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1.11 12:20

지스타를 즈음해서..

조회 2642 추천 1 댓글 5


요즘 신문지상이나 서적들에 많이 나오는 단어 중에 ‘브랜드(brand)’라는 단어가 있다. 브랜드(brand)의 사전적 의미는 특정한 매주(賣主)의 제품 및 서비스를 식별하는 데 사용되는 명칭, 기호, 디자인 등의 총칭을 말하지만 최근에는 제품의 퀄리티, 서비스 인지도 등을 나타내기도 한다.

특히 이러한 브랜드 중에는 하나의 상품을 대표할 수 있는 이미지로 각인되어 있는 대표성 브랜드가 있는데, 예를 들어 콜라하면 코카콜라, 청바지 하면 리바이스, 향수는 샤넬 등이 이와 같은 것이겠다. 또한 국가를 대표하는 브랜드도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일본은 소니(SONY), 독일은 BMW, 폭스바겐, 미국은 마이크로소프트, 월마트, 싱가폴은 싱가폴 항공 등이 그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럼 한국은 어떠한 것을 떠올릴 수있을까?
삼성?, SK?, 김치?, 불고기? 기타 등등..많은 것들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가 온라인 게임 산업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국의 온라인 성장은 세계 어디에서도 유래를 찾기 힘든 성공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로 인해 게임업계는 물론 관련 인프라, 디지털 컨텐츠 기타 관련 산업들이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국내 최초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 오픈!!



세계를 향한 발걸음 지스타.

국내 최초의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가 11월 10일부터 사흘간 경기 일산의 킨텍스(KINTEX)에서 열리고 있다. 지스타는 한국이 처음 주최하는 국제게임전시회로 문화관광부와 정보통신부가 공동 후원하는 국제적인 게임 행사이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지스타를 세계적인 게임쇼로 발전시켜 한국을 게임 산업의 세계적인 강자로 자리매김토록 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히고 이번 지스타 행사에 온라인게임은 물론 모바일. 비디오. 오락실(아케이드) 게임 등 모든 게임 관련 업체들이 참가해 신작을 발표하고 구매상담을 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 했다.

물론 첫해니 만큼 세계적인 게임박람회인 미국의 E3, 일본의 도쿄게임쇼(TGS)에 버금가는 효과를 기대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겠지만, 참가 업체와 세계 유수의 바이어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점은 아주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지스타를 통해 많은 신작게임들이 소개된다 ( 웹젠의 썬)



어떠한 업체들이 참여하나?!

지스타에는 현재 국내외 150개 업체가 참가를 신청했으며, 대회 규모면에서는 올해 열린 도쿄게임쇼(131개 업체 참가)와 비교하여 참여규모에서는 성공적이라 할 수 있겠다.

국내 업체로서는 NC소프트, 그라비티, 넥슨, 손오공, 윈디소프트, 한빛소프트, NHN 등 국내외 메이저 업계가 참여하고 해외쪽에서는 소니, 세가, 아타리, 유비소프트, 인텔, 코나미, ATI, 버라이존 등 세계 20개국 60여업체가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보여진다.


어떠한 게임들이 첫 선을 보이게 되나.

이번 지스타에서는 지금껏 보지 못했거나 개발사들이 준비하고 있는 많은 게임들이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대표적인 예로 NC소프트의 아이온을 비롯하여 시티 오브 히어로, 토이스트라이커, 웹젠의 썬(SUN), 한빛 소프트 그라나도 에스파다, 헬게이트:런던, 조이온의 거상2, NHN 권호, 넥슨은 최근 퍼블리싱한 루니아전기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프리스타일로 우리에게 익숙한  제이씨엔터테인먼트 3D온라인 캐주얼 게임 고스트X, 윈디소프트의 버즈펠로우즈, 루디팡 그리고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크림프, 창천, 청인, 그라비티의 페이퍼맨 등이 그것이다.

또한 해외업체의 신작도 선보일 예정인데 소니는 플레이스테이션2용 대전액션게임인 소울칼리버3, 삐뽀사루 겟츄3, PSP용 타이틀인 토크맨을 선보일 예정이며, 코나미는 메탈기어솔리드3를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넥슨의 최근 퍼블리싱 게임 루니아전기



부대행사도 다양.

지스타는 단순한 게임박람회(쇼)를 뛰어넘어 관람객과 일반 유저들과 함께하는 여러가지 부대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그 첫번째 예로 게임완성도, 부스디자인, 이벤트, 방문객 응대 등을 기준으로 관람객의 투표를 통해 종합점수를 산출, 시상하는 지스타 어워를 비롯하여 스타크래프트 시범 경기, 프로게이머 팬 사인회도 진행하게 된다. 또한 세게 펌프리그( 결승전)와 게임 음악콘서트, 게임 코스튬 플레이 및 캐릭터 쇼 등 볼거리도 다양하다. 그리고  세계 유수의 퍼블리셔를 초청하여 국내 게임의 수출상담회 진행, 바이어 상담주선 및 차세대 제품 및 기술동향에 대한 국제 컨퍼런스 개최로 게임 산업 고급정보 제공 할 예정이다.  


