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찌질한 그 놈 이야기 (2098) 일상에서

내 친구가 자신의 여자친구가 겪었던 얘기라며 들려줬던 이야기이다.

친구의 여자친구가 도서관에 갔다가 공부를 마치고 막 나오고 있던 참이었다고 한다.

사건은 거기서부터 시작한다.

그런데 왠 모르는 남자가 뒤에서 부르더란다.

뭔 일인가 했더니 그 남자는 자신의 휴대폰 배터리가 떨어져서 휴대폰 사용을 할 수가 없어서 그러니 잠시만 휴대폰 좀 빌려쓸 수 없냐는 부탁을 하더란다.

친구의 여자친구는 속으로 주위 다른 사람들도 꽤 있었는데 왜 하필 본인한테 휴대폰을 빌려달라고 하는지 좀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그다지 어려운 부탁은 아니었기에 선뜻 휴대폰을 빌려주었단다.

휴대폰을 받아든 그 남자는 문자를 보낼 생각이었는지 휴대폰으로 잠시 문자를 끄적이더니 곧 휴대폰을 다시 돌려주더란다.

그리곤 고맙다는 말을 하고 가더란다.

뭐 여기까진 살다 보면 가끔 겪을 수 있는 일이기에 그다지 특별한 건 없어 보인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었단다.

다음날이 되었다.

휴대폰으로 전화가 왔는데 왠 처음보는, 낯선 번호가 찍히더란다. 일단 받았는데 전화를 건 사람은 다름아닌 바로 전날 잠시 휴대폰을 빌려썼던 남자였더라는 것이었다.

그 남자가 대뜸 전화를 걸어서 하는 말이 가관이더란다.

"쭉 지켜봤는데 맘에 든다."

"사귀자"

당연히 친구의 여자친구는 너무 황당해서 거절을 했다고 한다. 남자친구가 이미 있다는 말과 함께. 그런데도 불구하고 만 나면 전화를 해서 귀찮게 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그 남자의 전화번호를 수신거부 설정을 해놔서 사건은 일단락.

 

그 남자 좀 찌질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무슨 전화번호를 그딴씩으로 따고 싫다는 여자를 스토커처럼 전화질이나 해대고.

정말 마음에 들면 관심있다고 말하고 당당하게 전화번호 좀 달라고 말을 할 것이지 휴대폰을 빌려 쓰는 것처럼 얍삽하게 그게 무슨 짓일까요? 그럴 용기도 없으면 그냥 여친 같은 거 포기하고 살든가. 그리고 그렇게 싫다는대도 계속 전화로 찌질하게....

님들은 혹시 이러지들 마세요. 이건 진짜 같은 남자가 봐도 정말 찌질한 거임.

 

 

댓글을 남겨주세요.

같은 분류 목록

profile그냥 뭐... 

방문자수 페이지뷰
284 오늘 1,681
311 어제 2,141
1,549,511 전체 9,512,861

온라이프존 메뉴

~2019-01-26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