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jpg

<아메리칸 도망자(American Fugitive)>는 GTA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이다. GTA는 3편부터 3인칭 시점을 유지하는데, GTA 2까지는 탑 뷰 형식을 고수했다. <아메리칸 도망자>는 3D 탑다운 오픈월드 액션 게임으로서, 시점만으로 확실히 GTA 2를 떠올리게 한다.

스토리는 간단하게도 아버지 살인 누명을 쓴 주인공이 진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 그런데, 미션을 진행하다보면 정말 누명을 벗으려고 하는 건지, 무차별적인 범죄를 저지르려는 것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로 미션 목적과 스토리의 연결성은 억지거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때문에 반복되는 미션에서 오는 지루함이 플레이가 진행될수록 연장되는 느낌이다. 목적 또한 대부분 차량이나 특정 아이템을 훔치는 것이 전부며, 미션을 받거나 미션 완료를 위해 미션을 제공한 인물을 찾아가야 하는 것도 꽤나 귀찮은 부분이다. 핸드폰이라는 좋은 아이템이 있지만 차량이나 무기를 구매하는 용도로 밖에 활용을 못하는데 그쳤다.

01.jpg
드웨인을 통해 미션을 전달받는 형식

02.jpg
진행에 있어 별로 의미 없는 선택지


또한, 맵이 전체맵 밖에 지원하지 않아 넓은 오픈월드 이동시 당연시되는 차량 운전을 할 때 쾌적한 운행이 어렵다. 단순히 현재 자신의 위치를 기준으로 목적지까지의 거리만 표시되는 정도라, 미숙한 운행으로 차량 충돌이라도 발생하면 경찰차가 바로 따라 붙기에 운행에서 오는 불편함이 생각보다 크다.

전체적으로 시점만 GTA 2를 답습한 것이 아니라 GTA에 버금가는 자유도가 주어져 플레이의 제한을 없앤 것은 칭찬할 만한 부분이다. 예컨대 주차된 차량이나 지나가는 차량을 자유롭게 훔칠 수 있고, 남의 거주지에 침입해 물건을 훔칠 수도 있다. 또한,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대신 무기를 앞세워 강탈하는 것도 가능하며, 심지어 다양한 총기로 무차별 살인도 할 수 있다.

02_1.jpg
미니맵의 지원이 절실하다

03.jpg
경찰차도 훔칠 수 있다

04.jpg
돈이 없다면 강탈도 가능하다

05.jpg
무기에 따라 강탈 성공 확률이 구분 된다


하지만, 간단한 벽돌 같은 둔기조차 갖고 있지 않다면 거주지 침입은 물론 차량 탈취도 어렵기에 여분의 둔기를 꼭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거주지에 침입할 경우 경찰이 도착할 시간 내에 거실이나 방을 돌아다니면서 물건을 훔칠 수 있는데 시간이 줄어들면서 압박해오는 긴장감은 나름대로 재미있는 부분이다. 시간이 경과 할 때까지 도망가지 않으면 경찰이 건물을 포위해 한바탕 난리가 나기도 한다.

깔끔한 카툰 그래픽에 높은 자유도는 장점이지만, 이미 이와 유사한 작품은 시장에 많이 나와 있다. 범죄를 지속적으로 저지르면 경찰차뿐만 아니라 특공대에 헬기까지 등장하는 구조도 마찬가지.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과정 또한 매끄럽지 않기에 그저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벌이는 범죄 놀이에 큰 재미를 느끼기는 힘들다.

06.jpg
경찰이 도착 할 때까지 방 곳곳을 탐색

07.jpg
귀중품을 갈취해 전당포에 팔면 돈을 늘릴 수 있다

08.jpg
이건 내가 생각했던 도망자의 삶이 아닌걸...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Comment '1'

추천/리뷰/공략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5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 패키지게임 <프론트라인 제드> 좀비와 디펜스 게임의 어색한 만남 완소마키 12.04 270
158 패키지게임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 맛 없는 잡탕밥이란 완소마키 12.02 323
157 패키지게임 [이건 꼭 해봐!] 어둠으로 뒤덮인 세상을 구원하라. 'Blasphemous' animailbe 10.27 937
156 패키지게임 [이건 꼭 해봐!]나만의 우주 행성 공장! 'Factorio' animailbe 10.27 998
155 패키지게임 [이건 꼭 해봐!]인류의 운명이 달린 로봇 이야기 'Jettomero: Hero of the Universe' animailbe 10.26 740
154 패키지게임 [폴아웃 3] 핵전쟁 이후의 매력적인 세계관을 그렸다. WATAROO 10.24 527
153 패키지게임 [El tango de la muerte]흥겨운 탱고에 빠질 시간! WATAROO 10.23 432
152 패키지게임 [Untitled Goose Game]이렇게 얄밉지만, 귀여운 거위 보셨나요? WATAROO 10.22 633
151 패키지게임 [레드 데드 리뎀션 2] 드디어 올 것이 왔다. WATAROO 10.22 705
150 패키지게임 [이건 꼭 해봐!] 다크소울 제작팀의 새로운 소울라이크! '세키로' 1 animailbe 10.21 657
149 패키지게임 이거 꼭 해보길 강추! '시티즈 : 스카이라인' 겜보이! 10.20 579
148 패키지게임 [용과 같이 0 : 맹세의 장소]이건 꼭 해봐! WATAROO 10.13 553
147 패키지게임 <플래그 테일: 이노센스> 흑사병과 잠입 액션의 만남 완소마키 08.08 1182
146 패키지게임 <블러드 스테인드: 리츄얼 오브 더 나이트>, 악마성 시리즈의 진정한 계승작 완소마키 08.05 1376
» 패키지게임 <아메리칸 도망자> 내가 생각한 도망자의 삶이 아냐 1 완소마키 07.14 1925
144 패키지게임 과거 JRPG의 향수를 불러일으킨 [Octopath Traveler] 3 2 animailbe 06.23 20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매우 좋다.
bar
1 (1%)
좋은 편이다.
bar
1 (1%)
보통이다.
bar
5 (9%)
싫어하는 편이다.
bar
8 (15%)
매우 싫다.
bar
36 (69%)
기타
bar
1 (1%)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