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1362 추천 0 댓글 14
안녕하세요?
올해 2009년으로 인문계 고등학생 3학년이 되는 남학생입니다.

이제 고3이 되다보니까
제작년이나 작년처럼 목표가 자주 바뀌면
제가 공부하는데 지장이 있고,
또 목표가 확실히 뚜렷하지 않으면 공부할때 목표를 가지고 해야
동기부여로 열심히 하는데 목표가 없으면 역시 공부하는 재미가 반감되고 힘들겠죠.


전 꿈이 참 다양해요.

제과제빵사가 되고싶었을때가 있었어요.
그건 제작년 고1 시절때 공부가 싫어서 어머님께 부탁드려서
요리학원을 3개월간 다닌적이 있었습니다.
그 3개월간 전 평소에 볼수 없었던 제 모습.
수업에 너무 잘 참여 한달까? 이론 수업 내용도 귀에 잘 들어왔고,
질문도 바로 바로 한 편이고 기분 좋게 다니며
심지어 이쪽 전공으로 할까 싶을정도로 만족했습니다.

근데 집안 사정으로 인해 그만두고 말았고
다시 집에서 시험공부의 압박으로 인해 제작년 1년간 많이 방황을 했어요.
가출도 하고 학교도 안가고 담배도 피고..

그때 방황한 탓으로 배운 담배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네요.
당시 만났던 좋지 않았던 친구들은 연을 끊고 싹 다 정리를 했지만
담배만큼은 못 끊더라고요.
참...학생인데 자랑도 아니고 그래서 제과제빵을 다시 배운다 쳐도
미각문제에 이미 많은 손상을 끼쳤을까봐 두려워서 다시 다닐 생각이 사라지더군요.

그렇게 2학년 올라가고 나서 방황은 끝났고 공부를 시작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성적은 흐지부지 영 집중이 되지 않았죠.
그래도 수업 태도만큼은 끝까지 일관성 있게 지켜서 이 부분은 나름 만족합니다.
배우고자 하는 자세는 됬지만 머리에 들어오지 않는게 참 속상합니다.


그래서 목표를 갖고자 여러가지 생각도 많이 했습니다.
워크넷이나 커리어넷 등 들어가서 적성검사도 하고 그랬지요.

처음엔 간호사를 지망할까..싶었고
다시 제과제빵? 그러다 또 간호사...
그리고 실내 디자이너 등..
마구 마구 바뀌네요.

그리고 지금은 음악.
피아노과 아니면 음악지휘과.

간호사든 제빵사든 디자이너나 피아노는
일단 제가 좋아하는 분야이긴 합니다.

근데 어머님이 말하시길
집에 돈이 없어서 저를 대학에 못보내겠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전 제가 공부를 잘 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서 그런지 그런 말씀을 하신거라면
제가 이제 성적을 올리는 모습을 보여주면 되지 않을까 싶지만

솔직히 집안사정도 그리 썩 좋지 않아서
1년에 대학비만 해도 600~800은 되는데 그 많은 돈을 집에서 어찌 감당할지
걱정이 되죠.



하지만 대학도 저처럼 집안사정을 안좋은 학생을 위한 장학금도 있지만
그것을 노리는 사람은 한둘도 아니고 또 저보다 집안이 좋지 않은 학생은
엄청난 각오와 노력으로 공부를 하는데
그런 경쟁심을 생각하면 자신감이 축 줄어들고

또 무조건 대학교에 간다고 취업에 보장될리가 없는데.. 라는 생각이 들어
지금은 대학에 안가겠다 아니, 못가니까 뭐 하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근데 위에서 말한 것들은 대학을 가서 배워야만 취업이 될텐데 걱정이 너무 큽니다.
과나 목표는 위에 4개로 정해놓고 일단 공부라도 해서 어디로 갈지 알아보자 라는
심정으로 공부를 할 생각인데

역시 대학에 못간다 라는 생각이 크게 사로잡혀있어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래서 저희 형이 영어 공부를 하라고 하더군요.
영어는 대학에 못가도 영어 하나만 잘해도 대졸보다 취업률이 높고 임금 역시
좋은 편이라고 말하더군요.

