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2131 추천 0 댓글 22
방금까지 엄마하고 싸웠는데요.

이유는 제가 요즘 학교를 안갔거든요.

그래서서 담임이 엄마한테 전화를해서 어쩌고저쩌고했는데

그전화에 대해 엄마가 말하기를

"담임선생님은 너를 내가 놔준자식으로 알고있더라"

라는 식으로 얘기를 시작했답니다.

그러면서 "내가 도데체 너한테 어떻게해야되니?" 라고 얘기하는데

"내가 도데체 너한테 어떻게해야되니?" 이얘기 들을때마다 속으로

 너무 열받거든요 ^^;; (아니 도데체 나보고 어쩌라는건데 도데체 뭘 원하는건데 하고..)

그래서 그런식의 질문을 받으면 제가

나: "그런걸 왜 나한테 물어봐 그 문제는 엄마몫이지"

뭐이런식으로 대답합니다.

"왜 학교를 안가는건데 어?"

나: "피곤하니까 안갔어"

"학교를 왜 안가 니가 누군데 학생이잖아 학생이면 학교를 가야지
 내가 지금 무식해서 널 이해못하는건지 몰라도말이야 학생이면 학교에
가야된다는건 알고있거든?
니 예전에 생각해봐라 니 아빠 가끔 일안나가고 평일에 잘때 있었지?
 그때 전부 내가 아파서 안가는거라고 했잖아 그럼 내가 거기서 너한테
 밤새 컴퓨터에 빠져있다가 피곤해서 일못나갔다고 말하리?
 지금 니 보니까 바로 그꼴이잖아 니아빠닮아가잖아 지금"

나: "그래도 많이 결석한것도아니고 늦게라도 학교가잖아"

"그래서 담임선생님한테 전화가와? 아침 조회시간에 늦어서안가면
 담임선생님은 니가 학교 안온거로알지 그럼
 니가 아침에 안가고 늦게가서 수업듣는다고해서
 담임선생이 아냐고"

나: "그럼 당연히알겠지. 아침조회떄 안온거고 따른수업은 듣고 출석체크도헀는데"

"내가 예전에 너 데려올떄 얘기했지?
 엄마가 일다니면서 짜증나고 화낼수도있다고 글고 공부하라고 잔소리할수있다고
 그리고 넌 학생이니까 학생으 ㅣ본분을 다하라고 그랬잖아
 그다음 니가 대답도했잖아 그러겠다고"

나: "그랬지"

" 근데 왜그러는건데?
 엄마 말을 한쪽ㄱ귀로 흘린다는거잖아?
 일단 그때 그 상황에서 벗어나고자 하려고 대답했던거고 ?"

(엄마가 절 데려올때가 무슨상황이냐면.. 초5학년떄 엄마와 아빠가 헤어지게되고
 제가 중1까지 아빠와있다가 엄마랑은 한2번인가 만나고 그사이에..
 그러다가 아빠가 일이 힘들어지고[아버지 그때 나이가 48?]그러자 제동생과 저는
 작은아버지댁에 신세를 지게됨..그때 집안에선 컴퓨터도 못하게하고 전부여자들뿐
 제동생도 여자이기도 하고 [어렸을때부터 작은아버지댁에 방학떄 놀러오고그랫기에]
 저는 같이 어울리기는 커녕 방안에서 운동하거나 멍하니 창밖보고 그랬음..중1~고1까지)

나: "그랬었는지도모르지.. 작은아빠랑 작은엄마한테 더이상 신세지기싫었으니까"

"그래 너는 그냥 그상황에서 빠져나오려고
엄마 얘기는 귓등으로듣고 대답한거잖아"

나: "아니야.."

 "맨날 게임만하면서 늦게 자서 학교못가는거보면 니아빠 닮아가는거볼까봐 
  진짜 이럴까봐 데려올떄 얘기를 그렇게했는데"

나: '내가 중학교떄 진작에 불량한놈들이랑 어울렸으면 같이안살았을꺼란 얘긴가..'
      "...."


------------뭐 이런 생각들하면서 말싸움을했습니다..

이렇게 싸우면서 어쩌다보니

나는 내생각밖에안하고 남생각이나 가족들생각 따윈 전혀안하는 인간으로 결론지어지고

엄마는 이제는 뭐 이해가 간다니 뭐나니 하면서 더이상 무슨얘길 하냐면서 가버리셨습니다.

