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제가 헤어져서 엄청 슬퍼했지요.. 정말 사랑했으니까..
그래서 제 여자친구를 소개시켜준 얘한테 전화를 걸어서 마음을 좀 돌릴수 없냐고 조언좀 들을려고 했지요..

그러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습니다. 제 여자친구에 대해서..

근데 엄청나고 소름끼치는 비밀들이 나왔습니다. ㅋㅋㅋ
간략하게 글을 쓰기위해 제 여자친구의 친구(제 여자친구를 소개시켜준 친구죠.)를 P양으로 표기 하겠습니다.

하옇든 저랑 여자친구랑 사귀고 있을때 제 여자친구는 항상 P양을 거짓말만하고 안좋은 쪽으로 말을 하는거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친구니까 그냥 만나준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면서.. 정말 어떻게 그렇게까지 뒤에서 뒷다마 치면서 만날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P양에게 어제 전화를 하면서 내 전 여자친구가 너에게 대한 안좋은 얘기를 많이 하더라.
내가 헤어지는 마당에 이런 말 하면 너한테는 둘이 갈라놓으려고 내가 수작부리는것 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한번 들어보라고..

그러니까 들어보더니.. 제 얘기에서 맞는 말이 너무 많다는 겁니다.
자기도 비밀이 있다면서 제 전여자친구가 나에대해서 말했던게 한 두 가지가 아니였답니다.

P양이 저한테 그런 말을 듣고 열을 받았는지 비밀을 다 폭로해주더군요.

제 전 여자친구는 저랑 사귀면서도 인터넷 세이클럽을 통하여 서울에 사는 남자를 꼬셔서 서울에가서 1박2일을 했다고.

저번에 서울에 간다고 한적이 있엇지요.. 동생 면회 간다고 하더라구여. 가족들끼리~ 그래서 의심하나 안했었는데 ㅋㅋ

알고보니 인터넷으로 남자 꼬셔서 서울까지 가서 만나가지고(남자가 돈이 많았다고 합니다. 거기에 혹 넘어갔음) 술 마쉬고 DVD방 갔다가 모텔로 1박2일 하러 갔답니다. ㅋㅋ 첨만나서 모텔 갔다면 말 다 한거겠죠?

그리고 또 저희집 가정 얘기를 다 했다는군요.(저희 부모님관계라던지.. 뭐 이런 저런 안좋은 얘기들..)

저는 제 여자친구를 믿었기 때문에 저희집에 대한 안좋은 것들을 얘기했죠. 물론 비밀로 해달라고했지만, 이미 제 여자친구의 5년 절친인 P양은 제 집안관계를 속속히 파헤치고 있더군요. ㅋㅋ 진짜 깜놀했죠.

그리고 또 충격적인거 저희 어머니가 제 여자친구한테 손거울을 하나줬는데, P양에게 전화를 걸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아 승배(제이름) 엄마가 손거울 줬는데 존나 싸구려줬어, 줄려면 메이커(비비안나??하옇든 비싼 메이커이름)이런거 주지.." 이러면서 말했답니다. ㅋㅋ

또 그리고 제 여자친구가 저희집에 자주 놀러왔었는데요. 그때마다 할머니가 저희 노느거 불편할까바 자리를 비켜주곤 했습니다. 이웃집에 놀러를 가곤 했지요.. 할머니는 걸음도 불편하신데 말이죠.

근데 그걸 또 P양에게 이렇게 말을 했다고 합니다."승배 집에 놀러가면 할마씨가 있는데, 그 할마씨는 눈치가 있는지 우리가가면 자리를 비켜준다고." 참 어이가 없었죠..ㅋㅋ

제 앞에서는 착한척 진짜 연애초보인척 다했습니다. 뭐 제가 첫사랑이고 저랑 첫키스였고 저랑 결혼을 한다고 하면서.. 오만 생쑈지X을 다 했지요.

근데 알고보니 또 P양에게 전남자친구에 대해서 저랑 비교했던 말들도 있더라구요.

저랑 만나기전에 그전에 또 다른 남자를 만났다고 합니다.
그 남자는 돈이 많았다고하더군요. 차도있고. 집도 있고.

