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아. 사이드 이펙트입니다.


진짜 온프 여러분께 묻고 싶은게 있네요.


기술학교 다니면서 저랑 트러블이 생기는 놈이 딱 한놈 있습니다. 이전과정은 복잡하지만 여튼 제가 좋아하던 여자애가 날 차고 그녀석을 사귀었다는 점이 약간은 첨가되었을수도 있어요. 여튼 이게 주 이야기는 아니고 트러블의 시작이라는거죠.


그런데 그녀석이 얼마전부터 이상하게 절 야려봅니다.


제가 예민한건지도 모르겠지만 이전부터 이상하게 절 무시한다는 낌새가 있었거든요.


얼마전에는 먹으라고 갖다둔거 자기가 가져가서 여자친구랑 나눠먹기도 하고.


말을 할때마다 듣질 않어요


쉽게말한다면 무시랄까요? 제 입장에서 봤을땐 딱 무시가 맞습니다. 물론 그녀석 입장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먹을걸 뺏어간거 말고도 진짜 제가 말하면 말 할때마다 무시하는게 보여요. 제가 나이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어린애한테 무시당한다는게 좀 열받는달까요?


제가 다니는 기술학교에 그녀석 이랑 어렸을적 부터 친구가 있는데 여태까지 이야기를 쭈루룩 하고 자기가 지켜봐도 그녀석이 무시하는거 맞다고.


오늘같은 경우는 제가 밖에서 담배를 태우고 와서 너무 더웠습니다. 그래서 에어컨을 틀어놨는데 그녀석이 오더니 끌려고 가는거에요 그래서


"야 덥다 에어컨 끄지마라."


좋게 말했거든요. 여태까지 한 스무번도 넘게 저렇게 좋게 말했습니다. 진짜루요. 화내는 기색 하나없이요. 그런데 무시하고 딱 끌려고 하니까 진짜 열이 받아서


입에서 욕이 나오더군요.


"야 씨팔 끄지마라."
 

에어컨을 담아둔게 아니에요 저녀석이 저렇게 날 무시한다는게 너무나 화가나서 진짜 5개월 넘게 봐주고 봐줬는데 제말을 듣는척 마는척 하고 그러는게 너무 화가나서 욕이나온거에요


그러니까 그녀석이 욕할때는 움찔했는지 약간  표정이 굳더니 또 여전히 절 야리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수업이 끝나고서 전화를 했습니다.


"야. 진짜 불만있음 형하고 말로하자. 둘이 불만가져서 저래봤자 뭐가 될게 있겠냐. 응 있으면 좀 말로해 자꾸 야리지 말고 알었냐?"


근데 그녀석이


"아뇨. 전 불만같은거 없어요 헤헤."


진짜 절 볼때마다 야리는 눈빛으로 뭔가 강렬하게 불만이 있다는 눈빛으로 쳐다보는데 정작 진짜 남자답게 털어놓으라고 기회까지 줬는데도 저리 말하니까 진짜 열받습니다. 몇수고 물러서 지금 이만큼까지 참아온건데 폭팔한거 랄까요.


지금 계획이 있는데 어디 조용한데 데리고 가서 한대 쥐어 박아줘야 겠습니다. 아 진짜. 이렇게 한번 돌아서 좋아본적이 없는데도 그녀석이 자꾸 그러니 점점 화가나네요 ㅋㅋ; 그냥 털어놓고 싶었습니다 ㅎㅎ
Comment '15'
  • ?
    사이드이펙트 2009.09.03 20:24
    진짜 씹을려고 작정했나 봅니다. 지금 열이 너무나 받아서 ㅋㅋ; 조금 답답하네요 ㅎ; 그래도 글올리니까 시원하네요
  • ?
    인피니티찰스 2009.09.03 20:28
    이렇게 화라도 푸시고 실제로 그쪽에서 공격이 오기전까지는 패지마시길....
  • ?
    황소 2009.09.03 20:55
    짜증좀 나시겠네요.. 같이 술이라도 한잔해보시면..
  • ?
    血劍 2009.09.03 20:57
    음 일단 열좀 식히시고 한번 차분히 다시 생각을 해보세요. 사이드님이 은연중에 걔 맘에 거슬리는 일을 했을수도 있고 아니면 막연히 '저 녀석이 날 계속 무시하네' 라는 생각이 누적되서 사이드님이 대하는 태도에 은근히 무시하는 투가 배어있었을 수도 있죠. 제일 급한건 역시 야리는 원인이 뭔지 알아내는건데 사실 저렇게 나오면 그것도 난감해서..ㅋ
    일단 너무 막대하지 마시고 이야기할 무드를 만들어서 한번 속내를 털어놓게 해보세요.
  • ?
    소녀시대 2009.09.03 21:04
    흠..지금 님 가지고 노는것 같은데....