확실히 영어를 잘하면 길이 많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조금 조금 영어 공부를 하긴 하는데


막막한 마음이 너무 커서 뭘 어떻게 해야 될지 고민이 듭니다.
어떡하죠?

수능공부를 하면서 위 네 개의 과로 잡고 지방 전문대든 좋으니
일단 공부하면서 아르바이트 해서 대학비를 마련할까 싶은 생각도 드는데..
미치겠습니다.

어떻해야 될지 ..조언을 구합니다.
Comment '14'
  • ?
    hedonist 2009.02.07 05:13

    대학은 반드시 나오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 캬쿄키쿄 2009.02.08 00:28
    #Suck It
    그런데.. 그런데에 눈을 돌리는 사람들은 별루 없죠.....
  • Suck It 2009.02.07 20:31
    #hedonist
    전 대학을 꼭 안가도 됀다고 생각해요..
    요즘 대학나와도 취직안되는건 다반사고 국가에서 무료로 지원해주는 직업훈련원같은곳도 인기많습니다
    직업훈련원에서 기술배우고 영어만 잘하면 캐나다나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엄청 많이 데려갑니다
    캐나다는 용접공을 반기고 호주같은경우는 배수관에관한 기술 가진사람을 무지 반긴다는군요.
    저희 삼촌 한분도 고졸에 직업훈련원나와서 캐나다가서 용접공으로 일하는데 돈은 남부럽지않게 벌어요.
    몇몇 기업들은 대학나온사람보다 고졸을 더 반긴다는 신문기사도 본적이있습니다..물론 몇 안되는 기업이지만...
    결론은.. 명문대 진학할수있는 성적이 안되시면 전문대는 안가는게 좋고 직업훈련원에서 기술배우시는게 훨씬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 ?
    Kis세자르 2009.02.07 11:57
    참 무기력하시네요

    미각에 손상을 입어서 다시 제과제빵은 못배우겠다고 하시면서
    어째서 간호사,피아노,디자이너들 사이에 왜 제빵사를 넣으신거죠

    간호사,피아노,디자이너 같은일을 평생 죽을때까지 할 자신있으세요 ?
    또 그일을 했을때 만족감을 얻으실수 있겠어요 ?

    그냥 공부안되니깐 예체능쪽이나 가볼까라는 마음에 정한게 아닌가요
    아 거기다가 제빵은 돈많이 드니깐 좀 힘들겠고...

    만약에 진짜 돈이 없어 대학 몇개월, 1~2년 늦게간다고 한들
    정말 전공으로 삼고싶고 다른 삶이라는 느낌이 있었다면서요.
    근데 다른 인간들보다 잘하실 자신은 없으신거죠.

    거기다가 제빵 하고싶으신 마음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으면 담배 근처에도 두지마세요.
    돈없어서 제빵 못한다더니 담배살돈은 있으신가요

    대학 못 간다하니깐

    여담인데 저한테는 연년생에 예체능하는 형이 있습니다.

    근데 저희집은 엄청 빈궁합니다 [화기애애하지만요]
    중학교때 급식비처음 지원받을때까진 몰랐는데 받아 보니 딱 느껴지더라구요.
    왜냐면 빈 곤 층 이라고 딱 도장이 찍혀버렸으니깐요.

    저희 지방에 좀 잘나가는 고등학교를 왔는데도 문제였습니다.
    사립고등학교라 학교운영지금 내는것만해도 두명이니깐 엄청나더군요.

    거기다가 저희형이 중2때부터 1달,2달간격으로 "나 미술하고싶어요" 하고 막 부모님한테 매달렸어요.
    근데 집안형편상 고2 초 되서야 다니게됬지요. [그때까진 독학맨날하구요.]

    그것도 초반에는 방학특강조차 못받았습니다.
    예체능이라 그런지 학원비+재료비 하니깐 정말 안됬나 보더군요.

    그래도 고등학교 3학년때 특강 다받은덕에 집은 조그만한 곳으로 이사왔지요 .

