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1657 추천 0 댓글 10
요즘들어 생각이 많아집니다
아니 점점 생각을 잃어버린달까
살아있어도 사는것 같지가 않으니 말이죠
뭐 문제 있냐구요
네 있는거 같습니다

한달 전에 전역을 했어요
나름 열심히 군복무 마치고
전역 후에 한두달만 쉬고 슬슬 일해야겠다 생각을 했었는데
제가 방법을 잘못 택한거 같아요

집에 쳐박혀서 한달동안 컴퓨터 붙들고 살았습니다
일주일에 한두번 아버지 일 도와드리긴 했는데
이거 뭐 쉬는게 아니라 점점 망신창이가 되가는거 같군요

하루 열시간 이상 컴퓨터를 하다보면
군대에서 가졌던 여러가지 생각들이라거나
미래를 향한 꿈 주위에 대한 감사함이나 거시기한것들을
모두 잃어버리게 되나봐요
몸이 약해지는게 문제가 아니라
정신이 썩어버립니다

한마디로 지금 중독상태에요
미치겠습니다
그냥 잠에서 일어나면 컴퓨터 키고 힘들면 끄고 티비보다가 쉬다가
다시 컴퓨터키다가 일있으면 나가고 집에오면 컴퓨터키고 잘때까지 해요
이거 완전 인간쓰레기 아닙니까

정말 중요하고 걱정되는 것은
부모님께 효도를 해야된다는 겁니다
막연한 의무라거나 그런것이 아닌 정말 진심으로요 인생 살면서 꼭 해야만 하는 것이 있다면
1순위가 효도거든요
내년이면 복학을 합니다
사실 두달 정도 쉬고 알바뛰어서 학비 벌려고 전역 전부터 맘먹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달이 지난 지금 제 상태를 진단해본 결과
저는 아무런 의욕도 가지고 있지 않고 그냥 정신과 육체가 썩어가고 있다는 것만 느껴요
살아가는게 아니라 죽어가고있습니다
싸이월드에 친구들이 전역했으니 좀 보자고 방명록 남겨도 이제 귀찮아서 가지도 않고
연락도 안해요
핸드폰으로 문자와도 전화와도 다 씹고
저 지금 뭐하고 있는거죠

여기다 이런 글 써서 어쩌냐구요
모르겠네요
누가 조언좀 해주세요
전역하신 분들 경험좀 들려주세요
지금 뭐하고 계십니까
저는 왜 이따위죠

아 가끔은 부모님께 너무 죄송합니다
받아놓은 건 너무나도 많은데
드린것은 아무것도 없어요
아마 제가 없었다면
부모님은 그렇게 맹목적으로 치열하게 살아갈 필요가 없을거에요
저라면 감히 감당할 수없을 인생의 무게지고 하루하루 빡세게 일할 필요가 없는거잖아요
저는 죄악입니다
저뿐 아니라 모든 자식들은 죄악이에요
한번쯤 생각해보세요
우리가 아니었다면 우리 부모님은 인생 즐길 시간없이 일만하고
귀가하시면 집에 쓰러져 잠을 주무실까요
물론 안그런 집도 있겠죠

제 아버지는 조경업 하십니다
육체 노동과 기술이죠
나이 오십대신데 이십대인 제가 따라가서 일 도와드려도 엄청 빡셉니다 특히 요즘같은 여름철엔요
가정의 기둥이기때문에
겨울을 제외한 모든 날들 주말도 없이 하루하루 일만하십니다
그러면서도 항상 밝은 모습 보여주십니다

그런데 제가 이렇게 쓰레기처럼 기생해도 되는 걸까요
대체 저 왜이러는건가요
Comment '10'
  • ?
    까라마조프 2009.06.14 15:35
    영화 "사랑의블랙홀" 추천합니다.

    의미없이 보내는 시간이 지겨운 사람에게 딱 입니다.
  • ?
    추천좀 2009.06.14 20:11
    흠, 군대에서는 많이 자유가 구속되니..
    전역하면 일단 한동안 그래도 삶 자체가 어느정도 신날 텐데..
    그런 느낌이 전혀 안 드나요?
    실례하지만 군생활을 어디서 어찌 했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스스로가 자신의 문제점을 잘 알고 있는듯 하네요.
    몇몇 사람들은, 스스로의 문제점을 잘 알려고 하지도 않거나 모르거나 하니깐요.

    최근에 돈이 많은 사람들이면서,
    인생이 나태하고, 삶에 대한 의욕이 없는 사람들을 봤는데..
    스스로 많이 답답해 하드라구요.

