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 17주년 기념 이벤트 진행중!

같은 게임을 연달아 두 번 글 쓰는 일은 솔직히 없다. 한 편에 어지간한 생각을 다 때려담기 때문인데, 지난 글을 작성하면서 느낀 것은 '왜 재미있고, 무엇이 달랐는지'에 대한 논지가 부족한 듯 싶더라. 사실, 작년 말 한 번 다루었던 게임이기에 체감상 느낌을 제대로 담지 못한 점도 내심 아쉬웠다.

실은 야구라는 구기 종목을 썩 좋아하진 않았었는데, 어쩌다보니 야구게임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커진 상황이었다. 그 단초가 되었던 것이 아무래도 'MLB9이닝스18'이 아닐까 싶다. 덕분에 야구장도 찾게되고, 룰과 돌아가는 판에 대한 관심이 지대해졌다. 내 평생에 '마이크 트라웃'이 MLB 연봉 랭킹 1위에 올랐다는 걸 알 턱이 없었으니까.


올해목표는 천만돌파

한 편의 글을 더 적게 된 계기가 있다. 서두에서 논한 것이 주된 이유였지만, 작품 자체에 관심이 생겨 여러 웹진의 인터뷰 기사를 정독했었다. 그리고, 발견한 지난 달 말의 개발자 인터뷰. 참 일반적이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요즘 같은 모바일게임 부흥기에 한가롭게 정통 룰을 운운하며 케케묵은 작품을 담금질 한다는 건, 예술 활동을 하는 것과 다름이 없으니까. 그래서 신뢰가 갔다.


14.png

커뮤니티에서의 평가는 분명 호불호가 갈리긴 한다. 하지만, 여러 해를 거듭하면서 더 단단해지는 콘텐츠의 짜임새, 그리고 요즘 게임 못지 않은 그래픽을 완성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들이 긍정적으로 느껴졌다. 예를 들면, 이런 이야기들이다.


'룰이나 틀을 깰 수 없는 장르다. 시장도 제한적이다.'
'메이저리그의 검수를 거쳐야 하다보니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기 어렵다.'
'제약은 있지만, 최대한 사실적이고 디테일한 야구를 구현하려 노력하고 있다.'

13.png


인터뷰를 읽고나서 게임에 다시 접속해봤다. 이야기 한 바를 완벽하게 반영하진 못했지만, 나름의 노력이 확실히 느껴졌다. 솔직히 확대해서 보지 않을 화면, 그것도 공을 치는 데 시선을 모땅 빼앗기는 게임 내에서 선수들의 습관이나 유니폼의 디테일을 살린다는 건 정말 일반적이지 않다. 게임에 대한 애착, 그리고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장인정신이 아니고서는 수익 위주의 사업재편이 트렌드가 되어가는 요즘 시대에선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래서 뭐가 재밌냐면

앞의 이야기는 내 개인적인 생각일 뿐. 객관적인 사실을 들여다보자. 난 이게임이 '최대한 사실적이고, 디테일한 야구'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여러 타이틀 중 가장 돋보인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타선의 변화를 실제 경기처럼 배치해야 한다는 점. 당겨 치거나 밀어 쳤을 때의 방향이나 이점 등을 너무나 유연하게 표현했다.


12.png

때문에 나름의 정공법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여타의 게임들 처럼 수십만 원씩 현질을 해가며 덱을 맞춰야 하는 부담을 주진 않았다. 물론 미관상 내가 응원하는 팀의 모든 선수를 모으기 까지는 많은 고난과 시련이 기다리고 있지만, 대충 맞추어도 리그 전을 이어가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이 부분은 매칭의 승리라고 생각이 든다. 내 구단의 전력에 딱 맞게 적절하게 상대팀을 배치하기 때문인데, 먼치킨이 되거나 만년 하위로 곤두박 질 치는 일은 가뭄에 콩 나듯 적었다. 그리고 여러 이벤트와 출석 보상으로 최상위 등급의 카드를 선뜻 내어주기도 하더라. 꼭 직접 경기를 뛰며 승리의 맛을 찾지 않는다 하더라도 친선경기와 아케이드 모드를 통해 색다른 재미를 누릴 수도 있다.


