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jpg


<챔피언 스트라이크>의 추천 사유

비슷비슷한 모바일 게임이 가득한 현재 <챔피언 스트라이크<이하 챔스)>를 처음 봤을 때도 어디서 본 듯한 느낌이 들었던 것이 사실이다. 스크린샷 만으로는 슈퍼셀의 <클래시 로얄>과 상당히 유사했던 것이 사실인데, 알고 보면 <챔스>는 나름대로의 독자적인 장점을 통해 <클래시 로얄>과는 다른 차별화를 이룬 게임이라 할 수 있다.

너무나 많은 게임들이 출시되기에 이처럼 스샷이 비슷하다는 이유만으로 설치도 하기 전에 아류작으로 취급받는 게임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그런 오해로 치부하기에 <챔스>는 아쉬운 작품이다. 단순히 스샷이 비슷하다는 이유만으로도 그냥 스쳐가기에 생각보다 재미있는 게임인 것이다.


쉽고 명료한 룰

굳이 <클래쉬 로얄>을 플레이해 보지 않은 유저라도 <챔스>는 누구나 쉽게 익숙해질 수 있는 룰을 자랑한다. 대전은 다른 유저와 1대 1 실시간으로 펼쳐지는데, 자원을 활용해 유닛이나 건물을 생성하면서 상대를 압박해 가며 적의 타워나 챔피언을 제거하면 스코어를 획득한다. 제한 시간 동안 더 높은 스코어를 기록한 유저가 승리하는데, 상대 타워 2개를 파괴하면 시간에 상관 없이 바로 승리하게 된다.

01_결과.png
적의 타워를 파괴하는 것이 승부에서 중요하다


특히, 챔피언을 제거해도 점수를 획득하기 때문에 타워를 파괴하려는 박빙의 승부에서 챔피언의 활용은 그야말로 중요하다. 챔피언을 공격적으로 활용한다면 하나의 공격 유닛이 추가되기에 보다 효율적으로 공격에 힘을 보태 줄 수 있지만, 너무 무리해서 적진 깊숙이 들어가 사망한다면 그대로 적에게 점수를 갖다 바치는 꼴이 된다. 계속해서 언급하겠지만 그만큼 챔피언의 활용은 게임의 승패를 좌우하는 열쇠가 된다.

02_결과.png
03_결과.png
처음에 주어지는 챔피언 아리엘과 레온


승부의 키를 쥔 챔피언

앞서 말했듯이 <챔스>의 기본적인 플레이 패턴은 <클래시 로얄>과 유사하다. 자원을 소모해 전장에 여러 특성의 유닛이나 건물을 생성하고, 상대방 챔피언이나 타워를 파괴하는 쪽이 점수를 가져가 최종적으로 승리한다. 여기에 <챔스>는 제목과 같이 유저가 직접 컨트롤 가능한 챔피언을 등장시켜 컨트롤과 전략적인 재미를 동시에 추구한다.

챔피언을 직접 운용할 수 있다는 것은 공격 혹은 수비적인 용도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게다가 움직이면서 공격하는 무빙샷이 가능하기에 공격과 방어의 측면에서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또한, 전략적인 요소에 있어서도 챔피언이 적의 진영으로 넘어 감에 따라 영역 점유가 가능해 유닛이나 건물을 건설할 수 있는 공간이 기존에 자신의 진영에서 보다 넓어진다. 이를 통해 적의 진영에 유닛이나 건물을 생성해 압박 플레이를 펼치거나 혹은 유닛이 적 타워로 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04_결과.png
챔피언의 위치에 따라 유닛 생성 위치가 더 넓어지는 셈이다


물론, 챔피언을 조심성 없이 사용하는 것도 문제다. 왜냐면 <챔스>에서의 승리 방식은 타워나 챔피언을 제거해 스코어를 획득하는 것이 우선인데, 챔피언을 무턱대고 앞세울 경우 상대방에게 집중 공격을 받아 사망한다면 타워가 부서지는 것과 상대방이 스코어를 획득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챔피언을 얼마나 적절하게 운용하면서 플레이하느냐가 승리를 위한 관건이 된다.

05_결과.png
챔피언이 사망하면 20초의 부활 시간이 주어진다


자유로운 덱 구성

전장에 돌입하기 전에 챔피언 선택 외에 덱을 구성한다. 덱은 총 8장의 카드로 구성되는데, 유닛과 방어타워, 마법 등의 여러 특성을 가진 카드들로 자신만의 덱을 만들 수 있다. 예컨대 상대방 유닛과의 전투보다 스코어를 가져가는 건물 파괴에만 집중한다면 공격대상이 건물인 ‘골리앗’, ‘그렘린 수송선’, ‘타이탄’ 등의 유닛들 위주로 덱 구성이 가능하다. 반대로 ‘포톤 타워’, ‘캐논’ 등으로 건물을 공격하는 유닛들의 타겟을 유도할 수 있고, ‘마법창’, ‘메테오’ 등의 광역 마법으로 넓은 범위의 적들을 커버할 수 있다. 

