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액트파이브와 ‘열혈강호’ IP 활용한 모바일게임 ‘열혈강호 M’ 서비스 계약 
원작 스토리 기반으로 횡스크롤 액션의 다양한 재미요소 반영 
2017년 상반기 안드로이드OS 및 iOS버전 국내 출시 목표로 개발 중 

㈜넥슨(대표 박지원)은 개발사 액트파이브(ACT5, 대표 정순렬)와 ‘열혈강호 M(가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넥슨은 이번 계약을 통해 ‘열혈강호 M’의 국내 서비스 판권을 보유하고, 인기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를 추가로 확보함에 따라 더욱 탄탄한 모바일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열혈강호 M’은 지난 20년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인기 만화 ‘열혈강호’ IP를 활용한 3D 횡스크롤 액션 모바일게임으로, 내년 상반기 안드로이드OS 및 iOS버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특히, 횡스크롤 액션의 짜릿한 손맛과 타격감을 바탕으로, 유저들에게 ‘열혈강호’ 원작 특유의 재미와 ‘한비광’, ‘담화린’ 등 주요 등장 인물을 각종 콘텐츠로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모드를 제공한다. 

액트파이브 정순렬 대표는 “온라인게임뿐 아니라 모바일게임에서도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넥슨과 손잡게 되어 기쁘다”며 “액션 장르 게임의 개발력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넥슨 박지원 대표는 “‘열혈강호’라는 유명 IP와 독특한 게임성을 갖추고 있어 넥슨의 모바일게임 라인업이 한층 더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역량 있는 개발사와의 협업을 다각도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