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양이와 화친한다는 것은 곧 나라를 판다는 것이다.
시발 !

기사입력 2009-12-22 21:05

이르면 201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외국어(영어)영역의 지시문과 문항별 질문이 영어로 출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교과부는 시험지 유형을 당장 바꾸면 혼란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일단 이르면 내년 수능부터 지시문과 각 항목의 질문을 영어로 표기하고 괄호 안에 간단하게 한국어를 함께 적되 단계적으로 질문이나 선택지를 영어로 바꾼 뒤 2014학년도부터는 모두 영어로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교과부가 검토 중인 수능 외국어영역 개선안에는 듣기평가 비중 확대와 문항의 지시문, 질문, 선택지를 모두 영어로 제시하고 문항의 난이도, 변별력 등을 조정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
시발 ! 2

2014학년도부터…

국립대 성과연봉제ㆍ초중고 내년 3월 교원평가제 도입도


중2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는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외국어(영어) 영역의 듣기평가 비중이 확대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2일 대전 한국연구재단에서 이같은 내용의 '2010년 업무계획'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교과부는 우선 수능 외국어 영역의 듣기평가 비중을 현행 34%에서 2014학년도부터 최대 50%까지 확대해 외국어 영역을 실용영어 중심으로 개편한다. 또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2014학년도 수능부터 출제 영역ㆍ범위 등을 조정하는 동시에 ▷수능시험의 성격 및 방향 재정립 ▷실시 횟수 확대 검토 ▷출제방식 개선 등에 대한 중장기적 연구를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교과부는 또 입학사정관제 선도대학을 15곳에서 내년 20곳으로 늘리기로 했고, 대학 등록금 인상률이 높은 학교에 '취업 후 학자금 상환제도(ICL)'의 대출 한도를 줄이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한국 교육이 굉장히 좋은 줄 알고 우리 교육에 대해 자주 얘기하는데, 나는 사실 불만이 많다. 입학사정관제는 기준을 뭘 갖고 하느냐가 중요한데 정착이 아직 안됐기 때문에 향후 정착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교육이 많이 변화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변화가 정착되지 않아 국민들도 걱정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전국 40개 국립대(교대ㆍ산업대 포함)에 교수 총액인건비제 및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교원평가제는 내년 3월 전국 초ㆍ중ㆍ고교에서 시행된다.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내년 초등 3~4학년의 영어 시간을 주 1시간에서 2시간으로 확대하고 중ㆍ고생에게 주 1시간 이상 회화수업을 실시하는 한편 초ㆍ중ㆍ고교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올해 시ㆍ군ㆍ구별로 공개한 데 이어 내년에는 학교별로 공개한다.

과학기술 부문과 관련해 교과부는 실용위성을 자력으로 발사할 수 있는 한국형 우주발사체(KSLV-II)의 독자 개발에 착수하고, 중소형원자로(SMART)를 2011년까지 개발한 후 수출을 모색한다.

신상윤 기자/ken@heraldm.com

이건 대놓고 외국에서 살다온 놈 밀어주겠다는거 아니에요?
덧붙여 사교육이 쩔어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ㅜㅜ
Comment '10'
  • ?
    신비 2009.12.22 22:11
    으아앙 ㅈ같은 현대자본주의
  • ?
    막눈 2009.12.22 22:36
    이미 영어는 필요가 아닌 필수가 되버린지 오래..
    이렇게 개편해도 늘어만 가는 사교육..
    뒤처지지 않기 위해선 사교육도 필요가 아닌 필수..
    결국.. 성적이 중요시 되어버린 학교..
    성적을 위해 공부만 하게 되는 학생들..
    각기 가진 개성이나 특성을 살리지 못하고 공부에만 치중하게 되는..
    이런 사회의 풍조가..
    대한민국을 퇴보시킵니다..
  • ?
    컨트롤 2009.12.22 23:33
    저렇게 해도 핀란드 못이기면 교육과학부 폐쇄 시켜야함
  • ?
    Kis세자르 2009.12.23 10:56
    솔직히 이제는 중학교? 초등학교? 부터 경쟁사회라고 할수있습니다.
    학교는 안락처? 같은 느낌은 점점 사라지다가 이제 거의 보기 힘들어졌구요.

    사회를 준비하는곳인만큼 학교에서는 경쟁 또한 가르치게되었고
    자신의 주관이나 그런게 뚜렷하지 못한 "나름대로" 개성이라고 주장하는것들은
    그냥 찌그러져있고 말죠.


    사교육? 사실 필수도 아닙니다.
    환경탓하며 자신들의 첫번째 해야될일을 안해왔기에 그런거지요.

    다른건 솔직히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인정받기 힘든 기준들입니다.
    어떤 아이가 착하다고 한들 어떤 사람이 보면 이기적이게보일수도 있는것이지요.

    근데 학교생활 전체적으로 나름대로 다수가 이때까지 인정해온게 성적이기떄문에 중요시되고
    그런겁니다.


    그리고 신비님도 하나도 영어를 모른다면 말도 안하겠지만
    사실 어느정도는 아실겁니다, 그럼 나라를 파신건가요?

    아닌거 잘아시다시피 어쩔수없는겁니다 .
  • 신비 2009.12.23 11:46
    #Kis세자르
    아이고.. 흥선대원군드립으로 농담한거가지고 왜 이리 진지하신지 모르겠습니다..
    흥선대원군 모르세요?..ㅜㅜ
  • ?
    스파군 2009.12.23 14:22
    쇄...쇄국정책 만세~
  • ?
    기인 2009.12.24 01:11
    언제부터일까.... 어느 세대부터 일까... 학교는 이미 안식처는 아니게된...