    딱 수능이랑 실기마치고 와서 부모님이랑 같이 술먹는데
    무뚝뚝하던 형이 너무 잘했는데 너무 죄송한듯이 울더군요.

    자기가 하고싶은거 해서 좋긴한데 집은 뭐 안습이니깐요 =_=ㅋㅋ

    그만큼 오기라는게 있어야되고 현실인지를 더욱 잘해야됩니다. 벽을 쌓아야된다구요.

    필자님에게 필요한건 동기부여일리가 없습니다.

    현실이 대학도 못갈정도로 극박하면 그냥 어쩔수없이 미친듯이 달리게되야되는데
    공부하는 재미나 따지시는걸 보니 현실을 인지못하신거겠죠

    이리저리 회피, "나는 지금 꿈을 생각중이다,집안형편이 이런데 어쩌라고"
    거기다가 만약 영어공부해서 뭐 어떤 직장 취직했다.

    과연 보람차게 일하실 자신있으신지 ?

    자신감 가지시고 지금 내가 여기서 이쪽으로 갈려면 무엇을 해야되는지

    학교 야자 다 때려치우고 뭘 해야 내 꿈에 한걸음 다가갔다. 라고 할수있는지

    생각해보세요 ㅎ

    그다음에 수시,정시와 같이 방안을 생각을 해보아야겠지요.
  • ?
    솔뎃 2009.02.08 00:27
    흐음... 같은 고등학생 입장에서 말씀드려보면,

    일단 제얘기는 아니고 제 주위 선배들 말씀이지만,,그리고 선생님들께 들은얘기지만,,

    예체능쪽으로 갈려면 집안이 빵빵해야됩니다.. 간호사? 제과제빵? 말씀하셨듯 돈이좀 필요하지요..;

    미술쪽도 돈 무지 깨진다고 들었어요.

    제가 답글 다는 이유는요..

    그쪽과 상황이 너무나. . . 비슷해서 ..^^.... 정말... 힘들죠!! 헤헤.. 동병상련입장에서 글을 써봅니다!

    제가 설에 친척집가서 친척형이랑 얘기를 했는데요.

    어느대, 어느과, 희망직업이 정확하게 무엇이냐고 물어봤을때

    중학교~고입초 때까지만 해도 언어가 1등급이 나와서 ,, 또 중학교때 국어선생님이 저를 탈선안하게 도와주셨고 정말 존경스러워서 국어선생님이 되겠다고..그때부터 마음을 먹었거든요!
    하지만 점점 시험볼수록 떨어지는 등급.. 현재는 2~3등급에까지나 머물러버렸어요 ㅠㅠ
    모의고사를 쳐도 3~4등급... 하아..

    상황이 이렇고.. 저희집도 님과 비슷하게 형편이 좋지 못하다보니... 예체능은 꿈도 못꾸고있구요.
    공부도 완전 잘하는것도 아니어서 이도 저도 아니고 고민이 많아요.

    제 친척형은.. 이렇게 말해줬어요 .

    "대학은 가야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건 인맥이야. 대학을 안가면..군대를 가라.
    인맥을 어떻게든 넓혀야 살 수 있어. 어느 대학 이던 일단 되던 안되던 공부를 주로 해.
    그리고, 니가 하고싶은것 있지? 정말 내가 이건 잘한다, 이건 하면서도 재밌다, 재밌게 할수있다 라고
    생각되는것을 따로 짬짬히 해봐. 컴퓨터? 괜찮아, 요즘 컴퓨터하는 능력 좋으면 들어갈 수 있는 직장
    많다. 꼭 삼성같은 대기업 들어가야 성공하는것 아니다.
    공부를 주로 하되, 니가 정말 재밌게 할수있고 하고싶은것을 짬짬히 해놔봐. 그러면 대학을 좋은곳을 못갔거나 아예 대학을 못가도, 선택의 폭이 생기잖아. 만약 공부만 죽도록 했는데 입학 못했다면, 그냥 끝인거야, 물론 공부에 집중을 해서 대학교를 입학 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면 그냥 다 접고 공부를 해.
    하지만, 너(저 말하는것..) 가 말했듯이 성적이 이미 중상위권정도라며?,, 물론 열심히 마음잡고하면
    중상위권에서는 상위권 전교권으로 올라갈 수 있어. 그치만,, 만약에 실패하면 할게 없잖아? 군입대밖에 더있냐. 하고 싶은것을 해. 그게 좋은거야. 대입 하고 나서도 괜찮으니까 대입 하고 나서도 좋아하고 하고싶은것을 멈추지 말고."

