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2113 추천 1 댓글 6
전 33살에 아들만 셋을 둔 가장입니다.



학교 다닐 때 또 병역의무를 할 때 헌혈을 많이 해왔습니다 .




헌혈 증서도 10장 이상 가지고 있었구요.


그런데 둘째를 낳을때 일이었습니다.




둘째를 출산하는 과정에서 아내가 하혈을 많이 해서 긴급하게 수혈을 받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듯이 내가 뽑아낸 피만큼 무상으로 그 만큼은 다시 수혈을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급히 종합병원으로 헌혈증서를 가지고 400ml 두봉지를 살려고 달려갔습니다.




봉지당 24000[현시세:35000~38000]원정도 돈을 내야된다더라고요.



그래서 헌혈증서 두장을 건냈습니다.


병원에서 하는말이 한장당 1000원[천원] 깍아준답니다[병원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는듯합니다]




어이가 없어서


일단 두장 주고 2천원 할인받고 5만원돈을 주고 피를 사왔습니다.




너무나 어이가 없고 화가 나서 헌혈에 집에 건의를 했습니다.


헌혈증서를 가지고 피를 사러갔는데 아무런 혜택도 없고 천원만 할인 되었다고 따졌습니다.




헌혈의 집에서의 답변은 이렇습니다


" 헌혈은 사랑의 의미로 하는겁니다"




어이가 없더라고요.



헌혈할 때 헌혈증서가 있으면 없는 사람보다 빠르게 수혈할 수 있고 내가 뽑은 만큼 위급시 필요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않았습니다

헌혈의 집

초코파이와 영화티켓 전화카드 1000~5000 에 피를 뽑아서 25000원[현시세:36000~38000원] 3만원 이상 받아 먹는 피 장사꾼들였습니다.

사랑의 의미 개뿔이나

거의 무료로 피뽑아서 몇 만원에 피 팔아먹는 장사꾼들이었습니다

그 이후론 헌혈 증서 모두 버리고 절대로 헌혈 하지 않습니다

여러분들 헌혈에 집 현혈 한 사람에게 아무런 혜택이나 절제절명의 위기때 아무짝에 쓸모없는 헌혈 증서 버리세요



천원짜리 종이입니다




우리나라가 피가 모자라는 이유중에 하나가 헌혈의 집에서 피를 제약회사에 팔아먹고 있어서 모자란답니다



여러분 지금 당장 가지고있는 현혈증서들고 병원으로가보세요

아니면 전화로 물어보세요

여러분이 가지고 계시는 헌혈증서는 그냥 종이쪼가리에 불과합니다

어떤 병원에서는 헌혈 증서를 아예 받질 않는곳도있습니다



그나마 1천원 할인해주는 곳은 감사해야할 정도입니다.....



이것이 우리나라 적십자입니다

제 말이 거짓이라면 제 아들들은 사람이 아닌 짐승입니다

여러분들도 알아보세요 이건 진실입니다

알지못하고 속고있는 국민들에게 깨우쳐줍시다



헌혈을 하고 금전적인 물질적인 보상이나 댓가를 바라는게아닙니다

내가 한 만큼 위급할 때 절실히 필요로 할 때는 그 만큼은 줘야하는 거 아닙니까

그게 아니면 뽑아갈 때 말이라도 해주든가

헌혈증서로 뽑은 만큼 혜택 받을수없습니다 라고 말을 해주던가

정작 위급하고 필요로 하는 사람한테 100% 간다면 얼마든지 뽑아드리겠습니다

제약회사에 팔아쳐먹고 병원에서 수혈 하면 몇만원씩 받아쳐먹고

적십자 당신네들 헌혈하러 다니는게 아니라 사람 몸에서 돈뽑으로 다니는 악마같은 존재라는걸 잊지말아라



이글은 인생 대박님이 올려주신 글입니다

인생대박
예전 MBC에서 한번 보도 했죠.



헌혈을 안해서 피가 모자란게 아니라 환자에게 수혈하는 것 보다 제약회사에 약 재료로 파는게 훨씬 비싸게 팔수 있기 때문에 우선 제약회사에 넘기고 남는 피를 병원에 보내기 때문에 병원에 항상 피가 모자르다고.

