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추천 0 댓글 0

수많은 삼국지 게임들 가운데 게임성 입증된 ‘열혈삼국’IP로 차별화
국가 발전 시키는 ‘시뮬레이션’, 장수 성장시키는 ‘RPG’ 요소 총망라

유엘유게임즈(대표 오영파)는 밀리언셀러 웹게임 '열혈삼국'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열혈삼국M’을 구글플레이, 원스토어에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중국에서 이미 다섯 차례나 최고의 웹게임으로 선정된 바 있는 ‘열혈삼국’은 현존하는 ‘삼국지’ 게임 중 가장 탄탄한 스토리와 세계관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수많은 삼국지 마니아가 존재하는 국내 시장에서도 태풍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열혈삼국M’은 원작의 풍성한 콘텐츠와 게임성을 고스란히 구현하면서, 모바일게임에 어울리는 편리한 UI와 시스템을 탑재해 한층 진화했다.

이 게임은 병사를 모집하고 자원을 모아 국가를 발전시키는 시뮬레이션 요소와 함께 900여명의 명장들 중 자신에게 어울리는 영웅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RPG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다.

또한 발전시킨 국가를 토대로 다른 국가와 대규모 전투를 펼치는 ‘국가전’, 신기를 제작해 장수를 강화시키는 시스템은 이 게임의 백미로 꼽힌다.

특히 삼국지 게임의 핵심인 다양한 책략이 가능한 전략 요소와 물 흐르듯 이어지는 스토리 구성은 소설을 읽으면서 게임을 즐기는 두 가지 재미를 선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타 유저에게 선전포고를 하고 성에 침략하는 ‘약탈’, 친구의 나무를 성장시켜 사례금이나 동전을 얻을 수 있는 황금나무 시스템 등 경쟁심과 협동심을 요구하는 커뮤니티 요소도 풍성하다.

유엘유게임즈는 마켓 런칭을 기념해 이벤트도 마련했다.

정식 출시일부터 게임에 접속하는 모든 유저들에게 게임 아이템을 100% 지급하며, 접속 일수에 따라 매일 다른 아이템을 증정해 출석에 대한 동기도 부여한다.

‘열혈삼국M’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