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사귄기간은 그렇게 길지않아요

약 150일정도

시기적으로도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 2007년 12월31일에 처음으로 만났었거든요

진짜 움직이는거 너무 귀찮아해서 20분거리에 친구가 술사준다고 나오래도 안나가고그래요

근데 이날은 왠일인지 이친구가 너무 보고싶어서 그 친구 일하던 종각으로 가는데

제가 지하철을 잘 못타요 그날은 또 반대로타서 석계까지 갔다가 또 거기서 지하철이 끊겨버려서

택시잡아서 종각까지갔었어요 그니까 처음만났을때부터 굉장히 기다리게 만들었어요

한 11시 약속이였는데 한 1시쯤에나 만났던걸로 기억하네요

그때 만났는데 갑자기 울더라구요 그게 너무 이뻐서 귀여워서 되게 많이 끌렸던것같아요

미안한감정도 있었고 , 원래는 솔직히 제나이또래 남자애들애 비하면 연애경험도적고 여자한테 관심도별로없었는데

진짜 한번 상처받은뒤로는 절대 여자안사귀겠다고 진짜 개지랄을 했었는데 한 2년정도는 지켰는데 이친구랑은

어떻게 하다가 사귀게 됬어요. 그래서 잘 사귀다가 100일까지는 이친구가 절 많이 좋아했어요

근데 100일때 강촌을 놀러갔었는데 그때 오랜시간같이있어보니까 정말 괜찮은여자같아서

100일이후로는 제가 더 많이 좋아하게된것같아요

제가 원래 집착같은거 하는것도 받는것도 싫어해서 많이풀어주고그랬는데 좋아하는감정이 점점컨트롤하기가

힘들어지니까 그뒤로 많이 집착을하게된것같아요 그래서 자주 싸우고그랬었는데

헤어지게된날은 제가 기분이 별로 안좋은일이있고 여자친구가 보고싶어서

그냥 무작정 오라그랬어요 동네로

피곤하다고 싫다고그러더라구요 피곤하다는데 어떻게 할말도없고해서 그래 알았다 쉬어라 이러고말았는데

문자를 계속안하고있다가 11시쯤에 전화를해보니까 안받더라구요 그래서 기다리고있는데

좀있다 전화가 오더라구요 술자리를 간다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준비하고있었다고

그날 기분도 안좋고 어이가없어서 심한소리를 좀했어요

특히 그날은 좀 심했던거같아요 사귀면서 하면안될말같은거

지겹다고 지친다고 질린다고 넌 좀 아닌거같다고

근데 이친구가 자존심이 굉장히 쎈데 미안하다고하더라구요

제가 미안한것도있고해서 그친구 집앞으로갔어요

얘기를계속하고있는데 불쑥그러더라구요 정말 뜬금없이 쌩뚱맞게

그만 만날까

무슨뜻이냐고 물었어요
저거 뭔말인지 모르면 등신이죠 그냥 확인하고싶었어요

그냥 서로 많이 지친거같다고 그런식으로말하더라구요

저는 정말 헤어지기가 싫었어요 원래 내색을 안해서 그렇지 진짜 여자한번좋아하면 진짜 깊게남거든요

근데 제가 아니여도 될것같다고 말하더라구요

헤어지자그랬어요 수고했다고 잘지내라고 그러고 그냥 왔어요

전화가 오더라구요 내가 최고였다고 많이좋아했다고 잘지내라고

저도 좋게말했어요 어쩔수없이 헤어졌지만 나쁜감정은 없었으니까

근데 저는 정말동감하는말이 여자는만날때 사랑을하지만 남자는 헤어지고 사랑을한다 이말이 너무가슴에와닿아요

칼같더라구요 그뒤로 제물건이 그친구한테있어서 제가 그친구 집앞으로 간다고 잠깐나오라고 얼굴만보자고

그랬는데 택배로 보내주겠대네요 나는 진짜 이해가 안되요 귀찮아서 그러는거라면 더더욱이해가안되고

저는 진짜 얼굴한번이 보고싶어서 진짜 아가리안놀릴거고 다시만나달라고 부담스런 말안한다고

나도 남자라고 가오는 있어서 그딴소리 입밖에도 안내밀거라고 주고 바로 가던지말던지 내알빠아니라고

그렇게말했는데 제가 그냥 맘대로 날짜정하고 간다고그랬는데 이사를했다고 눈에보이는거짓말까지해요

왜이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되요 분명히 나는 그렇게 형편없는사람이 아니였거든요

