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저는 대학교를 다니느 대학생입니다
머..고등학교때 남 못지않게 사고도 치고... 막내라는 이유로 집안에서 감싸고 돌앗던게 잘못인지
완전 문제아였저...공부도 안하고...
그러다 고등학교 졸업할때쯤 어느정도 대학은 가야 할거 같다고 생각한 나머지

주립대를 들어갔습니다 NC state라고... 허나 누구나 쉽게 가는 그런 대학이였저
왠만한 한국사람들이 갈 정도로 보편적인...(한국으로 지방대수준?)

허나 저희형 경우 공부를 워낙 열심히 잘해서 저와 남다르게

좋은 대학에도 진학하였고...자기가 진짜 원하지는 않지만 회계사라는 직을 얻기위해

지금도 열심히 공부하는대...왠지 모르게 부럽더라구요

이런게 진정 장남이라는건가...역시 형만한 아우없다더니;;

저희집은 아버지가 재가 9살때 돌아가셨고 저희형이 중1때 돌아가셧습니다

저한테는 정말 다정한 아버지셨는대 저희형에게는 그저...무서운 아버지셨저

장남이란 이유로... 그런대 왠지 모르게 지금도 느끼지만 나이 겨우 3살 차이면서도

왠지 형은 저보다도 10년은 더 살아본 인생 선배처럼 철도 들고 생각도 저보다 더 깊게한다고 생각되는대

전 아직도 엄마 품에서 노는 어린애같내요...

저는 아직도 어리광이 놓고...승질나면 때려부시고 화만내고;;

공부는 안하고 술처마시고 애들하고 그러기 바쁜대... 한치앞을 내다볼수없는

현실속에서...원망등으로 저를 위로하려하고 왠지 모르게 현실을 도피한다고 해야할까요?

한때 철없는 중딩때 경우...아버지가 야속하게만 느껴젓습니다..

왜 나를 형처럼 엄하게 안키우셨는가... 왜 우리집은 이렇게 꼬여서 미국이란 나라까지 온건가?

그나마 지금은 정신을 차려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전 아직 멀은거 같기만하내요... 우울증인지 왜 자꾸 재 자신이 원망스럽고

한심스러운지 모르겠내요... 저도 진정 재가 원하는 일을 하고싶은대

멀 재가 진정 하고싶은지도 모르겟고...재가 멀 잘하는지도 재 자신조차 모르니

답답할 뿐이내요

온프분들은 진짜 자기가 원하는일을 꼭 이루시고

후회되지 않을 삶을 사시길 바랍니다...

저도 꼭 대학졸업해서 뒤늧게라도 재가 하고싶은 것을 찾는다면

저에 온 정신을 쏟아서라도 그 일을 해내고싶내요...

이게 모든 대학생 고등학생 분들에 고민이겠저?
Comment '11'
  • ?
    덴  2008.04.20 14:57
    편하게 살면 그저 뭐든지 하기 싫어질뿐.
    대학에서 놀기보다는 현장으로 뛰쳐나오는게 더 좋을듯 싶지만
    미국이란 나라는 또 한국이랑 틀려서 대학만 졸업해도 입사하라고 줄은 섰다는 곳 아니였나요?
  • ?
    익스퍼드 2008.04.20 15:51
    너무 무리하게 설정하려고 하면 오히려 역효과 같은게 나타나요
    진정 원하는것은 애타지만 시간을 갖고 뭔가 느껴질때까지 기다리시는게 어떨런지요

    지금 당장은 주어진 역할에만 충실하는게 짜증나고 힘들어도 훗날을 생각해서 남들만큼 해보려 노력해보셔도

    경험만 있을뿐 글로써 생각을 표현하기가 이거 참 힘들군요
  • ?
    향이 2008.04.20 20:42
    익스퍼드//무슨 말씀인지 알거 같내요^^
    지금 당장에는 재 신분이 학생이니 우선 학생의 신분으로서
    재 나름대로 노력해야 할거 같구요 훗날에 재가 진정 원하는걸 찾으면
    그때 또 색다른 경험으로 도전해보고 싶내요~

    두분모두 답변 감사합니다.
  • ?
    Kis세자르 2008.04.20 20:53
    화이팅임
  • ?
    K-0 2008.04.22 00:51
    물론! 난 찿았음!
  • ?
    Ryn_Y 2008.04.22 09:33
    억지로 찾으려고한다고해서
    쉽게 찾아지는게 아닌거같아요

    우연하게 마주치게 될거에요
    정말 님이 열심히 사신다면 말이죠 ㅎㅎ


    너무 조급해하지마시고
    천천히 가세요

    너무 빨리가다보면
    넘어질수있으니까요


    후회없으시도록 정말 열심히!
    화이팅하시길바랄게요^^
  • ?
    퓨마레군 2008.04.26 16:49
    저랑 비슷하네요 역시 학생땐 공부를![남걱정할때냐..]
  • ?
    낭만자객 2008.04.26 21:46
    전 이상하게 남들 보다 수학을 좋아했던 것 같아요

    고2인 지금까지도 계속 수학만큼은 다른과목보다 열심히 하고있네요

    그래서 결정한게 아직 다른쪽보다 밝혀진게 저조한 소수의 숨겨진 비밀들을 한번 찾아보자는게

    목표가 되버렸습니다

    어쩌다 세워버린 목표지만 현시점까지 조금의 흔들림도 없었고 오히려 더 의욕있게 공부할수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었지요

    목표란 중요한 것 같습니다. 목표없이는 어두캄캄한 길을 한없이 걷는다고 표현할 수 밖에 없을것

    같네요 그리고 그 목표는 자신이 억지로 만들어낼수도 없는것 같아요

    한번 여러가지에 도전해보세요 그리고 하나에 흥미가 생겼을때 그쪽일에 다른일보다

    더 많은 관심을 쏟는건 어떠세요?
  • ?
    생각하는나무 2008.05.01 09:34
    님은 아직 젋잔아요. 젋어요. 그런대 무슨 고민을 그렇게 하세요.

