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2018 추천 0 댓글 8
사이드 이펙트 입니다.


지금부터 제가 할말은 사회생활을 아직 안해본 분이나 사람과의 교류가 약간은 어려운 사람들에게 하고싶은 말이에요


본인은 몇년전까지만 해도 학교에서 흔히말하는 찔찔이라고 해야되나. 그런 부류에 속했어요


뭐 맞고 다니거나 그런일은 거의 없었지만 몰려다니는 애들에게 린치정도는 당해봤죠.


그런데 계기란게 생기고 사람이란게 확 바뀌어 지더군요.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에 들어갔죠. 그런데 안될놈은 안되더군요. 고등학교 1학년 적응이 약한 힘들어서 휴학계를 냈습니다.


그리고 그냥 1년 노는데 다 썼죠. 노는게 얼마나 지겨운지 이때 알았습니다. 사람은 움직여야 된다는걸요. 그리고 목표가 있고 움직이는게 얼마나 행복한일인지요.


그래서 학교가서 잘해볼려고 임시반장도 하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그때도 꼭 시비거는놈이 있더군요.


사람한번 못패본 제가 운동만 배웠지 그저 맞을줄 밖에 몰랐던 제가 


전 한테 자꾸 시비를 거는 녀석에게 가서 말했습니다.


"너 내가 호구처럼보이냐?"


그런말 해본적도 없었고 한적도 없었습니다.


그저 맞을줄만 알았어요.


근데 그놈이 저한테 주먹질을 할려고 했어요. 사실 두려웠죠. 무지 두려웠어요. 그말을 하면서도 떨렸어요. 그런데 안되겠다 싶었어요. 아니 무서운거 자체가 왠지 화라는걸로 바뀐달까요.


그때 그놈 얼굴이 저를 린치하던 녀석들이랑 겹치더군요. 몇초만에 수많은 생각이 났어요.


그리고 깠어요. 시원하게! 얼굴을!


그리고 뭔지는 몰라도 물건을 들어서 개패듯이 팼죠. 이성을 잃었달까요. 무지 화가났었습니다. 근데 한대 딱 치는 순간. 무언가가 뚫리는 기분이 들었어요.


그놈은 얼굴하고 팔하고 종합해서 스무바늘은 꿰맸지요.


그때 이야기를 들어보니 학교에 있는 밀대로 개패듯이 패더랍니다.


그때 기억나는게 그녀석이 쓰러질때까지 말리는 사람이 없었고 선생님이 와서야 말렸죠.


근데 그때 새로운걸 알게됐어요. 그때 제사건으로 교원회의때 선생이고 학부모고 한입모아 말했답니다. 학교에 이미 적응을 못하던 녀석이었다고. 그런녀석은 내쫓아버려야한다고. 결국 학교는 다니지 못했고 퇴학대신에 전학을 가게 됐어요. 물론 대안학교 비슷한곳으로 갔죠.


한마디로 사회에 내몰린거죠.


어쩔수 없이 사회에 살아야 했던 열일곱살. 뭘할수 있었겠습니까?


근데 그때 저는 약 한달정도를 제 꿈이 무엇인가에대해 생각해봤어요. 처음으로 인생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고 그후로 사람이란게 바뀐거죠.


그래서 제 꿈을 이루기위해 직업훈련소에 갔었고. 그곳에서 많은 사람과 친해질수 있었어요. 근데 그것도 노력없이는 안되더군요 때론 아양도 부리면서 누나들이나 형들에게 붙고. 그리고 자리란 자리는 몽땅 갔습니다. 회식부터 시작해서 등산. 모임이란 모임엔 전부다 갔고 어디에 빠지지 않았어요. 그리고 그때 그 형들 누나들하고 말도 터놓으면서 많은걸 배웠습니다.


그리고 지금 성인이 되었고. 그 형들과 누나들은 제겐 인맥이란게 되었죠.


처음 직업훈련소를 다녔을때보단 많은 시간이 흐르고 몇년만에 만났어도 그 형들과 누나들은 날 반겨주더군요.


용기란게 중요합니다. 도전이란게 중요하구요. 때로는 후폭풍이란게 무서워서 아무것도 못할수 있을겁니다.


"싸움하면 점수 깎여서 안해. 태도점수 0점된대."

"그래. 그냥 참자. 대학을 위해서.."

이런 얄팍한 생각으론 뭣도 못해요. 사실 싸움 잘하는 놈들이 공부도 잘합니다. 스트레스를 안받거든요. 후폭풍은 접어두고 용기를 내서 도전하는겁니다.



P.S 제가 만취한 상태에서 쓴글이라서 제가봐도 글이 너무 조잡합니다. 이점에선 사죄드리구요..


요약하자면 학교를 휴학한뒤에 학우를 팼고 결과는 퇴학. 퇴학을 당함으로써 일반고등학교엔 못가게 되었고 사회에 내몰리게 되었다. 그러나 모임에 빠지지 않고 말도 트면서 많은걸 배워가 결국엔 사람들이 인맥이 되었다. 이겁니다.

Comment '8'
  • ?
    Kaisar 2009.06.27 19:49
    나도 싸움이 싫다

    남을 먼저 때려본적도 없다 오질라게 맞다가 몇대 때려본적은 있긴하다

    싸우느리 차라리 찌질이가 되겠다

    학교에선 찌질하겠지만 사회에 나가선 싸움 잘한다고 누가 왕인가?