    뭐 살면서 큰 부족함이 없는 것도 문제였을 테고,
    또 지극히 간절함이 없는 게 또 문제겠죠.
    큰 욕심도 없는 게 문제일 테고...

    지금 이 시점에서, 뭐가 꼭 되고 싶다 거나.. 뭐를 꼭 갖고 싶다.
    무엇을 꼭 하고 싶다 등등 그런 간절함이 없나요?

    부모님께 효도하고, 또 스스로 돈 벌어 등록금에 보태고 용돈 쓰고,
    또 공부 열심히 해서 장학금 타고, 취업 잘하고,
    애인 사겨 행복하고, 재미있게 평범하게 사는 것.. 뭐 그런 소박한 바람들은 있을 테죠?

    결국에는.. 잘 살기 위한 욕심이 없다면,
    안 좋은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사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지금도 좋지 않는 상황이라면, 더 좋지 않는 상황이 온다면 어쩌시겠나요?

    예를들어, 나나 부모님이 아프거나, 집이 심각하게 가난해져서 먹고 살기도 힘들거나..
    부모님과 큰 불화로 인해 집에서 쫓겨나와 스스로 독립해야 하는 상황.. 등등
    그런 상황까지 안 간다는 보장이 있나요?



    결론이 간단합니다.
    지금 내 처지가 싫다면 벗나나기 위해 일어서거나..
    그냥 이 상황을 받아들이면 됩니다.

    그래도 싫다면 죽으면 그만이구요. 인생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인생이 꼬인 사람들을 보면 가끔, 답을 남에게 찾으려는 버릇이 있는데,
    정답은 내 자신이 알고 있습니다.
    답은 당신에게 있어요. 지금 알고 있구요.

    잘 생각해보세요 어찌 해야 하는지 당신은 이미 다 알고 있어요.


    다만 주저 앉아 있기만 하는 거지..

    그리고 당장 컴퓨터부터 끄셔야 할듯 싶습니다.
  • ?
    이스티블루 2009.06.14 21:57
    간만에 그렇게 좋아했던 달리기를 하구 왔습니다
    군대에선 왜 그렇게 달릴때가 좋던지
    좀 이상한 말이지만 그곳에서 달릴적이면 왠지 자유랄까 그런 걸 느꼈어요
    누구 관섭도 받지않고 제 뜻대로 달리는 거니까요 좀 이상한가;

    미뤄왔던 통화도 하구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보고
    뭐랄까 나에 대해 다시 한번 뒤돌아봤는데

    사실 맞아요 윗분 말한거처럼
    답은 이미 나와있어요 그것도 제가 가장 잘 알죠
    아마 철이 덜 들었나봐요
    앞으로 살아갈 인생을 생각해보면 참 힘들고 고달픈거 같아요
    인생은 힘들다잖아요
    특히나 대한민국에서 남자로 살아가기란
    그래도 어쩔수 있나요 살기 힘들것 같다고 미리 겁내면서 이대로 죽을순 없겠지요 ㅎㅎ

    뭐 이제 어린애같은 푸념도 집어던지구
    슬슬 일어나 봐야겠죠
  • ?
    로허 2009.06.15 11:34
    님은 누군가 등한번 탁쳐주면서 힘내라 하면 일어서실거 같은 사람이네요


    나같이 아예 필요성을 못느끼는 사람들도 수두룩한데
  • ?
    PleaseHelpMe 2009.06.15 14:31
    원래 컴퓨터 10시간씩하면 그래되요 ㅡㅡ;

    가상세계랑 현실이랑 바껴서 가상에서는 의욕충만.. 현실에서는 의욕 상실..

    이렇게 지내다가 어느순간 깨닫게되죠. 내가 진짜 병신이 됬구나하고..

    두달 쉬기로 한 것을 밖에서 사람이랑 어울리면서 하는 그런걸 하면 괜찮은데

    컴퓨터는 사람 정신을 썩게 만들어요. 조심하세요... 컴퓨터 마약과 같습니다.. 지나치면 ㅡㅡㅋ
  • ?
    피빛물든천사 2009.06.16 14:43
    하나님을 믿으세요.

    음... 제가 글을 쓰고 있지만 뭐 이런사람이 있어 하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보통 사람들은 하나님을 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을 봅니다.

    하나님은 눈에 보이시는 분이 아니라 하나님을 알기 위해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을 보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과 하나님을 믿는 다는 사람은 완전히 틀립니다.

    우리는 죄인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믿는다고 말만 하는 신도들이 많습니다.

    저는 대학원시절 글쓴이와 같은 고민으로 방항하다가 UBF를 통해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대학생이시면... UBF를 통해 하나님을 만나보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새벽녘 2009.06.16 22:20
    숨쉬세요
  • ?
    샤르넬 2009.06.18 00:01
    피빛물든 천사<-님께서 말한 종교를 믿는것도 좋긴한데..지금은 현실적인 문제가 시급하신듯..

