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엠게임-퍼니글루, ‘귀혼’ 개발 리소스 활용한 모바일게임 개발하는 IP 제휴 계약 체결
‘귀혼’ IP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개발, 국내외 서비스 예정
퍼니글루, 자사 게임 동남아 모바일 시장에서 매출 1위 달성 경험 가진 글로벌 게임사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국내 게임업체인 퍼니글루(대표 백창흠)와 자사의 횡스크롤 RPG(역할수행게임) ‘귀혼’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개발하는 IP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목) 밝혔다.

온라인게임 ‘귀혼’은 귀엽고 익살스러운 귀신 몬스터와의 한판 승부를 펼쳐나가는 횡스크롤 RPG(롤플레잉게임)로, 2005년 공개서비스를 시작해 ‘열혈강호 온라인’, ‘영웅 온라인’과 함께 엠게임의 대표 무협 게임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엠게임은 퍼니글루측에 ‘귀혼’의 개발 소스를 제공하고, 퍼니글루는 ‘귀혼’의 IP를활용한 모바일게임 1종을 개발해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퍼니글루는 '길티드래곤', '드래곤사가:프렐류드' 등 유명 게임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개발, 서비스해 온 국내 게임업체로, 자체 개발작 ‘라인 드래고니카 모바일’을 동남아에 출시해 태국 앱스토어 매출 1위, 구글 플레이 매출 2위를 기록하는 등 해외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퍼니글루의 백창흠 대표이사는 “국내뿐 아니라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귀혼’ IP를 기반으로 모바일 MMORPG를 만들어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퍼니글루의 해외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로 글로벌 인기 게임이 될 수 있도록 개발, 서비스 하겠다”고 전했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엠게임은 자체 개발이나 타사와의 제휴를 통해 PC, 모바일, 콘솔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엠게임의 인기 온라인게임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귀혼’은 동양적인 소재인 ‘귀신’과 ‘무협’을 코믹하고 귀엽게 그려낸 온라인게임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모바일게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온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