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조회 168 추천 0 댓글 1

main.jpg

자고로 독점 타이틀이라고 하면 엄청난 무게감이 실리기 마련이다. 해당 기기에서만 즐길 수 있는 타이틀이기에 그에 걸맞은 게임성을 갖춰야 함은 물론이다. 때문에 독점타이틀은 자연스럽게 높은 기대를 받게 된다. <데이즈 곤> 또한 독점타이틀이 갖는 높은 관심과 엄청나게 많은 숫자의 좀비들을 지형지물을 이용해 몰살시키는 트레일러를 통해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해보니 실제로 이렇게 싸우기는 꽤나 힘들더라


좀비 아포칼립스와 오픈 월드를 전면에 내세운 <데이즈 곤>은 여기에 인간성과 삶이라는 주제의식을 덧입혔다. 참고로 좀비는 여기서 프리커라 불린다. 플레이 내내 미드로도 방영된 <워킹데드>가 게임으로 개발된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세계관부터 시작해 주인공의 심리와 주변 인물들의 성격 등 여러 가지를 비교하면서 즐길 수 있다.

01.jpg
요즘은 예전만치 재미가 없어졌다 :(


또한, 겉모습만으로는 일대 다수와의 좀비 사냥이라는 명목 하에 <데드라이징> 시리즈와 비교할 수 있다. 하지만, <데이즈 곤>은 다수의 프리커들이 모인 호드를 상대하는 부분이 후반의 컨텐츠에 집중되어 있고, 스토리에 보다 큰 무게를 두고 있다. 이에 반해 <데드라이징>은 초반부터 많은 좀비들을 학살하는 액션 자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점이 다르다.

어떤 면에서는 <레드 데드 리뎀션 2>와도 상당 부분 닮아 있다. 오픈월드라는 장르부터 인물들의 갈등이나 삶에 집중하는 스토리도 그렇다. 탈 것의 경우 말이 아닌 오토바이가 이용되는데 단순한 탈 것이 아니라 외형적인 부분부터 내부적인 기능까지 여러 부분을 커스터마이징을 할 수 있고, 기름이 없을 경우 움직이지 않기에 이런 부분에서는 나름 현실성을 살리고 있다.

02.jpg
막강한 화력을 쏟아부어야 하는 호드 사냥

03.jpg
둘러싸이면 죽음 뿐

04.jpg
기름 한도량은 꼭 업그레이드 해놓자


앞서 몇 가지 게임을 예로 든 것처럼, 오픈월드라는 시스템이 가지는 특징과도 부합해 <데이즈 곤>은 여러 게임의 장점을 무난히 흡수한 작품이다. 반대로 말하면 게임 자체가 가지는 개성이 부족해 보이기도 하지만, 하나 하나의 컨텐츠는 꽤나 완성도가 높아 좀비물과 오픈월드 게임을 좋아한다면 생각보다 오랜 시간 붙잡고 플레이 할 수 있다. 물론, 그만큼의 부수적인 퀘스트가 존재하며 스토리만 따라간다고 해도 꽤나 긴 플레이 타임을 보장한다.

하지만, <데이즈 곤>의 스토리가 탄탄하고 짜임새가 있다고는 할 수 없다. 많은 클리셰를 그대로 따라가고 있어 어느 정도 후반이 예상되기에 신선함과는 다소 거리가 멀고, 중반이 넘어가면서부터 그나마 스토리에 활력이 붙기에 초반의 지루함은 생각보다 크게 다가올 수 있다. 그럼에도 세계관을 무리 없이 재현한 영상미와 연출이 더해져 스토리의 몰입도는 나쁘지 않은 편이다. 대신 다소 쓸데없다고 느껴지는 과거 회상 부분이나 의미 없는 퀘스트의 남발은 억지로 플레이 타임을 늘리는데 일조하는 부분이다.

