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주의 : 스크롤의 압박이 있습니다.
주의 : 편의상 평어체를 사용했습니다.

대학

온라이프를 이용하는 연령층은, 사이트의 특성상 청소년의 비중이 높은 곳이다. 중학생도 있을 것이며 대입을
앞둔 수헙생에, 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더 나아가 석-박사 과정의 대학원생. 그리고 졸업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어쨌든, 온라이프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과반수 이상은 대학과 관련해서 고생을 하였거나 앞두고 있는
상태일 것이다. 대체 대학이 어떤 곳이기에 수 많은 사람들의 인생에 전환점으로까지 취급이 되는 것일까.

대학의 시초는 각 나라마다 틀리겠지만 대부분의 출발은 동일하다. 바로 학문의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기관임에
동시에 지도층을 양성하는 것에 목적이 있는 기관이었다. 동양이든 서양이든, 학문의 연구라 함은 지금 우리가
생각하는 과학적 연구, 이론연구가 아닌 철학과 논리, 사상에 대한 것들이었다. 물론, 과학이 철학에서 연유된
것이긴 하지만 철학과 과학은 엄연히 틀린 분야이다.

대학은 시대가 흘러가도 학문의 최고봉에 있는 기관임은 변하지 않았다. 또한, 사회에 있어서 각각의 분야에
급료들의 대다수가 대학 출신인 것도 그렇다. 그렇다면 대학은 많은 시간이 흐르는 동안에 그 목적과 의미가
전혀 변하지 않은 것일까?


현재 한국은

물론 한국에만 국한된 것은 아닐 것이지만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환경이니 한국에 초점을 맞추어 보도록 하자.
대학가의 교정을 둘러보면 상당히 재미있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여학생들에게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모습인데 (여자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고, 여학생들의 습관(?)에 의해 더 자주 발견된다는 의미) 그들이
들고 다니는 책의 모습을 자세히 보면 절반 이상은 (어쩌면 십중팔구) 토익, 토플 혹은 영어 책이다. 더러는
공무원 시험 관련된 책이다.

그들의 학과가 모두 영문과 혹은 공무원과 관련된 학과일까. 한 교수가 말하길, "대학은 대학이 아니라 공무원
양성 사관기관" 이라고 하였다. 또, "학문을 연구하는 곳이 아니라 영어를 공부하기 위해 오는 곳" 이라는 말도
심심치 않게 언급된다. 대학에서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진학율로 매우 낮은 편이다. 오죽하면, 대학은 장학금을
전혀 받지 못하고 다녀도 대학원은 다닌다고만 하면 장학금이 바로바로 지급이 될까.

많은 교수들이 말한다. "진정한 대학은 석사과정에서 시작하는 것들 부터이다. 석사과정에서 해야할 것은, 사실
대학에서 해야할 것들이다. 지금의 대학은 대학이 아니다." 라고 말이다.


취업, 그 문턱에 대졸이란 것이 출입증인가.

취업문제가 심심치 않게 거론되고 있는 세상이다. 대학원을 졸업한 석사가 직장을 못잡아서 환경미화원에 도전
한 경우라던가 하는 것을 심심치 않게 들어보았을 것이다. 물론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 환경미화원을 비하하려는
것이 아니라, 환경미화원을 하는데 있어서 석사과정을 거쳐야할 필요가 있느냐 하는 것이며, 그 정도의 고급
인력이 왜 원하는 직장을 잡지 못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눈높이 낮추면 취직못할거 없잖아?". 맞는 말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것이 비정규직이라는
것이고 정규직일 경우에는 그 높이가 대학 혹은 대학원의 자격을 굳이 갖출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런
곳마져 대학의 자격을 요구하는 곳도 많은 것도 사실이다.

"대학 = 성공" 이라는 공식이 현재 우리의 부모님세대에서 인식되면서 부터 과잉되어온 대학열풍과 그로 인해
넘쳐나는 고급인력으로 인해 생겨난 문제점이다. "일단 대학은 나오고 봐야지." 심심치 않게 들어본 말이 아닌가?