하옇든 그 남자보다 내가 능력이 떨어진다면서 그런 말도하고, 뭐 하옇든 이런저런 비교를 했다고 합니다. ㅋㅋ

참.. 진짜 수천가지 됩니다.. 이야기 다 하려면..

진짜 딱 결론만 내려서 말하자면.

조심하십시요.. 여자는 여우 입니다..
P양도 말하길.. 진짜 5년친구였는데 자기한테 이럴줄 몰랐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P양에게는 제 뒷다마를 까서 저랑 P양 거리를 띄우려고 오만 거짓말을 다 했었죠.
제가 P양을 이런저런 욕을 다 했던것처럼 꾸며서 말했습니다.

그리고 저한테는 P양 욕을 하면서 P양을 멀리대하게끔 나쁜애로 보이게끔 만들었다는거죠.

그러면서 자기는 중간에서 착한척 오만 비밀들을 서로에게 말해주고, 간신배 박쥐 짓을 했었다는 거죠.

아.. 또 하나 생각나는군요.

제가 농사를 짓습니다. 자두농사도 짓고 한우도 사육중입니다.
P양이 하는 말이 제 여자친구는 저를 엄청 능력없는 사람으로 봤다고 얘기를 하더라구요.

저랑 결혼하면 뭐 농촌에서 살아야하니, 너같으면 살겠냐고..
그리고 결혼하면 좋긴하겠다면서 땅이 있으니 남편이 일찍 죽으면 땅 다 팔아서 자기 편하게 살수 있다는 그런 말도 했었고.. ㅋㅋ

그리고 제가 이번에 자두 농사 짓은거 제 여자네 친구집에 2박스나 보냇죠.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고마우셨는지 저를 초청했다는 겁니다.

근데 P양이 엿들은 바로는 어머니는 저를 괜찮은 얘라고 하면서 초청을 했는데,
제 여자친구가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아 엄마, 승배(제이름)는 집에서 소키우고 소똥치우고 이러는데 우리 집에 오면 냄새나서 있겠나."

이렇게 말을 했다고 합니다.

참 진짜 들으면 들을수록 과관이였습니다.

에휴~ 뭐 어짜피 이렇게 헤어진거 정말 잘되었다고 생각 하구요.
참.. 뭐라 할말 없지만.. 제가 정말 멍청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517일을 사귀면서 어떻게 다른 남자 만나고 다니는것도 몰랐으며,
내 욕을 한것도 몰랐으며.. 제가 모든걸 믿고 내 모든걸 줬는지.. ㅋㅋ

아 그리고 또 충격적인건데..

P양이 말하기를 제 여자친구는 고등학교때 부터 남자와 관계가 엄청 깊었다고 합니다.

돈많고 차있고 허리 잘쓰면 무조건 OK 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때부터 이미 남자와 잤다고 하더라구요.(남자랑 잤으면 뭐했는지는 다 아시죠ㅡㅡ?)
그러면서 걔는 떳떳하게 말을 하고 다닌다고 합니다.

남자랑 자는건 원래 고등학교때부터 다 하지 않냐고..
그리고 이때까지 8명넘게 사귀고 해봤다고.
그리고 세이클럽 채팅 통해서도 남자 만나서 많이해봤다고.. ㅋㅋ 대단 하더라구요.

아휴.. 하옇든 뭐.. 전 그런 얘기를 듣고 나니..
한편으로 참 제가 어리석었다는 생각도 들지만..

이제는 쉽게 그 얘를 잊을 수가 있겠네요.
진짜 막힌 가슴이 뻥~ 뚫렸다고 해야하나..ㅎㅎ

진짜 이제 여자를 사귈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
여자를 믿을수가 없을것 같고..
솔직히 무섭습니다.. 소름끼칠 정도로..^^

쩝 그리고 격려의 말 해주신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다들 고맙습니다.
Comment '23'
  • ?
    인피니티찰스 2009.08.09 09:54
    저런 나쁜....