10.png

예측하는 재미, 크게 휘두르는 재미


즉, 두 가지 포인트에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 MLB와의 정식 라인선스를 토대로 실제 경기 데이터가 주기적으로 'MLB9이닝스18'에 반영되고 있다. 말인즉슨, 100% 똑같은 라인업과 경기결과를 만들어내는 건 아니지만, 내가 응원하는 팀의 다음 경기 결과를 조금이나마 예측해볼 수 있다. 디테일한 스코어까지는 아니어도, 몇 번을 들여다 본 결과 예측이 맞아떨어질 확률이 7할 가량 되는 듯 싶다.

6.png


8.png

친선모드의 이점은 게임을 하루 온종일 들고 있지 않더라도 충분히 매력적이란 생각이 들더라. 경기가 답답할 땐 리그나 레더전을 통해 직접 던지고 뛰어도 충분하고. 여기에 제한된 시간안에 홈런을 펑펑 날려볼 수 있는 아케이드 모드의 재미도 발군이다. 5-6가지의 야구게임을 즐겨봤지만, 타이밍을 맞추는 데 가장 많은 공을 들였던 게임이 아닐까 싶다.

무조건 승리하고, 이점을 얻을 수 있는 판타지적 요소 하나 없이 순수하게 선구와 타격 전략을 토대로 타이밍을 맞추어야 된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요즘도 출퇴근 길에는 틈틈히 아케이드 모드를 켜고 서너 판씩 몰입하는 게 아닌가 싶다. 여러 게임들이 앞다투어 '진짜'를 슬로건으로 삼아 홍보하는 일이 많지만, 오랜시간 사랑받고 다듬어 온 이 게임을 대체할 뚜렷한 타이틀이 없다는 것. 다시 한 번 컴투스의 아성에 감탄하게 된다. 틈이 생긴다면 공략다운 공략을 적어봐야겠다.


모바일게임 추천/리뷰/공략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50 / 댓글 작성: 2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6 리뷰&프리뷰 검은사막 신규 캐릭터 다크나이트 사전예약을 하면 신화아이템이 지급! 잊혀질뿐 06.12 546
805 공략&노하우 [리니지M] 당신의 총사가 성장하지 못하는 3가지 이유 mistymoon 06.04 1620
804 공략&노하우 [리니지M] 너만 모르는 무과금 총사 육성 꿀 팁 Best 3 mistymoon 06.02 5777
803 리뷰&프리뷰 모바일로 돌아온 라그나로크M 트릭 05.27 743
802 리뷰&프리뷰 모바일에서 치킨각을 노린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트릭 05.25 578
801 추천게임 원작과의 결별선언, 독자노선 걷는 리니지M mistymoon 05.15 1583
800 리뷰&프리뷰 뒤죽박죽 동화 속 이야기를 바로잡자! <그림노츠> 트릭 05.06 1109
799 리뷰&프리뷰 모바일 액션 게임 기대작 드래곤 볼 레전즈 사전예약 300만 돌파! goodboy777 05.06 602
798 추천게임 기본을 더 섬세하게, <오버히트> 트릭 05.05 970
797 추천게임 전통 신세대 RPG 파이널 판타지 브레이브 엑스비어스! 트릭 05.04 1116
796 리뷰&프리뷰 드래곤 볼 레전즈 CBT 플레이 후기 잊혀질뿐 04.26 1607
795 추천게임 '이역봉'의 인생작을 모바일로 mistymoon 04.25 1104
» 리뷰&프리뷰 천만돌파를 목표로 달리다, 정통 모바일 야구게임 'MLB9이닝스18' mistymoon 04.24 802
793 리뷰&프리뷰 드래곤삼국지 업데이트 실시 구구까까까꼬 04.11 530
792 공략&노하우 [부루마불M] 능력치에 따른 캐릭터, 오파츠 팁! 아랑비랑 04.10 547
791 리뷰&프리뷰 류현진이 답답할 땐, 시원하게 뻥 뚫어주는 'MLB9이닝스18' mistymoon 04.05 1158
790 리뷰&프리뷰 꿈은 손 끝에서 이루어진다, 2018 KBO 개막과 함께 돌아온 '컴투스프로야구for매니저' mistymoon 04.05 994
789 추천게임 mlb 9이닝스 18 시즌 업데이트 후? 3 구구까까까꼬 04.05 876
788 리뷰&프리뷰 검은사막 모바일, 순항 중 이상 무 몽몽e사랑 03.29 1078
787 리뷰&프리뷰 사전예약 시작한 드래곤 볼 레전즈 프리뷰 허졉은No 03.23 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