    그리고 공부 잘하면 아무도 안건드림 ㅇㅇ

    실업계가서 성적 위에서 노니까 아무도 안건드리더라 오히려 감싸주더라

    중학교땐 시비 걸던애들 존나 많았는데
  • ?
    LOVE 2009.06.27 20:27
    저도 실업계 다니는데
    원래 사교성이 좋아서 친구들과 곧 잘 사귀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개중에 꼭 깝죽대는 얘들이 있더라구요
    같은 반이라면 정말 귀찮은 존재...
    외면적으로는 친구라고 가식적으로 놀지만,
    내면적으로는 정말 이시키 언젠가는 쥐어 패주겠다 이런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언젠가 그놈아가 한두번 깝치길래 결국 패줬더니
    그놈이 지 친구들을 데려오더라구요

    학교에서 다굴이 당하고 학생부로 모두 끌려갔는데
    나참.. 패준새끼는 내가 패서 아무 잘못 없다고 쳐도.. 다굴때린놈들이
    완전 이빨을 치더니.. 저만 징계받고, 봉사활동 20시간에.. 학부모 소환...
    생활 기록부에 지울수 없는 빨간줄 까지.......

    내가 화나서 그놈 쳤다고 치지만.. 날 다굴 때린 놈들이 그 영악한 세치혀로...
    저만......

    그래서 정말 열받아서, 한놈씩 팼습니다. 학교에서 말고 바깥에서 지나갈때마다
    정말 패줬습니다... 복수 해줬어요...
    맞기도 많이 맞았지만, 얘들 한놈씩 패주니깐 속시원 하더라구요...

    그로부터 전교에서 왕따?가 되었는데... 저는 그놈들한테 졌습니다..

    징계로 처분받은 빨간줄은 지워지지 않고,
    제 친구들은 제가 무섭다며 다 떠나갔죠...
    싸움잘한다고 자랑하는말 절대 아닙니다..

    혹시라도 싸울일 생기면 절대 싸우지 마세요, 싸움 잘한다고 인정해줄진 몰라도,

    빨간줄과 학생들이 생각하는 시각이 전혀 좌지우지 되요...
    설사 정당방위로라도 싸우지 마세요...
    잘못 건드리면 저 처럼 다굴 맞구요...
    그거 복수할 생각도 하지마세요...

    저 처럼 되요...
  • 사이드이펙트 2009.06.28 04:08
    #LOVE
    이카리 신지 등극! 정ㅋ벅ㅋ..



    하긴 저도 저때 때리고 주먹이란게 얼마나 무거운건지 알았으니까요..
  • ?
    김망몽 2009.06.28 05:09
    폭력을 폭력으로서 갚는다면 그것은 정당하지 못 합니다.
  • ?
    조흔사람 2009.06.30 01:21
    오고가는 주먹속에 피어나는 우정
    나는 친구를 사귈때 싸움부터 합니다. 나를 진심으로 대해주는건지...무서워서 그러는건지 더러워서 그러는건지 알기위해...
    결혼도 마찬가지...
  • ?
    달뜬언덕 2009.07.01 17:07
    싸우는건 정말 안 좋아요 정말로 싸워야 할 상황 아니라면 꾹 참는게 정말 좋죠..
    근데 용기와 도전이란 말은 정말 공감가네요
    용기가 있는 도전이라면 그 무엇인들 못하랴 !!
  • ?
    닉네임이뭐죠 2009.07.05 18:49
    싸우는게 안좋은것을 알고 있지만 ....


    싸우는게 왠지 재밌더군요 ... [내가 이상한건 알지만 ...]

    싸우고나면 왠지 속이 시원해져서 ...
  • ?
    ezKID99 2009.08.30 04:04
    살면서 여러번의 시련이 있죠
    지금 한고비를 넘어오셔서 힘들어하고 계신것 같아 진심을 담아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254 게임질문 저기 계정 거래에 대해서 질문좀 할게요 3 Alternative 06.30 1025
22253 게임추천해주세요 힐러가있고 힐러할만한게임 좀 추천해주세요 10 바나나충 06.29 1967
22252 게임질문 아이온이 정액제 게임인가요? 4 캔디샵 06.29 1153
22251 게임추천해주세요 아아.. 게임추천좀 해주실분.. 3 파라민트 06.29 1399
22250 게임추천해주세요 마법/스킬이 화려한 게임 추천해주세요 5 존사마 06.29 3032
22249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 추천 좀 해주세요 ㅠㅠ 3 동방뇌무 06.29 1213
22248 게임추천해주세요 이터널 시티에 대해서 6 이스티블루 06.28 1622
22247 게임추천해주세요 프리우스 vs 아이카 추천해주세요ㅠ 3 뭐여중복이냐 06.28 1388
22246 게임추천해주세요 용돈벌이하면서 할 수 있는 게임 찾습니다 6 환영블러드 06.28 2419
22245 게임추천해주세요 요즘 온프 게임?~! 3 커피향기 06.28 1299
22244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좀^^ 3 사랑받은너 06.28 1161
22243 게임추천해주세요 내용보시고 게임추천 부탁. 해외게임도 상관없음 5 가드로스 06.28 1539
22242 그외질문 제가 대학과를. 안경광학과를 갈껀데요. 4 에스파다 06.28 1209
22241 게임추천해주세요 2D RPG게임 추천점요~~ 4 BoB 06.27 2449
22240 게임추천해주세요 던파,바람? 3 똥닦던신사 06.27 917
» 고민상담 난 싸움이란게 싫었다. 8 사이드이펙트 06.27 2018
22238 게임질문 마비 접속이 안됩니다.;; 2 RubyTale 06.27 1082
22237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좀 해주세요^^~ 2 커피향기 06.27 962
22236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불감증... 3 스나이퍼 06.27 1794
22235 게임추천해주세요 친구둘이서할만한겜좀추천해주세요 ㅎ 5 벌리고달리는하니 06.26 17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