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3655 추천 0 댓글 18


9c3100귀혼을 사랑하고 귀혼라이프를 찾아주시는 분들의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드리기 위해 몇가지 궁금한 사항을 개발자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확인 해 보았다.

아쉽게도 초기 오픈 단계이고 나아갈 길이 멀고도 먼만큼 역시나 우리가 원한(?) 명확한 답변을 모두 받아내지는 못했다. 질문 내용이 민감한 사항이고 앞으로 업데이트 될 내용들을 먼저 공개한다는 것이 현재의 게임플레이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우리가 이해하자-_-!

재밌는 귀혼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그네들의 말못 할 사정 정도는 귀혼 매니아로써 이해하도록 노력하자. 말이 없는 그대..우리라고 어쩌겠는가-_-!!흐...

아무튼(?) 앞으로 귀혼라이프에서는 주기적으로 여러분들의 궁금한 사항을 체크하여 귀혼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미리미리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나가도록 하겠다.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나올 귀혼의 펫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나?
귀혼에서의 펫은 ‘영물’이라고 지칭합니다. 귀혼은 무협세계관이기 때문에 영물이라는 개념은 캐릭터의 수호신과 같은 역할도 맡고 있습니다. 따라서 마물들과의 전투에 직접 참여하여 캐릭터를 도와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레벨개념을 두어 영물이 자체성장을 하도록 기획되어 준비 중에 있습니다.


문파전은 어떻게 진행되며 언제쯤 도입이 될 예정인가?
문파전은 귀혼의 PVP시스템의 메인에 해당되는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또한 문파전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문파시스템을 먼저 구현해야만 문파전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문파시스템 구현작업이 진행 중에 있으며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다고 판단되는 시기에 문파전을 적용시킬 계획입니다.


이번 달 말경에 대규모 업데이트가 계획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어떤 내용이 업데이트 될지 일부 만이라도 알려줄 수 없나?
귀혼이 지난 11월 29일 오픈베타 서비스 이후 많은 업데이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유저분들의 좀 더 쾌적한 게임환경을 위해서 대규모 업데이트 보다는 분산된 내용을 안정적으로 업데이트할 계획입니다. 현재 새로운 지역인 ‘명주평야’를 마지막 테스트 중에 있으며 문제가 없다고 판단될 경우 올해 마지막 정기점검 때 명주평야 지역과 5종류의 마물들과 십이요유의 보스몬스터가 추가됩니다. 또한 밸런싱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2차 전직이 파벌선택이라면 3, 4, 5차.. 전직은 앞으로 어떻게 진행이되며 각 전직 별 레벨은 어떻게 되는가?
귀혼 홈페이지에서도 공개되어 있는 바와 같이 파벌 선택 이후에 파벌에 의한 3차 전직으로 나뉘게 됩니다. 정파와 사파의 파벌에 따라 무사는 협객/흑객, 자객은 닌자/살수, 도사는 백운도사/흑마도사로 나뉘게 됩니다. 여기에 파벌과 직업군의 특화된 무공이 10종류가 추가됩니다. 따라서 총 60개의 새로운 무공이 추가될 계획입니다. 그 이후의 전직시스템은 기존 무협게임과는 전혀 다른 시스템이 준비 중에 있으니 기대해주세요.


50이상 유저들이 많이 나온 상황이다. 고레벨을 위한 업데이트는 언제쯤 이뤄지며 레벨 제한은 어떻게 되나?
위 질문에 답변해 드린 바와 같이 공력 40이상 되는 유저분들을 위한 ‘명주평야’ 지역이 추가됩니다. 또한 귀혼에서는 제한 공력은 150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이는 초기 기획단계에 설정되어 있던 것으로 다양한 컨텐츠 추가나 유저분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조정할 계획입니다.


아직 인벤토리를 보면, 얼굴 부분이나 영물 칸 등 사용하지 못하는 공간이 많다. 이러한 부분은 언제부터 사용이 가능해지는가? 그리고 게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되는가?
귀혼 매체발표회 때 말씀드렸던 바와 같이 귀혼은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부분유료화를 목표로 개발되었습니다. 얼굴과 영물, 의류와 같은 슬롯은 부분유료화 아이템도 있지만 게임 내 등장하는 아이템 장착도 가능합니다. 얼굴과 같은 부위는 캐릭터의 개성을 위한 아바타아이템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부분 유료화 시기에 대해 알려달라.
귀혼은 오픈베타 서비스를 실시한지 아직 한 달이 안되었습니다. 많은 유저분들이 귀혼의 재미를 알아가는 시기라고 판단되며 부분유료화 시기는 아직 논의중에 있으며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


추후 나올 캐쉬템이 게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가?
캐쉬아이템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만 귀혼은 오픈베타 서비스를 시작한지 이제 한 달이 되었습니다. 너무나 많은 관심과 사랑을 해주고 계셔서 정신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캐쉬아이템에 대한 자세한 설명보다는 귀혼이라는 게임을 많은 분들이 접하여 귀혼만의 재미를 느끼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부분 유료화의 시점과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논의 중에 있는 부분입니다.