    저도 매일 느꼈던건데...초,중,고2 학년때까지 컴퓨터를 붙잡고 살았는데..고3때 현실을 보게되더라구요, 이건 아니다 싶어서,
    저한테 맞는 진로를 선택하고, 거기에 맞는 학교나,진로를 위해 따야하는 자격증? 이런것들을 공부하기 시작했는데.

    예전에 컴퓨터만 하고지낼때는 모르던 뭔가를 느끼기 시작했죠..나도 뭔가를 할수있구나? 뭐이런거 ?..

    님같은경우는..군대까지 갔다오셨으니까..현재 대학교를 다니시면서, 뭔가 내가 학교를 졸업하고 할만한 목표를 찾으시는게..
    [대학교 다니시면..들어가신 과가 있으시잖아요? 거기서 내가 전문으로 해야겠다는 전공과목을 선택해보심도..선택하신후 열심히 그쪽을 파시다보면 그 전공에 맞는 직업을 선택할수가있잖아요?]

    그것을 찾으신후, 그것을 이루기 위해 할만한 무언가를 하시고...또 가끔 운동삼아 알바도[여건이 되시면..;] 하시면..돈도 버시면서..[통장에 돈들어오는 기분은 참.. ]
    제가 고등학교졸업후에 느낀건데..정말 억지로 해야하는 공부가 아닌 자기가 꿈을 이루기위해 하고싶어서 하는 공부는 재미가 있거든요,..[그래서 만학의 꿈을 키우시는 어르신분들이 공부를 정말 재밌게 하시잖아요? ;]

    솔직히, 제가 글쓴님 보다 어려서..이런말씀 드리기 쫌 죄송스러우나.. 제 느낌가는 대로 말씀드렸어요..
  • ?
    fial 2009.07.02 14:29
    컴퓨터를 끊으세요 ㅎ
    뭐 다른긴말 필요없이 이게정답..
  • ?
    naruto 2009.08.07 03:31
    처지가 저와 마친가집니다 전 아침9시부터저녁 6시까지 자구 다른 시간엔 컴퓨터를 놀죠 20대초반인데 말이죠 자기가 좋아하는 일으 해보시죠 조용한 산에 놀라가든가 어디 산책가는것도 좋은 방법이죠 전 알바도 안하고 참 부모가 고생하는데...자기앞날이 행복해질거라 믿으면 순조로울것입니다 그리고 자신감을 가지세요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94 게임추천해주세요 마비노기를 할까하는데 서버추천좀 7 호랑이정력 06.16 1090
22193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해주세요~내용필독 4 나이트온란 06.15 1390
22192 그외질문 던파 오토키보드,, 3 마루 06.15 2370
22191 그외질문 꾸준글이 나쁜가요? 4 까라마조프 06.15 922
22190 고민상담 오래 전부터, 온라이프 회원에게 할말이 있다. 30 추천좀 06.14 2100
22189 고민상담 당돌한 여자는 어찌? 28 이타치 06.14 2436
22188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 추천좀해주세요 ㅠ 8 미라루츠 06.14 1734
» 고민상담 어떻게 해야 살아있는 거죠? 10 이스티블루 06.14 1657
22186 게임추천해주세요 MMRPG온라인 추천좀요!! 해외겜 도 무관 7 Mighty 06.14 2226
22185 고민상담 게임을 많이 하더라도 이건 알으셔야... 30 팀데스매치 06.14 2536
22184 게임추천해주세요 음,..불감증인가요? 4 BBABBICO 06.13 1328
22183 게임추천해주세요 여자애랑 할만한거 ㅇㅅㅇ 15 향이 06.13 2987
22182 고민상담 왕따에서 벗어나는방법 일것같네요 62 로리아 06.13 2750
22181 게임추천해주세요 이런 게임 없을까요? 7 리스템퍼 06.13 1558
22180 고민상담 이 게시판 글들 보면서 가장 어이없었던 부분. 9 1 스틸레 06.12 1788
22179 고민상담 제가 좀 무료한데요... 20 만화인 06.12 1702
22178 고민상담 왕따라.. 한번 보셨으면.. 3 니콜니콜 06.12 1768
22177 고민상담 여기에 여자친구 이야기하는것도 웃긴데.. 8 니콜니콜 06.12 1832
22176 게임추천해주세요 이런종류의겜좀 알려주세요 9 똥꼬파멸 06.12 1821
22175 게임질문 요세 파랜드택틱스같은게임 없나요? 5 훈이 06.12 30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