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2009.10.29 05:14

허황된 꿈일까요..?

조회 2007 추천 0 댓글 4
안녕하세요 .

온프가족 여러분..

온프는 예전부터 알고잇고 글도 많이 보았지만 이렇게 글쓰는건 처음이네요..

이렇게 글쓰는 이유는..저의 꿈때문..입니다..

지금 상태가 너무 답답하고 누구한테 얘기해보고 싶고 그런 심정인지라 .. ..

저는 20년 짧지도않은 길지도 않은..살아오면서 ..

아버지의 의처증으로 인해서 저는 초2학년때부터 어머니가 누나와 함께 집을 나와서

3가족이서 살았구요..

가끔 갑자기 아버지가 오셔서 개선하신다고 말씀하시고 결국 일주일도 못버티시고

다시 어머니폭행....반복된 일상...결국 아버지는 초6학년 이후로 보질 못했습니다..

다행스럽게 어머니를 잘만나서 ...이렇게 비관적인상태를 어머니는 .. 식당일..

힘든일 모진일을 하시면서 저희를 길러내셨구요..

하지만 전..초등학생대부터 벌써 사춘기가와서 동네 나쁜형들과 온갖비행..?

을 저질르고 학교도 가지않앗죠..그리고 친구들 사이에서도 소위..1짱..?이기도 했구요..

그렇게 일진 처럼 생활하다가 ..저에게 아주 큰 사건이 벌어졌죠..

제친구중에 초6학년때 초5학년에게 맞앗다는..말을 듣고 그 아이를 혼내주려고

불러서 때리던도중에..그아이가 크게 다치는..결국 500만원 이라는 거금을..물어주고..

정말 신기하게 ..그이후로 ..사람을 때릴수 없는..?때릴려고 하면 손이 떨리는..

그런일이 생겨 사람을 때리는..그런 버릇은 아주 없어졌고..제가 친구를 잘사겨서

인지..초6학년때 사귄친구들은 지금까지도 알고 지내고 그친구들은 지금 군대갔지만..

초6학년때부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일주일에 4~5번 만나는 그런 사이..돈없이 걸어 다니기

만 해도 행복한..그런 친구들을 사겼지요..

그렇게 중학교를 올라왔는데..제가 150키에 몸무게가..60킬로..?그전에는 150키에

45킬로 정도 였던걸로..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 제가 워낙 축구를 좋아했는데..

친구들끼리 축구하다 제가 골키퍼였는데 모르고 실수로 자살골을 먹혔죠 ..

다른 친구가 저에게 뭐라고 하길래..주먹질을 하였고 (이런일이 자주 있었음)

결국 그친구들이 저를 따돌리더군요 ..(축구할때 안부름ㄷㄷ;;)그때가 초6학년

겨울방학쯤이였고 죽어라 게임을 했져..(이때 한게임이 퀴즈퀴즈....아스가르드

였던걸로..기억 )그렇게 중학교에  올라왔는데..이렇게 변한 저를 보고 애들이 놀라더군요

니가 맞냐고 ㅋㅋㅋㅋ꼭 강호동 어린 그런모습 이였거든요 ..

그렇게 그렇게 점심,방과후 축구 농구 하며 밤에는 친구들이랑 걸어다니면서 피시방가서

카르마 스포도 하구 걸어다니면서 얘기도하고 ...정말 아무것도없이 얘기로만 하루종일

놀수 있을정도로 ㅋㅋ자주 싸우기도 했지만요..

재밋게 싸운일화가 여러가지 있지만 한가지는 홈플러스라면이라고 싼라면을 먹을려고

끓이라고 시키고 전 게임 삼매경에 빠졌는데 2인친구가 라면을 끌엿고 3인친구는 tv시청

근데 라면을 먹는도중 분명히 전 홈플러스 라면을 끓이라고 말했는데 .. 3인친구가 ..

이상하게 라면맛에서 해산물 맛이 난다고 ..어..무슨이야기냐고 ..?2인친구에게 혹시..

오징어 짬뽕 넣엇냐고 ..2인친구가 미안하다고 넣엇다고 ㅋㅋ..

저는 속으론 괜찮았지만 겉으론 일부러 ㅋㅋ친구가 먹는 물을 먹지말고 너 수돗물먹으라고..

거기에 빡친 2친구는 자기내 집에 가더라구요 .. 저도 순간 빡쳐버려서 ㄷㄷ;;

맨발로 그친구를 잡으러 갓죠..창가에서 3친구는 xx가 너 잡으로 간다고 튀라고 ㅋㅋ

모 시간이 지나서 풀어서 더 돈독해졌다는..

또 ..웃기게 싸운 일화가 있는데..

피시방가서 스포를 하는데 저는 돌격 3친구는돌격 2친구는 저격..

할려고하면 수류탄으로 팀킬하거나 30피로 시작하는게 당연하게 여겨지는..

저희사이에서는..그러다가 3친구가 정말 이번에 수류탄 투척하면 죽여버린다고..

알앗다고..미안하다고 ..정말 안하다고 ..저와 3친구는 그렇게 말했지만..

