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profile
조회 51441 추천 0 댓글 3

왠지 이 글 보고 동시기에 복무했던 이들이 알아볼까봐 겁남.

그만큼 유니크한 인물들이라 ㅋㅋㅋㅋ


아무튼 오유를 알고 여친과 헤어졌으므로 음슴체 (안생겨요)



본인은 전산병으로(1718) 통신학교 교육 후 뺑뺑이를 거쳐 강원도 양구에 있는 모 사단 직할 정보통신대대로 가게 됨.

태어나서 양구라는 지명을 그때 처음 들어봄.


아무것도 모르고 인사과에서 어리버리 있다가 내가 소속될 중대에서 선임이 내려와 내 더블빽을 들고가줄테니 기다리라고함.

전통인지 뭔지 모르겠는데, 신병이 오면 항상 이렇게 함.

아무튼 선임이랍시고 허옇게 생기고 멀쩡하게 생긴 사람 하나가 내려오더니 "반가워^^"라며 썩소를 짓고 내 떠블백을 들고 중대로 같이 감.

이게 이번에 글을 쓰게 될 양대산맥 중 한명임.


암튼 그때 일이 있어서 저녁을 못먹었는데, 오자마자 PX 사주겠다며 데려감. 쫄래쫄래. 계급이 상병이었는데 나름 입대하기 전에도 군대에 관심이 있었기에 어느정도 능력 되는 상병인줄 알았음. 근데 PX 가니까 병장들, 심지어 같은 상병들한테도 까임.


"올ㅋ 니가 벌써 PX를?? 옆에 뭐 하나 달고 왔넹?? 신병이냐??"


나중에 알고보니 물상병이었음-_-



근데 상병달고도 왜 저런 반응을 보일까? 대충 어떤 취급들을 받았을지 상상에 맡김.


암튼 전입오자마자 PX에서 저녁 먹으며 물상병 자화자찬을 듣는데,

자기 주특기 번호가 1111 이라고함. 소총수임. 근데 지금 보직이 뭔지 아냐고 물어봄.

"po사진병wer 이야. 난 맨날 별 두개 사진 찍으러 다녀 ^^"

....그러려니 했음.


이 인간하고 이 사람 동기가 한명 더 있음.

소대가 달라서 첨엔 잘 몰랐는데 팩스병이었음.

이 사람은 일병휴가때 사고치면서부터 양대산맥으로 떠오름.


앞으로 사진병을 A, 팩스병을 B라 칭하겠음. 보직명으로 얘기 하기엔 보직들이 너무 많이 바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건사고, 에피소드를 시작하자면..


1. 사진병A가 임시로 주말 당직부사관 역할을 대행하고 있었음.

당시 당직부사관은 병사(분대장급)이 했었는데, 그날 근무자가 순찰 돌아야해서 잠깐 한두시간동안 상병급이 대체하고 있었는데.. 사실 주 업무래봐야 그 잠깐 한시간동안 걸려오는 전화 받기랑 총기함키 잘 가지고 있기 였음. 쓰지도 않음. 잘 가지고 있기.

근데 뭔가 자기가 견장과 열쇠를 가지고 있다는 자부심에 넘쳐 중대를 여기저기 쏘다님.

뭐 좋아. 어차피 전화도 안오니깐...

얼마 후 당직부사관 근무자가 와서 다시 열쇠 돌려줌.

그리고 분대와서 TV를 보고 낄낄 거리고 있는데 (A는 본인하고 같은 생활관 씀)

문이 벌컥 열리더니

"야이 XXX(A이름) 개새끼야!!!!!!!"

하더니... 동영상에서나 볼 법한 분노의 이단 옆차기를 교범대로 시전함.


명중. 크리티컬!!!


사람이 "꾸웩" 소리를 내며 저 멀리 날아갈 수 있다는걸 처음 눈으로 목격함.

이후 이어지는 글자 그대로의 '구타'

전입온지 삼일밖에 안된 좆이등병이 뭘하겠음. 그저 벌벌떨며 구경-_-


알고보니 총기함키 2개 중 한개가 사라진거임. 그 잠깐 키를 맡겼던 사이에...

