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HIT’···최고의 그래픽, 탄탄한 게임성 및 높은 완성도로 올해 최고 게임 입증
온라인 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 우수상 및 기술창작상 수상
넥슨 박지원 대표 “유수 개발사와 협업으로 이룬 성과, 다양한 게임 적극 선보일 것”

㈜넥슨(대표 박지원)은 16일 부산전시컨벤션센터(BEXCO)에서 진행된 ‘2016 대한민국 게임대상 시상식’에서 초대형 모바일 RPG ‘HIT(히트)’가 대상에 해당하는 대통령상 및 인기상을 수상, 온라인 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가 우수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및 기술창작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넷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HIT’는 모바일게임 최초로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해 모바일 한계를 뛰어넘는 최고의 그래픽을 선사했다는 평과 함께 탄탄한 게임성과 높은 완성도 등을 바탕으로 국내를 비롯, 해외에서도 큰 성과를 거둔 것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HIT’는 지난해 11월 출시 하루 만에 국내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지난 7월 북미, 유럽, 태국 등 전 세계 140개 국에 출시,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수 1,300만(올해 11월 기준)을 넘어섰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게임 출시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히트를 사랑해주시는 유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유저 분들 의견에 귀 기울여 HIT가 오랫동안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IMC게임즈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온라인 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가 특유의 게임성과 작품성 등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 해당하는 ‘우수상’ 및 ‘기술창작상(캐릭터 부문)’ 등 총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넥슨 박지원 대표는 “이번 수상은 뛰어난 개발사와의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로 더욱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즐거움과 재미를 드릴 수 있는 게임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