제가 문제가있는걸까요.

솔직히말하면 엄마에 대한 감정을 잘 모르곘습니다..

제동생은 제가 생각해봐도 지금까지 계속 데리고다녔고 제가 챙겼기때문에

좀더 해주고싶은게 있고 사주고싶은마음은있는데요..

아빠나 엄마를 생각하면 글쎼..잘모르겠습니다..

제가 왜이러는지도 모르겠고.. 또 어떻게 해야할지도모르겠고말이죠

중1되서 작은아빠댁으로 내려가서 살떄도

거의 저혼자엿다 싶히 했거든요.. 혼자서 운동하고 TV보면 TV보고

그리고 공부를 평일날 3시간씩 했는데..(공부라기보단 문제집펴고 창밖만봄..)

그때도 혼자 여러생각들을 했고요..

내 미래에 대해서..그리고 아빠는 왜 나를 여기로보낼수밖에 없엇는지..

엄마는 왜하필 아빠랑 헤어졌을까
(나중에 알게된사실로는 아빠에게 맞으셧다고하셧더라고요..)

엄마가 아빠랑 헤어진이유가 아빠가 때려서 도저히 못살겠다였습니다.

이걸 듣고 저는 여러생각을했죠..

엄마는 아빠가 술먹고 때렸다는이유로 헤어지고 우리랑 멀어진건가?
아빠에 대한 두려움이 자식에 대한 사랑보다 컸던건가?

이때부터 6년쯤 지난 지금 고3인 저는

이문제에 대한 나름 답을 내린것이

"내가 독립해서 살면되겠다" 였습니다..

내가 돈벌어서 그동안 신세졌던 작은아버지댁에 키워주신은혜 살면서 효도(?)하고

엄마도 낳아주신은혜랑 평소에도 많이 말하셧던 월 100만원씩 보내드리고

그럼 엄마도 엄마 인생살테고

아빠도 날 낳게한 아버지니까 아버지 대접해드리면서 어려울떄 도와주고.

그렇게 해서 내린결론이

 '내가 독립해서 혼자 알아서 스스로 생각하고 결단내리며 해결하면되겠다'

였습니다

..

대충 이런 얘기를 말싸움하면서 엄마에게 얘기를하니까.

위에서 있던 내용과 같은 결론을 내리시는겁니다 엄마가.

->내생각밖에안하고 남생각이나 가족들생각 따윈 전혀안하는 인간으로

음.. 그저 뭔가 씁쓸하기도하면서도

또 아무렇지않네요.

원래 엄마랑 이런식으로 싸우고 엄마가 돌아서거나 그러면
(TV나 영화같은데서보면)

슬퍼야하지않나..?

제가 뭔가 잘못된건가요?

..

글쓰다 보니까 생각난건데

제가 작은아버지댁에서 지낼때

이런생각도 많이했던거같습니다..

 '엄마건 아빠건간에 나한테 베풀어준거 다갚고나서 나혼자 자유롭게살자'

제가 불효막심한놈건지.. 뭔가 어디 잘못된건지..정신병자인건가..

어쨋든 긴글 읽어주셔서 (글고 글같지않은 횡설수설..;;) 감사드립니다.






Comment '22'
  • ?
    새벽녘 2009.10.01 04:00
    안녕히들주무세요.
  • ?
    소녀시대 2009.10.01 04:25
    진짜 싫으면 말도 안붙입니다. 그나마 새벽녘님이 걱정되셔서 하시는 말씀이 잔소리로 들리실 수도 있으시겠네요

    차분히 무드를 만들어 대화를 해보시는게 가장 좋으실 듯 합니다.
  • 새벽녘 2009.10.02 19:01
    #소녀시대
    무드만들고 대화해보고 이러는건 제 체질이아니라..ㅋㅋㅋ;

    쓴것이 몸에 좋은거니까요..

