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텐센트, 중국 정식 출시 앞두고 ‘프리스타일’ 모바일 버전 테스트 실시
중국과 동남아 등지에서 농구 게임 열풍을 일으킨 ‘프리스타일’의 IP 활용
원작이 가진 재미 요소를 잘 계승했다는 평을 얻으며 정식 출시에 대한 기대감 높여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텐센트(대표 마화텅)가 서비스하고 아워팜(대표 시티븐 후)이 개발한 ‘프리스타일’의 모바일 버전(중국 서비스명 街头篮球, 가두농구)이 11월 16일 중국에서 비공개 시범 테스트(Closed Beta Test, 이하 CBT)를 실시한다고 11일 전했다. 

‘프리스타일’ 모바일 버전은 2004년 정식 서비스 이후 약 10년 간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등 다수의 국가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자사 대표 온라인 게임 ‘프리스타일’의 IP(지적재산권)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앞서 중국에서 진행한 두 차례의 CBT에서 길거리 농구가 주는 자유분방한 분위기와 현장감 넘치는 조작 방식, 카툰 랜더링 기법을 활용한 그래픽 등 원작이 가진 핵심 재미 요소들을 잘 계승했다는 평을 얻으며 정식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테스트는 오는 16일부터 텐센트의 주최 하에 중국 유저들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3대3 대항전을 비롯해 특수 캐릭터, 특수 스킬 등 경기의 승패를 결정하는 핵심 콘텐츠와 주요 시스템을 대거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조이시티는 올해 3월 아워팜과 ‘프리스타일’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서비스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어 9월에 텐센트와 중국 독점 퍼블리싱에 대해 협의한 바 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