토익(영어)과 공무원 그리고 대학의 관계

먼저도 언급하였듯이 대학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것이 토익, 토플책을 들고다니는 학생들이며, 지나가다가
심심치 않게 듣는 말이 "안되면 공무원 시험이나 보던가 하지."하는 말이다. 대학에서 개설되는 사설강의에는
토익과 토플이 상당 수를 차지한다. 또 대학의 경우마다는 틀리지만 일정 이상의 토익점수를 졸업하는데 필요한
조건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과는 생물학과인데 자연의 생물에 대한 관찰은 4년동안 채집기간인 한학기에 3일씩 뿐이며 나머지는 토익책을
끼고서는 영어공부에 전념한다. 심지어는 토익스터디그룹도 존재하며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전공인 생물학과
공부는 시험 때 벼력공부 뿐인, 이 학생은 생물학과인가 아닌가?

중학교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은 좋은 고등학교로 많이 진학시키는 것이고 고등학교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은
좋은 대학으로 많이 진학시키는데 있다. 대학의 경우는? 좋은 기업으로 많이 취업시키는데 있는 것일까? 답은
"그렇다."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대학에서도 토익공부에 열을 올리게 만든다.


대학이 보는 대학생은

한학기의 등록금이 400만원을 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사립대 기준) 지금과 같은 상승률이라면 3년이면 5백만
시대가 열리게 된다. 학교에 대니면서 받는 수업이나 실험 등을 생각할 때 도무지 400만의 가치가 계산이 되지
않지만, 학교측에서는 계속해서 올리고 있다.

대학원에 진학하기를 희망하는 학생의 생활은 일반 대학생과 달라진다. 물론 수업을 받는 것을 같지만 그외의
시간에는 틀려지니다. 같은 대학생이면서 한쪽은 대학에 다니는 것 같고 한쪽은 학원에 다니는 느낌이다.
그렇지만 둘이 내는 등록금에는 차이가 없다.

대학의 가치를 높이는 또 하나의 방법은 많은 논문의 발표에도 있다. 물론 저질의 논문이 아닌 수준있는, 그런
논문이 많이 발표되면 그 대학의 평가수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된다. 그런데, 그런 논문을 발표하기 위한
연구는 대학에서는 거의 (전혀라고 봐도 무방하다.) 이루어 지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학생을 잡기위해 노력하는 것도 있을 것이다.

대학생이 내는 그 많은 금액의 등록금은, 대학원에 대한 투자와 그들의 장학금으로 전달된다. 결국 대학이
보는 대학생의 신분은 대학원에 대한 투자를 위한 돈주머니에 지나지 않는다. 그들에게 필요한건 대학생이
아닌 대학원생이며, 대학생은 대기업에 취직해주지 않는다면 그저 돈주머니일 뿐이다. 로스쿨 유치를 위한
비용은 누가 충당하였는가? 궁금하지 않는가?


결국 대학은

예전에 대학이 아니다. 최소한 대학원 정도는 되어야, 예전의 대학이라고 할 수 있다. 학문에 대한 연구는 거의
이루어 지지 않고 있으며 학생들은 전공과 무관하게 영어공부에 매진하고 있으며, 전공에 대한 공부나 연구보다
취업에 많은 생각을 두고 있을 뿐이다.

그렇게 필요이상으로 고급인력을 생산해낸 대학들. 그리고 넘쳐나는 고급인력들. 간단한 세무업무에서 고졸
정도의 요건만 되어도 충분하지만 이왕이면 대졸이 더 그럴싸한 상황에 기업도 넘쳐나는 고급인력, 요건을
대졸로 내걸어도 지원자는 넘치는 상황이 온 것이고, 결국 자신은 고급인력이라고 생각하는 대학생들과 그저
발에 치일 정도로 넘치는 사람 중 하나로 보는 기업의 충돌이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이제 대졸은 그저 하나의 명함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은 전혀 쳐주지도 않는 워드자격증과 같이 전락해 버린
상태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어떤 전문분야에 있어서는 그 분야에 대한 이해가 그래도 어느 정도 있는 인력을
요구하기 때문에 최소한의 이해를 지닌 대졸을 원한다. 하지만 그들이 그 직장에 들어가도 처음부터 다시
배운다는 것은 이미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대학에서 보낸 4년은 학문에 대한 매진을 위해서 였을까?
대학은 지금 이대로 괜찮은 것일까?