    - 2번째 얘기는 제가 다니는 학원에서 3학년 언어단과 선생님께 상담받았을때 이야기 입니다..-

    "일단 대학은 되던 안되던 꼭 들어가라고 말해주고싶다. 공부를 열심히해서 공무원 시험을 보거라.
    공무원 하면 고리타분한 동사무소에서 일하는 그런 직업이 떠오르지? 그런 직업 아니어도
    다른 직업들도 있단다. KCIA 라는 곳도 있고. 니가 되고싶어하는 교사 라는 직업도 공무원이지.
    정말 안되겠다 싶으면,, 농담반진담반으로 하는 얘기지만, 군대도 괜찮단다.
    짬밥좀 먹으면 월급도 100~150이상 나오고,, 소대장때부터는 출퇴근도 가능할꺼야 아마."

    라던가..

    제가 좀 풀어쓰거나 여러 부분 좀 수정한 부분이 있지만 이런 느낌정도였지요.
    결론은 대학 가라는거네요..................... 이런?

    저희 부모님께서는 공부만 잘하면 못해줄게 뭐있냐면서 돈 빌려서라도 대학 넣어줄테니까
    제발 공부좀 하라고... 하시는 키키..
  • ?
    SinPlus 2009.02.08 00:32
    다들 조언 정말 감사합니다.
    음악 미술은 교회/학교 에서 선생님들께 진지하게 여쭤서 배움을 받아서
    대학을 실기로 가든지
    공부 좆나해서 대학 갈수 있게끔 성적 만들고
    돈은 학자비대출이라도 해서 알바 존나 해야겠네요.
  • ?
    클라우터 2009.02.08 03:06
    23살의 대학생입니다.

    대학이나 등록금 매달리는 모습이 안타깝군요.
    매일 TV를 보고 그런 하나 하나에 매달리기에 가끔은 고민도 하고 어떤거에 매달려야 할지 고민할 시기이기도 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그래픽 디자이너가 되고 싶었지만 집에서 반대로 대학을 전자과를 다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꿈이 끝난게 아니죠. 오히려 20대 초기이면 시작중에 시작입니다.
    글쓴분의 경우는 하고 싶은게 어떤거든 제가 자세히 묻진 않겠지만 대학가서도 가능합니다. 군대갔다 와서도요. 제 주변이든 대학이든 그런사람 많고요. 30대에 대학공부를 시작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저도 대학 휴학을 준비중이고 휴학하면서 따로 배울려고 합니다. 10대와 20대는 그런 자신의 장점을 이용할 최고의 시기이죠. 등록금이 문제이시면 학자금 대출도 있고 아르바이트도 있습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공부 가능해요. 자신이 노력한다면 가능하고요. 그런 사람들 많습니다. 안되다는건 일단 그 사람은 가능성이 없는 사람이죠. 저 알바할때도 일하면서 준비한 사람들 많습니다. 저 같은 경우도 아르바이트로 1학년 1학기 다녔죠.
    더 좋은건 장학금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장학금을 배제하는데 장학금이 최고의 방법입니다. 저 2학기때는 장학금 받고 한푼도 안내고 다녔습니다.

    어느 일이든 할 때 자신의 마음가짐이 필요합니다. 여러가지를 한 꺼번에 하려하지말고 하나 하나 차근 차근하세요. 한꺼번에 할려면 절대 안됩니다. 하나 하나 순서를 잡은 다음 해도 가능해요.