사람을 자근자근 밟으며 총기함키의 행방을 물으니 자기가 열쇠를 가지고 장난치다가 하나가 빠져서 주머니에 넣어놨는데 깜빡했다함.

근데 키가 주머니에 없음 ㅋ

으잉?ㅋ

관물대에 있네?ㅋ

갖다주기 귀찮아서 관물대에 넣어놓고 TV보고 낄낄 거리고 있던거임.


그날 '구타'라는 걸 제대로 목격함.


참고로 그날 당직부사관은 어느부대에나 하나씩 있다는, 자신에게 엄격하고 후임에겐 더욱 엄격한 싸이코 선임이자 중대 왕고+실세 였음.




2. 이번엔 팩스병B의 얘기임.

아무튼 A가 생각보다 폐급이라는 걸 느끼고 맞선임한테 어떻게 된거냐고 물어보니(맞선임도 A,B보다 후임) 동기가 딱 둘이 있는데 그 둘다 상태가 안좋다는 거임.

이미 후임들한테도 폐급으로 낙인찍혀 아예 상대도 안해주는 거였음;;

우리 부대는 일말, 상말때 정기휴가 나가서 복귀할때 다음 계급 모자를 사오는게 보통이었는데,

팩스병B가 1년차 정기 휴가를 갔다옴. 복귀 당시 일병이 약 3주 이상 남았을 때 였는데 당당히 상병모를 쓰고 상병 오바로크를 쳐서 복귀를 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일말이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하는 말이 "어차피 상병 달껀데 너무 그러지들 마십쇼" 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임들한테 ㅋㅋㅋㅋ

하지만 불행히도 진급누락을 하여 일병을 한달 더 함 ㅋㅋㅋㅋㅋㅋㅋ 왜 진급 누락을 했냐면ㅋㅋㅋ


휴가 나가서 밤에 할일이 없으니깐 싸이월드를 하고 있었다함.

그때 모르는 여자한테 쪽지가 옮.

"파도타기 하다가 들어왔는데 오빠 메인 사진 잘생겼다~ 시간 되면 잠깐 얘기나 할래?" 로 시작하는 쪽지..

흔한 매크로, 여장남자도 아닌 진짜 여자사람임.

이놈이 이게 왠 횡재냐 하면서 덮썩 물었음.


그 새벽에 여자사람과 쪽지를 신나게 주고 받다가 한번 만나자며 전화번호를 교환했고 통화를 하게 되었음.

근데 통화하면서 여자가 거의 폰섹 분위기를 내주는 거임ㅋㅋㅋㅋㅋㅋ 이놈이 흥분해서 전화기에 대고 헠헠 거림 ㅋㅋㅋㅋ

그랬더니 여자가 "지금 오빠 거기 어떤지 보고 싶어 *^^*" 라고 했다는 거임.

전화통화하며 헠헠 거리다 못해 자기 성기 사진을 찍어서 포토메일로 여자한테 보냄!!

그리곤 여자가 잠수 탐. 찍...


....인줄 알았지? 성추행인가 성희롱으로 고소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언제? 부대로 복귀한 다음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헌병 크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행범으로 끌려감 ㅋㅋㅋㅋㅋㅋㅋ 군인 신분에 그랬으니 추가 처벌도 피할 길이 없음 ㅋㅋㅋㅋ


객관적인 증거 자료들을 모아보니,


싸이월드에서 여자사람이 호감을 표시하며 남자사람에게 쪽지를 보냄 -> 어쩌고저쩌고 남자가 번호 물어봄 -> 통화함. 단 녹음은 하지 않았으니 내용을 모름 -> 통화 끝난 직후 남자사람이 성기 사진을 여자 사람에게 보냄 -> 여자 사람이 수신차단 걸고 경찰에 신고


으엌ㅋㅋㅋㅋㅋㅋㅋ 통화 내용을 모르니 완벽햌ㅋㅋㅋㅋㅋㅋ


불행 중 다행인 건 경찰쪽에서 여자사람을 수상히여겨 조사해본 결과, 이러한 경우가 꽤 여러번 있었던 전문적인 꽃뱀으로 드러나서 완전 X되지는 않았으나 어쨋든 성기사진 보낸게 있으니 영창크리 ㅋㅋ


이후 이 사람의 별명은 X딸딸 였음. (B의 성을 따서)



하이라이트는, 전군사고사례로 올라가 전군에 전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A 선임은 처음 사진병이다가 여러가지 사고를 터뜨림.

