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4336 추천 0 댓글 22


백신의 부작용이 더 무서운가
청소년의 나약함이 더 무서운가


나는 아들의 백신접종이 있기 전 까지는 백신의 부작용이 심한줄 알았다
아들의 백신접종 날짜를 받고 무척이나 걱정을 했다
인터넷이나 떠도는 소문이 상당히 안좋아진 상태의 시기라 더더욱 심각한
마음이 들었지만 학교가 단체로 접종을 하는것이라 그냥 맞는걸로 결정을 했다

아들은 은근히 걱정하는 눈치였고 학생들 사이에서도 괴소문이 무성한
상태인걸로 말을 하곤 했다


아들을 불러 앉히고 차근차근 설명했다 만약 진짜 백신으로 큰 사고가 났다면
티비에서 가만이 있지 않았을 것이다 각종 시사 프로그램과 신문(mb독점제외)
이 벌써 난리쳤을 터인즉, 아무 걱정 하지 말라고 안심 시키고 학교를 보냈다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은 들어서자 마자 말했다

" 아빠 학교에서 백신접종 맞다가 여자애 3명이 기절해서 실려갔어요"
" 응? 무슨소리야 백신이 잘못 되었데? "


순간 문득 겁이 났었다

" 아니요 백신 맞는게 두려워서 기절 했어요 "
" ...................."


아들의 중학교는 전학생이 백신을 맞은 상태이다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그리곤 단 한명도 부작용이 안나왔다
기절해서 실려간 여학생들도 맞았다고 한다

결국 자기들끼리 공포를 확산하고 서로 문자로 주고 받으며 소문의 와전 되어서
크게 번진게 아닌가 그리곤 스스로 공포에 빠져들어 헤메이는 요즘 청소년들
구태의연한 소리지만 과거 각종 질병에 지속적으로 우리세대는 주사를 맞았다

기절이 어디있겠나 개중에 주사가 무서워서 우는 아이는 있어도
그 주사속에 있는 내용물을 두려워 한적은 없었다

인터넷과 각종 통신이 발달한 시대에 파묻혀 사는 우리네 청소년들
너무 나약해진것이 아닐까
육신은 약해지고 정신도 나약해진 상태에서 강해지는건 하나가 있긴하다

욕설.....
KBS 스페셜  아이들의 욕설 편에서 무척이나 놀랬다
물론 PC방 에 가면 학생들이 욕하는 것을 자주 듣기는 했지만 
대화의 70%가 욕설로 이루어진 대화 라고는 상상도 못했으니까...


초등학년 부터 고등학년 까지 요즘은 욕설로 시작해서 욕설로 끝나는 대화
정확한 한글 대화가 아닌 비속어와 은어 인터넷 용어로 뒤섞여 사용되는 한글
이문제는 상당부분의 청소년이 앓고 있는 전염병이다

어떻게 이 현실을 탈출할수 있을까
점점 나약해지는 청소년의 일그러진 삶을 복원할수 없는걸까


딱 20년전의 학교 선생님들이 부활 한다면 어쩌면 가능 할지도 모른다
한번의 체벌로 부모를 부르고 그 부모는 선생을 때리고 
선생의 존엄이 무너지면서 부터 학생들은 나약해지기 시작했다

2주전이였다 학교 선도부 였던 아들이 진상파악서 를 가지고 집으로 왔다
눈에는 눈물이 고여 있었다
 

" 왜그러냐 하늘? "
" 억울해요 아빠 "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학교 선도부였던 아들은 반에서 왕따를 당하는
친구 한명을 자신의 친구 무리에 어떻게든 끼워줄려고 말도걸고 타이르고
자신의 친구들과 가서 대화도 해보고 몇일을 그랬던것 같았다

그러던 도중 아들의 친구 한명이 왕따 친구 어깨를 툭툭치며 말걸고
그랬다고 했다


그런데 다음날 왕따 당하는 부모가 학교에 찾아와서 아들과 친구 세명을
교무실로 불러 들이고는 자신의 아들 어깨를 툭툭친 아들의 친구 뺨을
두대를 때리더랜다..

난 순간 놀래서 

" 넌? 너도 맞았어 ? "

만약 아들 입에서 "네" 라는 소리 들었으면 그 여편네는 그날 최소한 제삿날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너무 과보호를 하는 주제에 자신의 아들이 그렇게 귀한줄 알면 남의집 자식도
귀한줄 알아야지 체벌을 선생에게 맡기지 않고 자신이 직접와서 체벌을 가한다?