    맞으면 정신 차릴거에요..한번 말하면 들어야지....

    사이드님이 좋아하시던 여자분을 자기가 사귀게 되니까....

    약간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죠 "저넘보단 내가 그래도 더 낫네" ( 기분나쁘게생각하진마시구요..)

    진짜 윗분처럼 "잠시 이야기좀 하자" 하셔서 무드를 만들어서 불만있으면 말을 해라

    그런데 위에처럼 또 불만같은거 없어요 해해? 하면 바로 때리세요

    맞아야합니다.
  • ?
    Nero 2009.09.03 21:09
    그냥 이유없이 야리면 때려도 됨
  • ?
    김망몽 2009.09.03 21:33
    때리라는 사람이 뭡니까?
    저 사람은 맞을 짓을 했으니까.. 등등의 어투는 폭력을 정당화 시킬 뿐 입니다.
    최소한 찰스님 말 처럼 상대가 먼저 공격하지 않은 이상 자기가 먼저 건들면 혼자만 병신되니 주의하시길..

    본론으로 말해서 제 의견을 말하자면..
    한마디로 조롱을 당하신다는 거군요.

    제가 지금 껏 본 책들 중에서 내용을 조금 인용해가며 말씀드리겠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말 없이 자신의 성격을 비웃고 있다는 인상을 받을 경우에는 예리한 아픔을 느낍니다.
    달리 숫기가 없고 과묵한 사람이라면 야비하게 조롱당하고 있다는 기분에 부글부글 끓다가
    급기야 소리를 지르거나 난폭한 행동은 물론,심지어 살인까지 저지를 수 있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입을 때 ,
    우리는 자신에게 상처를 입힌것이 당연히 그럴 "의도"를 지니고 있었다고 믿고 싶어합니다.
    '그리고'로 연결되는 절이 들어있는 문장을 버리고
    "~하기위해서"로 연결되는 절이 든 문장을 취하고 싶어하죠.

    '연필이 책상에서 떨어져 지금 나는 약이 올라있다.'는 생각에서부터,
    '나를 골려주려고 연필이 책상에서 떨어졌다.'는 의견으로 도약시키려는 유혹을 느낍니다.

    '그렇고 그래서 오늘 나를 만나주지 않았구나.'
    '다른 사람에게는 기회를 주면서 말야.'
    '그 사람은 거만하게 퇴짜를 놓은거야. 그렇지 않더라도 최소한 내 의견을 공개적으로 비웃었어.'
    '그 사람은 나에게 훌륭한 자리를 내주기는 커녕 테이블 아래쪽 자리를 주었어.'

    물론 상대방의 행동에는 그럴 만한 이유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가령 그 사람이 오늘 나를 만나주지 않는 것은 내일 보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기 때문일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가 나를 비웃은 것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안면경련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정신이 나약해져 있을 때는 이런 상황들을 우선 고려해 볼 수 없습니다..

    그렇기 떄문에 우리는 지나치게 첫인상에만 사로잡혀,
    그 인상의 명령에 따라 경망스럽게 행동하지 않도록 부단히노력해야만 합니다.
    우리는 스스로에게 자신의 편지에 답장을 하지 않는 누군가가 정말로 우리를 약 올리기 위해서
    늑장을 부리는 것인지.. 그리고 행방불명된 열쇠가 도둑맞은 것이 분명한지를 물어야합니다.