흔히 사진병은 땡보직으로 알고 있는데, 임무가 좀 특이하다뿐이지 결코 편한 보직이 아님. 고생할땐 겁나 고생함.

뭐. 사진병 가오 잡아야 한다며 사서 고생하는 것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병사 신분으로 사단장 따라다닐래니 여러가지 걸리는게 많아서 골치아프거나 곤란할때가 꽤 많음.

사진병이 상대하는게 사단장, 부사단장, 참모장인데... 계급들이 투스타, 짬폭발 말년대령, 참모실세(참모장)이니 실수하면 어떻게 되겠음?

우리부대에서 제일 높다는 대대장도 저기서 제일 낮은 참모장한테 깨갱인데...


근데 이노마가 사단장, 참모장이 참석했던 외부 행사 사진을 날려먹음.

원칙상 그날그날 사진들을 컴퓨터로 백업해야하는데 귀찮다고 메모리에 보관하다가 메모리를 포맷시킴.....

사단장이 하루에 찍히는 사진만 열댓장이 넘는데 평소엔 찾아보지도 않다가 딱 그 행사 사진을 찾는데 하필 그걸 날려먹음.

우왕. 대대장이 사단장 대면보고 함.

ㅋ.....ㅋ...ㅋㅋ...ㅋㅋㅋ.....ㅋ.....


알고보니 일반 소총병인걸, 출신 학교가 좋다하여(인서울 상위권 대학. 이사람을 본 이후로 그 학교를 똥통으로 보게됨;; 사실 엄두도 못낼곳인데;;) 사진병으로 뽑아왔는데 하는 짓마다 사고에 꼴통짓을 하여 결국 사진병에서 짤림.


그 다음에 땡보직이라는 팩스병으로 갔으나 비문 세ㅋ절ㅋ

다음엔, 행보관 휘하 작업병으로 비편제되었으나 작업나가서 후임과 싸움ㅋ 행보관이 시킨대로 안하겠노라 하자 후임이 반대했고 어설프게 구타하다가 역관광;

또 짤려서 제초병이 되었음. 으악 부상크리.

결국 원 부대로 되돌려 보내진 못하고 주특기번호를 살려 중대 경계근무 담당병이 되어버림... 다른 병사들 일주일에 2~3번 있을 근무 그 사람은 일주일에 10~13번 근무 섰음. 전역할때까지.


심지어 근무자표 짜는 행정병이 엿먹이겠답시고 전역 전날, 그러니까 군대에서 자는 마지막날 가장 꺼린다는 새벽 2시경 근무를 내보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행보관이랑 중대장이 좋다고 싸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우리부대엔 여군이 꽤 있었음. 부사관...

다른 부대 여군들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우리부대 여군들 중 극히 일부를 제외하곤 존재하는 것 자체가 민폐인 사람들이 있었음.

그 중 한명이 90년생 여군이었는데, 병사들 평균 나이가 87~89인걸로 미루어볼때 지극이 애매한 상황이었음.

아, 물론 군대는 계급사회니 나이를 따지는게 무의미하다고 생각은 함. 이런 말을 하기 전까지는

"병사놈들이 나이가 어려서 멍청한지 제 말을 제대로 못 알아듣느다니까요? 깔깔깔깔깔"


-_-


저 여군과 결혼하라는 말은 선임에게 해머를 들고 달려드는 것 보다 더 심각한 하극상으로 평가했었음.


아무튼, 저 여군은 항상 병사들에게 광역 어그로를 끌고 다녔고 언제나 공분을 샀음.

근데 이제 상병 짬 좀 됐겠다, 후임들에게 폼 좀 잡아야겠다 싶었던 B가 생활관에서 당당히 소리 지름.


