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게임 내 ‘선정성 요소’ 정밀 모니터링을 통해 사후조치 진행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여명숙, 이하 ‘게임위’)는 오는 10월 4일(화)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청소년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오픈마켓 자체등급분류 게임물 내 ‘선정성’에 대한 기획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기획조사는 자체등급분류 오픈마켓 게임물 중 다운로드 순위 100위권 내 인기 게임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청소년이용불가’ 등급 미만의 일반 장르의 게임물 내 선정적인 요소(신체묘사, 의상, 행위, 대사, 주제 등)가 등급 연령에 적합한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방법은 ‘오픈마켓 게임물 주부 모니터링단’과 ‘좋은게임지킴이’가 선정성 이슈가 있는 게임물에 대한 1차 모니터링을 진행 후 게임위에 보고서를 제출하고, 게임위가 이 보고서를 토대로 정밀 검수 후 문제가 있는 게임물에 대한 사후조치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게임위 여명숙 위원장은 “최근 게임물의 선정성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이번 기획조사를 통해 게임 안전망 정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위는 지난 23일 ‘모바일 오픈마켓 등급분류 기준 교육’에서 자체등급분류사업자와 개인 개발자를 대상으로 선정성에 대한 등급분류 기준 교육과 모니터링을 통해 발견한 불법게임물 사례 등을 공유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