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3.26 10:23

희생양에 대한 유감

조회 4585 추천 0 댓글 12
흔히, 신문과 방송을 비롯한 각종 언론에서 게임을 대하는 방식은 비교적 비판적이다. 만약 10대에 의한 범죄가 발생할 경우 언론은 그 사건의 원인 중 하나에 컴퓨터 게임이 있는가를 확인한다. 그런 까닭인지 과거 미국의 10대 총기난사 사건의 경우에서 보듯이 폭력적인 FPS 게임이 제물이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러한 언론의 문제 접근방식에 대해서 많은 게임 개발자들은 불만을 가진다. 패륜게임이라 불리우는 Postal 의 개발자들은 더 나아가 폭력적인 게임에 반대 시위를 벌이는 시민단체 회원들을 자신들이 개발한 게임에 등장시키고 그들을 폭력적으로 변모시키는 것으로 앙갚음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러한 일방성은 비단 언론으로만 대표되지는 않는다. 그것은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면 그 원인이 특정한 무엇이다라고 지칭해야만 하는 우리 사회분위기와 맞닿아 있다. 얼마전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밀양 성폭행 사건에서 이러한 문제 접근방식은 상당히 두드러졌다. 사회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은 가해 청소년들의 생활에 어떠한 문제점이 있는 것인지 파악하기에 바빴다. 누군가는 인성교육의 부실화를 탓했고, 또 누군가는 잘못된 성의식의 만연을 짚었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점을 고치기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사회는 늘 희생양을 필요로 한다. 만약 그러한 문제점들의 뭉떵거림 가운데 상대적으로 다루기 쉬운 대상이 있다면 어떻게 될까? 인간사회는 그러한 대상을 매도함에 있어서 주저하지 않는다. 그런 까닭에 게임은 종종 그 대상으로 지목되곤 한다. 사회전체의 문제를 지적하기보다 게임에서 드러난 사회의 문제를 지적하기가 쉽기 때문이다.


많은 경우 폭력적인 게임은 부정적인 이슈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물론 문제가 있는 게임도 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단순히 일부의 문제를 전체로 호도하지는 않는지 생각해보아야하지 않을까? 문화적인 관점에서 게임을 바라본다면 게임에서 드러난 선정적, 폭력적인 내용을 과연 우리 사회가 수용할 만한 역량이 있는지 생각해보아야한다.

우리가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문화에 개개인이 조금씩 영향을 받는 것은 사실이겠지만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자신의 가치관으로 그 문화를 재단한다. 그것을 그대로 수용하는 사람은 없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마치 게임속에 등장한 몇몇 장면이 모든 사람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양 여기는 듯 하다. 스스로 물어보자. 나는 문화의 선택적 수용이 불가능한 사람인가?

언론에서 이렇듯 게임을 선정적, 폭력적이다라고 규정하는 것은 최근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선정적 보도태도와 맞닿아 있다. 특히 이러한 보도의 방향은 게임에 대한 몰이해와 맞물려 일반 대중에게 게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퍼뜨리기에 충분하다. 게임전문기자가 작성한 보도와 달리 일반 기자들의 게임에 대한 접근방식은 대부분 지극히 초보적이다.

그들은 리처드 게리엇과 스타크래프트를 연관지어 생각하는 초보 게이머의 시각을 선정적 보도로 포장하여 대중에게 전송한다. 더더구나 선정적인 소재에 집착하는 언론은 게임의 부정적인 면을 특별히 부각시킨다. 그러한 잘못된 보도를 접한 대중은 게임에 대해서 잘못된 시각을 갖게 될 수 밖에 없다.

이미 게임은 일반 대중속으로 깊숙히 파고 들고 있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영화나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문화의 한 영역으로 접근해야 옳다. 게임을 문화로 인정할 수 있다면 초보적인 시각에서 선정적인 보도를 일삼지는 말아야할 것이다.



[온라이프21 객원기자 '황성철']
가끔 삐딱하게 보면 세상이 달라 보인다.



Comment '12'
  • ?
    올드 2005.03.26 12:26
    포스탈2불쌍하죠..
    게임해보시면 아시겠다만
    사람죽이지않고 엔딩볼수도있는게임이라는..
    꼭 한가지로만 밀어부치는 기자들..재수없죠...

    강간사건이라든지
    살인이라든지 이런건 너무 단속이 되어있기때문에
    더더욱 사람들이 하고싶어하는것이죠..[똘아이들만..]
    일본처럼 성에 대한것들이 개방되어있다면
    강간같은건 일어나지않겠죠..[물론 일본 성관련해서 그지가튼;;]

    글쓰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
  • ?
    라프티 2005.03.26 12:33
    영화나 게임이나 다 그게 그건데...
  • ?
    은빛여우 2005.03.26 15:06
    공감입니다 - _- 뭐하나 그쪽으로 뜨면 다 기자들이 물고늘어지면

    학부모들 가만히있습니까 뉴스뜨면 그게다 아 그거군 하고

    다들 난리가 나는겁니다 - _-

    기자... 재가 하고싶은직업이기도합니다만 - _-

    그리고 조사를해서 게임처럼해보고싶다는애들이

    다반수 나왔다는대 - _- 어떻게 조사했을라나?

    난 그런거 본적도 없고 조사를했다고해도

    게임에나오는인물처럼되고싶습니까? <- 정도만 했겠지 - _-

    애들은그러면 이렇게생각하지

    아 나도 칼들고 전장을 누비고싶다 <-

    이게 그거랑 같냐고 - _-

    뉴스에 띄우는것들 어떻게 취재하고 뭘했는지좀 뜨면좋겠네

    아 그리고 취재할때 보면 애들때리고하는거 장면

    딱 보니까 애들 돈주고 모션좀 취해달라고하는건대 - _-

    겁니 모션만 크게할라고 ...