아들은 좋은 취지로 했던 결과에 당혹감에 억울함을 눈물로 호소했다
다음날 아들과친구 3명의 부모들이 학교로 불려졌다
본인도 갔다 난 그 왕따 친구의 여편네가 오길 바랬다
얼마나 사회적 지휘가 높고 그렇게 대단 하길래 남의집 자식을 때리는가


그 맞은 친구 부모를 보는 순간 난 너무 놀랬다
어머니가 오셨는데 무척 나약해 보였고 선생에게 계속 잘못 했다고만 
하는게 아닌가 ...

나는 자초지종 아들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하고 문제점이 아이들에게 있는게
아니라 왕따를 당한 아이에게 있음을 명확히 선생에게도 전했다
선생도 그일이 있고난후 반아이들 에게 물어본듯 했다 상황을
아이들은 아들과친구들의 정당성을 증언 해주었다
 

그렇게 일이 마무리 되고 집에 돌아 오는길에 이런말 하면 안돼지만 말을 했다

" 그 친구는 그냥 너의 삶속에서 버려라 스스로 왕따 당하기 바란다면 
  그렇게 해주고 절대 어울리지 말고 쳐다도 보지말아라 "


아들은 억울함을 풀려 그나마 다행인지 웃으며 "예" 라고 답했다

자신이 좋아서 하게된 선도부..
나름대로 책임감을 완수 하려다 큰 좌절에 설뻔한 이번일 결국 기성세대의
삐뚫어진 자식 사랑이 청소년을 더 나약하게 만드는건 아닐까..


그리고 한마디 하고 싶은데
어이 부모님들...  제발 학교가서 감놔라 배놔라 쌩쑈좀 하지마쇼
재력있다고 권력있다고 돈질로 폭력질로 선생과 인생을 가르치려 드는데
자신의 자식은 그 잘난 당신의 행동 때문에 학교에서 왕따 당하고 무시 당하는것
알고나 계십니까 

사실 이건 뒷 이야기지만  
만약 그 여편네가 나의 아들 뺨을 갈겼다면 나는 그 수배에 해당하는
수치심을 그 여편네에게 전해 주려했다 학교에서 그날 왔다면


그리곤 그 여편네의 남편이 빽이 좋아 협박을 당하면 속으로 이런 생각도 했다
나에겐 인터넷이 있다 어떤 권력도 무섭지 않타 온라이프가 있지 않은가
펜은 칼보다 강하다고 했지 않았는가 

은근히 자신감이 생기는듯 했다
온프회원 여러분들이 나의 든든한 빽이 될수 있다는 사실을 슬적 깨닫는
순간 이였음을 알수 있었다


두건의 계기로 알게 되어진 청소년의 나약함에 본인은 그저 허망할 뿐입니다
하루빨리 선생의 권위가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라며 
난다긴다 하는 부모들 학교에 간섭을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결국 부모가 설치는 만큼 아이는 그만큼 나약해 질지도 모르니까요





 



TAG •
Comment '22'
  • ?
    블랙와이번 2009.12.01 11:09
    확실히... 예전에 비하면 덩치만 산만해졌지... 알맹이는 더더욱 작아진듯 하네요 ^^

    저도 지금까지 살면서 아버지는 한 말씀만 하셨죠.

    아마.. 8살때 였습니다. 술을 한잔 하시고 들어 오시더니..

    하시는 말씀이 " 니 인생은 니가 알아서 해라 " 라는 말을 들었죠 ㅎㅎ

    지금은 알아서 잘 하고있습니다. ㅋ
  • ?
    요기는어딩 2009.12.01 12:06
    왕따 시키는 아이들도 나쁘지만 당하는 아이에게도 문제가 있다는 말이있죠 .

    아들분이 참 착하시네요 ~
  • ?
    새벽녘 2009.12.01 16:07
    담임이 부모님 모시고오랄떄가 젤싫음
  • ?
    초악당 2009.12.01 17:44
    요즘 부모님들 무서워요...
  • ?
    초악당 2009.12.01 17:45
    저희 부모님은 너무 방목으로 키우셔서 소외감느끼지만...
  • ?
    로톤 2009.12.01 17:48
    저 친구 백신맞고 백신을 몸안에서 못이겨서 학교 쉬고있음
  • ?
    윤아♡ 2009.12.01 20:03
    아드님분이 어른스러운듯.. 잘키우셨네요.
  • ?
    언제나밀키스 2009.12.01 21:21
    전 아버지가
    절 패면서자라서... 몸하나는 정말..

