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지식이 억울한 악성루머 사라져야 합니다.!!
smhthd 답변채택률  20.0%
2008.02.03 23:38  
마초꼴통 애덜이 여성부 공격할때 빠짐없이 등장하는 단골메뉴가 있다.



1. 조리퐁 판매금지

2. 테트리스 반대

3. 소나타 불매운동

4. 초코송이 불매운동

5. 아들바위 사건

6. 목욕탕 수건 사건



이중에서 여성부와 직접적으로 관련있는 사건은...............

하나도 없다.

다 마초꼴통들이 여성부를 공격하기 위해 억지로 끌어내고 지어낸 이야기들이다.
































* 조리퐁은 30년동안 잘만 팔리고 있다.



우선 1-4번을 보자.

명백한 사실무근이다.

조리퐁 판매금지의 경우는 예전 PC통신 시절 플라자란에 올라온 가짜 신문기사에서

비롯되었다.



당시 신문기사를 흉내낸 게시물은 여성단체에서 조리퐁의 판매금지 운동을 벌인다는

내용이었다.



당근 남성 네티즌들은 벌떼처럼 일어났다.

나조차도 발끈했을 정도니 말이다. (한마디로 낚인거지.... )



하지만 당시 모든 일간지를 뒤져봐도 그런 기사는 실린적이 없었다.

(당시엔 PC통신 KINDS 서비스를 통해 모든 일간지 검색이 가능했다)



결국 헤프닝으로 끝나고 말았다.



그런데 그 헤프닝이 죽지도 않고 지금도 버젓히 확대재생산되고 있다!



정말 놀랄 일이 아닐 수 없다.



어떤 또라이의 장난이 사실인양 받아들여지고 있다니 말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어떤 골빈 여성단체에서 애들 과자 갖고 시비를 걸겠는가?

의심스럽다면 아무 일간지라도 검색해 보라.

과연 여성단체가 조리퐁부터 초코송이까지 불매하겠다고 나선일이 있었는지.

(헤럴드경제라는 삼류 찌라시에서 오보로 한번 다룬적은 있다.

"올 초부터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죠리퐁`이 여성의 은밀한 부분을, ‘소나타Ⅲ`의 헤드라이트는 남성의 상징을 연상시키니 불매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일부 여성의 주장이 제기돼 왔다."

물론 이 내용은 사실무근이다. 여성네티즌인지 남성네티즌인지 조차 확인안된 카더라식의 무책임한 기사이다.)



이에 대해 여성부는 침묵으로 일관하다 루머가 사라지지않고

계속 확대되는걸 보고 안되겠다 싶었는지 이례적으로 논평을 냈다.



여성부 관계자는 "최근 여성부 게시판에 이런 글과 함께 사실을 확인해 달라는 의견들이 많이 올라왔다. 전혀 사실무근이며 대답할 가치조차 없는 악성 루머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2004-7-14자 스포츠조선)



여성부는 2004년 확실하게 루머라고 못박았음에도 루머는 생명력을 잃지 않고 있다.

오히려 개인블로그, 카페, 홈페이지를 타고 불이 번지듯 번져 나가고 있다.



아들바위 사건이나 목욕탕 수건 사건도 관점을 조금만 달리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들이다.

아들바위 사건은 앞선 조리퐁들과 마찬가지로 루머에 가깝다.

관련된 신문기사는 단 한건도 검색할 수 없었다.

목욕탕 수건 사건의 경우는 남탕에는 비치되어 있는 수건이 여탕에는 비치되어 있지 않고

돈을 주고 사야하는 불합리성에 대해 어떤 여성이 여성특위(여성부의 전신)에 시정신청을 건의한 사건이다.

이에 대해 여성특위는 "입장 전 온천장의 일반적인 기대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리지 않고 입장시켜 2000원의 수건을 사야만 온천욕을 할 수 있도록 하여 신청인에게 남성보다 더 많은 경제적 부담을 요구한 I온천의 행위는 시설이용 및 제공에서의 명백한 남녀차별로 결정"했다.

이게 마초꼴통들의 표적이 된것이다.

그러면서 여탕의 수건 도난율이 98%라는 말도 안되는 루머로 목욕탕 업자들을 옹호(?)하고 나섰다.

도난율 98%라니 목욕탕, 온천을 이용하는 여성의 98%가 도둑이라는 얘긴가?

이 98%라는 수치가 도대체 어디서 튀어나왔는지 모르겠다.

여탕의 수건분실이 남탕의 4~6배라는 자료는 존재하는데 그 소스의 출처가 바로

"숙박식문"이다.

전국의 목욕탕 온천업자들의 이해를 대변해 주는 신문이란거다.