국제게임 전시회?

앞에서 잠시 언급했지만 규모면에서는 동경게임쇼와 비교하여 손색이 없지만 살펴보면 질적인 면에서는 어떠할까?

일단 151개 참가 업체 중 국내 업체가 117개, 나머지 34개가 해외 업체이다. 그리고 34개 업체 중 닌텐도나 MS, EA, 블리자드 등 세계적인 유통회사나 개발사 등은 참여하지 않았다. 물론 이제 초기 시작 단계일 뿐 이지만 적극적인 해외 홍보와 마케팅에 소홀했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렇다 보니 온라인 게임위주의 라인업이 되었고 상대적으로 비디오게임 업체들이나 모바일게임 업체들의 참여는 저조한 편이다. 결과적으로 지스타는 이번 국내 온라인 게임 전시회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빛 소프트의 그라나도 에스파다



대한민국 대표 게임 전시회 되어야…

국내 게임의 해외 진출이 빈번해지고 게임 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는 것이 증명되면서 해외 업체들의 국내 게임에 대한 관심은 그야 말로 대단하다.

국내 게임의 해외진출에 대한 판로가 국내 시장에서의 서비스 못지않게 중요하게 된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업체들은 전문적인 해외업체와의 접촉이 실제로는 어려운 일이다.

지스타의 의도가 세계 3개 게임 전시회를 지향하고 있으나 그 속에는 이러한 국내 게임의 해외진출의 모색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현재 세계 게임시장의 경쟁 심화는 물론 E3(미국), 동경게임쇼(일본), 차이나조이(중국) 등 그에 못지않게 국제게임 전시회간 주도권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지스타는 대한민국을 대표할 게임 전시회라는 부담감을 갖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특히 해외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일반 게임개발사들을 위해 해외 바이어들을 유치할 수 있는 해외 프로모션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높여주는 지스타로 성장하길 바라며...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

어떠한 일을 하던 처음부터 잘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처음이니 준비가 좀 미비하고 생각하지도 못했던 곳에서 돌발상황이 일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다. 이러한 말을 하는 이유는 충분히 사전에 예상할 수 있었던 계기가 있었다는 말이다.

몇 년전 존재했던 대한민국 게임대전(KAMEX)이나 한국국제엔터테인먼트전시회(KOPA) 등 과거 이와 비슷한 성격의 전람회가 있었기에 보다 치밀하고 준비에 만전을 기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지스타의 경우 문화관광부와 정보통신부가 공동 후원하는 국제적인 게임 행사인 만큼 국내외 언론 및 관련 업체에서 많은 관심과 시선을 보냈던 것도 사실이다.

그렇기에 아쉬움이 더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미국의 E3가 그렇고 일본의 동경게임쇼(TGS) 그렇듯이 국내 뿐 아니라 명실상부한 국제 게임 전람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여줄 수 있는 충분한 계기가 될 수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하지 못한 준비로 인해 자칫 국내용 게임 전람회로 치부될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물론 E3와 TGS가 자국 게임박람회에서 시작하여 지금은 국제적인 규모로 성장했지만, 현재 대한민국의 게임 파워는 앞에서 말한 E3와 TGS와 비교할만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물며 세계 1위라는 온라인 게임의 강국에서 변변한 게임 전람회 또는 즐길거리가 없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모쪼록 지스타도 첫해이니 만큼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 있겠지만 온라인 게임 강대국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을 뿐이다.

지스타.
개인적으로도 멋지고 훌륭한 게임전시회가 되길 바라며, 새로운 신작을 보다 빨리 접해보고 싶은 게이머들은 지스타의 뜨거운 열기를 몸으로 체험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Comment '5'
  • ?
    니네집 2005.11.12 13:10
    루니아 전기 기대돼네...
  • ?
    순백 2005.11.12 20:40
    지스타 정말 가고픈데... ㅠㅠ
  • ?
    ‡인벤토리‡ 2005.11.13 22:23
    대전에서 지스타 보러 원정 갔습니다..케 케..

    KINTEX 가 작은 아버지 댁에서 10분 거리 더라구요 -,.-;

    지스타 보고온 소감은..

    웹젠..정말...대박 입니다...ㅠㅠ

    헉슬리 정말정말 기대 됩니다

    촬영까지 금지 시키며 개발중인 헉슬리를 공개하셨는데...

    정말..뭐라 말할수 없을 정도입니다.

    웹젠이 꽤 좋아지려 그럼..

    넥슨..누님들 정말 예술 이었음...

    그외에도 정말 볼거리도 많았고

    행사가 다채로웠습니다.

    물론 부족한 것도 많았습죠.

    웹젠 부스 같은 경우에는

    코스츔 플레이어와 함께 사진을

    찍는 이벤트가 있었는데

    시간상 너무나 오래걸려 결국 제사진은 오리무중...