"그 씨foot년 내가 언제 한번 따먹!@# 보!@#!$ 확 벌ㄹ!@#!@#..." ....


당연하겠지만 이 말을 하고 있던 B 등 뒤엔 그 여군이 서 있었음 ^^



후임들이 봐놓고도 안알려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징계위원회는 아무래도 저번 성기사진 사건도 있고, 피해자 여군부사관이 상당한 모멸감을 느끼니 영창처리ㅋㅋㅋㅋ

이때부터 과연 영창 세번을 찍을 수 있을까 하는 지상과제가 주어짐.




5. 세월은 흐르고 흘러, 어느덧 A와 B 둘다 병장을 달고 바로 윗선임은 말년휴가를 나가 명실공히 중대왕고 자리를 꿰참.

꿰찼으나 둘다 비편제 ㅋㅋㅋㅋㅋㅋㅋ 행보관의 손짓 하나로 그날 업무가 주어지는 존재들이었으며 전역 전날까지 열심히 근무를 서는 소중한 잉여자원이었음. (실제로 이 둘이 제대하고 근무자표가 휑하니 비어 메꾸느라 힘들었음)


말년휴가까지 2주정도 남았을 때 쯤. 행보관이 환경미화를 한답시고 화장실에 붙어 있던 각종 스티커들을 제거하라며 그 두명에게 각각 카터칼을 지급함.

뭐 화장실에 붙어 있는 스티커들 많지 않음?

자살로 해결 할 수 있는건 아무 것도 없습니다 등등 이런것들을 새로 붙일테니 기존에 있던걸 깨끗하게 떼어내라고 보낸 후 화장실 문까지 친히 닫아버림.

다 떼기 전까지는 나오지 말라고ㅋㅋㅋㅋ

다른 사람하고 넣어두면 전염병 옮으니 둘이 알아서 해결하라고 함.

(어떤 재주가 있는 건지, 같이 작업만 시키면 폐급 병이 옮아서 같이 일했던 애도 폐급이 되어버림)


한시간 후, "으악!!!" 하는 비명소리가 화장실에서 들려옴.


손이라도 베었나 싶었는데 갑자기 얼굴 전체가 피범벅이 된 상태로 B가 뛰쳐나옴


헉 슈1발 이게 뭔덴미아럼ㄴㅇ;ㅣㅏ럼ㄴ;ㅣ라ㅓ


그 뒤로 분노에 이글거리는 눈동자로 A가 커터칼 두자루를 쥐고 천천히 걸어나왔음.



!?!?!?!!???!?!?!?



알고보니 둘이 작업하다가 A가 B를 놀렸음.

입대는 같이 했는데 넌 영창 많이 가서 나보다 늦게 집가지? 메롱메롱.

B가 빡쳐서 욕을 하자,

A가 자신의 학벌을 들먹이며 하급계층이니 뭐니라며 국지도발을 걸었고,

B가 홧김에 자신이 들고 있던 카터칼을 A에게 투척함.

소심한 A는 자신에게 살인 무기를 던졌다며 자기가 가지고 있던 커너칼의 칼날! 만을 똑 부러뜨려 B에게 투척함.


이 칼날이 기가 막히게 B의 미간에 꽂힘ㅋㅋㅋㅋㅋㅋㅋㅋ


영점이 정확히 잡혀 있었음 ㅋㅋㅋㅋ 좌나 우로 조금만 잘못 잡혔더라면 실명크리인데 ㅋㅋ




부대에선 전역이 2,3주 밖에 안남은 것들이 사고를 치니 미칠노릇이었음.

둘다 휴가도 많이 짤려서 휴가들도 얼마 없는 것들이....


어쨋든 이건 '사건사고'고 상해를 입힌 것이니 사단 법무부로 사건이 올라감.

사건의 쟁점은 "선빵으로 칼을 던진 B"가 가해자냐, "기가 막히게 미간에 칼날을 꼽은 A"가 가해자냐...