Who's Xenia

There is no future, there is no past.
I live this moment as my last
Forget regret, or life is yours to miss
No other road, no other way.
We must let go to know what's right
My only goal is just to be
No day but today


미래도 없고 과거도 없다.
이 순간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살아간다.
자신의 인생을 헛되게 하지 않으려면
후회는 잊어라. 다른 길도, 방법도 없다.
무엇이 옳은가를 알기 위해서 나갈 뿐이다.
단 하나의 목표는 오직 나로서 존재하는 것.
바로 오늘 이순간!

Comment '14'
  • ?
    소녀여 2008.03.21 10:26
    제 주변인들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할게 없으니 남들따라
    대학교 가는 모양이에요.. 친구따라 알바가는것도 아니고..
    그래서 돈좀마니들어도 가는추세네요.
  • ?
    카오스 2008.03.21 10:26
    근본적으로 학문을 연구하고 깨달아 가는 곳이 대학교인데 그저 취업을 위한 상업적 용도 밖에 사용되지 않는듯
  • ?
    ★카즈마☆ 2008.03.21 10:26
    대학교는 취업을 연구하는곳입니다
  • ?
    폭풍후야 2008.03.21 10:26
    카즈마//대학교는 취업중에서 대기업 을 가기위한 연구를 하는곳인거 같아요
    눈을 조금만 낮추면 사람이없어서 허덕이는 곳이 한두곳이 아닌대,,
  • ?
    파파의선물 2008.03.21 10:26
    만화만봤음..ㅋㅋ

    제가 생각하는 대학을 적자면..

    대학은 직업을 갖기위해 거쳐야하는 그러니까,, 실무능력을 키우는 곳이기도하고

    혹은 자신도몰랐떤 자신안의 그 숨어있떤 능력을 최~대한 끄집어내도록 도와주는곳.

    그리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필요한것들을 먼저 체험해볼수있는곳...

    뭐그정도라고..생각합니다..
  • ?
    E.T.K 2008.03.21 10:26
    난 이쁜다리가 좋아.

  • ?
    등교길술한잔 2008.03.21 10:26
    그래도 아직까진 현사회는 "이런"대학이라도 나와야 인정해주는 시스템이기때문에

    "이런"대학이라도 나와야 지요.
  • ?
    미노타우르스 2008.03.21 10:26
    예전에 봤던건데.. http://eq.freechal....r.swf?docId=29431377 - 왜 공부를 해야하나;;
  • ?
    홍차왕자 2008.03.21 10:26
    아무래도 둘다 겠죠. ㅎㅎ
  • ?
    Xenia 2008.03.21 10:26
    대학의 질적(?) 하락은 비단 우리나라 뿐만은 아니겠지요. 이웃에 위치한 중국이나 일본의
    경우에도 대학의 진학에 우리나라만큼 혹은 그 이상의 열기를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다만,
    대학의 본래의 성질이 오늘날 와서는 너무 많이 퇴색되고 잊혀지고 있는 것에 아쉬움이
    생기지 않을 수 없습니다.
  • ?
    라우비스 2008.03.21 10:26
    흠....대학....제가 고등학교때 생각할때 대학이랑 내가 좋아하고 흥미있어하는 학문을

    조금 더 많이 알고자 조금 더 깊이 연구하고자 들어가는 곳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세상에선 대학은 기본 코스라는 개념으로 목적전도 현상이되어 그냥 대충 학점 받고

    졸업해야 남들만큼 한다는 소리 듣는 곳으로 바뀐거 같네요...

