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넥스트플로어 ‘데스티니 차일드’ 차일드 획득 확률 관련 공식 사과
회사 측, 차일드 소환에 사용된 재화 모두 되돌려 주기로 결정
김민규 대표 “향후 재발 방지 및 투명한 운영 위해 최선을 다할 것”

넥스트플로어(대표 김민규)는 9일 시프트업(대표 김형태)과 공동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Narrative CCG(내러티브 콜렉터블 캐릭터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 for Kakao(이하 데스티니 차일드)’를 두고 일고 있는 차일드(캐릭터) 획득 확률 이슈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회사 입장을 발표했다.

넥스트플로어 측은 “게임 내 가장 높은 등급인 ‘5성 차일드’와 관련, 안내된 1.44% 확률의 경우 차일드를 소환할수록 누적되는 마일리지를 포함한 수치”며 “마일리지가 포함된 확률을 공지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불찰”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번에 회사가 공개한 ‘3~5성 차일드’의 전체 소환 횟수는 총 36,360,184회로 이 중 ‘3성 차일드 31,350,009회(86.22%)’, ‘4성 차일드 4,682,535회(12.88%)’, ‘5성 차일드 327,640회(0.9%)’다.

이어 ▲10회 연속으로 차일드를 소환할 경우 ‘4성 차일드’를 확정적으로 1회  제공하는 부분 역시 ‘5성 차일드’ 획득 확률 가능성을 저하시키는 점과 ▲같은 등급별 각기 다른 3개의 확률이 있었지만 정확히 안내하지 못한 점 역시 사과했다.

넥스트플로어는 이번 확률 이슈에 대한 방안으로 ▲지금까지 차일드 소환에 사용된 게임 내 재화인 크리스탈을 100% 되돌려주며 ▲보유하고 있는 차일드는 그대로 유지 ▲10회 연속 차일드 소환을 11회로 늘려 ‘5성 차일드’의 수급 속도를 효율적으로 변경할 방침이다.

넥스트플로어 김민규 대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저를 비롯한 임직원 모두 문제 재발 방지 및 원활한 게임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투명한 운영을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전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