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안뇽하세요^^ 온라이프 폐인(?)이 되어가는 風殺 이라고 해요^^ㅋㅋ


제가 이제부터 말하고 싶은건, 같이 자취하는 내 룸메에 대한 태도에 대해 한번 여쭈어보고, 그에 대한 방안을 찾고 싶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아무튼 이제부터 여담을 시작하겠습니~이다.


저는 부산에 대학을 다니고 있습니다. 기숙사신청날짜를 깜빡하는 바람에 숙사에  들어가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제가 다니는 대학과 가까이 있는 친구한놈이 자기 자취한다면서 같이 하자고 해서, 일단은 약속을 해뒀습니다.

근데 그 친구아버님께서 남자놈들 둘이 있으면 맨날 놀고, 공부안하니까 허락을 안해주셨다더라구요..

저도 어차피 약간은 예상 했던 일이라..그냥 포기했습니다 ㅠㅠ 그리고는 학교입학할때까지 방을 못잡았다가, 3월셋째주 되는 월욜날 자취하고있는 친구놈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야 방 났다 보러올래?'  이때 아니면 더이상 못잡을꺼란 생각에 방 구경을 갔습니다.


방은 맘에 들었죠. 하지만 가격이 35/300 이여서.. 약간 망설였습니다..;;


숙사들어가지못한것도 부모님께 죄송해죽겠는데 한달에 35씩 나가면 이거 완전 너무 부담이라는 생각에..


일단은 방 주지말라고 말씀드리고, 부모님과 상의해보겠다 하고 집에왔죠.. 어머님은 차라리 통학보단 자취해서 하는게 돈 더 절약된다시길래 그렇게 하려던 찰나..


또 다른 친구 한 놈이 저한테 자취를 하자는 겁니다. 그래서 방 잡았냐고 물어보니 안잡았다길래, 이때다 싶어서!

제가 보러간 방에 같이 살자. 이렇게 된 겁니다.

그래서 같이 살게 되었죠..  근데..  살면서 살면서 짜증이 늘어만 갔습니다.


일단은 그놈 학교 자체가 과제를 무지하게 내줍니다.(아니면 교수가 좀 그런분들이신지..ㅡㅡ)


저는 걔보다 학교도 늦게 등교하구요.(시간표가 항상 제가 늦더라구요..빠른날은 수욜일 하루뿐..ㅎㄷㄷ)

그래서 아침에 시간이 조금 넉넉하게 있어서 나름 청소도 하고, 설겆이도하고, 빨래도 합니다.



근데 이생활이 거의 한달쯤 다 되어가자.. 저는 불평 불만이 쌓였습니다.

제가 무슨 가정부도 아니고.. 맨날 내가 정리니 청소니 뒤치닥거리는 다해주고, 자기는 일만 만들어놓고 학교 슝가버리고....

솔직히 자기만 바쁜건 아니잖습니까, 저도 바빠죽는데, 그래도 설겆이 청소 이런거 아무리 오래해봣자 10~15분 이내인데.. 이걸 못하는건지 아니면 안하는건지..또 가끔씩 집에오면 저보다 그놈이 먼저 와있으면 염치라도 있어야지..아무것도 안하고 침대에 누워서 자고있거나, 아님 컴터하고 놀고있습니다.. 이런거 보면 정말 짜증이빠이나죠..



그리고 제가 '빨래좀 해라', '설겆이좀 해라' 이렇게 꼭 말을 해야합니다..ㅡㅡ  말 안하고 가만히 있으면 그냥 지 할일하고 자거나 그냥 혼자 히히낙낙 거리면서 웃고 있습니다.


또 하나는 솔직히 자취방에서 두명이 생활하면, 생활품목이나 아님 기타가전제품 같은거는 반반씩 나눠서 들고와야 이치에 맞고, 서로 불만이 없지 않을까 싶은데요..


자취방에 있는 물품 80%이상이 다 제껍니다.


컴퓨터,전기밥솥,청소기,휴대폰충전기,드라이기,커피포트,수건,후라이팬,빨래널이대,면도기,칫솔2개 등등..



저희 어머니께서 하도 많이 챙겨주셔서 조금 짜증이 났었는데, 이제 생각해보니까 살짝 짜증이 나는겁니다.


