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1795 추천 0 댓글 10
명백한 허위사실과 헌혈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전파하는 내용입니다. 다음측에 권리침해신고를 한 사항입니다.

1. <급히 종합병원으로 헌혈증서를 가지고 400ml 두 봉지를 살려고 달려갔습니다 봉지당 24000[현시세:35000~38000]원정도 돈을 내야된다더라고요 그래서 헌혈증서 두장을 건냈습니다 병원에서 하는말이 한장당 1000원[천원] 깍아준답니다[병원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는듯합니다]어이가 없어서 일단 두 장 주고 2천원 할인받고 5만원 돈을 주고 피를 사왔습니다>

--> 혈액은 수혈용으로 의료기관에만 공급되므로 개인이 병원에서 혈액을 산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헌혈증서는 1장당 혈액 1단위를 무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의미를 지니며, 국민건강보험 가입자의 경우 80%를 보험공단에서 부담하므로 나머지 20%를 면제 받는 효과를 갖게 됩니다. 물론 전액 부담해야할 경우엔 헌혈증서로 100% 수혈비용을 면제받게 됩니다. 그러므로 어떠한 경우에도 헌혈증으로 할인받고 피를 사는 경우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관련 근거 : 혈액관리법 제14조, 동법시행규칙 제17조에 의거 헌혈증서는 헌혈자(또는 헌혈 증서를 양도 받은 자)가 의료기관에 그 헌혈 증서를 제시하고 무상으로 수혈을 받을 때 사용됩니다. 수혈비용을 보상 받는 방법은 수혈 환자가 진료비를 계산할 때에 의료기관에 헌혈 증서를 제출하여 수혈비용 중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금액 한도 내에서 진료비를 공제받는 것이며, 타 법령에 의거 수혈비용의 일부를 지급 받은 경우에는 그 금액을 제외하여 보상받습니다. 여기서 다른 법령이라 하면 산재보험법, 국민건강보험법, 자동차보험법 등이 해당됩니다. 이때 무상으로 보상되는 혈액제제는 헌혈증서 1장당 혈액 1단위를 말하며, 혈액량 또는 혈액의 종류, 혈액의 수가와는 관계가 없습니다.


2. <" 헌혈은 사랑의 의미로 하는겁니다" 어이가 없더라고요 헌혈할 때는 헌혈증서가 있으면 없는 사람보다 빠르게 수혈할수있고 내가 뽑은 만큼 위급시 필요할줄 알았습니다 누구나 알고있듯이 내가 뽑아낸 피만큼 무상을로 그만큼은 다시 수혈을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 헌혈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혈액을 나누어 주는, 대가를 바라지 않는 순수한 봉사활동 입니다. 헌혈증서가 있다고 해서 다른 사람보다 우선적으로 수혈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수혈의 우선순위는 환자의 위급정도와 수혈의 필요성에 따라 의료기관에서 결정해야 할 사항입니다. 헌혈증은 혈액을 사던 매혈의 시대에서 헌혈로 전환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입니다. 헌혈은 본질적으로 다른 사람을 위하여 하는 것입니다. 나중에 쓰기위하여 자신의 혈액을 보관하는 것을 헌혈이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만약 그렇게 보관하고 싶다면 제대혈과 같이 본인이 보관료를 부담해야 되겠죠. 물론 자신이 당장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이 평소에 헌혈을 하지 않는다면, 결국 자신이 수혈을 받아야 하는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혈액을 받을 수 없게 됩니다.


3. <초코파이와 영화티켓 전화카드 1000~5000 에 피를 뽑아서 25000원[현시세:36000~38000원] 3만원 이상 받아 먹는 피 장사꾼들였습니다 사랑에 의미 개뿔이나 거의 무료로 피뽑아서 몇 만원에 피 팔아먹는 장사꾼들이었습니다>

--> 적십자사는 소중한 혈액을 수혈이 필요한 환자분께 공급하기 위하여 여러 활동을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정부에서 고시하는 ‘혈액수가’로 보존 받고 있습니다. 이 혈액수가는 적십자사가 임의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고시’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수혈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적혈구농축액제제의 경우 한단위당 38,860원을 병원으로부터 지급받고 있는데, 이것이 적혈구농축액제제의 혈액수가입니다. 이 금액은 환자들에게 안전한 혈액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활동들인 헌혈자 모집 및 관리, 채혈, 홍보, 검사, 제제, 공급, 정도관리를 위하여 사용됩니다. 우리나라의 혈액수가는 가장 많이 쓰이는 적혈구농축액제제의 경우 일본의 약 15만원, 미국의 약 20만원, 호주의 약 26만원 등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매우 낮은 실정이며, 적십자사가 혈액을 의료기관에 공급하기 위한 원가(채혈, 검사, 제제, 공급비등)에도 크게 못 미치고 있습니다.