05.jpg
스토리에 있어 필요하기는 하지만 지루했던 회상 부분

06.jpg
세계가 미쳐 돌아가고 있어서 그런지 미친놈들이 많다


전투의 경우 유저의 스타일에 따라 잠입으로 몰래 적을 제압하거나 강력한 화력으로 적을 압도할 수도 있다. 다양한 총기를 비롯해 투척 무기 및 특수 무기가 주어지면서 액션의 다양성이 상당히 넓은 편이며, 이는 많은 호드 무리들을 상대할 때도 유용하게 사용된다. 탄약은 아쉽지 않게 보급되고, 소모품은 제작으로 만드는데 이를 위한 폐지 줍기에 큰 거부감이 없다면 다양한 장비로 적들을 요리하는 맛이 나쁘지 않다. 아쉬운 것은 오토바이에 탑승한 상태에서의 전투가 권총류의 보조무기에 한정되어 있어, 투척 무기를 던지는 등의 보다 다양한 액션은 펼칠 수가 없다.

07.jpg
총기의 반동이나 타격감도 나쁘지 않은 편

08.jpg
근접무기도 직접 제작하거나 주워서 사용할 수 있다


<데이즈 곤>이 보다 완벽한 작품이 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2% 부족한 독점작의 위치에 머문 이유는 치명적이기까지 한 버그와 로딩이다. 버그의 경우 출시 후 패치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기간이 있음에도 출시 후 1년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은 납득이 가기 어렵다.

예컨대 컷 씬 중에 한국어 자막이 나오지 않는 부분이 꽤 있고, 플레이 중에 강제 종료 된다거나 맵 상에서는 적이 보이지만 실제로는 보이지 않는 등의 자잘한 버그들이 존재한다. 물론, 대부분의 버그 모두 게임을 다시 시작하면 해결되기도 한다. 그 밖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프레임 드랍도 거슬리는 부분이다.

또한 각종 컷 씬에 돌입하거나 오픈월드라 주요 캠프에 한 번에 이동할 때 발생하는 로딩의 횟수부터 시간이 상당히 길다. 여유가 된다면 반드시 SSD에 설치해서 조금이라도 로딩을 줄이는 것이 좋을 것이다.

09.jpg
로딩은 횟수도 많고 시간도 길어서 흐름을 끊는데 일조했다

10.jpg
바이크로 이동 중 지역에 따른 프레임 저하 현상도 두드러졌다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Comment '1'

추천/리뷰/공략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5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44 온라인게임 진짜 MMORPG! 파이널 판타지14 칠흑의 반역자 트릭 03.29 132
2743 패키지게임 <바이오 하자드 RE: 3> 체험판, 짧지만 강렬하다 1 완소마키 03.28 91
2742 패키지게임 <울센 로드 오브 메이헴> 핵앤슬래쉬의 장점을 흡수하다 완소마키 03.25 157
» 패키지게임 <데이즈 곤> 2% 부족한 독점작 1 완소마키 03.22 168
2740 온라인게임 <콜오브듀티 워존> 배틀로얄의 새로운 강자 등장 완소마키 03.21 217
2739 모바일게임 <나이트후드> 무난한 캐주얼 게임의 재미 완소마키 03.07 759
2738 패키지게임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체험판, 어머 이건 사야 돼 1 완소마키 03.04 663
2737 패키지게임 <코만도스 2 HD 리마스터> 짜증과 불편함이 추억을 뭉개는 순간 완소마키 03.03 683
2736 온라인게임 <헌터스 아레나: 레전드> 배틀로얄과 대전 격투가 만나다 3 완소마키 03.01 722
2735 모바일게임 <킥 플라이트> 4대 4 공중 액션의 쾌감 완소마키 02.25 495
2734 모바일게임 <AFK 아레나> 흔하기 흔한 양산형 게임 완소마키 02.15 819
2733 모바일게임 <카운터사이드> 끔찍한 혼종의 탄생 완소마키 02.11 689
2732 온라인게임 <레전드 오브 룬테라> 라이엇의 새로운 도전 1 완소마키 02.07 958
2731 모바일게임 궁에서 펼쳐지는 영화같은 이야기 운명의사랑:궁 ! 프리에버 01.28 337
2730 패키지게임 <드래곤볼 카카로트> 아재의 마음을 울리다 완소마키 01.25 926
2729 모바일게임 <명일방주> 타워 디펜스에 미소녀를 입히다 완소마키 01.22 7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
플레이 시간이 많이 늘었다.
bar
13 (39%)
조금 늘었다.
bar
6 (18%)
그다지 변화가 없는 것 같다.
bar
12 (36%)
기타
bar
2 (6%)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