그때 적십자 회장한테 인터뷰 해달라니까 그 영감이 "감히 여기가 어떤 기관이라고 여기 와서 행패"냐고 막 몰아내던 화면 봤는데.



예전 알던 의사들이 하는 말. 자기들은 헌혈 안한다.



헌혈하면 새피 만들어진다는 말 구라다.

피뽑으면 몸의 균형이 깨지는건 당연한거고 깨진 균형 바로 잡는데 한달 걸린다.



그래서 헌혈하면 한달간 헌혈 못하게 하는 거다.



그말듣고 절대 헌혈 안합니다.



아마 시사매거진2580이었을 겁니다.



그때 기자가 적십자의 횡포를 고발했었는데 적십자의 피장사 때문에 병원에서는 응급환자한테도 수혈을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저 말고 보신분들 많을텐데.

그리고 헌혈하면 몸의 균형 깨진다는거 정말로 의사들한테 직접 들은 내용입니다.


----------------------------------------------------------------------------------------------------

사실이나 아니다 여러 의견이 많으신것 같아 여기저기 쑤셔보고 알아본 바로는
혈액 400cc에 25000원 하는게 맞으며 헌혈증서 1장당 1천원이 할인되는것도
맞는것 같습니다.

아래글의 문제점은 의료보험이 적용 되었느냐 안되었느냐가 관건인듯 합니다.
내용상에는 보험적용이 된 금액이라고 하지만 보험적용전 금액으로 구입을 했으니까요.

의료보험 적용시 혈액비용의 80%를 할인받고 나머지 비용에 대해서 1천원의
할인을 받을수 있다는게 제가 알아본 내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의료보험 혜택으로 장기간 입원하면서 많은 혈액을 투여받는 분들께는
헌혈증 1장이 많은 도움이 되는것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중요한건 의료보험 역시 국민이 낸 세금으로 운용되는것이기 때문에
적십자사는 돈을 엄청 벌어드린다는 얘기가 되겠죠.

저도 헌혈을 자주하지는 않지만 평생동안 20번 정도는 한것 같은데 앞으로는 적십자
마크만 봐도 등을 돌리게 될것 같습니다.














헌혈]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는것일까?






'대한 적십자'

과연 적십자사가 구호,봉사 활동을 목표로 하는 사회단체이자 국가를 대신해

생명이 위독한 환자에게 혈액을 전해주는 `비영리'특수 법인체일까?

국세청에 확인해보면 이는 동전의 한쪽 면이라는 사실을 확인할수 있다

국세청에 따르면 적십자사는 정식으로 사업자 등록을 낸 제약 업체다

그것도 혈액이라는 '완전 의약품'시장을 98%나 장악한 독점업체인 것이다


일반적으로 헌혈을 하는 사람은 자신의 혈액이 아무 대가 없이

생명이 위독한 환자에게 전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엄청난 오산이다

헌혈을 통해 적십자사에 들어온 1명분의 혈액은 400ml

이것은 3만5390원에 각 의료기관에 팔려나간다

의료기관은 이를 환자에게 공급한뒤 구입가격에 5천원을 붙인

4만570원을 보험수가 명목으로 받아낸다.

물론 이는 국민이 낸 건강보험료로 지불된다.

만약 이 혈액을 원심분리기에 넣고 돌려

적혈구농축액(2만3380원),신설동결혈장(2만4910원),혈소판농축액(2만8230원)

이렇게 분리하면 가격은 2배가 넘는 7만6520원으로 훌쩍뛴다 이것뿐만이 아니다

적십자사는 혈액중 혈장만을 따로 뽑아 만든 혈액성분 제제의 원료를

제약사에 공급하면서 4만5500원(1명분)을 따로 벌어들인다.

적십자사 혈액사업본부 산하 혈장분획센터에서 만들어진

혈액성분 제제 반제품은 국내 2개 제약사로 공급되어 엄청난 이윤이 붙어져

환자들에게 공급된다.