    30대까지 어떤 일이든 조금씩 해보고 자기에 맞다고 싶으면 그걸로 하세요.

    젋음은 패기와 열정을 상징(맞나?)하지 않습니까?

    자책한다고 크게 달라지는 건 없습니다.

    잘 생각해보고 우선 호기심가는 것 부터 해보세요.
  • ?
    빨간마후라 2008.05.01 19:15
    전 고딩때도그랫지만 지금도 별변한건업3 부모님이 키워주신건 고맙고감사하지만
    중학교 고등학교 등록비 면제받고 급식지원받고 대학등록금 송도노가다 2달띠어서 내고(참고로 대학등록금 딴대는 420인데 전인천전문대 240임니다 송도노가다한달에 150받고요.) 책사고 알바로 애들이랑놀고
    그래서 그런지 지금도 자주지각은 하지말아야지하면서 지각하고 어쩔땐 한교시전체를지각하지만 결석은 해본적없음 이상하게 고딩때는 지각안햇는데 대학오니 더이상하더군요== 글고 우선 군대갈꺼라서=ㅅ= 멀해야지하는생각도없음 걍 무뇌=ㅅ=
  • ?
    착한아이 2008.05.01 20:22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도 대학생활하면서 이게 과연 내가 옳은 일을 하는 걸까??라고 자주 생각하는데요

    모든사람들은 꿈이 있죠..하지만 그 꿈이 한정된게 아니라 무한하게 있습니다.

    연예인 , 회사원, 프로게이머 등... 정말 하고 싶은건 많죠..

    고등학생이 되어서..정말 자신만의 진로를 선택해야하는데..힘듭니다..엄청난 고민이죠..

    저는 힘든일이 있으면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라고 마음속으로 생각하거든요.

    제 위에 형님이 있는데 공부 정말 잘합니다. 부럽기도했죠...

    하지만 공부 , 대학교가 다가 아닙니다. 좋은 대학교 갖더라도 취업못하는 사람 수두룩하죠??

    그만큼 범위만 넓을 뿐이지.... 능력이 되지않으면 헛수고라고 생각하거든요..

    저도 그다지 좋은 대학교에 오지 못하지만. 정말 만족합니다. 부모님께서 주위아는사람들에게 제가 무슨

    대학교에 갔는지 애기조차 하지않습니다...

    정말 섭섭함도 많앗고 눈물도 많이 흘렸습니다..

    부모님께서도 돈 많이 투자하셨는데...이렇게 밖에 하지못한 내 자신이 미웠고...

    하지만 이제는 아닙니다. 저는 제가 하고싶은 일의 일부분을 찾았고 이제는..그길로 나갈 생각입니다.

    대학교가 다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그 후를 보고 달릴겁니다.

    성공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가집시다 ^^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54 그외질문 울집 컴터랑 상담좀 해주세요 ~~~ 5 1 너에게가는길 04.26 1590
20253 게임추천해주세요 파츠조립 게임 추천부탁드려요~! 2 l샤이탄l 04.26 1690
20252 그외질문 취업 및 진학문제입니다.. 3 1 망상소년 04.25 1757
20251 게임추천해주세요 제데로.......온게임추천받습니다 3 한성 04.24 2482
20250 그외질문 이 AV모델 이름좀... ㄷㄷㄷ 12 윤아♡ 04.24 6622
20249 게임질문 그래픽이 자꾸 깨지네요 ; 2 반바지 04.22 2271
20248 게임질문 아틀란티카 vs 풍림화산 5 향이 04.22 2645
20247 고민상담 여자때문에 고민입니다.. 18 초코맛청산가리 04.21 1290
20246 게임질문 쩝 던파 해킹을당했는데요 2 HalfDwarf 04.21 2362
20245 그외질문 어프로케일.. 왜 안될까요; 2 한글10자영문20자이내 04.21 2225
20244 게임질문 3d게임하다가 다운되거나 재시작되요.. 3 강우진 04.21 2365
20243 게임추천해주세요 음.....온라인게임 추천 해주세요 ~~~~~~ 6 한성 04.20 3308
20242 게임질문 안녕하세요! 좀 도와주세요! 1 미치광자 04.20 2262
» 고민상담 흐므....님들은 진정 자기가 원하는걸 찾앗나요? 11 향이 04.20 1193
20240 고민상담 제가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19 담배끊은아기 04.20 1149
20239 그외질문 후커질문 대략 헬프미인듯... 도와줘요!!! 온프인!!! 냐냐냥 04.19 1831
20238 고민상담 저 고백도 하기전에 차인듯ㅡㅡ 16 게임과동거중 04.19 1326
20237 게임질문 몬스터헌터에대한내용인데요.. 1 돌아온스턴트 04.19 2256
20236 고민상담 자퇴할까합니다.. 32 무당 04.18 1498
20235 게임추천해주세요 여자가 하기 편한거 게임 16 뷰티선미 04.18 42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1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 1258 Next
/ 1258
~2016-12-27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