    더 피해보기 전에 헤어진게 잘된 일일지도 모릅니다.
    오히려 깨끗하게 잊을 수 있는 조건이 생겼네요.
    힘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우 키우는게 어때서.. 저희 친척중에 한우는 아니지만 젖소를 키우시는 친척이
    제일 잘나가던데...
  • ?
    Lyn팬 2009.08.09 09:59
    저같은 다혈질이라면 당장쫒아가서 아작을냈을지도 -ㅁ -
  • 태희♡ 2009.08.09 10:49
    #Lyn팬
    저도 묵사발을.. 냈을지도..

    뒷다마 까는 년들이 한둘이 아님..

    고상한척 은 다해묵고 뒤에선 사람흉이나보고
  • ?
    만화인 2009.08.09 10:01
    님 어머니께서 주신 손거울이 그 여자 주둥이보단 비싸겠는데요?

    아, 그래도 이렇게 말하는거 기분나쁘시려나?
  • ?
    ALBICO 2009.08.09 10:12
    어휴..똥 제대로 밟으셨네요
    -ㅁ- 좋은여자 만날 수 있을거에요
  • ?
    Kaisar 2009.08.09 11:43
    .. 이 글을 읽고 할 말을 잃었다..
  • ?
    소년 2009.08.09 12:08
    세상에는 별에 별년이 다있죠 ㅋㅋㅋㅋㅋㅋ
    나쁜년 못된년 싸가지없는년
    아, 물론 착한년도 있죠 ㅋㅋㅋㅋㅋㅋ
  • ?
    니똥ㅡ,.ㅡ 2009.08.09 14:03
    보이는게 다가아니군요ㅋㅋ

    누구나 다 조심해야할듯..ㅋ
  • ?
    사이드이펙트 2009.08.09 14:07
    아오! 나같으면 패죽인다.
  • ?
    소녀시대 2009.08.09 15:06
    그래도 나쁜사람보단 착한사람이 많답니다...

    진심을 통하는 여자를 만나실거에요

    그 여자분은 잊어버리시길...
  • ?
    사이다한잔 2009.08.09 15:16
    절헌........
  • ?
    Kis세자르 2009.08.09 21:51
    거의 안좋은 조짐은 근처 친구가 맨처음 알게된다는데

    알고서 사귀는 친구에게 말해줘도

    오히려 욕만 듣는게 현실 =_=;;


    친구 말이 중요하다는걸 한번더 느껴보는..
  • ?
    한스 2009.08.09 22:04
    많이 힘들어하시길래 위로 해드리려고 했더니
    오히려 다행이네요..
    사람의 겉과 속은 평생 알수가 없는 거겠죠.. 이중적인 인격이라..
    모두가 다 그런건 아니겠지만 정말 그런 막장녀때문에....
    본인도 씁쓸하시겠어요..
    그런 여자였다는 걸 알아서 그것때문에 앞으로 더 이상은 맘고생은 안하시겠지만..
    그런 여자때문에 시간 돈 투자하고 속앓이도 하셨던 지난날이 정말 아까우시겠어요...
    이번 기회를 통해서 사람을 만날때 그저 자신의 좋고 싫음보단 주변 사람들의 소견과 반응도
    그리고 내가 모르는 다른 모습도 알아야 할 필요성을 느끼네요..
    소름끼칩니다.. 정말로. ㄷㄷㄷ
    혹시 내가 헤어졌던 여자도 그랬던 건 아닌가...
  • ?
    비수야 2009.08.10 00:26
    이런글볼때마다 무서워 슈발.. 어디 처음보는여자 만나겠어..

    알던사람만 생각날뿐이지
  • ?
    자장가 2009.08.10 05:19
    아,,제여자친구도 저럴까봐 정말 무섭네요..

    가끔 의심스러워서..원..

    정말무섭네요.
  • ?
    Patrick 2009.08.10 08:05
    글 읽는 제가 빡치네요 - _ -)..

    다른 건 참더라도 일단 가족을 그렇게 이야기했다는거에 대해서 쇼크..

    사람의 배려를 머 저딴식으로..어우 - _ -)+

    진짜 저같음 찾아가서 아가리 다 찢어벌렸을지도..

