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안냐세요..


저에게는 헤어진 여친이 한명있는데요..
아무리 잊으려고 노력하려해도 안잊어지네요..

정말미치겠습니다

제가어디서 이런글을 본적이있는데
헤어지고나서, 아픔 3일 그리움 3주 잊는데 3달

이말이 정말로 맞는말일까요..?

어떻게해서만났냐면,,때는 저희학교축제(저는남고) ..
축제를 공연장하나빌려서하는데 너무 재미가없어서 중간에 친구들이랑 나와서 집에가려고 입구를 나서는순간 친구놈이 음료수가떙긴다면서 사준다고하면서 음료수먹으러 중앙홀에가자는겁니다;;
사주니까 뭐별수있겠습니까..?

빨리먹고 가려고 하는데 왠걸 그녀가있었습니다.
정말 이뻤습니다. 말하는 것도보니까 완전 제 이상형 이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남중-남고 커리를 탄지라 여자들이랑 말하면은 고개숙이는것은 기본, 떠는것은 옵션이였습니다.

그때, 제또다른 친구(음료수 사준놈말고 다른친구) 가 있었는데
그녀석별명이 좀 이상합니다 남자들에게만 통용되는 별명이죠.. 고X 라고..


그런데 그녀가!! 제또다른친구보고

그녀 : "엇 너 혹시 XX(그친구의별명) 아니야??"
이러는겁니다..
순간 깜놀해서 그녀에게 "아니 너그별명 도대체어떻게알았어??"
라고물어봤죠.. 그러자
그녀 : "  내친구 00 가 알려줬어 "

그런데 이상하게도 더 끌렸습니다..


저는 음료수를 다먹고 친구랑같이나가고 그 00 놈에게전화를 걸어서
그 여자애 번호좀알려고하니까 이놈이 거부하는겁니다 쳇;;

그래서 그녀가 다니는 학교에 예전부터 친한친구놈이있었는데 걔한테 부탁했습니다 번호좀따달라고..

그일이 일어난때가 6월 중순이였고 그로부터 1달이지나고 방학을 주고나서 1일후.. 그 친구에게서 전화가온겁니다

"야 너그떄 걔 소개시켜달라했지? 걔 남친이랑어제깨졌나봐 지금에서야 소개시켜준다 미안하다~" 하면서 번호를 문자로 보내줬습니다.

저는 그냥 친구사이로 지내고싶었을뿐인데.. 얘는 앞서서 생각했나봅니다..

그런데제가 미친것일까요?
저는그당시 공부에 미쳐서 애들이다 "공부와사귀는새퀴" 라고불를 정도로 공부를 광적으로했던놈입니다

막상 번호를받자 "에이 귀찮아, 문자하면 공부하는데방해되니까 이따해야긋다"

하고 독서실에서 새벽까지하고오면서 문득 그애번호가생각나서
한번보내봤습니다
"안녕 나 알지? 내친구가 소개시켜줬는데;;"

답장은 기대도안하고 그냥잠자리에들려는찰나에
답문이온겁니다.

정확한 내용은 생각이안나지만 대충문자내용이 제 문자를 기다렸다는것 이였습니다.

정말 감동먹고 제가참 나쁜놈이라고 생각되는 순간이였죠.
그래서 3시까지문자하다가 잠자리에들었습니다.
방학때도 보충학습에나가는지라 학교에있을때 열공하고 야자(밤9시끝) 가끝나면 1시간정도 문자를했습니다.

한 문자하고 3일후에 그녀로부터부터 문자가왔습니다
"무지덥다, 뭐하고있어?"

아마 그때가 토요일이였슬겁니다. 저는그때쉬고있었는데
한 30분가량문자하다가 그녀가 "저기, 나 산책좋아하는데 너는 좋아해?"
이렇게문자가온겁니다.

저는 평소에걷는거 얘기하는거 이런거무지좋아하기때문에 당연히 좋아한다고 보냈는데
답문이온겁니다. 그내용인즉슨 "그러면,.. 우리만나서 걸을까?"