친구들 가끔씩 집에 놀러오면 그 친구보고 한소리합니다. '야 니는 몸만 오고 하숙생이가 ㅋㅋ', '니꺼는 하나도없네? 먼데 ㅋㅋ 그냥 완전 늘러붙어 사는거가 ㅋㅋ' , '닌 임마 XX한테 잘해라'


아무튼 다 이런식의 말입니다. 솔직히 저는 그 친구놈이랑 별로 친한것도 아닙니다.

단지 고2,고3때 같은반이여서 얼굴만 알고 말몇마디 주고받은거 뿐이지, 막 장난칠 그런사이가 아니란 말이죠..



제가 얘랑 많이 친했다면, 좀 뭐라고 타일러볼텐데, 이놈 하는짓은 완전 막장이고, 하라고 하라고 꼭 시켜야만 하고, 그것도 일일이 말할려면 사람지치잖습니까..?ㅠㅠ



휴..아무튼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큰 이유는 바로 어제사건으로 완전 대폭발해버렸습니다..


담주 월욜이면 시험입니다. 저는 여느때나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학교친구에게서 미적 과제물하고, 셤범위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인터넷 강의도 하나 안들어서 그거 오늘까지 들어야 하고, 공부잘하는 친구 한테서 미적물어볼것도 있어서 10시쯤에 곧장 집으로 향했습니다.


들어가자마자, 친구놈이 컴터에 앉아서 과제를 하고있더라구요. 그래서 '니 그거 다하면 내좀 하제이' 하고는 온에어보면서 있는데.. 근 한시간이 흘렀을까요.. 안비키는겝니다.. 혼자서 마우스 끄적 거리면서....


'이게 장난치나' 하는 맘도 있었고, 얘가 뭐하는지 몰라서 조금 황당스러워서 말도 못하고 가만히 있다있다 참다 못해, 밑에 사는 다른 친구한테서 노트북써도 되냐구 묻고, 된다길래 친구집으로 곧장 내려갔습니다.



그때 시각이 정확히 (밤)11시46분  강의 하나에 28분이구요.. 그리구 미적물어볼 친구를 기다리게 한게 너무 미안해서, 미안해미안해를 백번외치고 일 수습하고, 그담에 미적과제물도 하고.. 그렇게 끝내니 새벽1시13분쯤?....


노트북 주인인 친구한테도 참 미안해서, 나중에 밥사줄께 하고 집으로 올라갔습니다..


캬.. 문열자마자 아직도 컴터 하더군요. 그래서 '야 니 아직도 하나' 이랫더만 그냥묵묵부답..


미적 남은 과제 할려고 상 펴고 앉아서 한 10분있으니 그놈 왈 '컴터 할꺼가?'...................................................





아나 이게 진짜 장난치는것도 아니고 사람 X 맥이는것도 아니고 정말 그자리에서 진짜 상엎고 때릴려다가 정말 꾹참고 꾹참고.. '내 아까부터 한댓다이가 다햇으면 나와야지 아직까지 하고있노'


그러니 암말없이 자리를 뜨더군요. 그럼 뭐합니까 밑에 친구한테 미안해미안해 밥사줄께 하면서 숙제 다했는데




아무튼.. 제가 여기서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일단 머리속도 복잡해서 공부도 잘안되구요, 일단은 뭐라고 좀 해야지 속이 후련할꺼 같습니다..


제가 성격이 이상한것도 있지만, 꼭 해결책은 아니더래도 충고쯤이나 부탁드리겠습니다. 정말 어제 분노 대폭발했습니다 정말..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 '20'
  • ?
    ALBICO 2008.04.17 10:57
    으엉.. 방세는 누가 내는거에요?=_=ㅋ

    일단 잡아 앉혀서 진지하게 협의를 해보고 그래도 안된다 싶으면
    짐 다 싸들고 방 새로 구하겠다고 협박을 해보는게 어떨까요?
    그 룸메이트도 글쓴이님이 나가면 여러모로 곤란할테니까요 ㅇ;
    어차피 지금생활 억지로 해봤자 좋을것도 없을것같네요 ㄱ-;;
  • 風殺 2008.04.17 11:31
    #ALBICO
    방새는 둘이서 반반씩 내고있어요..ㅠㅠ 아 정말 이제 근 3일남았는데 셤공부는 해야겠고, 이건 신경쓰이고.. 정말 짜증 너무 나네요 ㅠㅠ
  • ?
    덴  2008.04.17 12:21
    번갈아 가면서 청소빨래 하도록 하세요. 혼자 하면 뭘해도 짜증나니까
    계획을 잡고 같이 해야죠.
  • 風殺 2008.04.17 18:39
    #덴 
    계획을 같이 잡고 싶은데..이놈이랑 저랑 맞는시간대가 밤뿐이고..