    그리고 대학에 너무 매달리지 마세요. 고졸 하고도 성공한 사람 많고요. 전문대 나와서도 성공 한 사람들 많습니다. 정치인이나 대기업에 매달리게 되면 오히려 대학에 더 매달릴 뿐입니다. 정말 하고 싶다면 다른거에 신경쓰지 말고 일단 시도라도 해보고 얘기를 하세요. 전부터 생각만 너무 한다면 그건 안한거랑 다른게 없습니다.

    정말 하고 싶다면 노력에 앞에 행동으로 옮기세요. 안된다는 생각은 잊고요. 그게 최고의 방법입니다.
  • ?
    덴  2009.02.08 14:14
    10대의 장점은 역시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많은걸 해볼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20대만 건너와도 뭐하나 삐끗하면 왠지 불안하죠. 직장을 저렇게 이리저리 옮겨다니다보면 문제가 되기도 하구요. 저는 정말 운이 좋아서 사회복지를 알게되어 지금 공부중입니다. 돈을 보지 마세요. 자기가 하고싶은일, 마음이 끌리는 일, 하면서 웃을수 있는일을 찾으면 분명 돈은 따라오게 되있습니다.
  • ?
    불효 2009.02.08 23:28
    현재 21살이고 군입대를 앞두는 사람이 한마디 남기고 갑니다.

    대학.. 솔직히 가면 좋습니다. 지방대라도 가면 좋지요. 남들보다 약간 길이 틀어진거 뿐입니다.

    곧 있음 사회생활도 하실텐데. 대학이라고 꼭 가야한단법은 없습니다.

    약간 이야기를 돌려볼까요?

    저는 현재 오토바이(바이크)를 즐겨타고있고 곧 서킷을 달릴수있는 라이센스를 취득하기 위해서
    준비중이랍니다. 전 현재 학교는 중졸까지만 했고 고졸은 검정고시로 땄습니다. 검정고시로 고졸 해두
    수능만 잘 치면은 대학도 가능하죠.
    하지만 전 대학은 포기했답니다. 왜냐.. 대학을 가면 취업이 잘 된다고하죠? 안그렇습니다. 요즘은 대학졸
    따도 취업은 무슨..
    대한민국에선 희한하게 취업을 하기위해서 대학을 가지요.. 자랑하는건 아니지만 제 친구들이 세계에 좀
    퍼져있습니다.. 딱히 잘사는애들도 아닌데 말이죠.. 그래서 "왜 유학을가냐 그돈으로 차라리 장사라도 하는게
    낳지 않겠냐" 라고 물어봤습니다. 그런데 친구들 하는말은 "너 같으면 취업 할라고 대학을 갈거냐 아니면 너 바이크 좋아하니깐 바이크쪽 아니면 기계과쪽으로 너 꿈을 향해서 가는게 낳겠냐"라고 대답하길래 전 할말을 못했습니다 저한텐 너무 공감이 갔기 떄문에; 할말을 잃었답니다.

    너무 이야기가 제 쪽으로 빠졌네요.

    간단히 설명드리겠습니다. 대학.. 확실히 가고싶으면 열심히 공부하세요. 제가 볼떈 Sin님은 너무 어정쩡합니다. 무슨 좋아하는분야가 그리 많습니까-_-..
    하고싶은일이 많은건 누구나 똑같습니다. 하지만 확실히 가고싶은길을 선택하셔야 할겁니다.
    안그럼 하다가 그만두고 다른일을 하다가 그만두고 나서 백수생활을 할수있는 글쓴이 님을 발견하실겁니다.

    저도 인생을 오래 살진 않았지만 왠만한 쓴맛 단맛은 다 보고 살아왔기 때문에 살짝 글을 남겨봅니다-_-.
  • ?
    SinPlus 2009.02.09 23:38
    또 한번 다시 읽고 마음가짐부터 다시 잡고 한가지 분야를 확실히 잡아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정말 감사합니다.
  • ?
    앙쿡 2009.02.18 17:02
    대학꼭안가도된다 이게 틀린건아니지만

    요즘사회현실은 어느정도대학을나와야 인정받는것이 현실이기도합니다..