아 별생각이다들더군요. 이얼굴로 어떻게저런 예쁜여자애를 만나서 재밌게해주나...
등등..
그래도 이런기회가 언제오겠습니까? 냉큼 만나겠다고하고 샤워하고 생전발라보도못한 왁스를떡칠하고 비비크림(엄마꺼) 쌤쳐서 바르고.. 등등 해서 약속장소로 나갔습니다.
만났는데,, 웃으면서 인사하는데..그냥짱이였습니다.

그러다가 다음날 또만나구 얘기하다가 집에오고 ...

그런데 어느날 그녀를 소개시켜준 제친구가 저를 부르는겁니다
만나서 자기핸드폰에 저장되있는 문자를 보여주는겁니다.
"저기 00아(제친구놈) ##이(접니다)  너무 착하드라 말하는것도웃기고"
"저기 00아 ##이 공부몇시에끝나? 방해될까봐 문자를 못보내겠어"

대충이런류였는데 정말 눈물나더군요.. 행복해서  내가 살면서 이런대우도 받아보다니

그러고 2일후 또 제친구가 부르더니
문자를보여주는겁니다 -ㅁ-;;.

"나 ## (접니다) 좋아하는거 같아 어카지.. 고백했다차이면??"

이런문자가왔는데
 순간띵하더군요... 이게다꿈아냐? 낚시아냐?? 등등..

근데저는 그냥 친구로 지내고싶어서(만약 사겼다가 깨지면 말도못하니까..)
그냥 못본척 앞으로 친구로 지내려고하는데
사건은 8월 15일날 터졌습니다.

만나자고해서 나갔는데
걷다가 얘가자꾸만 고백성멘트를 날리는겁니다
기억나는게 " 저기 한여자애가 한남자애를 좋아하는데 그 여자애는 소심하고 겁이많아서 고백을 못한데"
이런겁니다. 제가 눈치없기로 소문이나있긴하지만 그정도로 눈치가없는건아닌지라.

이여자애가정말 날좋아하고있구나. 판단되는순간 얼떨결에고백해버렸죠..

그때부턴 행복의연속이였습니다.
방명록와서 맨날 한 20~30줄가량 글남겨주고(물론저도 답방명록 해주고)
문자두하고 주말마다만나서 얘기하구 걷고.. 손도잡고..

그러다가 9월 8일날.. 제방명록에
"저기 우리이번주 목요일날 만나자" 라는 글이써져있었습니다.

만나자는 약속은 항상 문자로하던애가 갑자기 방명록? 좀 껄그러웠지만
시간이늦어서 자려고하는찰나 제친구로부터 전화가온겁니다

"야 임마 너 걔(그녀) 랑 무슨일있냐??"
"걔가 너랑헤어지고싶데 다른남자좋아한다고 너뭐잘못한거있냐?"

정말 청천벽력이였죠..

그떄저는 순간 미친거같았습니다.

문자로 제가
"저기 너 다른남자생겼다며 니가 다른남자 좋아하면 깨끗하게 포기하고싶은데
난정말 잘못한거도없고 다른남자한테밀린다고 생각하니까 조금 자존심상한다.."

이러니까 MMS(1000자문자아시죠?) 로

"정말 나도 내맘을알수없겠어 불과 몇일전만해도 널정말좋아했었는데
 왜그런지모르겠다 정말 숨쉬는것조차미안하다.. 그런데절대 갖고논건아니다정말 이건진심이야......"

대충이런내용의문자였구요..무지길었습니다.

그러고선 이별의길을 걸었죠..

하근데.. 다음날 숨쉬기도힘들고 공부도안잡히고 야자시간이라면 전교에서 제일집중잘하기로소문났던 제가 처음으로 잤고.. 수업시간에도자고.. 또자고..(잊으려고) 술도마시고..

이러기를 벌써 2달째네요..

정말 잊는법없을까요..??

결론은 간단한데 하소연을 좀했습니다 여기다쓰고나니 좀후련하네요.. 긴글 읽어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Comment '23'
  • ?
    프린세스칸나 2008.11.19 00:13
    원래 그리움을 추억으로 삼아 사는게 남자인생이지요.

    여자의 마음은 갈대 같다고 하지않습니까? 그 여자분 머 마음이 이리갔다 저리갔다

    하는 걸보니 그냥 잊고 다른 분 만나세요.

    여자는 한번 마음 떠나면 끝입니다.