그친구가 가식적으로 반응한게 아니라면 나는 분명히 그친구 행복하게 만들어줬었는데

진짜 도저히 이해가안되요

솔직히 다시 시작하고싶은마음이에요
적어도 얼굴보고그런사이로남고싶어요
이건 어떻게해야되죠
헛소리하실분들은요 전화번호도 같이남겨주세요
체격도작고왜소하고싸움은태어나서이겨본적기억도안나는데
이런거에 악플다는새끼는 내가 패죽인다진짜로

Comment '14'
  • ?
    은월왕 2008.07.04 16:26
    후. 참안되셧어요.. 좋은분이셧다면 다시잡으심이어떠세요..
  • ?
    엘자르 2008.07.04 17:32
    저도 얼마전에 100일 정도 사귀다가 헤어졌어요..

    하지만 제가 항상 친구들에게 하는 말이 있습니다.

    이별한 후..

    아픈데 3일 잊는데 30일 그리움 3달 이라구요.

    처음에는 힘들지만 시간이 해결해줍니다.

    한번 어긋나면 언제라도 어긋나게 되는거 같아요.
  • ?
    마루 2008.07.04 18:53
    정말로 사랑한다면
    가서 잡으세요,
    미안하다고,

    않잡으시면
    나중에 가면 갈수록 후회하실거 같네요,

    그러나.
    그여성분 께서 정말 아니라 그러면,,,
    그여성분이 새로운 애인이 생기기 전까지
    계속 다가가 보시는게 좋을듯 싶네요,
  • ?
    Vocal 2008.07.04 19:12
    좀 시간을 갖는게 필요합니다
    나중에 다시 연락을 하시면 분명히 얼굴보는사이정돈 됩니다..
    제 경험이기도합니다
    아무튼 지금은 뭘 할수있는 때가 아닌거같군요..
    시간을 기다려보시는게 좋겠네요
  • ?
    덴  2008.07.04 20:49
    그냥 잊던가
    애걸복걸 하던가
    그래도 안되면 맘 떠난가고
    그래서 된다면 오래 못가는거고
  • ?
    한얼 2008.07.04 21:45
    너무 쉽게 보내주셨어요

    그리고..
    여자분이 만나주지 않는건 감히 추측하건데..

    여자분께서 그만만나자 말하고 마음 다잡고 있는데,
    얼굴 잠깐이라도 보게되면 흔들릴까봐 억지로 마음 잡고 있는걸로..생각돼요..

    저도 똑같은 상황인 적이 많았어요
    나중에 그 친구랑 잘되서 물어보니 얼굴보면 울 것 같아서 ..
    힘들게 다짐했던것들 다 무너져 버릴까봐..
    만나지 말자고, 또 일부러 심한말 했다고 하더라구요
    특히나..자존심이 쌔다면 더 그러겠지요..

    그리고 이렇게 후회할거면,
    그렇게 자존심앞세우면서
    보내게 하셨으면 안됬어요
    저도 많이 느끼고 하는말이지만.. 사랑에 자존심따위 지키면 안돼요.

    너무..
    식상한 말이겠지만..
    제일 좋은 방법은 진심그대로 담아서 행동으로 또는 말로 보여드리면 돼요
    고민하지 마요

    아직 헤어진지 얼마안되서..고민될지도 모르겠지만..
    1달 2달 시간이 지날수록 느낄꺼에요
    아..지금은 시기를 놓쳤구나..그때 무슨수를 서서라도 말했어야 하는데..라고..

