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파 히트맨 간단 리뷰 (877) 리뷰 및 후기


요원,트러블메이커에 이어 마지막 남은 총검사인 "히트맨"과 "스페셜리스트"가 공개되었습니다.

그 중에 저는 히트맨을 한번 해봤습니다.


얼핏보면 요원과 비슷한 스타일처럼 보이기도 했는데 기관단총을 난사하며 휘젓고 다니는 모습이 왠지 옛 느와르 영화를 떠올리게 해서 호감이 갔습니다.

게다가 총검사의 특징인, 검까지 쓰는 모습에 기대도 좀 됐습니다.


4.jpg

전방에 기관단총으로 총알을 쏟아붓는 "집중사격"

1.jpg

마치 영화 속 한장면처럼 전방으로 슬라이딩을 하면서 신속하게 사격하는 "기습타격"

예상대로 기본기는 기관총을 주로 사용했습니다.

원호사격이나 집중사격 같은 스킬의 경우, 전방으로 기관단총을 난사해 요원에 비해 좀 더 넓은 범위의 적을 공격하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이펙트 자체는 그다지 화려하지 않아서 그리 쌔보이지 않는 비주얼이었지만 실제로는 꽤나 강력한 스킬들입니다.


적당한 범위와 공격력을 가지고 있어서 기본기로 쭉 사용해도 될 정도입니다.

개인적으론 이펙트를 좀 더 돋보이게 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6.jpg

전방으로 몸을 던져 수차례 강력한 베기를 시전하는 "헬릭스 다이브"

5.jpg
초승달 모양의 검기가 인상적인 "최후의 일격"

다른 총검사들과 마찬가지로 총과 검의 적절한 비중으로 스킬들이 나뉘어져 있습니다.

때문에 근거리나 원거리 모두 대응력이 충분할 정도로 적절한 밸런스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2.jpg

▲ 적을 향해 검으로 베고 총알까지 쏟아붓는 1차 각성기 "블리츠 크리그"


기단단총으로 넓은 범위의 적을 학살하는 쾌감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강력한 한방기도 존재해 두가지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닌가 합니다.

크게 보면 요원과 비슷한 스타일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기관단총으로 보여주는 액션이 확실한 차별화를 주기에 분명히 다른 느낌과 활용도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둘 다 신속히 전장을 휩쓸고 다닐 수 있는 캐릭터는 맞습니다.

<끝>

TAG

댓글을 남겨주세요.

같은 분류 목록

이 블로그의 월간 인기글


profile그냥 뭐... 

방문자수 페이지뷰
28 오늘 142
199 어제 1,563
1,493,512 전체 9,152,310

온라이프존 메뉴

스토리도 게임의 일부, 웬만하면 넘기지 않는다.
bar
21 (36%)
가끔 흥미롭다고 생각되는 스토리는 즐긴다
bar
23 (40%)
스토리 그딴 거 몰라도 게임 가능, 고로 무조건 스킵!
bar
10 (17%)
기타
bar
3 (5%)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