    아휴..진짜 답없는 년...그년 싸이나 전화번호 좀 퍼트리세요..쓰레기년이라고..알리고 다니게 ㅡ
  • ?
    영혼 2009.08.10 21:28
    저 같은면 p양과 사귀어서
    당당하게 보여줄텐데요... 전 여자 친구에게

    아마 상당하게 배 아플 것입니다...
  • ?
    막사 2009.08.11 01:45
    .......참 ㅡㅡ;

    .....차라리 다행이에요 금방 맘정리 다되셧을테니

    이제 그딴사람 잊고 더 좋은, 진짜 글쓴이분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시길바랄게요..
  • ?
    향이 2009.08.11 08:45
    그 P양분하고 잘되시길...
    왠지 맞을거 같음 두분이서.....과거없는 사람은 없다지만...
    개념이 좀 없는 여자분이셨내요...
    전혀 어르신 공경할줄도 모르고...
    잘 된거에요 맘정리 하루라도 빨리하세요
    아니 벌써 되셧을거라 믿습니다.
  • ?
    레몬파이 2009.08.11 21:49
    다른 남자들 피해 안주게 이런것들은 다 실명공개 해놔야되
  • ?
    티너 2009.08.15 00:51
    깨끗히 잊는게 좋으실듯 그런여자는 그냥 일회용이라고 생각하시고 다른여자 만나세요
    나쁜여자가 있으면 착한여자도 있답니다
  • ?
    라주미힌 2009.08.18 12:48
    관계 라는 것이 참 어렵긴 하죠.
  • ?
    남자군 2009.08.22 16:49
    저랑은 비슷한것도 같으면서 약간은 틀리군요.. 저는 알게되서 해어진것이지만.. 지금은 그저 여자가 전부 다 그렇게 보여서 여자친구를 만들생각보다는 돈버는게 더 낮고 또 더 쉽고 또... 더 편안하더군요.. 누굴 만나 사귀귀가 겁납니다. 이런일 한번 겪고나면...말이죠..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514 고민상담 제인생은 방향을잃은 배같습니다. 16 TaeYeonLovesMe 08.09 1809
22513 게임추천해주세요 스릴있고 중독성있는게임좀 추천해주세요 6 newx4 08.09 3124
22512 게임추천해주세요 고사양 RPG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6 Suck It 08.09 3839
22511 게임추천해주세요 흑...게임불감증. ..ㅠㅠ 5 돼랑이 08.09 2125
22510 게임추천해주세요 세컨드라이프같은 종류의게임 아시는분!? 1 나이키십팔 08.09 2407
22509 게임추천해주세요 흐미 게임추천좀해주세요 ㅠㅠ 3 텨텨 08.09 2061
22508 게임추천해주세요 묘즘 바람어떤가요 ?? 8 람세스14 08.09 2621
» 고민상담 여러분 뒷통수 제대로 맞았습니다. ㅋㅋㅋ(밑에글 이어서) 23 천무 08.09 2069
22506 게임추천해주세요 불감증이...ㄷㄷ 2 검은독설가 08.09 1499
22505 그외질문 [설문조사] 온라이프대륙...당신은 어느 국가 사람입니까? 27 인피니티찰스 08.09 10271
22504 게임추천해주세요 탈것 있는게임 추천좀요 6 여랑구 08.09 2451
22503 게임질문 워크 월드에딧 잘만지시는분? 2 레어 08.08 1854
22502 고민상담 연예 조언좀 해주실분.. 8 니똥ㅡ,.ㅡ 08.08 2282
22501 그외질문 디카하나 살려고 하는데 karas 08.08 1663
22500 그외질문 게임or애니 O.S.T좀 추천해주세용 16 LastHero 08.08 2139
22499 고민상담 사랑은 마음을 참 아프게 하는것 같네요.. 11 천무 08.07 2363
22498 게임추천해주세요 추천좀...울고싶어요 5 ojk203 08.07 2125
22497 그외질문 13구역 얼티메이텀 자막 구할수 있는곳 없을까요 -- 1 싱싱한영계 08.07 2984
22496 게임추천해주세요 신규유저 이벤하는 RPG게임좀 추천해주세요 6 고독한곰 08.07 2902
22495 그외질문 로또 당첨꿈.. 로또를 살까말까..ㅜㅜ 8 자장가 08.07 21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