    하지만 남자는 그것을 추억으로 가슴에 뭍고 늘 그리워하죠.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고 이별 후에는 또 다른 만남이 있죠.

    그 여자분 으로인해 님 인생에 지대한 영향이 미치는 다는 것은

    어리석은짓입니다.학생때는 공부도 하고 연애도 여러번해보고

    그러면서 학창시절을 보내는 거죠 술마시고 겁없다고 설치고

    미성년자라니 봐주겠지 라는 생각은 걍 무개념


    글이 길어지네용 걍 시간지나면 님 나이때는 잊혀집니다.

    다른 사람 만나보세요.
  • ?
    건빵제품 2008.11.19 01:56
    나이 22살 쳐먹고 사랑 한번 안해본 놈보다 잘났다고 생각합니다.

    22살 쳐 먹고 첫사랑도 없으니...

    이거 무슨 사랑이라는 감정을 모르는 놈도 아니고 -_- ;;;
  • 마루 2008.11.19 17:58
    #덴
    내가 이대로 3살 더먹으면 이렇게되는건가?
  • 2008.11.19 09:53
    #건빵제품
    어머나 시발
    내이야긴줄 알았어 ㅡ.,ㅡ
  • ?
    히요 2008.11.19 03:10
    ㅎ_ㅎ 글을 읽다 보니 눈물부터 나는군요... 저도 그런 경험 있거든요... 그맘 조금 알거 같기도 하네요

    저같은 경우는 고1때인가..고2때쯤 이었으니...한 10년쯤 됐으려나요... 그때당시엔.. 휴대폰도 흔한건 아니었고

    핑클의 시대 였으니..모르실수도 있을거같네요 ㅎㅎㅎ뭐 이런거 말하려는건 아니고..잠시 추억에 빠져봤습니다

    저와 그애는 사실 원거리였죠... 그래서 힘들었을지도 모릅니다..뭐.. 그애한테 잘보일려고...아니..그보다

    그애가 사는 지역의 대학교에 진학 하려고..공부를 좀 열씸히 했던거같네요...평균 점수도 좀 올랐었고...

    그렇게..시간이 지나고...그앤 그냥 취직을 해버리더군요...그래서 전 그 지역 대학진학을 버리고...

    제가 사는지역 대학으로 진학을 했는데... 사실 근처에 있는 여자들에게 더 시선이 가더군요...

    그래서 뭐 티격태격 했는데... 제가 군대를 간다니까..울먹거리던 그 목소리..아직도 기억납니다..ㅎㅎ

    그렇게.... 8개월쯤 지났을가요...분대외박을 나와서 연락을 해보니.. 남친이 생겼다더군요 뭐.. 잘해주냐 물으니

    잘해준다 하기에...아 그러냐... 그랬습니다..말은...근데..좀 슬프더군요... ㅎ_ㅎ 그날...먹을줄도 모르는 술

    좀 마신거같습니다.. 그렇게..한달 동안 혼자 아파 하다가.. A O P 지원 근무를 나갔는데..사람이 그리워서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러자 들려오는 메세지..

    "지금거신 전화는 결번이오니..확인하고 다시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정말..조심조심해서... 걸었는데...혹시 그가 받을까.. 그녀가 곤란해 하진 않을까..하면서요..ㅎㅎ

    그렇게.. 이러쿵 저러쿵 가끔 연락이나 주고 받다가..최근에 다시 연락이 됐는데

    결혼해서 애 낳고 살고 있다더군요...그런데... 행복하지 만은 않은지.... 저한테 기대려고 하더군요

    전 미칠거같았습니다..실제로도 ..왼쪽가슴에 심한 통증이 오더군요... 좀만더 통증이 지속 되었다면 119를

    불렀겠지요...

    하.... 간만에 님 덕분에 추억에 빠져봤습니다..

    처음엔... 이렇게 답글을 적을려고 했었지요..

    - 이미 그녀는 님을 잊은지 오래일겁니다...- 라고요

    ㅎㅎ 근데..그렇게 적기엔... 너무.. 제자 신조차 초라해지는거같아서...

    한말씀 드리자면... 원래 남자는 첫사랑을 잊지 못하면서 사는 생물입니다..

