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2008.09.23 00:46

중고교 히스토리

조회 939 추천 0 댓글 12
중1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들이닥치는 대로 우왕자왕하다가 끝난 시기라 기억도 없고..
중2
학교폭력이라는 개념을 깨우친 학년이였더랬죠. 친구들이 장난치면 그런가보다 하고 웃으면서 받아줬더니 주위사람들은 그걸 왜 맞고있냐는 식으로 말할때 아 이건 아니구라고 생각하고 한번 크게 뻥 터트리니 그네들도 그후로는 안건드리고 가끔은 대우도 해주더라구요 웃기게도

중3때 였네요.
영어 첫수업시간 선생님은 이름보다 영어닉네임을 원했고 다들 각자 제출할때 저는 제 아이디인 aden를 제출했구요. 선생님은 아주 제대로 악센트를 불어넣어 아'덴이라고 불러주니 어느세 놈년할꺼없이 다 아덴으로 부르고 아무튼 그렇게 별명이 시작됬네요.

재밌는건 일진의 대가리라고 느껴지는 넘아가 같은반이였는데 후반기에 갈수록 친해져서는 누구도 절 안건드리는 재밌는 상황이 되더라구요. 그때부턴 저도 아주 적절하게 이용했고, 그러나 졸업할때되니 다들 진학하는 곳이 달라 시원섭섭하게 떴네요.


새로운 시작

실업고교 진학후엔 정말 중학교친구하나 없이 삭막한 교실에 등교했더랬죠.
교실분위기는 살벌하다기 보다 그냥 다들 쌩판모르니 조용했고 선생들도 첨엔 이반 괜찮다고 말하고..
그러나 한두달후엔 좀 마음맞는 애들이 무리지어 노니 이젠 완전 깽판이 되어 선생들이 환장하겠다고 말하고

저는 첫학기까지도 그냥 두각없이 조용히 지내다가 어느순간부터 그냥 인사만 주고받던 친구가 나보고
아빠라고 부르더라구요. 자기아빠랑 되게 비슷하다고 근데 왜 아빠라고했으면서 로우킥을 날렸던거니
그러자 저랑 그나마 손톱때만큼 알고지내던 여자애도 덩달아 아빠라 부르고
학기말에는 완전히 정착되어 다른반애들도 내이름석자는 몰라도 내별명 아빠는 알고 인사할정도였구

고2가 되자 이제 좀 얼굴좀 익힌애들과 같은반이 되고 역시 내이름 석자는 몰라도 아빠라는 놈이 있다는걸 아는애들과 반이 되니 꽤나 유력인사가 됬네요. 이번엔 담임선생도 덩달아 이름대신 아빠라고 부르고 왜 아빠한테 발바닥을 때리시는 건가요

이제는 뭐 이름석자 불러주는 놈찾는게 더 힘들어진 상황에서 저는 아주 갈망하던 선도부 모집이 있었고
제가 워낙에 타고난 모범생활학생이라 담임선생님도 두말없이 절 밀어주셨네요. 더 재밌던건 반장이
흡연으로 짤리자 쥐뿔도 아닌 체육부장에 있던 절 끌어올려서 반장에 앉혀주시기도 했구요.

선도부가 나름의 모습을 갖추자 비로소 제 학생시절의 꽃이 피었더랬죠. 4교시 점심시간 20분전에 나가서 먼저 밥먹고 대충 놀다가 급식줄좀 세우다가 시간되면 교실가 낮잠자고 뭐.. 편했죠.
3학년 되서는 학생주임이 바뀌어 의욕적으로 선도부 뒤를 밀어주는 통에 가뜩이나 잔뜩들어갔던 힘이
목으로 쏠려선 아주 목이 깁스했더랬죠.

5층이 1학년교실이였는데 선도차 점심시간 아무때나 내킬떄 한번 올라가면 이놈의 목이 더욱 뻣뻣해지더군요. 아침에도 교문에서 선도를 서기때문에 좀 늦어도 선도서다 왔다 말하고 넘어가고..

