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9/22, ‘뮤 오리진’ 업데이트 후 모바일 RPG 장르 매출 7위, 전체 매출 38위로 급상승
브라질에서 매출 순위 20위권 유지 계속/ 폴란드 등 유럽 지역에서도 이용자 상승세
‘뮤 오리진’ 서구권 서비스 안착, ‘뮤 레전드’ 글로벌 서비스 흥행에도 청신호

웹젠(대표 김태영)의 모바일MMORPG ‘뮤 오리진’이 미국 애플 앱스토어 RPG 부문 매출 순위 7위에 오르며 서구권 게임회원들을 큰 폭으로 늘리고 있다.

웹젠이 지난 7월 29일, 아메리카 전 지역과 유럽(서구권)을 대상으로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뮤 오리진’은 지난 8월 11일에 브라질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20위권에 진입하면서 남미 지역에서 안착한 후, 40여일 만인 9월 22일 미국 애플앱스토어 게임 매출 순위 38위, RPG부문 7위에 진입하면서 북미 게이머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뮤 오리진’은 신규 업데이트 ‘길드 공성전’이 적용된 9월 21일부터 이용자가 몰리면서 미국 애플앱스토어 매출 순위 역시 큰 폭으로 올랐으며, 브라질 애플앱스토어 매출순위 4위 등 남미는 물론 폴란드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도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20위 내에서 꾸준히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뮤 오리진’은 서구권 서비스 개시 2달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넘기고 미국 매출 순위 50위권 내에 안착하면서 이후 업데이트 및 이벤트 등에 따른 추가 회원 유치와 순위 상승 여력을 마련했다.

웹젠은 서구권 게이머들의 게임이용 성향을 고려해 ‘뮤 오리진’ 서구권서비스의 흥행을 장기적인 프로젝트로 보고 출시 후 꾸준히 현지화 작업 및 운영 개선에 집중하면서 매출 순위 반등에 성공했다.

또한, 한국 서비스에서는 ‘신들의 전쟁’ 업데이트에 대한 사전등록 이벤트를 시작한 후 오늘(9월23일) 구글플레이스토어와 애플앱스토어에서도 각각 매출 순위 2위, 4위에 복귀하면서 국내외 시장에서 흥행게임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뮤 오리진’이 서구권 서비스에 안착하면서 또 다른 ‘뮤’ 브랜드 중 하나로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PC MMORPG ‘뮤 레전드’의 글로벌 흥행가능성도 높아졌다.

웹젠은 오는 11월에 열리는 국제 게임쇼 ‘지스타 2016’ B2C전시관 내에 ‘뮤 레전드’를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는 대규모 시연대를 마련할 예정이며, 올해(2016년) 내로 ‘뮤 레전드’의 한국 내 공개테스트를 마무리 하고, 글로벌 서비스 준비에 들어간다.

웹젠의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과 ‘뮤 레전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각 게임의 공식카페((http://cafe.naver.com/themuorigin)와 게임홈페이지(http://mulegend.webze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이프]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