    아무리 신이 인간에게 주신 축복중에 하나가.. 잊어버리는 것이라 해도..

    이미 그녀와의 추억은 기억이 아닌.. 가슴에 새겨진 ..상처... 같은 것이지요..

    그저 다음에 찾아올 인연과 잘되길.. 바랄뿐입니다..

    그녀가..그대를 떠난건..어쩌면... 그대가.. 정열적인 사랑을 주지 못해서 일지도 모릅니다

    여자는 항상 불안해 하거든요... '이 행복이 얼마나..갈까...'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고..항상 진실하다면... 그땐 옆에 이상형의 그녀가..웃음짓고 있을겁니다...
  • TaeYeonLovesMe 2008.11.19 07:40
    #히요
    넘저눈 정말 첫사랑을 못잊는군요..확실히
    그런데 히요님 얘기를들으니 제가 아무것도아닌것가지고 그러는것같기도하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 ?
    니케 2008.11.19 09:15
    저는 글쓴님보다 찌질하고또라이라서 헤어진 첫사랑 3년째 못잊어서 아무하고도 못사귀고있습니다

    다른여자들 보면 그냥 친구일뿐 여자로 안보여요.. 으헝...
  • TaeYeonLovesMe 2008.11.20 00:03
    #니케
    으헝 그렇군요 ㅠ

    그런데 다른 여자분들이 다 친구로보이신다니 얼마나 못잊으셨으면;;
  • ?
    2008.11.19 10:07
    그 여자분
    불꽃같은 사랑을 하셨네요.
    마음이 떠난건 그여자 죄가 아닐거에요.
    아마 당신과 사귀기 전에 그 남자분과도
    그렇게 불현듯 헤어졌을거구요.
    한마디로 순정파는 아니라는 소리죠.
    학업에 충실하시길..
  • TaeYeonLovesMe 2008.11.20 00:04
    #덴
    순정파 남자와 비순정파여자 는 역시 언밸런스하죠..??
  • ?
    개구리상사쿠루루입니다 2008.11.19 15:48
    잊을려고 잊을려고 생각하니까 계속 생각나는 것이겠지염
  • ?
    고성능 2008.11.19 17:00
    저는 또 마지막에 호나우딩요 그런거 나올줄 알았음.. 제목보고
  • ?
    마루 2008.11.19 18:00
    복습하지 않으면 잊혀지게 되있습니다,

    잊으려고 노력하지마세요
    그냥 시간이 가면 갈수록 잊혀지게 되있습니다,

    이참에 공부와 사귀는 단계를 넘어 공부와 결혼한 사이가 되시는건,?

    (경쟁자를 물리치자- 솔로부대 마루대령)
  • TaeYeonLovesMe 2008.11.20 00:05
    #마루
    솔로부대!!
    저두지금은 솔로부대입니다 ㅋㅋ

    공부와다시사귀고있긴한대 예전만큼 포스는안나오네요
    시간이빨리흘러갔으면..
  • ?
    레이디 2008.11.19 22:13
    흠... 다시 여자를 만나기 싫을수도 있겠지만.. 물론 잊는방법도 여러가지가 있겠죠..
    그중 제가 추천해주는 방법은 다른여자를 만나는겁니다..
    뭐 말처럼 쉬운건 아니지만 말입니다.. 세상의 반은여자고 반은 남자입니다 (아닐수도 _-)
    암튼 마음먹기 나름이에요 힘내세용
  • TaeYeonLovesMe 2008.11.20 00:06
    #레이디
    다시사귀고싶긴한대..
    공부라는문제도있고 또헤어지면은 고통이반복될거같아
    고민중입니당! ㅠㅠ
  • ?
    향수 2008.11.21 13:43
    잊어요....;

    딱보니 고딩이신데 충분히 그마음 이해가지만

    여자는 많아요......ㅋㅋㅋㅋㅋ

    그리고 20일 좀 넘게 사귄게 사귄거라고 할 수 있을까요 ;;

    저도 얼마전에 헤어졌던 여자친구랑 재회했는데 서로 좋아하면

    어떻게든 다시 붙여집니다. 서로 누구라고 할것없이 다시 불이 붙죠.