    "현명한 사람은 모든 것을 그릇되게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의 마음이 스스로에게 얼마나 비열한지 아니면 우호적인지 알아보는 손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소음에 대한 반응을 살펴보면되죠.
    자신에게 우호적이지 못한 사람들은
    (만약) 과자장수가 소리를 지른다면 단지 그것은 과자를 팔기위해서라고 상상하기 어려울 것 입니다.

    그러므로 소음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우리의 존재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믿어야합니다.
    외부의 소음과 , 그것을 처벌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마음속의 생각 사잉 방화벽을 쳐야하는 것 입니다.

    "다른 사람의 동기에 비관적인 해석을 우리가 본래 가지고 있던 대본에 추가해서는 곤란한 것입니다."

    근데 다 쓰고 생각해보니 약간 사이드님의 의도와 빗나간거같네요.. ㅠㅠ
  • 사이드이펙트 2009.09.03 22:41
    #김망몽
    정말 글을 다 잘 읽었는데요 저도 왠만하면 진짜 저렇게 생각할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그 녀석이 그 여자애와 사귄지 벌써 다섯달이 넘었어요. 5월달 부터요. 사실 사귈때 부터 좀 그랬어요. 전 그녀석 마음에 두고 있었는데 진짜 고백까지 제대로 할려고 자리를 준비하려고 하는 순간 부터 그녀석이 붙어다니더라구요. 제가 좋아하는거 알면서요 몇 십번을 물어도 그녀석은 안좋아아 한다고 합디다. 근데 제가 진짜 어느날 식당에 반 회식이라는 이름하에 제 고백이벤트를 했습니다.


    그런데 유난히 그녀석만 표정이 존나 씹었어요.


    진짜 막말로 영상 올려요. 네이트온 주면 진짜 그 영상 줍니다. 그녀석 표정 나와요. 그녀석만 표정이 진짜 씹었어요. 그래놓고 3일뒤에 그녀석이랑 그 여자애랑 사귀던데. 제앞에선 있는 가식 없는 가식 다 떨더니 사귀더군요. 그래도 참았습니다.



    그리고 그 뒤로 무시하기 시작했어요. 몇일뒤에 먹고있는걸 뺏어가서 자기 여자친구와 먹질 않나. 손도 안댄걸 말이에요.



    그리고 제가 과대표라서 이거저거 하자고 하면 처음엔 무시하고 봅니다. 그렇게 몇십번 무시당하는건 일도 아니에요. 하루에도 얼굴 마주치기 싫지만 한 학과라서 얼굴 마주쳐야 합니다.


    나이도 어린 게다가 가식을 한번겪은놈이 저렇게 해대는데 참을수 있었던 제가 진짜 대단합니다. 그렇게 지금 다섯달이 지났고 참을인자 세번쓰면 사람을 죽인다지만 참을인자를 마음속에 오백번 썼습니다.


    더이상 못참습니다. 진짜.. 좀.. 친구녀석하고 다른과 녀석 불러서 종강하고에 한번 들어볼 작정입니다.


    그리고 제가 더 화가나는 이유는. 이전 그녀석하고 이야기를 한적이 있습니다. 그때까지는 저에게 이렇게 심하게 안가지고 놀았던 때라서 말을 했는데 초기였죠 초기. 3~4월달. 근데 그때 제가 과대표형 진짜 좀 아니다 이야기를 하자 자기가 말을 했어요. "저도 진짜 좀 아닌거 같아서 은근히 개기고 있어요." 그러면서 방법을 말하던데 그때 그방법하고 똑같이 저에게 대합니다.


    그녀석은 잊었을지 몰라도 전 기억해요. 그리고 이미 법적으로 안걸리게 좀 크리미널 하게. 부를 장소도 마련했습니다.


    아침에 좀 부를작정이에요. 근데 그때도 저렇게 배실배실 웃는다면 보는앞에서 개망신 한번 줘야죠. 딱 한대만 뒷통수 쳐도 효과 좋을거 같습니다.
  • 소녀시대 2009.09.03 23:26
    #김망몽
    책에서 얻은 지식을 표현하려면 말로 해야겠죠?

    허나 말로 해도 이해못하는 무개념들이 있죠?

