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와이디온라인, 중국 ‘펀셀’과 온라인게임 ‘프리스톤테일’ IP 계약 체결!
본격적인 IP 사업 진출로 로열티 수익 확보하며 글로벌 매출 ‘상승’ 기대!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이 장수 온라인게임 ‘프리스톤테일’ IP를 활용한 해외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다.

와이디온라인은 중국 모바일게임 개발사 펀셀(FunCell123, 대표 순위)과 온라인게임 ‘프리스톤테일’ IP(지적 재산권)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31일) 밝혔다.

펀셀은 지난 2012년에 설립한 모바일게임 개발사로 ‘미검’, ‘헤븐’, ‘여우비’ 등 다수의 모바일게임을 개발해 국내 및 중국, 대만 등 여러 국가에서 좋은 성과를 얻었으며, 북미를 비롯한 유럽, 오세아니아, 남미 등 주요 해외 지역으로 퍼블리싱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펀셀은 ‘프리스톤테일’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개발 및 글로벌 주요국 서비스를 맡았으며, 와이디온라인은 국내와 일본 지역 서비스 권한을 갖게 된다.

이로써 와이디온라인은 ‘프리스톤테일’ 모바일게임의 성과에 따른 로열티를 확보하며 안정적인 글로벌 수익 창구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중국 게임 개발사를 통해 제작된 ‘뮤오리진’, ‘열혈전기’가 흥행 대박을 터트리며 높은 로열티 수익을 거둔 만큼 ‘프리스톤테일’ 모바일게임의 중국 진출이 향후 와이디온라인의 글로벌 매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와이디온라인은 “다수의 모바일게임 제작을 통해 입증된 펀셀의 개발력과 장수 온라인게임 ‘프리스톤테일’의 게임성이 만나 완성도 높은 모바일게임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뮤오리진’, ‘열혈전기’의 뒤를 잇는 또 하나의 흥행작이 될 수 있도록 양사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프리스톤테일’은 화려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게임 전개, 타격감이 돋보이는 최초의 풀 3D MMORPG를 선보인 1세대 온라인 게임의 주역으로 약 13년간 꾸준히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 출시 초기 동시 접속자 수 평균 2만여 명을 기록하고, 전 세계 주요국에 서비스되는 등 국내∙외에서 맹활약을 펼친 장수 온라인게임이다. 와이디온라인은 지난해 6월과 올해 4월에 걸쳐 온라인 게임업체 마상소프트에 ‘프리스톤테일’의 국내 판권 및 서비스 권한을 이관했으며, 현재 ‘프리스톤테일’의 모바일게임 관련 IP의 공동 소유권을 갖고 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