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조회 993 추천 0 댓글 7
안녕하세요, 필자는 저희학교 반의 부반장입니다.

 평소 날라리,일진과는 거리가있는  모범생,

 변명아닌 변명해보자면 약간 소심할수도있고요,

 하지만 그렇기엔 친구랑 말하고놀땐, 꽤

 입담도있고 여러가지 재능도있구요,

제 자랑만 늘어놔서 죄송하단말씀 먼저 드리며,ㅎㅎ;

 
 저의 학교생활에서의 가장 큰 고민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일어난 사건을 계기로 적는 것이니,

 이사건이 중요할성싶어 적습니다

 저희학교 국어선생님께서

수업에들어오셔서

  수학이동수업때 책이 오갈때,

 특정학생의 책이 없어지길레,

그반의 학생을 일으켜세우시며 평소

이런문제가 많다고 자신이 저질럿거나, 자신이 알고있으면

 손을 들라고 말씀하셧습니다
참고로 저희 국어선생님은  여자분이신데, 굉장히 엄하시고,

 뭐랄까,   가끔은 웃겨주시는 분이십니다.


본론으로 아무도 손을들지않았습니다.

 그리고 마지막교시

다른반에서 들으셨는지

 저희반에오셔서

알고계시다며,

이젠 나오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3명이나갔습니다.

그중A: 저랑은 유치원떄부터 같이 친구로지내왔고,

 공부를 하고싶어하나, 약간 노는쪽에 속함.

현재 저랑은 약간 거리감이있음,(같은학원에다님.)


B: 평소 저랑 친하면친하다, 라이벌이면라이벌이다, 나쁘면나쁘다.

알수없는 친구입니다.

 저의 눈으로볼땐, 노는쪽에 속하고

 말할때 생각없이하고, 그러다 많이혼나고

 좋게말하면 재간둥이, 나쁘게말하면, 반아이들중

 약간 못놀고 소심한 아이들의 미움을 약간받고있습니다

(폭력,말을함부러하는 등 이유떄문)

공부는 그럭저럭합니다.

말도 좀합니다.


C: 저랑 3명중 제일친하고, 말을잘하고 노는쪽과 그렇지않은쪽의 중앙선을 왓다갓다 하는친구입니다.

폭력과는거리가있고, 재밌고, 생각도 올바르게할줄아는친구입니다.


 저랑 잘맞는부분이많습니다.




이제 다시본론으로

그렇게 3명이나왔습니다(자진)


 그래서 서로 각자 변명을하다 맞고 맞고

정말 진지한 분위기속에 혼이났습니다.


그리고 수업이끝나고청소시간중 담임선생님이 절 부르셧습니다.


저는 평소 정의를 좋아하고, 3명이 혼날떄 국어선생님이 말씀하신 ' 친구가 잘못한걸 알면서도

 숨겨주는게 진정한 용기고 우정이라고생각하냐" 라는말씀이 떠올라


있는그대로 말씀드렸습니다.


그리고 제예상과같이

B학생이 와서:에이 ㅄ아 왜말하노 도랏나,또라이네

하며 갔습니다

그리고 수업이 끝나고

집에오는길,


 왠지 선과악으로 나뉜 기운이돌았습니다.

 전 평소힘잇고 저랑 친하게지내는 친구 하고 여러친구들과

함께내려왔습니다.

 

여기서 의문이생깁니다.


과연 항상 악행만 저지르고

 흔히 생각이 되먹은짓하는아이들이

 요즘 잘나가고있죠,

아닌곳도잇을테지만,

대부분이 그럴겁니다


놀고 하는애들이잘나가고

 쉽게말해

착하고 잘하는애들은 버림받고 욕받는 시대죠,

학교안에선말이죠,



 제가 여기서 있는그대로를 말한게 저로썬 올바른선택이고,

제주위에서 제가말하는걸 들은 애들도 그렇게 말해줍니다.

 하지만 b와 우리반 노는몇명이 떠오르는군요

노는애들이랑도 전잘어울리고

우리반 대부분과 벽없이지냅니다.

 앞으로어떻게해야하며,

 어떤게 올바른걸까요

여러분이라면 어떻게하셨겠습니까/

저처럼 있는그대로 솔직히

아니면 또 우정이랍시고 친구를 감싸줄까요?(사실 감싼다는표현도그렇지만,)

아니면 그냥 거짓말로 좀 죄를가벼히 해줄까요?
어떻게할까요,


긴글 읽어주셔감사합니다.
Comment '7'
  • ?
    마루 2008.11.13 18:30
    고민의 결과는 항상 후회입니다,
    어떤 선택을 해도 고민을 한 순간 이미
    후회는 남습니다

    단지 얼마나 조금더 후회하고 많이 후회하고의 차이일뿐,


    올바른 길인가, 그렇지 않는 길인가
    를 생각하기 보다는

    어떤길을 가야 후회를 더 적게 할것인가 를 생각하시는걸 추천합니다,

    둘다 어찌보면 같은 말인거같지만
    막상 생각을 바꿔보면 다른 말이거든요


    글을 읽어보니 과거형이군요,

    후회를 하셧기에 글을 쓴것이겠조?
    그렇다면 생각해보세요,
    과연 거짓말을 해서 조금 죄를 가벼이 했다고
    님이 후회를 않했을까요?

    곰곰히 생각해보시고
    다음에는 덜 후회하는 쪽으로 길을 가시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 ?
    광기의레이센 2008.11.14 00:23
    어짜피 자진해서 나갔다면 말할 필요가 없었다고 보네요.
  • ?
    2008.11.14 13:29
    어차피 진실을 택했다면 앞으로도 진실하게 말하는 쪽을 권합니다.
    사소한것까지 명명백백하게 밝힐 필요는 없지만 후에도 지금과 같이
    양자택일을 해야할때 지금과 똑같이 결정한다면
    비록 그 친구에게 신임을 잃을순 있지만 정직하다고 소문이 날것이고
    그 소문은 당신의 이미지를 구축시킬겁니다.