    그럼 어떡하죠? 맞아야겠죠?
  • ?
    vacantness 2009.09.03 22:54
    간단합니다

    말이 안통한다면 매가 약이죠
  • ?
    방학특강 2009.09.04 01:06
    원래 이래서 막 술병으로 후배 머리 깬 선배들의 무용담이 전해내려오는거임
  • ?
    덴  2009.09.04 08:42
    어차피 그 여자애는 버리세요. 그 남자가 그런데 그 여자가 너님을 온전하게 보기나 하겠어요?
    그리고 딱 대놓고 너님을 처다볼때 한마디씩 해줍니다.
    "얘야 눈알상태가 좋지 않구나 당장 깔지않으면 그 눈알을 후벼줄테다"
    라고 말이죠.
    그래도 말을 안듣는다면 전광석화같이 달려가서 정강이를 차거나 정강이에 조준되있는 의자를 발로 차버립니다.
    그리곤 한마디 날리세요.
    "이제야 눈알이 곱게되는구나"

    그리고 다른 방법은 그놈이 알게모르게 여론을 내편으로 만드는 거에요.
    한놈 한놈 포섭해서 그놈이 날 지켜볼때 꼭 보라고 전하는 거죠.
    너님이 형이라면 그리고 한국이라면 형한테는 그런 눈알상태는 옳지않는 다는건 지나가는 개도 압니다.
    그러니 분명 너님의 편이 되어줄 것이고 그놈은 자연스럽게 여론이 좋지않은 쪽으로 몰리겠죠.
    너님 편이 좀 많이 늘었는데 그 놈이 또 그렇게 쳐다보면 대놓고 찌르는거에요.
    "눈에서 레이져 나오겠다?"


    근데 후배다루는걸 너무 못하시네요.
    그렇게 앞에서 대놓고 쳐다볼때까지 멍청하게 뭐했나여?
  • ?
    살인 2009.09.05 12:23
    말이 안되면 맞아야 정신을 차리지요
  • ?
    쉬마려 2009.09.08 14:17
    - _- 상대편이 진짜 제가 젤싫어하는타입이네..

    나같으면 끝장봣을듯 ㅋ
  • ?
    風殺 2009.09.20 17:45
    저였음 그냥 그자리서 '뭘야리냐?' 이럴텐데..킁;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74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좀 추천해주세요 3 허벅유이 09.05 1967
22673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 추천좀 해주세요 ㄷㄷ 1 교통안전요원 09.05 1596
22672 그외질문 여자들도 길거리에서 헌팅같은거 함? 7 왕눈이 09.05 2970
22671 게임추천해주세요 던파vs마비노기 3 한성 09.04 2123
22670 그외질문 야간편의점알바하시는분 3 천재2 09.04 2232
22669 고민상담 어제의 글에 이는 사건의 후애. 12 사이드이펙트 09.04 2125
22668 게임추천해주세요 추천해주세요! 1 여리 09.04 1124
22667 게임추천해주세요 추천부탁드립니다. 2 카란 09.04 1270
22666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게임 혹은 PC게임도 추천해주세요 1 아영 09.04 1422
22665 그외질문 운전면허, 도로주행 2 마루 09.03 2317
» 고민상담 내가 이런 걸로 진짜 글을 다 올려보네. 15 사이드이펙트 09.03 2339
22663 게임질문 위닝2009 넷스타터질문 3 아영 09.03 1974
22662 게임질문 마비노기 광석 4 극마도존 09.03 2298
22661 게임추천해주세요 이런 게임 있나요? 추천좀! 6 얼어붙은송곳니 09.03 2694
22660 게임추천해주세요 뭐가좋을까요 =_= 5 방긋솜사탕 09.02 1810
22659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 게임 추천받습니다 8 이스티블루 09.02 2805
22658 고민상담 온프인들이 생각하는 자기 합리화란? 9 향이 09.02 1746
22657 게임추천해주세요 오토 돌릴만한 게임 추천좀요 14 다이옥신 09.02 3281
22656 게임질문 질문 있습니다~~ㅠㅜ 도와주세요~~~급함..ㅠㅜ 4 kc썬파워 09.01 2103
22655 그외질문 피멍빨리뺴는법 5 레이디 09.01 26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