06_결과.png
좋은 카드가 많아도 구성할 수 있는 카드의 수량은 제한되어 있다

07_결과.png
초반 건물 파괴에 유용한 골리앗


유닛들간의 상성도 존재하기에 내 덱의 유닛 외에 상대 유닛의 구성도 세밀히 봐야 한다. 또한, 지상과 공중으로 분류된 유닛들의 성격도 파악해 공중 유닛이 몰려오는데 엉뚱하게 지상 공격만 가능한 유닛을 내봐야 손해만 볼 뿐이다. 일반적으로 높은 코스트의 유닛들은 성능이 좋지만, 그만큼 많은 자원을 소모한다는 부담이 크기에 다양한 코스트 조합을 통해 나에게 맞는 최적의 덱을 찾는 재미가 있다.

08_결과.png
카드도 등급이 존재하며 높은 등급이라고 무조건 좋은 카드는 아니다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하는 월드 대전

<챔스>는 9월 2일 전 세계 150개국에 글로벌 출시됐다. 유저가 만나는 상대는 전 세계의 <챔스> 유저들이며 유럽부터 아시아, 남미 등 실로 다양한 국적의 유적들을 만나게 된다. 서버는 상당히 안정적이라 랙이나 끊김 현상으로 인해 어이없는 패배가 발생하는 일은 없었으며, 지구 반대편에 있는 유저들과의 대전도 쾌적하게 플레이가 가능하다.

여기에 실력에 따른 매칭시스템을 지원해 자신과 비슷한 유저들을 지속적으로 만나면서 조금씩 성장해 나가게 된다. 승패에 따라 메달을 획득하고, 잃게 되면서 메달 포인트를 기반으로 매칭이 펼쳐지면서 승부욕도 자극한다.

09_결과.png
모바일에서 펼쳐지는 한일전

10_결과.png
승리하면 메달을 얻고, 패배하면 잃는 구조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추천/리뷰/공략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5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29 패키지게임 <드래곤볼 카카로트> 아재의 마음을 울리다 완소마키 01.25 70
2728 모바일게임 <명일방주> 타워 디펜스에 미소녀를 입히다 완소마키 01.22 107
2727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업데이트가 얼마 남지 않아 후기 올립니다. 린드리비버 01.21 61
2726 패키지게임 <보더랜드 3> 다시 돌아온 병맛 액션의 즐거움 완소마키 01.01 720
2725 모바일게임 <디즈니 겨울왕국 어드벤처> 인기 IP의 잘못된 활용 완소마키 12.12 650
2724 패키지게임 <프론트라인 제드> 좀비와 디펜스 게임의 어색한 만남 1 완소마키 12.04 921
2723 패키지게임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 맛 없는 잡탕밥이란 완소마키 12.02 801
2722 모바일게임 <라이즈 오브 킹덤즈> 아류작은 이제 그만! 완소마키 11.23 1078
2721 온라인게임 하스스톤 <전장> 8인 중 최고의 1인자가 되라! 완소마키 11.21 777
2720 모바일게임 리니지m 혈맹 대여 시스템 괜찮네여! ㅎ 박스군 11.07 829
2719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의 글루디오 이후 디온까지 공개됐네요 너에게갈것인가 11.05 357
2718 온라인게임 아이온 한정서버 기대중이에요 Seran 11.04 943
2717 모바일게임 예전부터 낫 든 캐릭터들이 쌔다더니.. 1 Seran 10.29 1340
2716 모바일게임 귀여운 수집형RPG 마일드티니 강추함돠~ 마키아토 10.29 809
2715 온라인게임 [국내최초 RPS게임] 하운즈 : 리로드 를 소개합니다. 3 별빛백작 10.29 1975
2714 패키지게임 [이건 꼭 해봐!] 어둠으로 뒤덮인 세상을 구원하라. 'Blasphemous' animailbe 10.27 1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1 Next
/ 171
기대만큼 잘 나온 듯
bar
1 (2%)
기대엔 좀 못미치지만 대체로 만족
bar
5 (11%)
그냥 그렇다. 보통이다.
bar
4 (8%)
기대 이하이고 별로다.
bar
7 (15%)
완전 실망함
bar
28 (62%)
기타
bar
0 (0%)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