    어쩃든 감사합니다.
  • ?
    다이옥신 2009.10.01 15:12
    그런 잔소리가 그리워질때가 생길겁니다~
    솔까말 불효자식이 아닌 이상은, <<이게 좋은식으로 불효자식이지, 나쁜뜻으론 호.로.xx 지요

    시간이 지나면 부모라는 그늘의 존재감과 부모의 약해짐이 눈으로 보이게됩니다
    그럼 정말 어릴떄 대꾸없이 말좀 잘들을거 싶을겁니다

    미리 잘해주세요~
  • ?
    헐랭구 2009.10.01 17:07
    전 피곤하면 학교가서 잡니다.

    집에서 자나 학교에서 자나 또이또이 거든요.
  • 새벽녘 2009.10.02 00:26
    #헐랭구
    공고 다니는 저로썬 공감가네요

    자격증도 딸꺼다따고 워드자격증만 남은체

    지금 뭐 거의 수업시간에 자는애들이 태반~
  • ?
    최온프 2009.10.01 21:56
    엄마는 님의 소유도 아니고 영원히 필자님을 데리고 살 사람도 아닙니다.
    가족도 지켜져야 할 선이 있는거고 누구나 개인의 삶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혈연이라고 해서 의리를 지켜야 하고 그런건 아니란 거죠.

    님께서 엄마도 엄마의 인생이 있다고 말씀하셨으면
    아빠와 헤어진 이유를 알고나서 즉각 헤어진 원인에 대한 이해가 이뤄졌어야 합니다. 헌데 아닌거 같네요.
    제가 볼 때도 님은 이기적인 사람인거 같습니다.



    은혜 베풀 생각말고 평소에 잘하면 되는거 아닙니까?
    엄마는 그걸 바라는 겁니다. 솔직히 이렇게 말해도 새벽녘님이 행동에 옮기실거 같진 않습니다.
  • 새벽녘 2009.10.02 19:03
    #최온프
    확실히 절 얕보거나 그러는사람은 없습니다.

    성격이 좀 느슨한편이어도 AB형 이라 그런지 좀 빡돌면그래서

    최온프님 말씀처럼 소신있는사람이 되려고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 최온프 2009.10.02 14:42
    #새벽녘
    남을 배려하되 결정은 소신있게 해야하는 거죠.
    오로지 베풀기만 하면 피해보는 것도 없지않아 있거든요.
    하지만 상대가 날 얕본다거나 하진 않을 겁니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 하잖아요. 소신있는 결정하시면서 사시길..ㅎㅎ
  • 새벽녘 2009.10.01 22:56
    #최온프
    음 읽어보니 일리가있네요.

    저는 제가 좀 이기적이었으면 합니다.

    어렸을때 가훈부터가 남을 배려하는사람이 되자 였습니다.

    그래서 전 항상 남을 먼저생각하는 아이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꼭 남을 이해해야되더라고요.. 어떻게된게 제 주위사람

    전부 저를 의지하더군요. 엄마는 술만드시고 와서 하소연이나 신세타령을하고..

    요즘들어 짜증이나기 시작하더라고요

    왜 내가먼저 남을 배려해야되지? 왜꼭 이해해줘야하지.. 하는..

    그생각하고부터 제 성격을 바꿔보려했습니다.

    하지만 일부러 이기적인척 고집쌘척 해보려해도 그게 잘되지않더라고요.

    그러다 그나마 대하기 편한 엄마에게 억지한번 부려본거같습니다.

    가끔은 차라리 모두 날려버리고 외국같은데서 혼자 살고싶다 라는생각도하는..
  • ?
    wenyamaro 2009.10.01 23:52
    이해가 되네요
  • ?
    RorronoaZoro 2009.10.02 02:39
    개인적으로 인문계 다닌 사람으로써 공고랑 비교하면 안되지만

    저로서는 이해가 안가네요.. 학생이 학교에가서 수업 시간에 졸을수는 있다고 쳐도

    피곤해서 몇일 학교안가고 뭐 이런건 인문계 다닐때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

    이해가 안가네요 하하하^^:

    아무튼 저는 대학 붙고 마음에 안들어서 휴학하면서 다시 수능 준비를 하는데요

    하면서 느끼는점이 맨날 집에만 있으니 대학시절 보다는

    고등학교때 맨날 학교가던때가 그립더라고요....