    물론 대학안나오고 성공한다면 크게상관없겠지만.

    만약이란게 있지않겠습니까.

    저도 올해 고3되는 학생입니다.

    전 친구들이알바하자면하고 아니면 안하는 놈입니다만.

    알바할때 힘이들잖습니까?

    그럼 이런생각해보십시요.

    이건 경험이다.

    결론은 님이 알바하시면서 많은경험 하시는걸 추천해드리는바입니다.

    제가 리미니라는 레스토랑에서알바해본경험이있습니다만.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읇는다고

    알바도오래하면 그자리에서 높은위치갈수있고

    예를들어 레스토랑에서알바하면 써빙이든 주방일이든

    써빙은 자신감을늘려주고 사람보는눈이생기도 사교성이좋아지고

    주방일은 꼼꼼해지고 요리를 하다보면 알게되서 나중에 제과빵사가꿈이라하셧는데

    충분히 도움될겁니다.

    서로다른장르의요리라도 맛을내는건 똑같으니 노하우가 생기실겁니다.
  • ?
    앙쿡 2009.02.18 17:03
    그리고 도움하나더드리자면 나중에 사업하실생각이라면 교회,성당도 다니시며 인맥을 넓히세요.

    사업자들철칙중하나가 손님모으기가아니겠습니까?

    주변에인맥이많으면 그만큼 팔아줄사람도 많다는 얘기가됩니다.

    창업을 꿈꾸는 고3학생으로써 말씀드리는거라 미숙하겠지만 도움되길바랍니다.
  • ?
    앙쿡 2009.02.18 17:04
    대학은 꼭가시는걸추천하구여 국립 주변에 등록비싼데는 충분히알바로 카바 가능하니까요 ㅎㅎ
  • ?
    [렘므]우둔 2009.02.22 00:29
    미안합니다, 대학 안나오면 할게 없습니다. 막노동도 4년제 대학나와서 하는 실세입니다.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634 고민상담 음,간단하다면 간단한 고민인대 8 티케。 02.08 1246
21633 게임추천해주세요 솔플할수 있는 던전 있는 게임 7 Pou 02.08 2418
21632 고민상담 뭐랄까 호감이라는거 4 Kis세자르 02.08 1285
21631 게임추천해주세요 1:1파티해서 쭉 할 수 있는 게임 찾고있습니다 ~ 10 박군 02.08 1695
21630 게임추천해주세요 판타지 RPG중... 2 에니오스 02.08 1249
21629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 추천좀해주세요 6 미이카엘 02.08 1144
21628 그외질문 태권도 , 유도 단증 있으신분 ?! 22 루크z 02.08 2660
21627 그외질문 신발을 주문햇는데 7 살인 02.08 636
21626 게임질문 던파 이러는분 있나요?? 2 릴리화이트 02.08 2398
21625 게임추천해주세요 저사양게임 추천좀 해주세요 2 하이하이 02.07 1249
21624 게임추천해주세요 글읽어 봐주시고 추천좀부탁드릴게요 ^^ 7 죽빵맞을랫? 02.07 1308
21623 그외질문 음악학원과 미술학원 3 SinPlus 02.07 562
21622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추천좀 ! 5 키리님의자비 02.07 956
21621 그외질문 여자 발라드 노래 추천이요. 4 SinPlus 02.07 3275
21620 게임추천해주세요 2D온라인게임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5 나이키십팔 02.07 1765
» 고민상담 이제 고3이 되는 학생입니다. 14 SinPlus 02.07 1362
21618 게임추천해주세요 퀘스트가 필요없는 온라인게임!!! 4 루카와카에데 02.07 1755
21617 게임추천해주세요 이중에 추천좀부탁드립니다.온프분들 4 트렌 02.06 931
21616 고민상담 승리욕 불태우는데 도움되는것좀... 12 캬쿄키쿄 02.06 1204
21615 게임추천해주세요 스킬 조합..? 라이트도 가능한 전형적인 rpg 게임추천 부탁드립니다. 3 질풍군 02.06 11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181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