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가상현실 리듬댄스 게임 ‘오디션 VR: 아이돌’ 차이나조이 2016 현장에 정식 출품
중국 최대 VR 콘텐츠 그룹 ‘폭풍마경’ 부스에서 10분 분량의 체험 버전 공개
아이돌과의 흥미진진한 교감 과정을 통해 VR 게임 경쟁력 전달에 초점

㈜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 이하 VR)’ 분야에서 성과를 도출하고자 지난 해부터 개발중인 ‘오디션 VR: 아이돌’을 오는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되는 중국 최대 게임 박람회 ‘차이나조이 2016’에 출품한다고 오늘 밝혔다.

한빛소프트 측은 이번 차이나조이에서 중국 현지 유저들은 물론, 참석하는 VR 담당 바이어들에게 회사가 갖추고 있는 경쟁력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선보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파트너십을 체결한 중국의 최대 VR 콘텐츠 그룹 ‘폭풍마경(暴風魔鏡)’의 전시 부스에서 10분 분량의 체험 버전을 최초로 공개하며, 부스에 방문하는 유저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시연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빛소프트 측이 차이나조이 현장에서 야심차게 공개할 오디션 VR: 아이돌은 리듬 댄스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지난 2004년 첫 서비스가 시작된 이래 전세계 누적회원 7억명, 중국에서 동시접속자 100만명을 달성한 한빛소프트의 핵심 IP(지적 재산권) ‘오디션’을 기반으로 한 VR게임이다. 프로젝트 A라는 명칭으로 일컬어졌던 이 게임은 오디션의 인기 요소인 스트리트 댄스와 음악, 청춘, 패션을 접목한 1030세대의 코드를 놓치지 않고자 여러 장치를 포함하고 있으며, 여기에 ‘아이돌 육성’이라는 새로운 게임성으로 접근을 꾀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유저는 자신의 아이돌 캐릭터를 각종 대회와 업적 달성, 그리고 팬클럽 미팅을 진행하며 인기 스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 아이돌 캐릭터는 더 이상 티비 화면이나 모니터에서만 바라만보는 먼 존재에서 그치지 않고, 유저와 직접 호흡하고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번 차이나조이에서 경험해볼 수 있는 오디션 VR 체험 버전은 연예기획사 사무실에 센터급 아이돌이자 게임 내 메인 여성 캐릭터인 ‘서유화’가 등장하며 시작된다. 유저는 그녀와의 첫 만남을 계기로 다양한 대화를 나누고, 한층 가깝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다소 덜렁대는 성격의 서유화와 교감을 갖는 과정은 바라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띄워지는 정감 넘치는 상황이 전개된다. 이윽고, 상황에 따른 다양한 질문을 받게 되며, 유저의 선택에 따라 여러 분기점이 발생하게 된다. 즉, 상황에 맞는 옳은 답변이었다면 그녀의 호감을 얻게 되지만, 반대로 사무적으로 반응하는 잔잔한 미소만을 경험하게 될 지는 유저의 판단에 달렸다. 마지막으로 아이돌 공연 무대를 연이어 감상할 수 있으며, 공연이 마무리되고, 모든 아이돌 대표로 서유화가 앞으로 나와 작별 인사를 하며 시연 버전은 마무리된다.

한빛소프트 관계자는 “오는 7월 28일부터 개최되는 차이나조이 2016 현장에서 오디션 VR: 아이돌을 중국 현지 유저들에게 최초로 공개한다. VR 분야 중국 파트너인 폭풍마경의 대형 부스에서 대대적인 공개를 앞두고 있는 만큼 개발사 차원에서 준비에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이번 시연 버전을 통해 앞으로 한빛소프트가 갖추고 있는 VR 게임 경쟁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