이 신문에서조차 98%라는 수치는 등장하지 않는다.



문제는 이런 문제에 대해 당사자인 여성 조차 적극적으로 반론을 제기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오히려 남성들의 입장을 옹호하는 정체성이 모호한 여성들도 간혹 보인다.

그것은 이 사회가 여성들에게 남성중심의 이데올로기에 복종할 것을 은연중에 강요하는 사정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상대적으로 사회적 약자인 여성은 남성 이데올로기의 옹호자가 됨으로써 남성들의 공격의 화살을 피하는 처세술을 익히게 된 것이다.

슬픈 현실이다.



물론 여성들의 인권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르게 제 자리를 잡아나가고 있다.

그 한 예가 여성부의 등장일 것이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 남녀평등이 가야할 길은 너무도 멀고 멀다.

그런데 위에서 예로 든 악성 루머로 인한 편견과도 싸우길 거부한다면 그 길은 더욱 멀어질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침묵하는 동안 악성 루머는 여성에 대한 그릇된 편견을 확대재생산하고 남성중심의 이데올로기를 더욱 공고히 할 뿐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남성의 한명으로 저런 루머를 만들어내고 확대재생산하는게 같은 남자라는 사실이 심히 쪽팔리고 어이없을 따름이다.

정보에 대한 판단분석 능력이 저급한 사회 일반에 대해서도 회의감이 든다.

출처 : 네이버 타인의 글 출처






---------------------------------------------------------------------------------

네이버에서 여성부조리퐁 소나타 그런 질문에 대한 답변인데...정말 루머 맞나요???



Comment '11'
  • ?
    #하쭈니` 2008.03.21 10:26
    루머입니다;; 여성부도 생각이 있는 여성들이 모여 만든 단체입니다.
    하지만 목욕탕 수건 사건은 제가 알기로는 사실입니다. 한여성이 목욕탕에 소송을 걸었고 그걸로 여성부도 개입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후 목욕탕의 수건이 여탕의 경우 도난률이 70%나 됀다는 결과에 따라 목욕탕측이 이겼죠. 이것이 제가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출저해오신글은 안 믿으시는게 좋겠네요. 그냥 추측이니깐요.
  • ?
    폭풍후야 2008.03.21 10:26
    이세상은 절대로 "평등"이 될수없어요,
    이세상이 "평등"해질수 있는 유일한 길을
    이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가 되는것뿐,


  • ?
    깐밤 2008.03.21 10:26
    상식적으로 저거 믿는사람도 문제 있음
  • ?
    고대의문 2008.03.21 10:26
    그저 여성부가 없어져야된다는 생각뿐이 안드네,
    루머가 전부 거짓이라도 .
  • ?
    빨간마후라 2008.03.21 10:26
    ㅋㅋㅋ 어떤분이쓴 여성부업적 참간지내요 요번에 정보통신부사라지고 여성부가살아남앗는대
    대단한 여성부

    남성들 짤릴수도 있으니 관리 잘합시다 후세를 위해

    자격지심에서 자신들이 그렇게 생각했기때문에 그렇게 봅니다

    오래전 한국에 모 화장품회사에서 여자 화장품인 로션병을 남자 성기형태로 만들었더니 판매량이 10배이상 늘어났다고 신문에 난적이 있습니다 여자들이 화장하는시간대가 밤이므로 항상 이시간대에 이런 몽상 연상하므로써 그 화장품을 선호했다 합니다

    남자들은 전혀그런생각하지않는데 여자들 자신들이 그렇게 생각합니다 여름철에 먹는

    츄츄바라는 얼음과자는 여자들 특히 30대이상 가정주부들이 더 많이 먹었다는 어느 교수들 연구 논문도 있었습니다

    이는 인간 잔재심리중 성적충동물을 갈구하는심리는 남성보다 여성이 강하다는 프로이드의 정신 분석학에 근거한것입니다.

    과거 코카콜라 크래식 병도 이런 이유때문에 콜라 판매가 신장되었습니다

    이제부터 죠리퐁도 없애고 소나타 생산 중단하고 여성부 할일이 많군요



    테트리스막대기를 성행위 묘사로 본다며 공사장에 파일박는것을 금지시키고

    한국전력에서 전신주 박는것도 금지시키고 교량건설시 교각 박는것도 금지시키고

    그리고

    군인들 포병 포탄장전 하는것도 금지시키고 탱크 포탄도 장전 하면 안되고 유탄 발사기는 남자 성기모양으로 생겼으니 이제부턴 이 장비 사용하면안되고 군 편제에서 없애고

