먹고 주말에만 게임했습니다.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은 이거에요

    저는 글쓴이님께서 수시가 모의고사성적보다 좋아서 수시로 가야하는지

    수능으로 가야 하는지는 알수 없지만

    벼랑끝으로 몰리기전에 하라는 말씀 드리고싶네요 ㅎㅎ

     

    최악의 경우 대학 다떨어지고 재수한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냥 죽을맛일겁니다 더최악의경우 재수했는데도 성적도 그대로, 대학 또떨어져...

    진짜 앵간한 정신력아니면 그떄부터 아 난 왜이런가 같은 생각이 들지도 모릅니다..

     

     

    p.s. 아 그리구요 제가 고3때 공부했던 방법인데요

    만약 시간시간마다 나눠서 자기가 공부를 얼만큼 했는지 동그라미, 엑스,세모로 나눠서

    표시를 한다면 다적고 보면 내가 얼만큼햇는지 안했는지 돌아볼수있어요

    이런거하다보면 나름 재미없는 공부생활에 재미도 있더라구요 ㅋㅋ

    아놔 이건 동그라미 쳐야되나 세모쳐야되나 헷갈리네 하면서 동그라미 치는 재미?

    1, 2, 3, 4, 5, 6, 7, 8, 9, 10

    o  x  x  o o  o  o  x  o  x

     

    오늘 동그라미 6개 엑스 4개 뭐 이런식으로 공책에 적는거죠 재밋어요 ㅎㅎ

     

     

  • ?
    천유은 2010.12.02 01:06

    컴퓨터에 비번을 거는 겁니다.

    무식한 방법이고 좀 그런 방법이지만 메인보드 비밀번호를 눈 감고 아무거나 입력하시고 고3 끝나시고 coms(이거 맞나??cmos 인가?? 뭐더라;;; 난 컴공인데 ㅠㅠ) 하여튼 초기화 시키면 될 겁니다.

     

    고1땐 반에서 3~4등정도 했었는데

    고2때부터 게임(이건 1학년때도 시험기간에 pc방을 가고(독서실에 있다가 기분전환으로 1시간 정도)게임도하고 드라마도 보고 다 했기 때문에 심하지만 않으면 상관없을듯)과 수업시간에 특히 과탐이나 수학시간에 잠을 잔 이후 부터(확실히 수업시간에 잠을 자고 하면 성적이 확 눈에 보입니다 떨어지는게...) 성적이 확 떨어지는게 눈에 보이더라구요. 근데 그걸 포기 할 수 없어서 고3때도 수업시간에 자고 학교를 갔다오면 드라마보고 꼭 2시간정도 컴퓨터를 하고 1시쯤 잠이 들곤 했죠...(뭐 얼마 안했다고는 해도...)

    그래서 고3 끝나고 생각해놓은 방법(뭐 이젠 쓸때도 없지만...)을 가르쳐 드렸습니다...

  • ?
    darkmori 2010.12.30 06:57

    간단합니다.

     

    책을 가까이 하고

     

    PC를 멀리하면됩니다.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254 그외질문 온프 여러분들 ;;;제발좀 해결좀!! 4 ahffkenehlTlqkfk~ 12.07 780
24253 그외질문 라그나로크 할려고해도.. 3 트렌 12.07 1705
24252 게임추천해주세요 RPG 재미난거 추천좀 해주세요..ㅠㅠ 1 니미조똘 12.06 1790
24251 하드웨어 노트북추천부탁드립니다. 빛과어둠의경계 12.05 940
24250 그외질문 던파 메카 육성 질문 2 싸이코서커스 12.05 1058
24249 게임추천해주세요 보스 패턴보고 공략하는 게임 추천해주세요 5 치련 12.04 1825
24248 게임추천해주세요 하악 하악 게임 추천좀 해주세요.. 히아리안 12.04 1292
24247 하드웨어 견적 및 호환성 평가좀부탁드립니다. 리비아핫세 12.04 601
24246 게임추천해주세요 3D 게임 추천좀 해주세요 2 미미나 12.03 1587
24245 하드웨어 모니터수리비용이얼마나나올지궁금해요. 1 루팡 12.02 846
24244 게임추천해주세요 이 게임들 중에서 어떤게임이 제일 괜찮나요? 3 사식 12.02 1954
24243 하드웨어 컴퓨터가 계속 꺼집니다. 제발 이유 좀 알려주세요! 9 이드루한 11.30 906
24242 게임추천해주세요 아 요즘 할만한 게임이 너무없네요 ㅠㅠ 추천좀해주세요 .. 3 은비야싸인ㅠㅠ 11.30 2254
» 고민상담 2012수능을 앞둔 예비고3에게 조언을!!!! 7 블루윤 11.28 1175
24240 게임추천해주세요 매니아 마일리지 딱 만원남았는데..뭘할지 2 써느님 11.28 1096
24239 게임추천해주세요 수능끝난 고3입니다...몇가지중에 추천부탁드려요 2 천랑성 11.28 1803
24238 그외질문 배터리 온라인 3 포프 11.28 1015
24237 고민상담 군대 -_- 7 참새 11.27 1340
24236 게임추천해주세요 활질이 재미있는 게임 추천해주세요 3 칼리티 11.27 1826
24235 그외질문 던파 소울 키워보려는데.. 3 당무용 11.27 12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