    또 요번달 내내 시험기간이라 둘이 같이 진지하게 말할 시간이 없네요..

    아무튼 감사합니다^^
  • ?
    나그네 2008.04.17 16:48
    착하면 본인만 손해봐요 어디를가든 착한사람은 손해봐요


    마음에 안드는 상대방이 있을때는 가장좋은방법이 있어요.

    말로 하거나 패는거보다 상대방이 하는거 똑같이 하세요.

    그럼 반응보일꺼에요 그때 대화를 해보세요.



    만약 반응을 안보인다............... 그럼 상대방하고 그냥 똑같이 하면서 사세요.

    한번밖에 안사는 세상 언제 뒤질지 모르는 세상 하고싶은것도 다 못해보는 세상
    보고싶은것도 다 못보는 세상

    짜증내지 마세요~ 머리빠진다네요... ㄷㄷㄷ
  • 나그네 2008.04.18 17:32
    #風殺
    이런말씀 드려 정말 죄송할지도 모르겠지만.....

    마음이 여리시다면 대화를 하더라도 말릴 가능성이 큽니다... 아니면 몇일날 끄적거리다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고요.

    그냥 참으세요................ 꾹 참으세요
  • 風殺 2008.04.17 18:40
    #나그네
    네넹 감사합니다 정말 ㅠㅠ

    아 제가 마음이 좀 여려서 그런지 걔가 하는짓은 따라하진 못하겠고..그냥 일단 진지하게 얘기 해봐야할듯 싶어요..

    감사합니다 ㅠㅠㅋㅋ
  • 타임머신 2008.04.22 00:28
    #나그네
    착한사람 = 병신

    병신처럼 살아야 한다.

    라는 말을 담임선생님한테 귀에 못 박히도록 들었는데..


    별 얘기 아님..
  • ?
    익스퍼드 2008.04.17 18:09
    일단 참으신건 잘했어요 때려서 해결하는건 효과가 금방가버리니

    시험 끝나실때까지 참으셧다가 그뒤에 시간 한번 가져보시는게 어떨까요 상 하나 피고 물한잔씩 갖다두고 진지하게 애기를 하는겁니다
    이랬으면 좋겠다 한걸 빠짐없이 적어서 보여주거나 아니면 적은뒤 그것을 어떻게 말할지 머릿속에서 정리한뒤 말해보는겁니다

    일방적으로 대화를 이끌어서 기다렸다가 타협을 보시거나

    한문제 한문제 타협을 해나가거나 어떨까요
  • 風殺 2008.04.17 18:41
    #익스퍼드
    햐..! 정말감사합니다 ㅎㅎ

    솔직히 지금도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냥 일단은 시험이 우선이니 셤부터 끝내고 보자라는 생각이 더 많네요..

    정말 1:1 진지하게 계획세워서 얘기를 해봐야할듯 싶어요..^^ㅋㅋ

    감사합니다^^ㅋ
  • ?
    규규규 2008.04.18 16:46
    저랑 저희 형보는것 같네요.

    4살차인데 저는 항상 치우고 형은 항상 어질르는거죠.
    아예 자기집인지 전혀 생각없이 삽니다. 옷가지며 이불, 음식 등등 여러가지 멋대로 해놓고 뒷사람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는거죠.
    집에 들어오면 씼지도 않아요.

    반대로 저는 결벽증까진 아니더라도 솔직히 좀 많이 깔끔한 척 합니다. 제 주위가 더러워져있으면 다른거 제꿔놓고 깨끗하게 하고 제 할일하는 타입이죠.

    어릴 때는 제가 그것때문에 정말 고생많이 했어요. 형이 어질러놓곤 동생이란 이유로 갖은 심부름과 정리를 도맡아했죠. 안하면 맞으니까 어쩔 수 없었어요.
    그런데 이제는 나이가 둘다 20살 넘어가니까 저한테 명령하진 않아요. 제가 안하니깐요.

    그렇게 계속 10여년간 버릇이 들어놓으니 형은 정말 인간적으로 너무 드럽습니다.
    밖에서는 깔끔한척 하면서 집에 들어오면 형방은 쓰레기장이죠.
    맨날 엄마가 치워주죠.