    국방부에 연락해서 생산 중단요청하여야 겠군요 여성부 실로 막강합니다



    님은집에서 벽에 못도 박아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병사들이 사용하는 M-16소총 총구손질하는 것도 금지시켜야 하고 그리고 한국형미사일도 앞이 뾰쪽하게 남자 성기형태로 만들지말고 그냥 구공탄 처럼 둥글게 호박처럼 생긴 미사일로 만들어야 하고

    밴드부 트럼본도 이제부턴 연주 금지시켜야 합니다 뺏다 박았다 하는 트럼본은 오케스트라에서도 없애고
    여성부가 이렇게 할일많은 부서인줄 몰랐습니다
    소나타 헤드 라이트가 그런 강한 이미지가 있는줄몰랐는데 내가보기에는 전조등의 기능을 위해 발전된 세계적경향의 스타일입니다 이를 별희안하게 연상하는것을 보아 여성부 에서 책상에 않아 볼펜 끝부분하루종일 빨면서 그런 생각하는것 같군요
    님 말대로 대단한 여성부가 한국의 정부기구입니다 별희한한 부서가 괜히 젊은이들을 신경쓰이게 하는군요
    내가 좋아하는 요리는 오뎅 꼬치요리와 조개탕과 홍합국인데 이제 이것을 못먹는 팔자가 되었군요 여러분 수산시장 문닫기전에 조개 홍합 사둡시다
  • ?
    홍차왕자 2008.03.21 10:26
    루머는 맞는거 같던데 무언가 비꼬아서 말한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확대 해석 한다던지 말이에요
  • ?
    왜그러냐 2008.03.21 10:26
    여성부에 만행들

    군인에게 예비강간범이라고 말함

    군인은 집지키는 개라고 말함

    말도 안되고 어이없는 곳에예산 낭비

    성매매 여성에게 돈 지급

    부부 강간죄 여성은 해당죄없음

    강간죄 여성이하면 폭행 남성이하면 강간

    여성에게 술따라달라고하면 성희롱으로 치부하려고함

    여성부 전체 근무자등 예산 금액등 발표하라고하니 명예회손이다라고 거부함 - -

    성매매 여성에게 매달 50~60만원 지급 - -

    출산과 병역이 동급이라고함(출산육 최저 최고라고해도 비교할게 못됨)

    아버지들의 기를 깍아내리는 왜곡 통계함(정말 어이없습니다. - -)
    (가족중 대부분 가장 힘드시고 괴로운분이 바로 아버지인대 말이죠)

    아버지 존재 부정 등(이건 사실인지 모르지만 사실인거같음)

    여성의 육군사관학교및 여러 사관학교 진정서 사건

    진정의 내용은 여성도 배울권리가 있다 라고 진정서를 제출이에 헌법재판소의 선언 논리는
    "여성들도 군인이 될 수 있다. 이것은 헙법이 보장하는 직업 선택의자유이다. 그런데 군인을 양성하는 학교에 여성이 입학할 수 없다는 현실은 모순이다, 더구나 군인에게 부여된 임무를 완수하는데 있어서 여성의 체력적인문제는 하등의 차별 근거가 되지 못한다. 여성도 체력적으로 열등하지 않다." 라고 하며 입학을 허가했습니다.
    그렇다면 여성이 군복무를 하지않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또한 군대가 아닌 복지나 공익근로등 여러방면으로 국방의무를 질수있는거 아닌가요?

    그리하여 여성도 군입대를 하라고 남성단체에서 이야기하였지만
    여성단체들은 입대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이 없고 성차별이라며 남녀의
    성차를 무시한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남성의 군가산점은
    폐지시켰죠.. 완전한 역차별이

    여성이 남성을 폭행하거나 죽이면 형사처벌시에 뻑하면 옹호나 탄언서 제출

    서해교전때 순직한 분들에게 보상금 2천만원 성매매하다 불타 사망하신 아가씨들 보상금
    1억여원

    여성부 국민의 혈세로 언론조작(증거: 미국 뉴스에는 나오는데 한국 뉴스에는 않나옴)

    결혼하거나 임신하거나 아이를 낳으면 여성이 힘들다고 하지만
    남성이 더 힘듬 - - (맞벌이 아니라면)

    여성부에 어이없는 예산 낭비를 군대에 반만주더라도 존나게 좋아짐

    여성부가 존제하는 나라 우리나라 포함하여 2곳 징병제인 곳중 남자만
    군대를 가야하는 곳은 2군대(북한,한국) 북한은 군필자에게 엄청난 이익이
    한국은 군필자에게 엄청난 불이익이(여성의 태도 또한 엄청 차이남)