4. <우리나라가 피가 모자라는 이유중에 하나가 헌혈에집에서 피를 제약회사에 팔아먹고 있어서 모자란답니다>

--> 헌혈한 혈액은 대부분 수혈용으로 의료기관에 공급되지만 일부는 의약품원료용으로 제약회사로 공급되고 있습니다. 매년 반복되는 수혈용 혈액의 부족으로 인해 2007년부터는 수혈용혈액 우선확보정책을 실시하여 전혈 채혈을 더욱 권장하였고 이에 따라 2008년에는 알부민 등 혈액유래 의약품의 공급도 부족하여 병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의약품원료용 혈장은 수입이 가능하므로 국내에서 자급해야만 하는 수혈용 혈액보다 우선순위는 뒤처지지만 그래도 국내에서 헌혈로 충당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매년 계절적으로 혈액의 보유량이 변동되므로, 직원의 권유에 따라 수혈용 혈액이 부족한 시기엔 전혈헌혈에 그렇지 않은 시기엔 혈장헌혈에 참여해주시는 것이 헌혈의 본질적 의미인 생명을 살리는 길이 됩니다.


5. <어떤 병원에서는 헌혈 증서를 아예 받질 않는 곳도 있습니다 그나마 1천원 할인해주는 곳은 감사해야할 정도입니다.....이것이 우리나라 적십자입니다>

--> 헌혈증서는 수혈을 받을 수 있는 모든 의료기관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혈액관리법 제14조 및 제20조는 의료기관에서 헌혈 증서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지 못하도록 정해져 있으며, 이를 위반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어 있습니다. 혹시 헌혈증서를 인정하지 않는 곳이 있다면 사법기관에 고발해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궁금하신 점이 있으면 전화(02-3705-8490)주시기 바랍니다. 혈액관리본부 교육홍보팀장 주영찬(의사)

-------------------------------------------------------
판단은 여러분이 하세요.
다만 한쪽만 보고 섣불리 판단하지 말았으면 하는 취지에서 올립니다.
Comment '10'
  • ?
    망상소년 2009.11.03 21:50
    신비씨께서 반박하신 부분도 적십자의 입장에서 쓴 하나의 단면적 글이군요.
    한쪽만 취지에서 보지 말고 판단하지 말았으면 하는 취지라고 하시니..

    그리고 적십자의 들어난 문제(공식화된 문제)는 부족한 혈액을 어떻게 관리하느냐도 중요한데
    매년 폐기되는 혈액의 5% 중 50~80% 적십자의 부주의로 인한 폐기입니다.
    또한 매년 터져나오는 혈액으로 인한 에이즈 환자 간염환자로 시끌벅적한 곳이지요.

    마지막으로 적십자 직원의 70% 이상이 단 한번도 수혈을 한 적이 없다는 겁니다. (2008년 자료)
    혈액의 부족하다고 말하면서 자신들은 단 한번도 수혈을 한적이 없다는게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이마저도 감소추세에 있습니다.
  • 망상소년 2009.11.04 01:07
    #신비
    의사가 헌혈 하는지가 아니라
    적십자 직원입니다. 약 2천여명 중 헌혈을 한사람은 그중 20~30%에 밖에 지나지 않는다는거죠.
    헌혈을 해야한다. 사랑의 헌혈. 이라는 여러가지 표어로 헌혈하라 하면서 정작 그들은 하지 않으니 보는 저로써는 굉장히 아이러니 하지요.

    저도 위의 글을 대충 검색을 통해 대충 몇번 접하긴 했으나 둘다 한쪽 측면에서만 쓰여 객관성이 떨어지지만 제가 말했던 부분은 지속적으로 뉴스or신문 등 매채를 통해 발표 된 것들입니다.

    그리고 적십자의 첫 설립 취지와 지금의 적십자가 하는 행동(대외적 활동 및 이미지)를 보자면 첫 취지와는 거리가 있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 신비 2009.11.03 23:37
    #망상소년
    사실 많은 사람들이 저런 긴 글을 제대로 읽고 이해하여 판단을 내리는 사람은 적다고 봅니다.
    그러나 막연히 적십자는 부정적인 집단이다! 라는 인식만 남게될수도있죠.
    이것을 우려해서 올린겁니다.
    (아니 떈 굴뚝에도 연기가 나지 않을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혈액이 폐기되는지 의사가 헌혈을 하는지 안하는지는 사실 저도 모르고 할말도 없습니다.
    다만 이러한 반박의 글도 있으니 무언가 비판을 하려면 이것도 읽고 하도록 권하고 싶을 뿐 입니다.