    흐음....
  • ?
    생각하는나무 2008.03.21 10:26
    지금 제가 대학 휴학(군대 땜시.)내고 있는 상태인대요.
    작년에 다녀본 대학은 그다지.
    뭐 딱히 배운가는게 없내요. 기초만 배워서요.
    남들은 '우와~'이러지는 몰라도.
    배우다 보면 '에이~'이러죠.
    공부하고 싶은 사람만 발전이 있는 그런 학교가 대학인가 같내요.
    억지로 부모님들이"대학은 꼭! 나와야한다" 그리고 "대학 졸업증 있어야 취업할 때 좋다."
    이러는대.. 그다지 그걸 못 느끼겠더라고요.
    대학 안 나와도 능력만 된다면 취업은 가능하지 않을까요?( 그 능력이 문제지...)
  • ?
    천재희망자 2008.03.21 10:26
    윗분이 능력만 되면 다 할수있다고 하셧는대요. 뭐 어느정도는 수긍이 가는대요
    그 졸업장이 없으면 능력을 보여줄 기회조차 없다는게 문제이고 현실입니다.
    눈을 조금만 낮추면 입사할때는 많이 있겠죠...
    막상 직장 구하다보면 조금이 아닙니다. 바닥까지 봐야하죠
    조금 낮춰도 번듯한 졸업장 가지고 있는 분 천지입니다.
    철없던 고등학교 3년이 인생의 반을 좌우하는 시스템이 문제지만
    현실이라 푸념 하고 있습니다. 물론 노력도 하고있죠
    혹시 학생분들이 보신다면 적어도 대한민국에서는 정말 좋은 대학을 나오시라는...
    졸업장도 급이 있더군요;;ㅋ
    아니면 자영업 강추;;;
  • ?
    데로스트 2008.03.21 10:26
    저 역시 '폭풍후야'님의 말씀에 동의 합니다.
    대학은 취업중 대기업을 가기 위한 길 중 한 곳일 뿐이죠.
    삼성이라던지...
    대기업이 아니라 다른 직종이나 눈을 조금만 낮춰도 자신이 갈 수 있는 직장이나 혹은 무난하게 취직을 할 수 있을텐데요.
    한국인에게 밖힌 생각들 떄문에 '돈을 많이 벌어야 좋은것이다.' , '대기업갈려면 대학가야한다.' 라는 등의 생각이 밖혔죠. 결국 대학을 입학하고 졸업할때쯤이나 취업할때쯤 대기업쪽으로만 눈을 돌리고 중, 소기업이나 다른 직종은 눈길을 주지 않게 되죠.
    가끔가다 대기업이 안되겠다 싶어 중, 소기업으로 눈길을 돌리시는 몇몇 분들도 보이지만... 뭐, 별로 없으니까요... 대기업을 가기 위해 취직을 하다보니 결국 청년실업이 늘어날수밖에 없죠..
    그렇게 세월이 지나 다른 일을 하거나 직업을 찾아서 하게 되다보면 '아, 대학생때 대기업말고 다른 곳을 알아볼껄...' 이라고 생각하게 되죠, 꼭 대기업만 아니라 다른 곳도 좋고 갈 곳 많은데 말이죠...

    [이상 초보 토론가였습니다. 첫 토론 댓글입니다.]

온라인 쉼터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2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3 중요한 자신의 *체질* 체크해보세요. 4 2 9timez 11.01 3297
822 항가항가 1 1 킼쿸 11.01 3131
821 난 커피를먹엇고 5 3 킼쿸 11.01 3049
820 신기하지만 이게 당신 운세라고... 456 174 L 11.01 13570
819 귀여운 내뱃살~>0< 9 7 파이어스타。 11.01 3814
818 어머나~~신발~~>0< 6 4 파이어스타。 11.01 4183
817 그분이 돌아오셨습니다... 6 2 Й쵸파ⓥ 11.01 3484
816 미치겠네!!! 3 1 파이어스타。 11.01 5344
815 우리엄마가 너랑 놀지말래~ 2 1 파이어스타。 11.01 6258
814 삐뚤어질테다.. 3 2 파이어스타。 11.01 7701
813 요즘화제가 되고 있는 H 양! no 모자이크 4 4 L 10.31 4131
812 연예인 아이비의 차 7 4 L 10.31 3940
811 ★혐오★ 독거미의 위력 ㄷㄷㄷ...무서웡 7 5 지아야 10.31 4032
810 토끼와 거북이의실체 1 1 지아야 10.31 3650
809 거짓말 같지만 정말인 얘기들. 2 1 지아야 10.31 3003
808 헉! 1 1 지아야 10.31 3036
807 3m의압박 1 1 지아야 10.31 3452
806 저희집 미친개가 붕가붕가를 시도해요. 지식in-펌. 3 2 지아야 10.31 3632
805 내이름은 손예진... 내얘기 한번 들어볼래? 7 7 띵동 10.31 3642
804 꽤나 어려운 아이큐테스트 6 4 알라딘 10.31 38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88 3589 3590 3591 3592 3593 3594 3595 3596 3597 ... 3634 Next
/ 3634
~2018-07-31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