    학생들을 절망의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그런 지옥의 소굴이 된듯합니다..

    표현이 거친거 같지만 현실이니까요 ......
  • 신비 2009.12.24 08:43
    #기인
    사실 어느 세대부터인지 몰라도.. 과거부터 철학자들은 항상 학교를 나쁜곳이라 지적하였습니다.
    애초에 제자를 2~3명만 데리고 있어도 충분한걸 좁은 교실에서 30명이상을 가르치니 이것도 문제죠.

    저는 인간이 보통은 어리석은 어른들 때문에 어리석에 커간다고 생각합니다.
    그 어리석음 때문에 남한테 강요하고 , 타인에게 해를 끼치고 나쁜사람이 되어간다구요..

    그러한걸 피하려면 불교의 가르침인 파사현정으로 삿된것을 피하고 올바른것은 드러내줘야 합니다.
    그리고 그게 가능하고 중심이 되는것이 학교인데 그러질 못하죠.
    "타인을 해롭게 하는것은 곧 자신을 해롭게 하는것" 이라는 법칙을 가장 먼저 배우고 가르쳐야 할텐데
    실상은 그것마저 못 하고 있습니다.

    저는 선생님이란 사람이 보통 "공부를 잘해야 출세한다 , 공부 안하면 남보다 뒤떨어진다."
    이런 말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그 대신 "화광동진" 즉 빛을 무디게하고 티끌과 더불어 함께함 이런걸 가르쳐줘야 한다고 봐요.

    이 말은 자신 내면의 자랑(빛)을 내보이지 아니하고 깊숙히 감추며 , 다른 사람의 허물을 들어내지않고
    깊숙히 품어주는 말 입니다..
    저는 곧 진실되지 못한 강자보단 약자를 지켜줄 수 있는 사람을 사랑합니다.
    아니 사실 약자를 지켜주고 배려할 수 있는것이 정말로 강자인 줄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지만..
  • ?
    血劍 2009.12.24 10:06
    애초에 학교의 존재 자체가 모순인 게

    애들을 2-30명씩 모아다 놓고 '교육'을 하려고 한다는거임

    교육은 사람 대 사람으로, 일대일로 하는거지

    좁은 방에 수십명을 꾸역꾸역 처넣고 무슨 축사에 먹이 주듯이 지식을 설명하는 건 교육이 아님..

    그래서 학생들이 공부를 어려워하고 재미없어하는 것이고..

    인간은 태초부터 직접 발로 뛰고 듣고 만지고 맛보면서 지식을 습득해왔고 그에 맞게 살아가도록 디자인되어 있는데 뜬금없이 회색 교실에 가둬놓고 '현명해져라' 고 강요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지..

    예로부터 현인들은 제자를 여러 명 두지 않았음. 많아야 겨우 두세 명 남짓? 그 이상은 어차피 자기 힘으로 가르칠 수 있는 숫자가 아니란 걸 알고 있었으니까.

    자본주의 사회가 도래하면서 '교육의 기회 균등' 이라는 미명 하에 실제론 실현 불가능한 '만인에게 동일한 경쟁의 기회'를 준답시고 모두에게 똑같은 '질 낮은 교육'을 강제하는 웃기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거지.
  • ?
    피카츄 2010.01.01 07:38

    ㅋㅋㅋ 뭐 이런기사 한 두번인가요

    몇십년씩 반복되건데 아직도 정신못차리고 ㅄ짓을 되풀이하고 있으니

    그저 ㅋㅋ..

    한숨만.. 에휴..

    한국교육의희생자들만 늘어가고..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214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좀추천해주셔요~ 5 아라라기 12.27 2921
23213 게임추천해주세요 사냥이외에 즐길거리가 많은게임 있나요? 2 _Jaraki 12.27 1957
23212 하드웨어 멋진 견적 추천좀요~ 2 개식이 12.27 907
23211 하드웨어 최대한싸게 견적부탁드립니다~! 2 Vocal 12.27 904
23210 하드웨어 아무래도 견적내야할 피씨인듯.. 2 Dino 12.27 876
23209 게임추천해주세요 레이드 많고 유저많은게임 추천해주세요 1 아모스모스 12.26 2387
23208 하드웨어 업글 문의 !!!! ( 램 & 그래픽카드 ) 2 sSs라파엘sSs 12.26 712
23207 게임추천해주세요 제 사양에 맞는온라인게임 추천부탁드려요 1 복날 12.26 1474
23206 게임추천해주세요 아기자기한 알피지게임없을까여.. 4 돼랑이 12.26 1960
23205 게임추천해주세요 롤플레잉 게임좀 추천해주세요 온라인게임추천! 12.25 1167
23204 고민상담 한국인은 머리가 좋다!? 6 불량회원돌려막기 12.25 1090
23203 고민상담 누가 들으면 기겁하는 미래 10 불량회원돌려막기 12.25 955
23202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좀 해주세요 2 다혈질그녀 12.25 1565
23201 고민상담 나의 꿈 7 새벽녘 12.25 950
23200 그외질문 인터넷카테고리글씨안보이는거에대해(스샷o) 1 이치로 12.25 3520
23199 그외질문 던파 노강 유성락이랑 +12 보급슬레이너 질문 6 사이버닥터 12.24 1601
23198 고민상담 더럽고 역겨워진 인터넷 언론.. 7 신비 12.23 841
23197 게임추천해주세요 메이플 이터널 바람 4 창식이 12.23 1248
23196 그외질문 애니 추천좀 해주세요...~!! 싸우는걸로 ㅎㅎ 4 싱싱한영계 12.23 2440
» 고민상담 양이의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곧 양이와 화친한다는 것이요. 10 신비 12.22 14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