    애초에 판단은 한쪽의견만 듣고서 해야하는것이 아니지 않나요?
    그래서 어디서 하나 퍼온것입니다.
  • ?
    현실을 직시할 때 2009.11.03 22:05
    저도 헌혈을 10회 이상 한 사람으로서 밑의 글과 이 글을 읽고나니 더욱 더 혼란스럽네요.
  • ?
    초승달 2009.11.04 00:26
    제가 쓴글을 사실이며 이미 여러 네티즌 과 각종언론으로도 한번씩 터진적이있었죠?
    그럼 저글이 과연 거짓말이라는겁니까?
    저도 헌혈을 3번해봤지만 현실과 말뿐인 헌혈것면은 다릅니다.

    물론 헌혈이라는 자체의 의미는 좋지만 지금 솔직히 말해서
    안좋은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는것은 명백한 사실입니다.

    결론은 저런 상황이 올때 비싼돈인 헌혈을 3~천워짜리에 자기피를 헌혈집에 팔지말고
    집적 인터넷으로도 피를 구하는 싸이트.{위급환자용 각종 병원에서 직접 구하는사례가 있음}
    이런곳을 이용하는게 훨씬 나라와 아픈사람들을 위한 방법이라고 알켜주고싶은겁니다.

    그래서 이제 헌혈의집 이 완전 송두리째 바뀌어 뜻은 그대로 두대 시스탬을 거의 완벽히 바꾸지않는 이상
    헌혈의 집은 부패해질뿐입니다.
  • ?
    조흔사람 2009.11.04 01:45
    봉사활동이 아니죠. 제 피가 남한테 꽁짜로 주면 봉사지만

    환자는 퇴원한때 다 돈냅니다. 결국 봉사개념이 아니라는겁니다. 병원에 봉사하는건가 ㅋㅋ
  • ?
    히무라켄신 2009.11.04 19:22
    결론은 우리가 봉사하여 준 피를 돈받고 판다는 거지.
  • ?
    고독한곰 2009.11.04 21:50
    아무리 좋게봐줘도 적십자"사" 가 절대로 비영리 단체일리는 없기때문에..

    저는 헌혈 안합니다 돈받고 파는거 뻔히 아는데 왜 제 아까운 피를 공짜로 주나요 ㅈㅈ
  • ?
    내손에 다있다 2009.11.06 03:26
    에혀 반박글읽어도,,, 내피 ,,,아깝다 ,
  • ?
    태희♡ 2009.11.26 10:04
    예전부터 알고있었던거...

    그래서 한번도 헌혈 안했는데

    집에서도 헌혈같은거 하지말라고 하고 왠만한 분들 다 알고 계실걸요.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74 고민상담 헌혈의 진실에 대한 대한적십자의 공식 입장(스압) 7 Nightingale 11.05 2384
22973 게임질문 가장 기억에 남는 게임? 9 Piyopo 11.04 2165
22972 고민상담 [위급] 헌혈 도움 부탁드립니다. (A형) 7 도움부탁드립니다 11.04 1776
» 고민상담 밑 헌혈글에 대한 반박글. 10 신비 11.03 1795
22970 고민상담 헌혈의 진실!<정말대사기극> 6 1 초승달 11.03 2113
22969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해주시면.............................. 님은 짱 ^^ 8 newx4 11.03 3607
22968 게임질문 C9하고 싶은데 1 게임매니아 11.03 2124
22967 고민상담 가장 좋아하는 작가님의 작품이 연재중단 되었습니다. 13 신비 11.03 1974
22966 그외질문 노트북 R522-AS31 구매 1 참새 11.02 2146
22965 고민상담 막막합니다.. 11 시첸 11.02 1543
22964 고민상담 우울증을 치료하는 가장 간단하고 확실한방법 4 로허 11.02 1741
22963 고민상담 그저 제꿈에 관한 얘기입니다만~;; 1 단팥찐빵 11.02 1516
22962 고민상담 수능칠떄 수리시간 3번밀고 잘때......................................... 6 담배끊은아기 11.02 1780
22961 고민상담 낙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9 신비 11.02 1553
22960 게임추천해주세요 여자친구랑 같이할 게임!! 제발 ㅠㅠ 추천해주세요 ㅠ 15 혈주[검혼] 11.01 4900
22959 고민상담 꿈찾기 5 Lyn팬 11.01 1466
22958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해주세요~ 7 시첸 11.01 3129
22957 게임질문 요즘 할만하다한게임은? 시첸 11.01 1846
22956 게임추천해주세요 큰거안따져요 3 글자리 11.01 2475
22955 게임추천해주세요 퀘스트가 싫어요'''''' 4 창식이 11.01 22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