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한겨례19살 베트남 신부 넋 위로한 ‘재판부 판결문’
맞아죽기 전날 남편에게 보낸 편지의 답장같아
“한국 사회 야만성에 용서 구하는 심정입니다”



“우리들 안에 숨어 있는 야만성을 가슴 아프게 고백해야 한다.”

법원이 베트남 신부를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중형을 선고하면서 우리 사회의 미숙함과 야만성에 대한 절절한 자책을 판결문에 담았다.

열아홉 살 후안마이는 2006년 12월 베트남에서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소개받은 장아무개(47)씨와 그날 바로 결혼식을 올리고 지난해 5월부터 한국에서 함께 살았다. 서로 말이 통하지 않아 힘겹게 부부 생활을 하던 후안마이는 결국 결혼 한 달 만인 지난해 6월 짐을 싸들고 집을 나가려다 술에 잔뜩 취한 남편에게 마구 맞아 세상을 떠났다.

장씨는 살인 혐의로 기소됐고, 항소심을 맡은 대전고법 형사1부(재판장 김상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후안마이는 사건 전날 남편에게 “당신과 저는 매우 슬픕니다”로 시작되는 긴 편지를 썼다. “당신이 무엇을 먹는지, 무엇을 마시는지 알고 싶어요. 당신이 일을 나가서 무슨 일이 있었고, 건강은 어떤지 물어보고 싶어요. 제가 당신을 기쁘게 할 수 있도록 당신이 제게 많은 것을 알려주길 바랐지만, 당신은 오히려 제가 당신을 고민하게 만들었다고 하네요. … 저는 당신이 맘에 들면 고르고, 싫으면 고르지 않았을 많은 여자들 중 한 명일 뿐이었죠. 하지만 베트남에 돌아가더라도 당신을 원망하지 않을 거예요. 당신을 잘 이해하고 사랑하는 여자를 만날 기회가 오길 바래요.”

재판부는 후안마이의 편지 내용을 판결문에 담은 뒤 그에 대한 답장처럼 판결문을 써 내려갔다. “피해자는 19살 나이에 서로 이해하고 위해 주는 애틋한 부부 관계를 꿈꾸고 한국에 왔지만, 남편의 배려 부족과 어려운 경제 형편, 언어 문제로 원만한 결혼 생활을 누리지 못했다. … 결국 결혼 생활을 청산하고 베트남으로 돌아가려고 한 게 장씨가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착각하는 계기가 됐다.”

재판부는 “장씨가 베트남 현지에서 졸속으로 아내를 만나는 과정을 보면서 깊은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배우자가 될 사람이 누구인지, 무엇을 원하는지 아무도 알려주지도, 알고자 하지도 않은 채 한국인과 비슷하게 생겼다는 이유로 배우자를 선택했다”며 “이는 장씨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는, 타국 여성들을 마치 물건 수입하듯 대하는 우리 사회의 미숙함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했다. 재판부는 “21세기 경제대국의 허울 속에 갇힌 우리는 19살 후안마이의 작은 소망도 지켜 줄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며 “이 사건이 장씨에 대한 징벌만으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심리가 진행되는 동안 피해자의 베트남 가족들과 연락을 하려 했으나 결혼정보업체나 관계 당국 모두 후안마이 가족들의 소재를 확인하지 못했다. 김상준 부장판사는 “한국 사회의 야만성에 대해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구하는 심정이었다”며 “피해자 가족들에게 알리지 못한 채 판결을 내리게 된 게 못내 안타깝다”고 말했다.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온라인 쉼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2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3 중요한 자신의 *체질* 체크해보세요. 4 2 9timez 11.01 3297
822 항가항가 1 1 킼쿸 11.01 3131
821 난 커피를먹엇고 5 3 킼쿸 11.01 3049
820 신기하지만 이게 당신 운세라고... 456 174 L 11.01 13570
819 귀여운 내뱃살~>0< 9 7 파이어스타。 11.01 3814
818 어머나~~신발~~>0< 6 4 파이어스타。 11.01 4183
817 그분이 돌아오셨습니다... 6 2 Й쵸파ⓥ 11.01 3484
816 미치겠네!!! 3 1 파이어스타。 11.01 5344
815 우리엄마가 너랑 놀지말래~ 2 1 파이어스타。 11.01 6258
814 삐뚤어질테다.. 3 2 파이어스타。 11.01 7701
813 요즘화제가 되고 있는 H 양! no 모자이크 4 4 L 10.31 4131
812 연예인 아이비의 차 7 4 L 10.31 3940
811 ★혐오★ 독거미의 위력 ㄷㄷㄷ...무서웡 7 5 지아야 10.31 4032
810 토끼와 거북이의실체 1 1 지아야 10.31 3650
809 거짓말 같지만 정말인 얘기들. 2 1 지아야 10.31 3003
808 헉! 1 1 지아야 10.31 3036
807 3m의압박 1 1 지아야 10.31 3452
806 저희집 미친개가 붕가붕가를 시도해요. 지식in-펌. 3 2 지아야 10.31 3632
805 내이름은 손예진... 내얘기 한번 들어볼래? 7 7 띵동 10.31 3642
804 꽤나 어려운 아이큐테스트 6 4 알라딘 10.31 38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88 3589 3590 3591 3592 3593 3594 3595 3596 3597 ... 3634 Next
/ 3634
~2018-07-31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