당시 법무참모는 전역도 얼마 안남은 점, 군법에 의해 처벌하면 둘다 전과자 되는 점(지시불이행 등), 병사 둘이 화해한 점 등등을 들어 극적으로 쇼부를 보려고 함.

A가 가해자니 B에게 적절한 수준의 합의금을 지급하고 종결 짓자! 둘이 합의만 하면 부대에선 따로 처벌하지 않겠다! 라며 사단장 승인까지 받아서 양쪽 병사에게 제시하였고 병사들은 손해볼거 없으니 좋다고 함.



ㅋ...

이대로 종결되면 양대산맥이 아니지.




피해자 B의 '부모' 왈, 내 자식새끼가 군대에서 실명을 당할뻔 하는 등 생명의 위협을 받았는데 꼴랑 합의금만 받으라고? 그래 좋아 합의금 1000만원 아니면 합의 못해!


가해자 A의 '부모' 왈, 도대체 왜 내 자식이 가해자냐. 그 군대 법무부 다 돌팔이 아냐? 아니 B한테 뇌물 받은거 아냐? 헌병에 신고해!



좋게 좋게 해주려던 법무참모는 어처구니가 없다 못해 분노 ㅋㅋㅋㅋㅋㅋㅋ

둘다 육군교도소에 처넣겠다며 난리쳤으나, 당시 짬좀 되던 대대장이.. 잘 어르고 달래어

똥들은 빨리 전역시켜버리고 우린 빠지자고...


결국 두명은 휴가 없이 부대에 쭈~욱 대기하다가 전역했고, 제대 후엔 민사소송으로 맞붙었다는 뒷 이야기 ㅋㅋㅋㅋㅋㅋ




보고있나.ㅋ

송딸딸과 커터박.




----------------------------

내 군생활중에 이런넘들 있었으면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mment '3'

자유게시판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2 / 댓글 작성: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대장게임 & 도둑게임 & 생존게임 15 온라이프 01.16 154211
184470 런닝맨 제시카 노출 89 8 완소이모군♡ 02.06 154225
184469 넌나의 바다야 넌나의 파도야~ 2 모기2 05.31 150777
184468 권미진 이용주 커플 화보 찍었네요~ 1 욱이기 04.23 139144
184467 이수 중3이랑 붕가붕가 ㅇㅇ 7 다이옥신 12.06 116022
184466 딸기 100퍼 19금 동인지 11 5 샤나 07.07 90637
184465 형! 나 이효리 따먹... 5 WonderSoul 04.15 85235
184464 제로의사역마 동인지 19 잇는거 발견 7 1 Nero 08.21 67289
184463 유이 누드사진인가 궁금하신분? 8 9 Nero 09.04 60863
184462 제가 가진 딸감. 9 2 사이드이펙트 09.28 60487
184461 하앙하앙♡ 7 3 므흣흐믓 01.30 59311
184460 금딸 공략법 12 11 Opening 10.10 59147
184459 진짜 버피테스트 30분간 매일 한달만 해도 효과 봅니다. 1 전신 12.02 59013
184458 혼자 모텔 대실잡는것에 대해서... 13 雪風 04.05 55920
» 군대 썰 하나 퍼옴 ㅋㅋㅋ 이거 개 웃김 3 려휘 07.26 51441
184456 아실분은 아실만한 유리와 친구들.. 4 포타쥬 08.24 48051
184455 경쟁자들이 생겼지만 난 이미 야짤의 수호자다 3 1 하이네센 01.30 46200
184454 리니지 프리서버서도 돈벌이 되는군요 ㅡㅡ; 11 2 천무 03.06 45133
184453 솔비 동영상 못본사람있음? 22 깨우기 04.21 41010
184452 브랜뉴데이 방송사고 !!! 24 KARA 02.27 400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24 Next
/ 9224
가성비
bar
7 (41%)
당장 강해질 수 있다면 상관없음
bar
0 (0%)
멋있거나 예쁜 디자인
bar
0 (0%)
특별할인 등 이벤트 여부
bar
1 (5%)
계획적 과금
bar
1 (5%)
난 과금따위 하지 않는다
bar
8 (47%)
기타
bar
0 (0%)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