    그게 아닌것 같다 싶으면 깨끗하게 잊으세요. 특히 다른남자 찾아간 여자라면

    그딴여자 안잊고 살면 득이라도 있으신가요 -_- 걍 버리세요 생각하니까 열받네 -_-;;;;;;;;;;;;;;;;;
  • ?
    한얼짱짱 2008.11.24 21:23
    완전 사연들보고 소설게시판인줄알앗네

    헤어진것보다 더아프면 안아픔 변비약먹고 하루종일 똥싸지르던가

    칼로 손목긋던가, 그걸못하겠으면 잊게해주는건 결국 "시간'임
  • 히요 2008.11.25 04:36
    #한얼짱짱
    뭐라고 한마디 해주고 싶은데...딱히 이거다..라고 표현할만한 단어가 적절하지 못하군...흠..
  • ?
    켄신 2008.12.07 23:33
    난 지금 2년 지났는데도 못잊는데..

    근데 여친은 새로 있는데 뭥미.. ?
  • ?
    황혼 2008.12.09 19:43
    사람은 사람으로 잊는게 가장 빠른것같습니다.

    너무 전 여자친구를 못잊고 괴로워하지말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 보세요.

    물론 마음에도 없는 사람을 전여자친구를 잊겟다는 생각하나로 만난다면 안되겠죠~
  • ?
    미소의테레사 2008.12.12 12:48
    가지고논건 아니다라...
    저도 여자친구있는 입장이지만..
    아직까지도 여자의마음을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뭐라 얘기해드릴수는 없지만..
    참..가슴이 아프네요....
    만약에 저라면 직접 만나서 진지하게 얘기를 나누었을겁니다.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원인이 무엇인지를....
  • ?
    나스이혁 2009.01.06 14:37
    방법 1 태연이와 ddr을...

    2 걍 삶포기....

    EX 너무 사설이 기네요.... 글이....

    ㅈㅈ해보임....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254 게임추천해주세요 pc게임추천좀 피시방에서할거 6 미스릴 11.23 1448
21253 게임질문 아 아이온, 프리우스 포기...... 2 오킬레스 11.23 2601
21252 게임추천해주세요 저렙에 날개낄수 있는 게임추천해주세요. 12 1 TheExiting 11.23 1723
21251 게임질문 와우 하시는분들 보세요 1 간신-펭귄- 11.23 2036
21250 게임질문 pc게임에대해... 5 미스릴 11.22 1915
21249 게임추천해주세요 PC게임추천추천추천! 7 미스릴 11.22 1051
21248 게임추천해주세요 총나오는 MMORPG 게임 추천해주세요.. 10 Labyrinth 11.22 1752
21247 게임추천해주세요 사람마 많으면 어떤게임이든지 5 sinorhy 11.22 1180
21246 게임추천해주세요 현질 안하고 할만한것은??? 9 소년 11.22 1575
21245 게임추천해주세요 2D 횡스크롤 게임 추천 해주세요 2 구루구루 11.22 1125
21244 게임추천해주세요 이 게임들중 뭘해야될까요 ㅠ 8 곰탕한사발 11.22 1312
21243 게임추천해주세요 rpg 온라인 게임 추천좀 부탁드려요(액션성 강한) 3 //AMG 11.21 1305
21242 게임질문 프리우스 하시는 분 있나요...? 2 한바탕봄꿈 11.21 2039
21241 고민상담 밑에 글을 보고 나의 아버지는.. 8 Kaisar 11.20 931
21240 게임추천해주세요 카발 vs 프리우스 .... 9 사와라놉마 11.19 1396
21239 게임추천해주세요 3drpg게임 추천해주세요~ 1 다음에 11.19 1095
21238 게임추천해주세요 2d 온라인게임 추천좀 해주세요![3D는 내용참고] 7 퓨마레군 11.19 2319
» 고민상담 헤어진여친이 안잊어지는데어떻합니까.. 23 TaeYeonLovesMe 11.18 2402
21236 그외질문 온프닉넴 못바꾸나요? 3 미소라면 11.18 575
21235 고민상담 모든게임을 즐겁게 할수있는방법 (게임불감증) 8 레이디 11.18 9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1 192 193 194 195 196 197 198 199 200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