    그러니까 그 친구도 항상 남이 치워주는 상황에서 커왔기에 전혀 치워야겠다는 생각이 없을거에요.
    대학생이니까 그 버릇 남 못줍니다. 군대갔다와도 유지될 버릇이에요. 저희 형도 마찬가지 ㅋㅋ

    이야기로 타협같은거는 정말 말도 안되구요. 타협해봤자 자신이 치워야겠다는 생각 없으면 전혀 고쳐지질 않아요.
    방법은 님이 계속 수고해주는거 아니면 그 방을 나가시면 됩니다.
  • ?
    Ueki 2008.04.19 00:39
    ....선배님이시군요..중2가 선배님에게 뭔갈 말하는게 이상하겠지만 몇마디 꺼냅니다.
    그렇게 수고 하는게 싫다면 지겹게 만드세요
    님중심적으로 님것만 치우고 님만 밥 해먹고..하면서 룸메이트것을 돕지 않는겁니다.
    그러고 룸메이트것은 룸메이트 공부하는곳에 쌓아두고..(주변에 잡것들 있으면 공부에 방해가 된다고 하네요..)그러다가 말을 걸겠죠."몸만온 자식이 왜 안치워?"그러면 선배님은 할말이 있겠죠.
    "돈은 정당하게 반반씩 내고, 내가 니꺼, 내꺼 다 치우고 해주는데 불만있어?"
    사실 좀 개념있는분들은 꼬리를 내리겠지만 만약 시비를 걸어온다 싶으면 몇마디 툭 던저버리세요.
    "넌 잘하는거있어?""치우는건 네가 하냐?"하는둥 찔리는 부분을 공략해 버리세요.
    위의 분들처럼 같이 치우지 않고 하는짓은.. 결국 같은놈되는 꼴입니다.
    둘다 치우지 않다가 결국엔 선배님이 다시 치우게 되겠죠.
    아니면 그냥 대충대충 해주세요.
    위에분처럼 군대갔다와도 유지될 버릇이라지만...군대가면 잘못하면 빡세게 벌받는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나중엔 자기 몸 고생이죠...(난 맨날 미래형이야..)결국 사회생활도 잘 못하게 될겁니다.
    나이도 낮은게 염치없이 너무 많이 주저리 댔네요.
    그럼 시험잘보셈[벌써 다봤나?].....(<-도움된거 없음...=ㅡ=;;)
  • ?
    초코맛청산가리 2008.04.19 11:01
    ㅋㅋ 원래 남자들끼리 같이살면 정말 친구로 지내는거랑 완전 성향이 딱 나와요

    치우는사람만 치우고 밥하는사람만 밥하고 -_- 전 그렇게 귀찮지 않았는데..

    왜냐면

    제가 밥하고 빨래하고 청소하니까

    방세 안냈거든요

    님도 똑같이 하세요 내가 밥 빨채 청소 설거지 다 하니까

    방세 안낸다고 ㅋㅋㅋ
  • ?
    담배끊은아기 2008.04.20 02:20
    협의가 안된다면
    막장으로 맞대응은 어떠실지 -_-
    글쓴이님 성격에 맞으실지는 모르겠지만
    아주그냥 니죽고 내죽자 식으로
  • ?
    한글10자영문20자이내 2008.04.21 13:34
    님도 막장테크 가세요.
    이것저것 신경쓰면 끝도없이 신경써요.
    그게 싫으면 그 글에 적힌 말을 그애한테 하시는게 좋을듯
    별로 안친하다던지 그래서 그런말 못하겠다고 하신다면 아직은 그래도 살만하다는뜻;
  • ?
    감식초 2008.04.22 03:20
  • ?
    風殺 2008.04.25 13:43
    모두들 답변 감사드립니다^^ 항상 즐거운 하루 되시길 ㅎㅎ
  • ?
    이상한엘리스 2008.04.29 10:48
    풍살?님께..

    아무리 친한친구라도 같이살게되면 그 친구의 단점은 보이기마련입니다

    그것을 하나둘 받아주게되면 그것은 버릇이 되어버릴수도있습니다

    왜.. 바늘도둑이 소도둑된단 말도있지않습니까?

    한집에서 가족이 아닌 남남끼리살게될경우 역활분담은 확실히해야하는게 당연한것입니다

    가족끼리 살아도 불만이 터저나올판에 남인대 오죽하겟습니다..