    시간이 지나고 나서 후회하시지 마시고..
    지금 가서 말주변이 없더라도,,머뭇머뭇 거리더라도, 말이 앞뒤가 안맞더라도
    말하시는게 좋아요 오히려 앞뒤 안맞는 절실한 말이 진심이 전해지니까요..

    저..는 시간이 지나서 시기를 놓쳐버려서..
    후회되는 마음에. 글이 길어졌네요

    화이팅입니다
  • ?
    그래그래 2008.07.05 03:06
    마치 한달전의 제 이야기를 읽는듯해서 가슴이저리네요
    저는 그때 술처먹고 그만만나자고하고 솔직하게말해보라고 나 어떠냐고물어봤더니 혼자인게편하데요
    그래서 알았다고하고 엄청울면서 그자리에서 물건다돌려주고 서로부둥켜안고울면서 난리피다가
    하루지나서 또 술처먹고 전화해서 난리피고 또 술처먹고전화해서난리피고...3일째에는 저녁에새벽에오후에 계속전화해서 스토커처럼굴다가 4일째에 좀 안정이되더라구요 그리고 그냥 친한친구로지네자고한다음에 일주일정도만나다가 제가 그냥 아예안만나는게좋겠다고하고 그날 하루 신나게놀고 헤어지자고했는데 그애가 울면서 자기가 지금 힘든상황인데 나까지힘들게만들었다면서 울더라구요.. 만난지 500일정도되었는데 이러는데 150일 아직서로에대해서 정확히알지도못할텐데 그러는거 당연한거죠 남자분이 한번양보하시고 한팔만큼더좋아해주세요 그리고 써놓으신거는 진짜좋아하신다고하면서 꾹참을줄아셔야죠 다시한번만 말씀드려봐요 힘들지않게하겠다고 다른사람들보다훨신잘하겠다고 완전새사람되겠다고 한번만 말해봐요 일주일? 이주일? 안잊혀질껄요? 장담하는데 글쓰시는분 저랑 성격이 거의비슷하신분같아서이러는거에요 부탁이니까 한번만더잡아봐요
  • ?
    오버가이 2008.07.05 14:53
    젠장......잡으시길 후회하지마시고
  • ?
    솔뎃 2008.07.05 15:32
    전 작년에 사귀던 여자친구랑 헤어졌는데 벌써 한.. 8달째? -ㅅ-;;

    겉으론 태연한척도 하고 , 주위친구들한테 그 친구 소식들을때도 아, 그래? 하면서

    태연한척 하는데 정말,, 그때 같이했던 시간들이랄까, 그런 장면들이 자꾸 주마등처럼

    머릿속에 스쳐가고 .. 서럽거나 힘들땐 그친군 뭐할까 생각도 나고 그러더라구요..

    제가 소심한 쪽도 아니거든요, 첫사랑이라 그런지 뭐랄까.. 흠.

    님도 좋아하게 되고 서로 좋아했는데...

    그냥 후회하지말구 잡으세요.. 꽉.... 전 후회중이랍니다..

    몇주전에 방과후에 친구랑 독서실자습 끝내구 집으로 가는도중 그친구와 옆에있는 남자새끼를 봤거든요.

    하,참 ... 만나서 어색하게 아는척하고 지나갔는데 왜 그때 못잡았는지 후회가.
  • ?
    wenyamaro 2008.07.05 23:32
    역시 잡는게 ..
  • ?
    DG 2008.07.06 04:12
    여자분 아직 미련 남아있으신거 같은데..
    그냥 다시 잡아보세요..
    분명히 헤어진날 말씀하신것도 있고 하셔서
    쉽게 다시 합치자고는 말씀 안하실거에요..
    노력이죠.. 노력으로 실수를 만회하세요
  • ?
    숟가락 2008.07.06 18:13
    ...2007년 12월 19일부터 150일 정도 사귀다 현재는 깨진... 한 男 입니다.

    ...............읽다보니 되게 많이 공감되고... 제 생각도 나서 이렇게 답글써보게되네요;;

    ..........맨날 눈팅만하다가 로그인해서 답글써보긴 또 처음;;

    솔직히... 잊는게 편해요.