    뭐조금뜨면 자기내 기사만 키울려고하는대 - -

    차라리 정직하게만쓴다면 더 꼬일지도 모르는것을 - _-
  • ?
    s바람s 2005.03.26 17:49
    공감^^*
    사실 나 자신도 어떠한 일에 부닥치면 바깥으로 표현은 안하지만..
    희생양을 찾음..ㅡㅡ;;
  • ?
    프로유레카 2005.03.26 23:18
    하지만-_-;;

    영화같이 일방적으로 보는것과
    게임같이 직접 조정하는것과는 차이가 있지요..

    희생양으로 게임만한것도 없을겁니다.ㅎㅎ
  • ?
    펜촉날리기 2005.03.27 03:04
    예전의 청소년 문제의 원인을 만화에서 자주 찾을때가 생각나는군요...
  • ?
    №아샤스™ 2005.03.27 08:13
    ~_~ 요즘세상이 영 이상하게 돌아가는~_~ㅋ
  • ?
    Car 2005.03.27 10:28
    제친구는 어이없는 뉴스때문에 재밌게 하던
    히트프로젝트까지 부모님한테 금지 당할뻔했다더군요.
  • ?
    아파 2005.03.27 13:53
    맞어...





  • ?
    약먹은곰 2005.04.02 00:54
    괜히 난리라능-_-

    짜증나는것들








  • ?
    음... 2005.04.14 03:11
    미칠듯한 공감 입니다..-_-

    몇해전에 pd 수첩인가? 아무튼 모 시사 프로그램에서 게임에 대해 보도 한적이 있는데 그게 참 골때렸습니다

    메딕이 죽는 장면을 보여 주며 악마가 나오는 게임이 니 뭐니 운운하면서 스타를 폭력성 짙은 아주 '몹쓸' 게임으로 매도하더군요.

    그리고 예전에 형이 동생을 도끼로 찍어서 죽인 사건이 있었죠. 그 사건을 다룬 신문에서 그 형은 평소에 게임을 즐겨하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게임에 중독된 형이 동생을 죽였다 이런식으로 보도 했습니다. 근대 재미 있는것이 그 형이 한 게임 목록에 이스 시리즈가 있었습니다.(이게 참 황당해서 어떤분이 유머글에서 만약 형이 게임때문에 동생을 죽였다면 몸통 박치기로 죽였어야 됐다 라고 쓴 기억이 납니다.-_-)

    그리고 몇일전에 본 인터넷 뉴스인데 스타 x도 모르는 기자가 초보틱한 글솜씨로 스타크래프트 스토브 리그때 최연성 팀내 불화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이적설을 쓴 일도 기억이 나네요.

    아무튼 아마추어적인 시각에서 적은 x 같은 기사들 참 보기 싫습니다.

    그리고 이건 주제랑 좀 상관이 없는 내용인데.... 예전에 게임 잡지에서 폭력성 높은 게임과 청소년 범죄율에 대한 상관관계 글을 봤습니다. 내용은 외국에서 폭력성 높은 유명 게임이 출시됐습니다. (무슨 게임인지는 기억이 잘..)근대 이 게임이 출시된 달에는 오히려 청소년 범죄율이 급감 했다고 하더군요...-_-

    참...게임이 무슨죄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 ?
    씨발레이션스 2005.04.22 16:58
    영화가 더 한대 기자들 뭔 개소리 하는거야..

    뱅신들.. 영화를 봐라 피 리얼 하게 흘리지 강간 리얼 하게 하지

    게임은 뭐냐?

시즌1 기획기사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X / 댓글 작성: 0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9 기자수첩 2005년 상반기 게임계 흐름과 하반기 전망 27 OnLife 06.29 6749
118 기자수첩 워록과 배틀필드2, 승자는? 74 OnLife 06.28 7709
117 기자수첩 게임탓하기, 또 시작인가? 67 OnLife 06.20 5466
116 기자수첩 누가 공갈빵을 만드는가? 16 OnLife 06.14 3139
115 기자수첩 길드워, 끼워팔기 논란에 휘말리다. 41 OnLife 05.23 7460
114 기자수첩 군사문화의 잔재, 게임에서는? 14 OnLife 05.18 2393
113 기자수첩 길드워의 흥행 부진, E-스포츠 행보에 난관 32 OnLife 05.10 7998
112 기자수첩 와우 명예시스템 패치, 성급했다. 22 OnLife 05.04 5098
111 기자수첩 게임은 움직이는 거야!! 9 OnLife 04.22 3862
110 기자수첩 무늬만 고운 프로그램들 13 OnLife 04.19 5295
109 기자수첩 똑같은 이야기는 이제 그만 22 OnLife 04.12 6037
108 기자수첩 담배는 안되고 게임은 된다. 18 OnLife 04.02 4007
» 기자수첩 희생양에 대한 유감 12 OnLife 03.26 4585
106 기자수첩 오마주와 카트레이서? 48 OnLife 07.29 4659
105 기자수첩 wow, 1.30 패치 20 OnLife 03.24 4785
104 기자수첩 wow, 유료화 첫날... 87 OnLife 01.18 98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특정 장르의 편중화
bar
2 (5%)
과도한 과금 유도
bar
25 (73%)
신선하고 창의적인 국산 게임의 부재
bar
3 (8%)
지나친 정부 규제
bar
1 (2%)
수입게임의 난립
bar
2 (5%)
기타
bar
1 (2%)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