    일단 룸메이트에게 할건확실히하자고 주장을내새우고 한달을 지켜보겟다고 하십시오

    한달후 바끼지는점이없으면 가감히 그 집에서 나오는걸 권장합니다

    안그러면 님만 스트레스를받으면 그 스트레스때문에 학업성적도 떨어질수도있을것입니다

    제가 이거하나 알려드릴게요

    걱정을 없애는방법..
    1.무엇을걱정하고있는가?
    2.당신이 할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
    3.어떻게 하기로 결정했는가?
    4.언제 시작할 것인가?
  • ?
    반바지 2008.04.29 11:16
    이왕같이 사는거.. 존나 팰수잇을정도로 친해진다매 또 개 ㅈㄹ 하면 존나 패세요^^
  • ?
    태희♡ 2008.05.02 21:17
    나그네//

    이분 말 정말 공감됩니다.

    착하면 어디가든 고생 캬~

    착한것도 정도것 착해야 합니다. 그렇게 막 해주다가

    손해만 봅니다 ㅎ 그게 님같은 경우 구요.


    다 알아서 해주고 말이 없고 그러니

    상관을 안하는겁니다.

    제 생각은 그냥 제대로 둘이 뭐 딱히 할거없을 시간에 맥주나, 야식거리를 사서

    좀 한잔 정도 만 먹다가 진지한 표정으로 말해보세요.

    " 야, 나 힘들다 증말 너도 가치 빨래나, 설거지 가치좀 해주면 안될까?"

    " 내가 이집 가정부도 아니고, 지금것 내가 다 해왔으니, 이제부터 라도 가치 분담 해서 하자"

    " 니는 요것저것만 해라 이것저것은 내가 할테니"

    웃으면서 말하지마세요 진지하게 하세요.

    이것도 안된다?

    그냥 님것만 하세요. 그럼친구분도 할말없을겁니다.
    (할말 있으면 아주 나쁜친구 구요 바로 방빼야죠)

    자동으로 하게됩니다.

묻고답하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0 / 댓글 작성: 4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34 게임추천해주세요 친구 3명과 같이할수있는 고사양RPG 게임 추천해주세요 7 흑풍이 04.17 4821
» 고민상담 같이 자취하는 룸메에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20 風殺 04.17 1499
20232 고민상담 저.. 어떻게하는게 좋을까요? 20 Suck 04.16 1100
20231 게임추천해주세요 친구들하고 같이할 저사양게임 추천좀요! 1 유리바다 04.16 2601
20230 게임추천해주세요 게임불감증인 저를 위해 추천조뮤ㅠㅠ allez 04.16 1513
20229 게임추천해주세요 컨트롤 위주에 타격감 좋은 게임, 그래픽도 꿀리지않는.. 12 사악한악동 04.15 5031
20228 고민상담 [19금] 남자 고래잡기 수술..-_-;; 22 윤아♡ 04.14 2483
20227 게임추천해주세요 제발제발RPG추천좀 ㅠㅠ 3 TheExiting 04.14 2397
20226 게임질문 게임하기에 적합한 키보드 고르는법..! 3 Elf 04.13 2218
20225 고민상담 계속 미루던 도서관에 갔습니다 3 이별 04.13 973
20224 게임추천해주세요 온라인 게임 추천점요 6 한성 04.12 3132
20223 게임추천해주세요 랭킹시스템이 있는 MMORPG게임 추천해주세요 3 토레스 04.12 2541
20222 그외질문 게임추천게시판 도배(?) 인지아닌지 판단해주세요.. 3 에겅 04.11 1407
20221 게임추천해주세요 사냥의 재미가 있는 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4 카오스 04.11 3781
20220 고민상담 조금은 진지할수도있는 제 이야기 27 Ryn_Y 04.11 1161
20219 그외질문 일러스트나 다양한 그림 많은 사이트 4 은눈 04.10 1505
20218 그외질문 좋아하는것 싫어하느것 영어로 해석좀 해주세요.. 1 황금나비 04.10 1892
20217 게임추천해주세요 pc게임추천부탁드립니다.1 4 푸히히 04.10 2014
20216 게임추천해주세요 보는 눈이 즐거운 게임..+_+ 4 샤나 04.10 3016
20215 게임추천해주세요 mmorpg좀 추천해주세요 ^^ 2 레지아이스 04.10 19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 1258 Next
/ 1258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