언젠가는 평소와 다름없이 5층순찰을 돌다가 1학년들이 옹기종기 모여있길래 그냥 호승심삼아 뚫으려고
지나가려니 그네들이 먼저 비키면서 正인사를 해주는게 아니겠습니까?
아 그때의 그 황홀한 기분은 아마 다시 느끼지 못할 기분일겁니다.
앞으로 지나갈때마다 촥촥 내려오는 머리들하며 그 인사받는게 나라는 것까지 완전 뿅~

그렇게 고3의 전반기가 끝나고 후반기엔 취업연수간다 구라치고 그냥 집에서 놀았죠 한 4개월간
그게 끝이네요. 고교생활이..
이제와 느끼는 거지만 좀더 재밌게 살고 재밌게 즐길수 있었는데 왜 그러지 못했을까요?
지금 열렬히 학교정책에 반하며 두발자유니 뭐니 하면서 학교생활을 투쟁으로 가는 학생들이 있는데
그러지 말고 차라리 그네들의 요구를 들어주고 그안에서 친구들과 마음껏 놀길 바래요.
학생운동가는 학생때만 할수있지요. 하지만 학생때 노는 것또한 학생때만 할수있으니까요.


뭐 실업계라 잘 모를꺼다 어쩔꺼다 하실분도 있는데
제 학교는 스포츠헤어가 아니면 등교조차 안시켜줬어요.

그냥 한번 쭉 써봤네요.
고민이라기 보다 제가 어떻게 살아왔나 한번쯤 써보고 싶은 고민이랄까요


근데 왜 저는 야동을 못끊을까요.
Comment '12'
  • ?
    ALBICO 2008.09.23 00:59
    아빠!
  • ?
    Kaisar 2008.09.23 01:01
    덴 아빠~♥

    야동은 끊어~
  • ?
    치우가람 2008.09.23 05:12
    난 고딩때 술먹고 다니고 선도부랑 으르렁거리고 살았는데
    나랑 반대 인생이네염
  • ?
    ­A­ 2008.09.23 07:27
    중고딩때 잠만잤던게 후회되는 1人
  • ?
    사자의고향 2008.09.23 20:01
    '왜 아빠라고 부르는데 로우킥을 날렷던거니' ㅋㅋㅋㅋ
  • ?
    오리너구리a 2008.09.24 01:29
    쭌이형
    딸쟁이였구나..
  • ?
    망상소년 2008.09.24 21:58
    중1 선생에 대한 반감을 가지게되다. (이유없이 뺨맞고 하지도 않는 꼴초+꼴통+술주정뱅이로 몰림)
    중2 남자들 세상(남중) 적응이 안되 소극적
    중3 적응기 점점 본성이 살아나기 시작함

    실업계 진학

    고1 여자반 남자반 공학 입학. 1학기 기간동안 적응기. 2학기부터 본성살아남.
    고2 2학년부터 과를 정하는 우리학교. 전자과로 진학. 학기말엔 가끔 담임에게 `형` 이라고도 부르고 장난는치는 사이.기능대회지만 1회 나가보고 과선생님들께 `본좌` 라를 칭오를 얻음. (본좌=야동본좌 .... 이유는 내 얼굴이 색기가 번득인다고함. 2학년 담임이)(소문에 의하면 내 하드엔 1TB정도의 야동이 존재한다고함.) 고백도 받고 해서 여자친구 사귐.
    고3 (ing) 학기초 기능대회를 2번나가게 되고 반장으로 뽐힘. 여전히 이름보다 `본좌` 라는 칭호로 불리움. 그리고 여자친구 지금도 사귀는중.