세살버릇 고칠수 없다는게 사실이였다는..집중해서 저격을 하던 2친구에게 결국 슈루탄을..

투척했고..제 멱살을 잡더라구요..그래서 미안하다고 다시 게임에 집중하자고 결국 겨우겨우

말려서 게임 플레이를 하던도중...또 수류탄을 투척하였고..정말 이번엔 머리끝까지 빡친..

2친구는 제멱살을 잡고 주먹까지 나올려는 찰나에..피시방 알바가 와서 겨우겨우

저희를 때어내서 ..불상사까지는 막앗다는..

이런 친구들 ..이랑...중학교까지 재밋게 아주 재밋게 하루하루를 지냇고..

고등학교 진학은..친구들끼리 모두 엇가리게 대었습니다 ..

저는 실업계 다른친구들은 인문계..

그리고 참고로 공부를 해본적이 없습니다..초1~고3까지..제대로 공부해본적이 없죠.

매일 게임만 했지...결국 고3수능을 치루는날..결과는 뻔했죠...하지만 저는 ..

공부는 안한놈이 왜이리 꿈이 큰지..결국 재수를 선택하였고 .. 지금까지 놀고 있는..

처음 의지는 아주 충만했지만..결국..집에서 놀고만 있네요..

이번 수능도 아에 접수도 안햇죠..

이렇게 빈둥 빈둥 놀던..날..어느날 갑지가 누나에게 전화가 왔는데 ..아버지가 많이 아프다고

하시더라구요 ....예전 같았으면...증오하였던 아버지였지만..오랜시간이 지난 지금..

아버지가 불쌍하다고 생각이 들더군요..다음날 일산에 모 정신병원에 가서

아버지를 만낫는데..엄청나게 충격이였죠...

제가 마지막으로 본 아버지에 인상은..이탈리아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이라고 있는데

제가 제일 좋아하는 축구선수이기도 하고요..이유는 ..아버지를 닮아서....

그렇게 생각하던 아버지를 만낫는데..나이는 지금 51살 이신데...겉으론 70살..

이넘으신 할아버지처럼 보이시더군요...알콜중독이 있으신데 약물 치료가를 오랫동안

하셔서 그런지..귀도 거이 들리지않고..여튼 상당히 충격적이였죠...

예전 아버지는 강하셨고...멋있으셨고..그러셨는데...이렇게 변하시니 ...무슨 운명에

장난도 아니고.....여튼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이였구요..

이런 저에게 재수하던시점에 ..재수를 그만두게 하는 결정적인 계기..?

아마도 ..스타크래프트2가 발매댄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게임밖에

해보지않은 저라서 이번에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를 도전해보려고 생각중에 있습니다..

그러나 확신이 안섭니다..지금20살 적지않은 나이인데..프로게이머를 준비한다니..

그리고 잘댄다는 확신도 없고.....재능...재능도 있는지 없는지 확신이 안서고..

흠..제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게임..땔래랴땔수 없지만 ..제 생각엔 충분히

재능이 있다고 생각하지만..저만큼 이렇게 생각하는 친구들이 전국에 전세계에 차고 넘칠

터인데....저는 분명히 재능이 있다고 생각하지만...tv게임프로나 이런방송은 보다보면..

저런친구들을 이길수 있을가..스타2 프로게이머는 안나올수도 있지않나...?

여튼..저는 허황된 꿈을 꾸는것일까요...?





Comment '4'
  • ?
    소녀시대 2009.10.29 08:29
    분명 그 나이라도 되셔서 한가지 목표를 정했다는건 대단한 일입니다.

    허나 스타2라...막말로 재능도 중요하겠지만, 자칫하다가 과정에서

    페인이 되버릴 수가 있습니다...

    제 생각에는 그것만큼은 말리고 싶네요.....

    최소 어림잡아 스타2 나오려면 내년입니다. 그럼 21살에서 얼마나 연습한다고 프로게이머가 되겠습니까

    나오면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탠데요...

    군대도 가야하고..너무나 비현실적이네요..

    제 생각에는 일단 하루빨리 기술학원을 다니셔서 기술을 배우시는게 현명하실 듯 합니다
  • ?
    히무라켄신 2009.10.30 02:06
    당연히 제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취미로 게임대회나가서 상금 타고 그러는게 아닌 직업으로서의 프로게이머는 상당히 부정적입니다.
    게임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면 게이머가 아닌 다른 게임분야의 일을 배우시는게 도움이 될겁니다.
    집안 사정이 어려울수록 기술배우는게 제일 나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망 있는 것으로 신중히 생각해 보세요.
  • ?
    프린세스칸나 2009.10.30 02:07
    꿈을 꾸는 자는 행복그 자체지요.

    하지만 지금 나이에 게임에 대한 꿈은...

    스타2...좀 그렇군요. 확실히 e스포츠 강국이라고는

    하지만 아직은... 꿈이라 왠만하면 응원하고싶은데...


    조금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보여집니다.

    재능? 글쎄요. 재능이라는 기준이 어딘지...
  • ?
    insoo 2009.10.31 06:24
    아픈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꿈을 향해 도전하려는 의지가 보여 화이팅 해드리고 싶습니다.