    학교다니실수 있을때 그때 다니시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학교에 졸아도 되니까요^^ 아무튼 저도 잔소리같이 들리실수 있지만 이건 졸업하고 몇달 지내보시면

    아시게 될듯 싶어요.. 뭐 저처럼 대학생활 아웃사이더로 안하시고 대학준비 다시 하시는거 아니라면

    못느끼시겠지만요 하하하^^: 아무튼 도움안되는 소리 해서 죄송합니다.
  • 새벽녘 2009.10.02 19:00
    #RorronoaZoro
    학교 몇일안가는거 왜안갔냐고 물었을떄 피곤해서안갔다..

    말도안되는 변명을 했던거같네요.

    저도 학교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대한민국이니까요..

    그런데 학교를 안간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흠 왜그럤던건지..

    어쨋든 감사합니다


    p.s 학교에서 조는건 항상있는일이라
  • ?
    Vocal 2009.10.02 02:53
    부모님한테 효도해야되는건 확실한거네요.
  • 새벽녘 2009.10.02 18:57
    #Vocal
    당연하죠 :)
  • ?
    다이옥신 2009.10.02 03:29
    은혜를 생각할줄 모르고 베풀줄 모른다면 그건 인간쓰레기죠~_~

    부모의 그늘이 가지는 중요성이 어느정돈지
    혼자 나와서 살아보면 알게됨
  • 새벽녘 2009.10.02 18:57
    #다이옥신
    혼자서 살고싶어요.

    혼자서 하고싶은것도 맘껏해보고.

    제꿈도 한번 펼쳐보고싶은데.

    역시 돈이문제네요 항상 :)
  • ?
    Patrick 2009.10.02 06:25
    아직 어리니까 그런 생각할수 있는거죠..

    사회 나와보세요..님이 뭘하든 아무도 신경 안씁니다..

    읽어봐도 철이 없다or어리광 부린다란 생각뿐이 안드는군요..

    그리고 피곤해서 학교 안갔다는..늦게 갔다는둥..그런 습관부터 고치세요..

    새벽녘님 성인 되서 사회직장생활 하면서 피곤해서 지각or출근 안하는 모습이 상상되는군요..

    학교에 등교시간 맞추는건 자기와의 약속이라고 생각되네요...자신과의 약속도 못 지키는 사람이

    계획만 번드르르하게 구상한다는게 웃기지 않나요?

    그리고 생각은 누구나 다 합니다..독립하자/부모님 도와드리자/작은아버지에게 보답하자..

    솔직히 사람이 살면서 생각은 하는데 실천을 안 하는 경우가 수두룩 합니다..

    그런 목표가 있다면 목표에 다가갈수 있도록 조그만한 일이라도 실천을 해보세요..

    그리고..'엄마건 아빠건간에 나한테 베풀어준거 다갚고나서 나혼자 자유롭게살자'이런 말씀을

    하셨는데..제 생각으론 부모님이 자식한테 베풀어주신 은혜는 평생을 갚아도 다 못 갚을꺼라는 생각이 드네요..

    제가 새벽녘님 입장이 아니라서 이렇게 밖에 글을 적지 못하겠네요..

    제법 쓴소리로 말씀 드렸습니다만...새벽녘님이 다 잘됐으면 하는 바램에 글 한번 적어봅니다...

    p.s:개인적인 생각이지만..혼자 살면서 느낀건데..집에서 부모님과 같이

    살때보단 혼자 살때 부모님에게 더 효도하게 되네요..
  • 새벽녘 2009.10.02 18:56
    #Patrick
    이글을 보면서 다시생각해봐도

    그때 제가 어리광 부린거같기도합니다.

    철이 안들은 건지도모르지요(저는 그렇게생각않지만^^;)

    글에 새벽녘님의 입장이 아니라서 이렇게 밖에 글을적지 못하겠네요 라고하셨는데

    그말대로 패트릭님은 저를 이해못하시는듯해요.

    물론 남을 완벽하게 이해할수있는사람이 있을리없지만 :)

    그냥.. 당연한 말같네요. 매일같이본듯한

    어쨋건 감사합니다.
  • ?
    vacantness 2009.10.02 15:57
    전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 남에게 조언은 잘하지 않지만...

