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라면 봉지 뒷면의 영양성분표를 보고 (11437) 일상에서

SNV30133.JPG

라면을 먹으려고 라면 봉지를 뜯어서 끓는 물에 집어 넣고 무심결에 라면 봉지 뒷면에 표시된 영양 성분표를 응시했다.

탄수화물 음...

단백질 뭐...

지방 씁...

나트륨 오잉?

내 눈을 의심했다.

나트륨이 2,210밀리그램이라니!

하루권장량의 111%라니!!

그간 라면에 나트륨이 과도하게 들었다는 얘기는 가끔 듣긴 했다. 그래도 구체적인 수치는 알지 못해 그다지 와닿지 얘기는 아니었다. 하지만 이렇게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보니 분명 "장난" 은 아닌 것 같다. 이렇게까지 많이 들어있는 줄은 상상도 못했다. 단 한봉지에 하루 권장량의 111%나 들어 있다는 건 충격이었다. 라면 한 그릇만 먹어도 이미 하루에 먹을 나트륨을 초과 섭취하는 거라니...

2011051113175439568_1.jpg

김치의 배신...

더구나 라면 좋아하는 한국인이라면 라면 먹을 때 김치를 절대 빼놓지 않지 않는가? 소금이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김치에 나트륨이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아는 거다. 라면과 김치의 조합은 알고 보니 나트륨만 두고 봤을 땐 사실상 상극이나 마찬가지였던 셈이다. 아, 그렇다고 앞으로 라면을 끊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 또 김치를 끊을 수도 없는 노릇인데 두 가지를 함께 먹는 자제해야 할 듯 싶다. 함께 먹더라도 김치는 조금만.

나트륨이 얼마나 안 좋을까?

사실 나트륨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뭐가 어떻게 몸에 안 좋은지 잘 알지 못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래서 라면 한 봉지에 하루 권장량의 111%가 포함되어 있다고 해도 크게 와닿지 않은 분들이 대부분일 터. 뭐 나도 같은 입장이었기에 검색을 한번 해 보았다. 나트륨이 얼마나 안 좋은지에 대해서.

2011092001630_0.jpg

좀 싱겁게 먹는 습관을...

헐스, 어느 기사가 눈에 띄었다. 위암 발생의 가장 큰 식습관 요인이 바로 "짜게 먹는 것" 이라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위암 발병률이 높은 편인데 가장 큰 요인이 짜게 먹는 식습관이었던 것이다. 돌아보니 정말 짜게 먹는 것 같다. 우리나라 사람들. 김치찌개니 된장찌개니 또 분식집에 가면 각종 조미료에 찌든 떡볶이 같은 것들. 나트륨 듬뿍 들어간 라면들. 국밥을 먹어도 간 안 맞는다고 소금 넣어대고.

짜게 먹는 데에 길들여진 한국인

얼마 전에 친구와 두부전골 집을 갔다. 그곳은 전골에 조미료를 넣지 않고 순수하게 맛을 내는 집이었다. 한숟갈 뜨니 정말 조미료를 넣지 않은 것 같았다. 사람들 입맛에 맞추려고 조미료를 쏟아 붓지 않고 순수하게 재료만으로 맛을 낸 것이었다. 당연히 조미료 특유의 텁텁한 맛도 느껴지지 않고 짜지도 않았다. 그런데 초딩 입맛의 친구는 싱겁다며 징징대는 것이었다. 떡볶이나 라면 같은 분식을 좋아하는 친구였는데 이미 그런 짠 맛에 입맛이 길들여져 이렇게 조미료로 간을 맞추지 않은 음식은 입에 안 맞는 것이었다. 아마 상당수 한국인들이 친구와 비슷하지 않을까 한다. 짠 맛에 길들여져 있는 것이다.

정작 탄 음식에는 민감하다.

위암 발생 요인 두번째가 바로 탄 음식을 먹는 것인데 탄 음식에 대해선 우리나라 사람들 참 유별나다. 탄 음식을 오히려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탄 음식에 알레르기성 반응을 보인다. 조금만 타도 아예 먹지 않으려는 사람들을 자주 봤다. 내 친구를 포함해서. 물론 이유는 몸에 좋지 않다는 이유에서였다. 탄 음식을 먹으면 금방이라도 암에 걸릴 것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하지만 정작 더 위험한 짠 음식에는 무감각한 것이 의아하다. 암 발병률이 더 높다는 짠 음식에는 관대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섭취를 하면서 탄 음식에는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건 뭔가 상식적으로 맞지 않아 보인다.

지금부터라도 조금씩 줄이자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나트륨 일일 섭취 권장량이 2,000밀리그램이라고 한다. 그런데 한국 사람들의 하루 나트륨 섭취량은 평균 5,000밀리그램이 넘는다고 한다. 한국 사람들이 짠 음식을 얼마나 좋아하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정말 자신의 몸을 생각한다면 지금부터라도 나트륨 섭취량을 줄여야 할 듯 싶다. 물론 한번 팍 줄이는 건 힘들 것이다. 대신에 신경써서 조금씩 줄여나가면 될 것 같다. 뭐 라면 먹으면서 김치 먹는 건 최대한 자제한다든지 국물을 덜 마신다든디 또 아예 자주 먹는 라면을 줄인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말이다. 이는 비단 라면뿐만이 아니라 좀 짜다 싶은 대부분의 음식에 해당되는 방법일 거다.

그리고 탄 음식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들에게 한마디만 하자.

"짠 음식이 더 안 좋거든요?"

TAG

댓글을 남겨주세요.

같은 분류 목록

이 블로그의 월간 인기글


profile그냥 뭐... 

방문자수 페이지뷰
124 오늘 643
241 어제 1,324
1,530,151 전체 9,391,803

온라이프존 메뉴

복귀를 염두에 두고 게임만 삭제한다.
bar
91 (65%)
아이템정도만 처분하고 뜬다.
bar
22 (15%)
캐릭터정도는 삭제해야 접는 것이다.
bar
5 (3%)
어떠한 여지도 남기지 않게 계정까지 삭제!
bar
12 (8%)
기타
bar
8 (5%)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