    게이머는 게임을 즐기기보단 승리와 패배 둘중하나 택1 의..어려운 하루하루를 보내는 사람들 입니다.
    승리하면 살아남겠지만. 패배가 계속되고 인지도가 떨어지면 잊혀지는게 게이머의 현실입니다.
    올드유저는 연줄이라도 있겠지만, 뉴페이스라면 더욱이 ...
    한 게임팀의 정규 멤버는 대략 20~30명 남짓 온오프라인 연습생들은 백여명이 넘습니다.
    방송에 얼굴을 비추는 게이머는 십여명에 정도뿐이고요.
    하루가 멀다하고 포기와 새로운 도전이 반복되는게 현재 게임팀의 현실입니다.

    요즘 시청자들은 좀더 파격적인 스릴만점의 그런 스타성 높은 게이머를 원하게 됐습니다.
    게임방송의 인기 원동력이기도 하고요. 이 모든것에 자신있으신가요.
    준비가 되셨으면 도전해보세요. 그리고 직업의식이 뚜렷하셔야 됩니다.
    게이머의 게임은 단순 놀이가 아닌 승패의 갈림길에서의 싸움과 별 다를바 없습니다.
    결론은 좀더 심사숙고하심이 올바른줄 아룁니다.....

    10년전만해도 게임아이 고득점유저 스카웃제였었는데. 최근에는 온오프라인 예선에 기간제 연습생.
    내부심사테스트.적성테스트.신체검사까지 모두 통과해야 된다더군요. 최소1년 소요.

    페이는 정규멤버가 1~200 TV에 얼굴좀 나온다 싶으면 2~300 각팀 ACE 가 400
    게임방송이 늘어남에 따라 잦은 program intro 영상(홓보물)촬영시 보너스
    예전엔(최소5년이전) 계약직으로 연봉 1억이다 2억이다 목돈이라도 생겼지만 근래는 말이 1,2억이지
    각종 부가세떼고 이래저래..딱 제시 연봉의 반을 가져간다는군요..

    스타2 게임방송과 게이머들의 준비는 당연시 하고있겠죠. 대세인걸요.
    예전 쥬라기원시전2리그의 강도경씨가 기억나는군요..
    초기엔 게임종류가 참많았죠? 킹덤언더파이어에 에이지오브엠파이어
    아...TV 생중계로 해주었던 달려라 코바 도 기억나네요.
    집전화로 TV방송게임했었던..
    비록 전화세가 만원이 추가되어 그달 말에 어머니께 죽음의코앞까지 다다를정도로 구타당하였지만.
    사건발생 1주후 에 정품게임CD 3패키지가 도착하여.
    어머니께서 '우리아들 남는장사했네' 한마디로 일단락되었던 슬픈 사연이.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54 게임추천해주세요 3개중 하나 부탁 드립니다. 5 게임찾아300만리 11.01 2785
22953 그외질문 마우스를 팔려고 하는데요. 6 록리 10.31 1902
22952 게임추천해주세요 추천부탁드립니다. ㅎㅎ 3 공부나하자 10.31 2317
22951 게임추천해주세요 원하는게 많아도 함 보시고 추천해주시쌉사리와용 8 게임찾아300만리 10.31 3006
22950 그외질문 c.file2이 왜 금지어죠? 1 꽁썁 10.31 1951
22949 게임추천해주세요 인던이나 공성전 , pvp 가 활발한 게임 추천좀, 6 킴콩 10.30 3297
22948 그외질문 여러분들에게 '추억' 이란 무엇 입니까..? 5 천무 10.30 1918
22947 고민상담 고민중입니다. 3 건빵제품 10.30 1874
22946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RPG게임 추천해주세요!! 조건이 만아 죄송.. 4 시첸 10.29 4109
22945 게임추천해주세요 거상vs아이온~ 5 ahffkenehlTlqkfk~ 10.29 3303
» 고민상담 허황된 꿈일까요..? 4 ★호두★ 10.29 2007
22943 게임추천해주세요 좀 까다로울지도...그래도 추천좀 해주세요 2 비데샷 10.29 2822
22942 그외질문 워크래프트가 소설로 만들어 졋다면서요 ? 5 RubyTale 10.28 2648
22941 고민상담 거창한건 아니고.. 그냥 지하철이용하다보면.. 13 고슴도치 10.28 2645
22940 게임질문 씰온라인 고수 온프인분들 직업추천해주세요 ㅠㅠ 5 에리카 10.28 2805
22939 고민상담 온프가 남초사이트라 그런겁니까? 9 신비 10.28 2431
22938 게임추천해주세요 마비노기랑 테일즈위버 하려는대 막상시작하려니 고민이 드는군요 6 란지에로렌크란츠 10.27 3023
22937 고민상담 이과학생 여러분 수학을 합시다.. 7 스파군 10.27 2160
22936 고민상담 군대가있어 행복한 남자 11 퉁퉁포 10.27 2050
22935 게임추천해주세요 커뮤니티성 좋은~ 그런거~ 4 방긋솜사탕 10.27 2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