    위에 보니 당연한 말을 거창하게 있는 척하며 말하시는 분이 눈에 띄네요 누구라고 말은 안하겠습니다

    조언이라는 건 자신을 되돌아보고 남에게 자신의 뜻과 다르지않게 비춰진다면

    그때서야 조언이란 걸 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주변에 널려있는 당연한 말들을 끌어오는게 아닙니다
  • ?
    風殺 2009.10.04 13:11
    아직 학교 다니시는거 보니 많은 힘겨움이 있을듯 싶습니다.

    공고를 다니신다하더라도 학교는 꼭 챙겨 나가시길 바랄께요..

    정말 인간은 성실하고 열씸이여야 합니다..

    이 둘중에 하나라도 부족하면 나이먹고 사회에서 낙오자가 되어버립니다.


    글쓴이분께서 미래에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고 하셨는데요, 그러면 그 목표를 위해 한번 계획을 세워보시는건 어떨까 싶습니다.

    집안사정도 그렇고 학교도 그렇고 이래저래 머릿속에 많은 생각들을 가지고 계신거 같애요..

    무언가 하나라도 털어내거나 아니면 하나의 목표를 잡고 거기에 매진해보는것도 저는 좋은 생각 같습니다.





    그리고 어머님이 잔소리를 하시면 무조건 '아 됫어' 라는 마인드보다는 한번 돌이켜생각하며 들어보시는것도 좋은 잔소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저 또한 질풍노도의 시기일때 부모님께 매도 많이 맞고 잔소리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럴때마다 저는 '아 진짜 그만좀 하지' 이런 생각을 주로 했습니다만.. 후에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을 오면서

    가끔 침대에 누워 생각해보면 정말 그땐 철없고 부모님 속썩였지 하면서 괜시리 눈물만 납니다.




    끝으로는.. 글쓴이님 글 차근히 읽어보니까 그렇게 삐뚤어지지 않으신분 같습니다..

    조금더 자신감 가지시고 성실해지시면 충분히 좋은사람으로 성장하리라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힘내세요!
  • 새벽녘 2009.10.04 13:15
    #風殺
    ㄴ ㅔ 감사합니다

    :)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94 그외질문 공유기 사용 문제입니다 1 루크z 10.03 2512
22793 게임추천해주세요 요새 고민입니다. ㅋㅋㅋ 5 궁연 10.03 1806
22792 게임추천해주세요 제사양에 맞는 RPG게임 추천좀요 ^-^ 1 애라애나래으라르 10.03 2069
22791 게임추천해주세요 세컨드라이프,해피시티,군주같은 커뮤니티게임추천좀부탁드릴께요! 1 나이키십팔 10.02 2129
22790 게임추천해주세요 친구랑, 여자친구랑 같이 할 게임 추천좀... ㄱ- 3 한성 10.02 2446
22789 게임추천해주세요 카르카스vs천존협객전 둘중에추천해주세요 4 하이다 10.02 2206
22788 게임추천해주세요 파티시스템 좋은게임은 뭐가있을까요? 2 가츠 10.02 2533
22787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좀요 2 Tang 10.02 3551
22786 게임추천해주세요 이 게임들중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2 DoubleS 10.01 2339
22785 게임추천해주세요 스킬 멋진 게임 찾아요 추천좀 ㅠㅠ!! 10 新暗行_Mika 10.01 3317
22784 게임추천해주세요 pvp 활성화 게임좀 추천해주세요. 4 귀펀치토끼썹십자독각 10.01 2931
» 고민상담 제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세요 22 새벽녘 10.01 2131
22782 게임추천해주세요 여러분들이 아는게임 모두! 알려주세요ㅡ.ㅡ 4 천랑 10.01 1709
22781 게임추천해주세요 그라나도에스파타 VS 에이카 1 Mailse 10.01 1763
22780 게임질문 저기 "아스가르드" 캐시나 현질 많이 필요한가요?? 3 겜광 09.30 3219
22779 게임추천해주세요 투컴 되는 온라인게임 추천점 해주세요..ㅠ 7 베어켓 09.30 3330
22778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RPG게임추천받습니다.. 1 Poby 09.30 2427
22777 게임질문 와우 처음하는데 질문 몇가지쩜..^^; 5 하늘연달 09.30 2388
22776 게임추천해주세요 카발vs라펠즈 (좀 까다로움) 4 To_day 09.29 2248
22775 게임추천해주세요 요즘 할만한게 없군요....[] 칠야 09.29 14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4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