심지어 외국에서 들어오는 혈장성분 제제의 수입판매 권한도 모두 적십자에게 있다

적십자사가 수혈용 채혈이 일절 금지된 말라리아 우려지역의 전방 군인에

대해 단체헌혈을 강행하는 이유도 모두 성분 제제를 만들 혈장을 따로 뽑아

(성분채혈) 제약사에게 팔기 위해서다.

적십자사는 수혈용과 달리 성분채혈로 뽑아낸 혈장은 약품 제작과정에서

불성화 처리에 의해 말라리아균이 모두 죽는다는 이유로 전방 군인에 대한

단체헌혈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 배경을 두고 온갖 의혹이 제기되기도 한다



"적십자사에서 혈장성분 제제를 반제품 상태로 제약사에 공급하면서

손실률을 감안해 10%정도를 할인해주는데 제약사로서는 이를 굳이 장부에

기록할 필요가 없습니다. 제약사가 이를 완저품으로 만들어 팔면 그야말로

'합법적인'비자금을 조성할수 있다는 얘기지요.제약사 사장은 이것을 가지고

골프장을 짓기도 하고, 적십자사에 대한 로비자금으로도 사용하죠

이것이 적십자사가 단체헌혈에 매달리는 이유입니다" (D제약 전 대표 김모씨)



문제는 '돈벌이용 성분채혈'에 눈이 멀어 수혈용 전혈은 우선순위에서 밀린다는

점이다 이때문에 수혈용 전혈은 항상 모자랄 수밖에 없다

실제로 적십자사 혈액사업본부가 혈액이 부족하다고 발표한 3월13일 이후

나흘동안 서울 동부혈액원은 6포병여단(말라리아 주위지역)에 헌혈차와

인력을 동원해 450명의 군인에게서 혈장만을 따로 뽑아냈으며

중앙혈액원은 3월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동안

군부대와 각대학.고등학교에 대한 단체헌혈에 나섰으나

전혈은 1530명에게서 받은 반면,혈장은 2620명에게서 받아냈다

혈장을 따로 성분채혈하는 시간이 수혈용 혈액을 뽑는 시간에 비해 3배나

더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적십자사가 얼마나 혈장채혈에 집착하는지 알수 있다



적십자사가 지난해 이렇게 국민에게 혈액을 '공짜'로 뽑아 벌어들인 수익은

무려 2238억원, 하지만 어디에 썼는지, 적십자사는 지난해 혈액사업에서

36억원 정도의 적자를 기록했다

도대체 적십자사는 이 많은 돈을 어디에다 썼을까?

적십자사가 헌혈자에게 주는것이라고는 음료수와 빵 과자부스러기뿐

적십자사는 이를 구입하기 위해 헌혈자 1인당3천원정도의 헌혈 장려금을

따로 비축하고 있다.그런데 적십자사의 내부제보자들과 적십자사 출신 의사들은

한결같이 헌혈 장려금이 다른곳으로 새고 있다고 증언한다



"제약사로 보낼 혈장을 단체헌혈하기 위해서 군부대 장교식당에 에어컨과

냉장고를 사주고,국민의 피로 벌어든인 돈으로 술접대를 하는 경우도 흔합니다"

(인천혈액원 의무실장 출신 전문의 김명희씨의 증언)




적십자사는 자신들을'공기업'이라고 부르는것에 대해 상당히 거부감을 표시한다

하지만 적십자사가 기업이 아니라 순수한 사회봉사단체라면 어떻게 세무조사를

받을수 있겠는가 국세청은 1949년 적십자사 창설이후 처음으로

적십자사 산하 각 조직에 대한 전면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적십자사의 자금 운영에 뭔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

심지어 국세청은 이번기회에 '혈액세'를 신설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Comment '6'
  • ?
    망상소년 2009.11.03 20:44
    가장 큰 문제는 뭔지 아세요?