    학창시절의 소문하나는 왠간히 돌고돌아 언젠가 자신에게 돌아오기도 하죠.

    이름과 얼굴만 간신히 알고 있는 친구라도 그에 대한 소문을 하나 접했다면
    사람이라는게 그것으로 선입견이 생기기 마련이죠.

    이미지관리는 별개 아니에요.
  • ?
    New팬더 2008.11.16 23:45
    친구가 많다고 좋은게 아닙니다.

    진정한 친구 몇만 있어도 성공한 인생이라고들하죠.

    누구나 다 친구랍시고 감싸려 들면 되려 손해를 봅니다.
  • ?
    살인 2008.11.17 19:03
    그런건 숨겨줘도 괜찮다고 보는데

    그런 사소한일 하나하나 다 캐다보면 정말 좀 피곤할듯
  • ?
    초코캣 2008.11.17 20:10
    간단하게 말해서

    숨기는 것이 우정입니다.

    마치 가족이 살인을 저지르면 같이 시체를 묻어주는 것처럼요. (비유가 좀.. --;)

    고발 시 얻을 수 있는 사회적 이득과, 잃을 수 있는 우정을 잘 계산해서 결정내리는 것이 현명하겠습니다.
  • ?
    봉이 2008.12.03 01:47
    흠.... 수학선생님께 혼나고 맞았는데 그걸 굳이 담임선생님께까지 이를 고발(꼬발른다 라고하던가요?)할 필요까지는.....


    그리고 노는 아이들이 잘나간다고 하셨죠? 학교안에서요?

    왜 그런지 아십니까? 원래 학교란 약육강식의 세계입니다. 강자가 약자를 잡아먹고 잡아먹지요.

    하지만 그 분위기를 만드는게 학생들 본인입니다. 왜 소수에게 지배당합니까?

    일단 생각해보십시요. 동급생입니다. 학교에서 계급차는 남학생들이 더 심하게 나타납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가장 으뜸이 싸움이지요.

    정말 그 구역 학교를 지배하고 있는 소위 통짱이라는 학생들 보시면, 님이 공부하시는 만큼 좆빠지게 운동합니다.

    제가 아는 어떤놈은 유도와 종합격투기 체육관을 5시부터 10시 까지 가서 했습니다.

    이런아이들은, 운동해서 학교에서 뭐 싸움좀하네 어쩐다해서 어깨피고 나중에 뭐 체육관련 일을 하던 하라고하고

    님은 그냥 공부하고 나중에 훌륭한 사람이 되는 수 밖에 없어요 꼬우면 공부랑 운동 둘다하세요 저처럼요.

    저는 성격이 불의를 보면 못참는다 하나 어쨌든 남자는 놀건 어쩌건 -ㅅ- 그냥 싸움 잘하면 장땡이다 생각하고

    중학교때부터 복싱체육관 다녀서 고등학교때 평소에 급식새치기,깝돌이 같은애들 봐뒀다가 그새끼들이 시비털면

    바로 조져놨습니다. 그럼 찍소리도 못해요 오히려 빌빌기죠. 그러니깐 님도 운동하시던지 아니면 공부해서 훌륭한

    사람되세요 ^^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고민상담 어떤게 올바른 선택일까요 7 Kudo 11.13 993
21213 게임추천해주세요 라이프온라인같은거추천받아요 !!!!!! 1 Aris 11.13 983
21212 그외질문 크랙을 넣으면 3 살인 11.11 682
21211 고민상담 "인간"이란 두글자의 의미.. 4 태상노군 11.11 923
21210 고민상담 잔걱정을 없애는법 7 소년 11.10 1693
21209 게임추천해주세요 재미있는게임좀 pc 게임 추천해주세요 8 Kamel 11.09 1779
21208 게임추천해주세요 인기도 어느정도 있으면서 안정적인 rpg추천부탁드려요~ 4 빠마 11.09 1669
21207 게임질문 고전게임 하나를 찾고 있어요~ 5 주유 11.09 2049
21206 게임추천해주세요 샤양상관없습니다 뿌듯한RPG게임추천좀 9 TheExiting 11.09 1527
21205 게임추천해주세요 용량이 낮은거 추천좀 해주세여;; Rpg!재밌는거! 3 썩댕이 11.09 1338
21204 게임질문 고전게임을 찾고있습니다'_' 5 Cruelty솬미 11.08 2443
21203 게임추천해주세요 초보가 할만한 시뮬레이션 게임 추천이요; ㅅ; 4 파텍필립 11.08 2085
21202 고민상담 왜이러죠. 8 은월왕 11.08 717
21201 게임추천해주세요 저에게 맞는 게임은 뭘까요;? 8 할리벨 11.08 1406
21200 고민상담 대학이라는곳의사회의인식... 4 여탕의옵저버 11.08 765
21199 게임추천해주세요 다른 사람에게도 추천 할 만한 Pc게임을 추천 해주세요. 3 돌아올곳 11.08 1030
21198 그외질문 글쓰기에서 파일첨부가 안눌러지네여..ㄷ.ㄷ 1 Pluto 11.07 612
21197 고민상담 무섭다고..해야하나 9 Nero 11.07 809
21196 게임추천해주세요 2만원만현질하면지존되는겜 4 내안의불치병 11.07 1799
21195 그외질문 이번 이벤트 참가에대해 2 파워서플라이 11.07 5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3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