    글구 전 오늘맞앗는데 이상없음

    (저의 베프 xxx군이 신종플루 걸렸던 오늘 ㅇㅇ..<... 맨날 앵기면서 맨날 같이다니던앤데 전위험?>)
  • ?
    막눈 2009.12.01 23:48
    역시.. 왕따당하는 아이는 이유가 있는 것 같은..
    가정교육의 중요성이 드러나네요..
    그 부모에 그 자식들(?).. 어감이 좀.. 그렇지만..
    이 말이 맞는 것 같은..
    강물님 아드님이 속이 깊으신 것 같네요
  • ?
    거성 2009.12.02 15:05
    ㅋㅋ저어제 예방접종 맞았는데.. 그닥..ㅋ
  • ?
    karas 2009.12.03 01:57
    내가 중학교때만해도 이틀에 한번꼴로 맞았던 기억이........

    나중에는 안맞으면 불안했음...........
  • 새벽녘 2009.12.03 02:01
    #karas
    개자식들이네욤
  • ?
    스파군 2009.12.04 08:25
    어제 라디오를 듣다가 백신맞고 3명이 사망했다더군요...

    없는 소리는 아니니까 나약함까지야...;;
  • ?
    루팡 2009.12.05 10:35
    강물처럼님이나 저희 아버지 세대와 같지 않는 편한세상에 살기 때문에
    청소년기를 겪는 아이들이 혼란스러워하는 것이 아닐까요.
    비록 20대 초반이지만 아버지가 밟아왔던 시대와 저가 밟은 시대는
    10배 100배는 쉬워진것같습니다.
  • ?
    Alagon 2009.12.06 00:12
    전 집죽돌이라 . 그닥~
  • ?
    교통안전요원 2009.12.06 01:10
    어제 백신을 맞았는데.. 저기.. 그냥 유독 그학교만 아이들이 심약 한거 아닐까요..?

    중학생이라 그런가?

    저의학교는 그냥 야 빨리 맞고 가서 영화보자 라는 식이라서 새치기 하면서까지 빨리 맞았었는데;;

    그리고..

    젠장.. 우리 엄마도 저렇게 날 과보호 해줬으면..

    고등학교 졸업 을 앞두고 어머니께서하신다는 말씀이

    아들 이제 졸업이내??

    이제부턴 용돈 벌어다 써~~ 대학 비 니가 내야지 암

    ... 지금까지도 벌어다 쓰지 안았습니까!?

    졸업을 앞두고 아버지께서 하신다는 말씀이

    우리 아들 이제 아빠 쉰다??

    ... 젠장 아버님 !! 형님은 25 살 되도록 대폭 원조를 해주시지 안았습니까!??

    졸업을 앞두고 형님께서 하신다는 말씀이

    동생아 뒷일을 부탁한다..

    .... 젠장 형님 그 뒷일이 무엇 이옵니까! ??

    ( 정말 저렇게 말하시진 않았고 비슷하게 말씀 하셨다..?)
  • ?
    사이드이펙트 2009.12.06 01:53
    몇몇 청소년 들에게 뒈질놈만 뒈진다는 진리를 가르쳐 주었습니다. 신종플루? 안무서워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천연두가 돌아도 무섭지 않아할놈들을 몇놈 키웠습니당ㅋㅋㅋㅋ
  • ?
    불량회원돌려막기 2009.12.06 09:54
    욕 잘하고 뻥잘치는 요즘 학생들은

    감기만 걸려도 벌벌 떠는게 현실입니다.

    전 요즘 감기 걸리면 약 안 먹고도 그냥 3일뒤에 낮던데

    요즘 애들은 전부 나약해서
  • ?
    이긴다 2009.12.06 10:17
    나약해진 이유가 참... 어이가없군

    선생의 권위가 떨어진 이유
    부모의 지나친 보호

    선생들의 권위가 떨어지게된 실질적 이유는 선생이라는 직책의 직권남용이라던지 권리남용에서 나온
    폭력에의한 자신들이 만든 결과지요

    글쓴이 말이 사실이라면

    해외 여러 나라에 청소년들은 얼마나 나약해 빠진걸까요? 하지만 현실은?