-귀혼라이프-

Comment '18'
  • ?
    야샨스 2005.12.28 14:34
    호오... 짱이십니다~ ㅋ 인터뷰 굿굿~ 하지만 제가 원한게 몇개없는..

    그게 아쉽네용 ㅜㅜ
  • ?
    천지회 2005.12.28 14:40
    ㅎㅎ
    관리자님....여자????

    그런건가?..흐흐.....
  • ?
    OnLife 2005.12.28 14:41
    귀혼에 바란다 게시판이 곧 신설됩니다. 이곳 게시판을 통해 귀혼의 버그를 비롯하여 문제점과 개선해야할 사항, 좋은 의견, 궁금한 사항등등을 접수 받아 지속적인 인터뷰를 통해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
    비무각 2005.12.28 15:04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당~
  • ?
    호빵~* 2005.12.28 19:11
    제발 캐쉬템 나와도 능력과는 관계없길;
  • ?
    엘리짱 2005.12.28 19:41
    수고하셨어요.
    인터뷰 중간중간 정확한 날짜 얘기가 없는걸 보니, 아직 미정인가봐요 ㅎㅎ
  • ?
    SOPIN 2005.12.28 19:55
    온프씨께서 직접하다니~
    흐흐흐+_+
  • ?
    周映 2005.12.28 22:13
    문파전아 빨리 나와라~


  • ?
    egg 2005.12.28 23:28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ㅋㅋ
  • ?
    야샨스 2005.12.29 10:34
    그나저나 이번 인터뷰로 40대분들 문파고르실때, 지금은 안고르게 생겼군요.

    지금 변해도 별차이없으니... 파벌무공보고 문파고르시는게 대다수일듯..^^
  • ?
    천지회 2005.12.29 14:23
    파벌 선택시 공격력 올라 갑니다.
    저두 별거 없는 줄 알고 50쯤에 했다가 후회 막급 했음.......;;
    딴건 다 빼고 공격력이 오르는디 않하면 않 되죠.
  • ?
    박슬기 2005.12.29 20:18
    모두 제가 알고싶었던 내용들이네요~ 감사드립니다ㅎㅎ

    2차직업이 파벌선택인줄은 모르고있었네요. 2차직업은 따로 있는줄

    알았더니;;;
  • ?
    해파리 2005.12.30 09:45
    직접적인답변은잘피하시네 ㅎㅎ
  • ?
    백형민 2005.12.31 08:11
    그럼 키보드가 메이플이랑 비슷한거는요?
  • ?
    대사제 2005.12.31 23:37
    젤 궁금햇던 부분유료를 알려주시네요 ^^ 감사합니다
  • ?
    이누스 2006.01.06 18:22
    귀혼 놀랐습니다 다양한걸로 지정되어가는군요..^^;;캐쉬템과부분유료화기대됩니다..ㅎㅎ
  • ?
    말두식스타일 2006.01.14 15:13
    조자객좀 좋아졌음 좋겟다..
  • ?
    천고일월 2006.01.18 20:09
    문파전좀 나왔으면...

시즌1 기획기사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X / 댓글 작성: 0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 인터뷰 빌 로퍼, 헬게이트:런던 관련 인터뷰 (2) 1 OnLife 01.11 1630
134 기획기사 크로노스 ‘UOG 서버’ 이것이 알고 싶다 OnLife 01.10 1966
133 기획기사 2007 국내 온라인게임 7대 뉴스 7 OnLife 12.13 2539
132 인터뷰 레퀴엠 온라인을 만들어가는 그들이 궁금하다! 4 OnLife 05.14 4611
131 기획기사 FPS 전쟁.. 이제부터 시작이다. 14 OnLife 11.03 4282
130 인터뷰 빌로퍼, 헬게이트:런던 관련 인터뷰 26 OnLife 05.11 8690
129 인터뷰 포포루, 여성 유저 인터뷰 31 OnLife 02.06 6046
» 기자수첩 [인터뷰] 귀혼 개발자에게 물어봐~ 18 OnLife 12.28 3655
127 기자수첩 테란의 황제와 e스포츠 12 OnLife 12.28 3763
126 기자수첩 지스타를 즈음해서.. 5 OnLife 11.11 2642
125 인터뷰 KGC 2005,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의 신념과 미래 대한 생각. 1 OnLife 11.10 2061
124 인터뷰 KGC 2005, 세계 게임 거장들이 내다보는 미래 게임 산업 OnLife 11.10 2612
123 기자수첩 기술유출과 그라비티 매각 21 OnLife 10.26 5752
122 기자수첩 조금 다른 취향을 가졌다면 17 OnLife 07.20 7311
121 기자수첩 개인정보 유출, 게임도 예외는 아니다. 14 OnLife 07.11 3695
120 기자수첩 넥슨, 부도덕한 기업으로 낙인 찍히다. 156 OnLife 07.05 151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특정 장르의 편중화
bar
2 (5%)
과도한 과금 유도
bar
25 (73%)
신선하고 창의적인 국산 게임의 부재
bar
3 (8%)
지나친 정부 규제
bar
1 (2%)
수입게임의 난립
bar
2 (5%)
기타
bar
1 (2%)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