    그 피가 부족하다는 적십자는 맨날 관리 잘못해서 혈액 폐기하기 바쁘고요.
    그 잘난 사랑의 힘이 뭔지

    적십자 직원의 70% 이상이 헌혈을 단 1번도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78% 쯤일꺼에요)

    저는 간호과에 재학중임에도 헌혈 한번도 안했습니다.
    미쳤다고 할까요. 위의 사실을 알고 있는데. 누구 배불려 줄려구요.
    내 피가 필요하다면 뽑아 드릴 순 있으나 적십자를 통해 주진 않을껍니다.
  • ?
    어린왕자 2009.11.03 20:45
    제 친구들도 막 영화표때문에 헌혈 자주하러가던데...

    전 귀찮아서 절대 안하러가지만

    이런 내막이 숨겨져있었군
  • ?
    내손에 다있다 2009.11.06 03:18
    ... 알고보니 ,xx 들이내 ..
    헌혈 딱 한번했는대
    그것도 아까워진다 ,,,
  • ?
    어항속고양이 2009.11.08 15:05
    대충은 들어 알고있었지만,
    이정도 내용을 따로 또 보니, 욕밖에 나오질 않네요.
  • ?
    리뒤앙스 2009.11.18 22:08
    헐....
  • ?
    121310001 2009.11.29 18:36
    헌혈증서의 활용

    아주대 헌혈 서포터즈 121310001입니다.

    <거짓5>“어떤 병원에서는 헌혈 증서를 아예 받질 않는 곳도 있습니다. 그나마 1천원 할인해주는 곳은 감사해야할 정도입니다.”
    <진실5>
    헌혈증서는 수혈을 받을 수 있는 모든 의료기관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혈액관리법 제14조 및 제20조는 의료기관에서 헌혈 증서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지 못하도록 정해져 있으며, 이를 위반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어 있습니다. 혹시 헌혈증서를 인정하지 않는 곳이 있다면 사법기관에 고발해주시기 바랍니다.
    -적십자사 직원 분과의 직접 인터뷰 관련 글입니다. ^_^
    이외에 헌혈에 관련된 편견들이 있으시다면
    http://12131001.com으로 들어오세요. 헌혈에 관련된 편견을 타파하기위해
    121310001 아주대 헌혈 서포터즈들이 힘쓰고 있습니다.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74 고민상담 헌혈의 진실에 대한 대한적십자의 공식 입장(스압) 7 Nightingale 11.05 2383
22973 게임질문 가장 기억에 남는 게임? 9 Piyopo 11.04 2164
22972 고민상담 [위급] 헌혈 도움 부탁드립니다. (A형) 7 도움부탁드립니다 11.04 1775
22971 고민상담 밑 헌혈글에 대한 반박글. 10 신비 11.03 1794
» 고민상담 헌혈의 진실!<정말대사기극> 6 1 초승달 11.03 2113
22969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해주시면.............................. 님은 짱 ^^ 8 newx4 11.03 3606
22968 게임질문 C9하고 싶은데 1 게임매니아 11.03 2123
22967 고민상담 가장 좋아하는 작가님의 작품이 연재중단 되었습니다. 13 신비 11.03 1973
22966 그외질문 노트북 R522-AS31 구매 1 참새 11.02 2145
22965 고민상담 막막합니다.. 11 시첸 11.02 1542
22964 고민상담 우울증을 치료하는 가장 간단하고 확실한방법 4 로허 11.02 1740
22963 고민상담 그저 제꿈에 관한 얘기입니다만~;; 1 단팥찐빵 11.02 1515
22962 고민상담 수능칠떄 수리시간 3번밀고 잘때......................................... 6 담배끊은아기 11.02 1779
22961 고민상담 낙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9 신비 11.02 1552
22960 게임추천해주세요 여자친구랑 같이할 게임!! 제발 ㅠㅠ 추천해주세요 ㅠ 15 혈주[검혼] 11.01 4898
22959 고민상담 꿈찾기 5 Lyn팬 11.01 1464
22958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해주세요~ 7 시첸 11.01 3127
22957 게임질문 요즘 할만하다한게임은? 시첸 11.01 1845
22956 게임추천해주세요 큰거안따져요 3 글자리 11.01 2474
22955 게임추천해주세요 퀘스트가 싫어요'''''' 4 창식이 11.01 22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