    다시 시작하고 싶은 그 마음 이해합니다만... 오래가지 않더라구요;; 다시 사귀어도...

    저도 깨지고 난뒤 2~3주 동안은 무척이나 괴로웠는데... 지금은 뭐...

    그저 원래 생활로 돌아온것 같은 기분이네요. 음... 친구들이 많이 힘이 되줬죠; ㅎㅎ

    콩깍지... 이게 무서운거 아시죠...? 휴... 남들은 다 평범하니 별로니 하는데 내눈엔 왜그리 이뻐보이는지.

    ... 그치만 이것도 점점 떨어져 나가더라구요.

    살아가면서 한번씩은 꼭 겪게되는... 그런 경험이라고 생각하며 지금은 그저 평상시대로 지내고 있습니다

    ^_^ 힘내세요. 시간이 다 알아서 해줄거에요...
  • ?
    한소 2008.07.06 19:21
    위에 이야기는 왜 헤어졌는지 물어보는 이야기로 보이고...
    결론은.... 전처럼 얼굴보고 지내고 싶다네요...

    아무렇지 않게 전처럼 그냥 지낼수도 있고...

    헤어진 뒤로 아무말없이 좀 지났으면 아무렇지 않게 갈수는 없겠네요;;

    시간이 못 지났으면 바빠서 연락 못했는데 어쩌구 하면서 아무렇지 않게 가는 방법도...


    쓸대 없는 소리 몇문장 써봤습니다 ㅋ
  • ?
    꽁썁 2008.07.10 00:55
    그 여자분께서는 이미 님의 마음이 떠났다고 생각하고

    철저히 잊으려고 그러시는것같습니다.

    보통 여자들이,, ' 아 이남자가 더이상 나한테 마음이 없구나' 라고 생각하면

    매몰차게 돌아서버립니다. 그런 이유로 그런듯싶군요 여자분

    한번 무작정 찾아가서 님 마음을 보여주세요. 정말 미안하다고 사랑한다고

    사랑을 보여드려야합니다 흑흑흐그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554 그외질문 윈도우화면이 안뜨네요 . 4 로드니뮬런 07.06 1133
20553 게임질문 인던이있는 게임이있나요 5 유키 07.06 1713
20552 게임질문 FM2008해보신분 3 살라딘 07.05 1439
20551 고민상담 형이라는거 17 아임갓 07.04 798
» 고민상담 헤어진 연인에대해서 남아있는감정 이거어떡할까요 14 닉네임 07.04 1157
20549 고민상담 학교성적때문에 짜증납니다 17 열혈아이 07.04 783
20548 게임질문 이런판타지게임 또 없나요? 5 케인 07.04 1934
20547 그외질문 잠을 못자겠어요. 7 마루 07.03 918
20546 그외질문 그래픽카드 질문 꼭 봐주세요~! 3 Vocal 07.02 882
20545 게임추천해주세요 고스트x어때요??? 5 가가멜과스머프 07.02 1552
20544 그외질문 온프샵 물간 구입.. 2 담배끊은아기 07.02 914
20543 게임추천해주세요 그래픽이 최고라 생각하는 게임 추천부탁합니다. 10 달죽은밤 07.02 2129
20542 고민상담 비참해요, 11 마루 07.02 786
20541 게임추천해주세요 정말 좋은게임 좀 알려주세요!! 6 사랑을지키는검객 07.01 2636
20540 게임추천해주세요 테일즈/ 라그.... 4 트렌 07.01 1344
20539 게임질문 라그나로크 캐쉬... 트렌 07.01 1726
20538 그외질문 타블렛을 사려고하는대요... 3 향이 07.01 938
20537 그외질문 토익학원에 대해서요... 브이 06.30 852
20536 그외질문 라그.. 트렌 06.30 840
20535 고민상담 고2의 연애문제............... 14 Ark 06.29 8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6 227 228 229 230 231 232 233 234 235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