    생리휴가 일본과 우리나라에만 존제함 - -
    일본은 처음부터 무급이였으나 우리나라는 유급이였다가 무급으로 바뀜
    외국 사람들이 존나게 웃어뎀

    외국 여성 인권단체는 여성과 남성을 동급으로 인정해주길 원함
    한국 여성 인구너단체는 여성과 남성을 동급으로 인정해달라고 하면서
    여자라서 등 별에별 말도안되는 개짓음을 실행함

    생리공결제(장난까냐? 한번나랑 존나게 토란할까_ _? 생리통 존나게 심하다고 웃기고 자빠진다
    그래 심하다 치자 그런데 왜 건강관리를 않해? 건강관리하고 너무 심하면 산부인과
    가서 치료받으면 거이 없다 - - 그리고 생리통중 건강관리 않한 여자 빼면
    10명중 1명 될가 말가다)

    생리휴가 유급일때 1일당 3만원 남성 군대 복무 한달에 2만 몇천원(^^)
  • ?
    왜그러냐 2008.03.21 10:26
    등 더 어이없는것도 수없이 많지만 대충 적어봤어요

    저게 말이 됩니까??

    뭐 남자가 사회에서 더 좋다고? 누가 그러던가요? - - 진짜 사회생활 해보기나 했나?
    휴발같은 나라입니다.ㅋㅋㅋㅋㅋ
  • ?
    시시로 2008.03.21 10:26
    뭐 루머에 가깝다고는 말하네요 위에 기자도. 고로 루머가 아닐수도 있다는거죠 뭐.ㅋ
    근데 위에 다 루머라 한다치고!! 그외 방송에 나온건?
    학생이 총보다 책은 잡고 싶다고 했나? 그러니깐 그래서요?ㅋㅋㅋㅋㅋㅋ
    이건 아니자나요.ㅡㅡ; 그리고 집지키는개? 또 군복무 3년 5년? ㅁㅊ....
    그외 기타등등....
  • ?
    항상마지막 2008.03.21 10:26
    시시로// 그거는 KBS <길종섭의 쟁점 토론>에서 일어난 사건인데
    김신명숙: 남자들이 군대 간 것에 대해서 애국했다고 하는데 꼭 군대가는 것만이 애국은 아닙니다. 여자들도 사회에서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일합니다. 그러니까 여자들도 국방의 의무를 하는 겁니다
    방청객(한양대 법대생이자 예비역 병장): 군인이 되어 나라지키는 것만이 국방의 의무는 아니라고 했죠? 저도 총 대신 책을 잡고 싶었습니다.
    김신명숙 : 그래서요? 깔깔깔~~~

    한겨레신문에서
    타워팰리스를 타워페니스라고 하지를 않나
  • ?
    항상마지막 2008.03.21 10:26
    송년파티로 돈1천만원 쓴단체따위 그냥 없애버려야지

온라인 쉼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2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7 나하고싶어!! 16 13 씨노트 10.15 5198
686 초딩이 양파가 누구냐고 물은것에대한... 10 6 『명품』샤넬 10.15 4593
685 자동으로써지는 마법의 소설 (참여) 34 26 『명품』샤넬 10.15 6843
684 내생에 최고로 신선한만화 3 2 『명품』샤넬 10.15 4353
683 수화를 배워봅시다. 5 4 『명품』샤넬 10.15 3950
682 한국남자들의 연애관 12 7 『명품』샤넬 10.15 4566
681 거짓말 같지만 사실인 사실 1 『명품』샤넬 10.15 4435
680 이게 바로 보호색인거다... 2 1 ∑주접엘프 10.15 4274
679 남자와 여자의 반응을~ 2 ∑주접엘프 10.15 5256
678 내가 아직 너희들에게 알려주지 못한 것이 있구나 4 2 ∑주접엘프 10.15 4564
677 코리안 에어쫌 지워주삼~~ 1 ∑주접엘프 10.15 5356
676 초딩 때 공감 3 2 ∑주접엘프 10.15 4495
675 말년병장. 1 ∑주접엘프 10.15 5074
674 애인 휴대전화비번 알아내는 법 10 6 ∑주접엘프 10.13 8714
673 일진등장 21 6 씨노트 10.12 5566
672 44471글보고.. 4 3 씨노트 10.12 4671
671 가리지마!! 2 1 씨노트 10.12 4863
670 나의 예상 키 알아보기 19 12 『명품』샤넬 10.12 7740
669 중복이지만 못보신분들을위해 8 4 『명품』샤넬 10.12 4676
668 임수정도 X을싸나요?에대한 리플 6 4 『명품』샤넬 10.12 56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88 3589 3590 3591 3592 3593 3594 3595 3596 3597 ... 3627 Next
/ 3627
~2018-06-25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