    그외에도 이벤트나 상품 수량문제등

    자잘한 문제는 있었는데, 하지만

    정말 지스타 자체는 양껏 즐거웠습니다.

    정말, 신작 라인업이 아주 굵직굵직하게

    되있었고 연예인들도 꽤많이 왔었네요.

    미공개 동영상 보느라,

    아..홈페이지에 보라고 올려논건

    동영상 축에도 못끼던 거구나..

    라고 절실히 느꼈죠. 엄청났습니다.

    영악한 게임회사들..-_-

    웹젠 부스에서 뮤,썬 게임 캐릭터

    전체 코스프레 쇼있었는데

    아..정말 멋있었음.

    요정 궁수 누님 외국분 이셨는데 상당히 이쁘셨던..크크

    [여자분들 보느라 1시간가량을 불태웠다..나도

    남자이니 눈돌아가는건 어쩔수 없지..-,.-a]

    무엇보다 기분 좋았던것은

    단순한 게임 매니아 만의 축제가 아닌

    온가족의 축제 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겼기 때문이었죠.

    가족단위로 오신분들이 꽤 많았습니다.

    특히 20대 따님과 60대 부모님과 웃으며

    행사장에 사이좋게 들어가시는 것을 보았을때

    왠지 모르게 미소가 번지더군요.

    그만큼 게임이 대중화가 많이되어

    단순한 게임인들의 축제가 아닌

    온가족이 함께하는 모두의 축제가 된듯한

    느낌에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았습니다.

    또, 제가 간날이 게임음악회가 있던 12일이라

    게임음악회 까지 보고 나오는데 상당히

    뿌듯하더군요. 지스타 모자란것은 많지만

    앞으로 더욱 확산시켜 전 세계적인

    3대 게임쇼중 하나로 도약하길 많이

    노력하셨으면 좋겟습니다.

    [솔직히, 외국인 얼굴 보기도 힘들었죠

    ..홍보는 덜됐는지 싶었습니다.]

    그리고 아주 인상에 남았던 장면이

    버스타고 KINTEX 남문쪽으로 가던도중

    집채만한 야구공에 박살나 있던 승용차

    한대가 어렴풋이 떠오릅니다...

    야구공에 주먹만한 글씨로 "신야구"라고 써있더군요..후후..

    사람을 죽일셈인가...? ㅋㅋ-_-;

    어쨋든 지스타,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내년부터라도, 못가보신분들은 꼭가보시길 권장합니다

    돈이 아깝지않은...
  • ?
    그대의빛 2005.11.14 08:05
    저도웹젠에서사진찍은거 사라졌더군요 ㅠㅠ...그래도엄청재미있었습니다 ㅎㅎ
  • ?
    독로싱미 2006.11.03 23:16
    집에 무료초청장이 ㅎㅎ

시즌1 기획기사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X / 댓글 작성: 0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 인터뷰 빌 로퍼, 헬게이트:런던 관련 인터뷰 (2) 1 OnLife 01.11 1629
134 기획기사 크로노스 ‘UOG 서버’ 이것이 알고 싶다 OnLife 01.10 1966
133 기획기사 2007 국내 온라인게임 7대 뉴스 7 OnLife 12.13 2538
132 인터뷰 레퀴엠 온라인을 만들어가는 그들이 궁금하다! 4 OnLife 05.14 4610
131 기획기사 FPS 전쟁.. 이제부터 시작이다. 14 OnLife 11.03 4281
130 인터뷰 빌로퍼, 헬게이트:런던 관련 인터뷰 26 OnLife 05.11 8689
129 인터뷰 포포루, 여성 유저 인터뷰 31 OnLife 02.06 6046
128 기자수첩 [인터뷰] 귀혼 개발자에게 물어봐~ 18 OnLife 12.28 3654
127 기자수첩 테란의 황제와 e스포츠 12 OnLife 12.28 3762
» 기자수첩 지스타를 즈음해서.. 5 1 OnLife 11.11 2642
125 인터뷰 KGC 2005,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의 신념과 미래 대한 생각. 1 OnLife 11.10 2061
124 인터뷰 KGC 2005, 세계 게임 거장들이 내다보는 미래 게임 산업 OnLife 11.10 2611
123 기자수첩 기술유출과 그라비티 매각 21 OnLife 10.26 5752
122 기자수첩 조금 다른 취향을 가졌다면 17 OnLife 07.20 7310
121 기자수첩 개인정보 유출, 게임도 예외는 아니다. 14 OnLife 07.11 3694
120 기자수첩 넥슨, 부도덕한 기업으로 낙인 찍히다. 156 OnLife 07.05 151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특정 장르의 편중화
bar
2 (5%)
과도한 과금 유도
bar
25 (73%)
신선하고 창의적인 국산 게임의 부재
bar
3 (8%)
지나친 정부 규제
bar
1 (2%)
수입게임의 난립
bar
2 (5%)
기타
bar
1 (2%)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