    요즘 세대의 청소년들이 나약하고 일그러진 삶의 이유는

    선생들의 권위의 추락도 아니며(더 추락해야 인간다운 나라가됩니다.)
    부모의 지나친 보호도 아닙니다.


    자식을 낳는 것만 할줄알지
    자식을 가르치는 방법은 모르니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이지요

    이 글에서 나오는 또 한가지의 오류는 왕따를 당한 아이의 사실은 거짓이며
    왕따를 시킨 아이들의 말이 사실로 듣고
    왕따를 당한 아이의 잘못으로 몰아가 아이에게 그런식으로 가르친 오류

    심리학을 이용해 간단하게 설명해드릴까요?

    항상 공포속에 살아온 아이가 있습니다. 이 아이가 공포속에서 꺼내주려하는 도움에 손길을 뿌리친다.
    도움에 손길을 주려던 사람들은 그 아이를 포기하고 돌아가지만
    그 아이는 도움에 손길을 주려던 사람이 도움에 손길을 주려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공포속에 살아온
    아이는 그 사람들에게 공포를 느끼면 믿을수없는 존재가 되어있었기에 뿌리치죠


    내 나이도 어리지만 내가 배우고있는 심리학에 정말 정말 인간과 인간의 관계에 도움되는
    심리학은 배움에 첫걸음도 되지 않는데 이거 하나 자식을 위해 배우려 하지 않는

    사람이 너무나도 많아 참 씁쓸하군
  • ?
    내손에 다있다 2009.12.06 12:53
    이런글 매우 마음에 들어요 ,,

    저도 빽일까요 강물님 ㅎㅎㅎㅎ
  • ?
    교통안전요원 2009.12.06 14:31
    그래도 건강한 애들은 건강해요 ㅎㅎ

    규칙적인 운동도 안하고 그냥 컴앞에 앉아서 페인 짓이나 하는 멍청 한 것들이나

    나약해서 감기만 걸려도 벌벌 떨고

    무슨 유행병만 돌면 아나죽는거 아냐 하는 겁에 질리죠 ㄷㄷ
  • ?
    이것이다 2009.12.08 00:30
    방송보니깐 학교성적과 건강이 반비례 한다는 소리를 들은적이있음 ㅋㅋㅋ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114 고민상담 북한이 아직도 좋으세요?[핵이야기와 위험성] 41 1 초승달 12.04 1552
23113 게임추천해주세요 추천좀해주세요~ 5 아라라기 12.04 2580
23112 고민상담 대학 문제 때문에 글씁니다. 7 쌰룽 12.04 880
23111 게임추천해주세요 테스트서버나.. 프리서버... 추천부탁드립니다.. 도와주십시오.. 2 사훈 12.03 5682
23110 게임추천해주세요 에이카 하려고합니다!~ 13 안돌메다화성인 12.01 3311
23109 그외질문 얼짱들 뽀샵하는거... 1 윤아♡ 12.01 1545
23108 게임추천해주세요 씰서버추천좀해주세요 6 용두동샤랄라 12.01 2304
» 고민상담 신종플루 백신 부작용? 나약한 청소년 22 강물처럼 12.01 4336
23106 그외질문 윈도우문제 2 ojk203 11.30 1273
23105 게임추천해주세요 생활스킬이 많은 게임 7 돈카츠 11.30 2997
23104 그외질문 컴퓨터 포맷후 인터넷 질문합니다. 4 포효 11.30 1516
23103 고민상담 퀘스쳔 23 새벽녘 11.30 987
23102 그외질문 룬즈 오브 매직 서버중에 사람이 많은 서버는 어디인가요? 2 돈카츠 11.29 1775
23101 그외질문 이번에 아이온하려고 하는데요. 7 근쓰야ㅎ 11.29 1295
23100 게임추천해주세요 제사양에맞는RPG장르추천좀 3 이치로 11.29 3111
23099 고민상담 이상한성격 11 Nero 11.29 1055
23098 게임추천해주세요 초보도 전쟁할수 있는게임 있나요? 4 _Jaraki 11.29 3355
23097 게임추천해주세요 몇주간 게임을 못하고있네요 ㅠ 1 겜첨 11.29 2543
23096 그외질문 계급 경험치가 다 차있었는데 다시 1칸으로 초기화 됬어요 7 Gloomy 11.29 1112
23095 고민상담 군대에대해 잘 아시는분 있나요? 9 루크z 11.29 10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