    후배를 거의 모르는데 아는 후배들은 대부분 꼴통들임.(이게 이상해=_=;;난 착한데 말이지)
  • ?
    망상소년 2008.09.24 22:02
    덴씨 나랑 중학교 과정 1/2학년이 얼추비슷함.
    (소극적이었는데 대판싸우고 건드리는 사람이 없었슴)
  • ?
    향이 2008.09.25 06:31
    이번엔 담임선생도 덩달아 이름대신 아빠라고 부르고 왜 아빠한테 발바닥을 때리시는 건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미스릴 2008.09.27 15:17
    제주위엔 이런놈이있습니다.
    중학교1학년들어가자마자
    배치고사1등으로가서 중간고사1등 기말고사1등
    2학기도 올1등먹고
    아버지가
    학교전체에간식을돌리고
    2학년때도올1등
    3학년모의고사 도1등
    한놈이거든요.
    아주 똑똑하고 완전노력파였습니다.
    다른사람다쉬는쉬는시간에 공부만죽어라하던그놈
    전라북도에선뛰어난상산고등학교1등으로당당히입학하여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과1등으로입학을하더군요.
    지금만나서들어보면
    아주 지루했던 일상이였다고하지만 자기자신에지금만족할수있으니
    득이되면득이됫지해가되진않는다고하더군요.
    학창시절..
    공부가전부라고하는그놈 아들래미의스트레스가걱정되는군요.
  • ?
    향이 2008.10.02 09:40
    학창시절 추억하나없이 보내는건 정말
    인생을 낭비하는거라고 생각하는 1人
    나이 먹어서 남자들이 하는 이야기는
    다 고등학교시절 이야기거나
    학창시절 또는 군대이야기인대
    그런 이야기 나눌때 혼자 공감대를 못이루고
    혼자 빠저있다면...대인 관계도 힘들터
    절대 적으로 학창시절이 중요 ㅇㅅㅇ
  • ?
    마루 2008.10.03 10:37
    호승심 ㅎㅎ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054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게임추천해주세요~~ ㅠㅠ 10 미스릴 09.27 1588
21053 그외질문 당구잘치는법좀 7 천사의선물 09.26 4739
21052 게임추천해주세요 여러분이 하시는게임을 추천해주세요 5 개난장이 09.26 1296
21051 게임추천해주세요 2달만있으면 방학인데..... 10 1 귀펀치토끼썹십자독각 09.25 1576
21050 고민상담 이성고민 12 열혈아이 09.25 1065
21049 게임추천해주세요 아아, 게임 하나만 추천요. 5 한성 09.25 1155
21048 그외질문 첨부파일 질문있습니다아 ~ 3 leop´ard 09.25 771
21047 게임질문 하나만 여쭈어보겠습니다 바나나맨 09.25 1862
21046 게임질문 제가 온라인게임에 손을때서 3 네오플 09.25 1811
21045 게임추천해주세요 rpg게임 못한지 너무 오래됬어요.. 4 MAX 09.25 1554
21044 게임질문 던파 카시야스 서버 하시는 분 있나요? 일단 클릭 7 9timez 09.25 1904
21043 게임추천해주세요 부게임 추천좀 해주333 3 난널죽인다 09.24 1054
21042 고민상담 대학면접때문에 미체겟어유...-ㅂ- 12 오리너구리a 09.24 1106
21041 게임추천해주세요 아..요즘하던 고엑도 접었다. 4 머저리 09.23 1287
21040 게임질문 예전처럼 RPG에 미치고 싶습니다 9 하늘연달 09.23 2106
» 고민상담 중고교 히스토리 12 09.23 939
21038 게임추천해주세요 2d 게임 추천해주세요. 6 거성 09.22 1561
21037 고민상담 내 성격이 이상한가..? 19 Lyn팬 09.22 1121
21036 고민상담 고1인 지금..수시에 대해서 궁금한데요.. 3 원최8192 09.21 683
21035 고민상담 중위권 학생.. 7 사자의고향 09.21 7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