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오브파이터올스타] 이오리와 쿄를 키워보자! (3679) 리뷰 및 후기

s1.jpg


*게임명: 더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

*게임장르: RPG,액션,수집형

*플랫폼: 모바일

*개발사/퍼블리셔: 넷마블

*정식서비스: 2019.05.09

*공식사이트: http://forum.netmarble.com/kofallstar


s2.jpg
▲ 많은 오락실 세대에겐 추억이었을 "더킹오브파이터즈" 를 모바일게임으로~

더킹오브파이터즈 시리즈는 90년대 오락실에서 대전액션 게임의 한 획을 그었던 게임으로써 94년 첫 등장해 매년 새 시리즈를 내놓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었다. 다양하고 개성있는 캐릭터들이 최고의 강점으로써 국가별로 3개의 캐릭터가 배정되어 3vs3 대전으로 치루는 시스템이 인상적인 게임이기도 했다.

그런 게임이 모바일로 탄생되었다. 다만, 대전액션은 아니고 RPG로써 말이다.


s3.jpg
s4.jpg
▲ 팀을 구성해보자.

비록 장르는 다르지만 원작처럼 기본적으로 3개의 캐릭터를 한팀으로 구성할 수 있고 보조적인 성격의 서포터 캐릭터 및 스트라이커 캐릭터 등을 추가할 수 있다. 이를 데리고 스토리가 담겨있는 기본적인 컨텐츠인 "스토리모드"를 진행하게 된다. 이 스토리모드는 기존의 비슷한 장르의 게임처럼 스테이지식으로 진행되어서 매우 익숙한 패턴을 보여준다. 인터페이스도 마찬가지.


111.gif
▲ 전투

스테이지는 기본적으로 횡스크롤 방식으로써 등장하는 적들을 처치하며 진행하게 된다. 캐릭터마다 기본적으로 두개의 액티브 공격 스킬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모두 원작의 그것들을 그대로 구현했기에 반가움과 동시에 추억소환이 가능하다. 물론, 단 두개의 스킬로는 부족하기에 캐릭터의 성장에 따라 몇 개의 스킬을 더 맛 볼 수 있게 된다.


222.gif
555.gif
666.gif
▲ 스킬

킹오파 시리즈의 대부분 캐릭터가 구현되어 있기에 자신이 최애했던 캐릭터를 구해서 팀으로 구성하면 보고 싶은 스킬을 언제든 사용할 수 있다. 조작감이나 조작법은 모바일 환경에 맞게 꽤 심플하고 깔끔한 편이라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것 같다. 다만, 장르 자체가 RPG라서 원작의 대전 액션의 고유한 느낌은 어느 정도 포기하고 맛만 보는 데에 만족해야 할 듯 싶다. 그게 맞는 것 같다.


333.gif
▲ 궁극기

캐릭터를 어느 정도 성장시키면 역시 원작의 궁극기를 사용할 수 있다. 그 때의 그 느낌 납니까? 단, 원작처럼 타격 행위 등을 통해 일정량의 파워게이지를 만족하면 사용이 가능하다. 비주얼만큼이나 강력하고 타격감도 괜찮다.


s11.jpg
s12.jpg
s13.jpg
s14.jpg
s15.jpg
▲ 캐릭터

수집형 게임으로써 모든 시리즈 내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캐릭터가 구현되어 있는데 같은 캐릭터라도 각각의 시리즈마다 따로 구현되어 있기도 하다. 그리고 각 캐릭터는 고유의 능력치 및 희귀도 등급을 가지고 있으며 고유의 패시브 스킬 또한 가지고 있다.


s5.jpg
s6.jpg
s7.jpg
▲ 도감

각 시리즈마다 도감을 채워넣는 재미도 있다. 물론 상술과도 연결되어 있지만...


s8.jpg
▲ 캐릭터 육성

캐릭터는 전투나 특정 아이템으로 경험치를 쌓아 레벨을 상승시킬 수 있고 이는 곧 전투력 상승으로 이어진다. 원활한 스테이지 진행엔 일정 수준 이상의 전투력이 필수적이라 꾸준히 관리가 필요하다.


s9.jpg

s10.jpg

▲ 캐릭터 코어

좀 독특한 육성 시스템으로 캐릭터 능력치 등을 원하는 방향으로 선택과 집중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이다. 특정 아이템을 필요로 하며 궁극기도 이 시스템으로 얻게 된다.


s16.jpg
s17.jpg
▲ 아레나

PvP 컨텐츠로써 그나마 원작의 대전액션을 가장 비슷하게 구현했다. 다만, 상대는 AI라는 거...


777.gif
▲ 원작처럼 3vs3

원작처럼 세 캐릭터로 팀을 구성해 상대와 대전을 펼치는데 원작만큼 다채로운 액션감을 느끼긴 힘들지만 나름 심플한 조작으로 플랫폼에 맞는 적당한 액션 및 스릴을 즐기는 데엔 무리가 없다. AI 대전이라는 게 좀 아쉬울 뿐.


s20.jpg
▲ 미션

아무래도 수집형 게임이라 뽑기형 과금유도가 꽤 있지만 나름 미션 및 이벤트 등으로 캐쉬를 꽤 제공하고 있다. 고로 라이트 유저라도 종종 뽑는 재미를 느끼기엔 무리가 없을 듯 하다.


s19.jpg
▲ 뽑기

반가운 캐릭터를 맞이하는 것도 좋지만 적당히 절제하면서~


msn032.gifGOOD

기대만큼의 캐릭터와 액션 구현, 원작 팬이라면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듯

msn033.gifBAD

전체적인 게임의 틀은 기존 게임 스타일에 철저히 갇혀 있다.

<끝>

TAG

댓글을 남겨주세요.

같은 분류 목록

profile그냥 뭐... 

방문자수 페이지뷰
153 오늘 1,111
215 어제 1,822
1,607,517 전체 9,931,920

온라이프존 메뉴

~2019-07-29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