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main.PNG

이름만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 2019>가 오는 11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어김없이 막을 올립니다. 작년에는 다양한 BJ 및 스트리머를 초빙하면서 정작 게임쇼인데도 게임 보다 사람을 보러 갔다는 비아냥도 많았는데요.

참가 업체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관람객을 조금이라도 부스에 더 오래 머무르게 하기 위한 방편이었겠지만, 게임이 아닌 인기 BJ나 스트리머를 통해서 그것을 해결하려 했다는 점에서 이미 게임쇼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았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01.jpg
작년 지스타 2018 현장의 모습

올해는 3N 중 <지스타>의 단골 손님인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불참합니다. 넥슨은 올해 기업 매각으로 인해 안팎으로 시끄러워서 분위기를 정리하고자 함이 있지만, 엔씨소프트의 경우 오는 11월 27일 <리니지 2M>의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지스타 홍보 보다는 자체 홍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입니다.

소니, 마이크로소프트, 닌텐도 등의 콘솔 업체 또한 여전히 불참하면서 올해도 우리 들만의 잔치와 다름없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대신 그들의 빈자리는 100개 규모 부스와 250대의 시연대를 통해 물량으로 압도할 넷마블이 기대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A3 STILL ALIVE>, <매직: 마나 스트라이크> 등을 선보이게 됩니다.

02.JPG
지스타 2019 부스배치도, 참으로 썰렁하다


여기에 검은사막을 통해 해외에서 큰 흥행을 떨치고 있는 펄어비스는 <섀도우 아레나>, <플랜 8>, <도깨비>, <붉은 사막> 등을 선보입니다. 펄어비스는 상대적으로 다른 업체에 비해 모바일의 비중이 적다는 것이 특징으로 꺼져가는 국내 PC 온라인 및 콘솔 게임의 명맥을 유지해 나갈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입니다.

그 외에 그라비티가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해 무려 6가지 게임을 내놓으면서 말 그대로 뼈까지 발라 먹을 기세입니다. 또한 크래프톤, 미호요, 엔젤게임즈 등 어느 정도의 인지도가 있는 중소기업에서 대형 게임사가 불참한 틈을 타 틈새를 노리고 있습니다. 해외 업체로는 슈퍼셀이 참가와 함께 메인 스폰서를 맡았습니다. 슈퍼셀은 자사의 부스에서 <브롤스타즈> 체험을 비롯해 지스타 현장에서 올해 처음 열린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 결승전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03.jpg
주목할 만한 펄어비스의 신작 4종


04.jpg
넷마블도 4가지 작품을 들고 찾아온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게임이 부족한 자리는 BJ 및 스트리머들이 메꿔 나가게 됩니다. 다양한 업체의 부스에서 게임을 놓고 대전을 펼치는 형태로 그들을 볼 수 있는데 침착맨, 보겸, 펑티모, 풍월량 등 나름 유명인이 다수 참가하기에 팬이라면 볼거리는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부산 및 근방에 거주한다면 마실 나갈 겸 한 번쯤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입장을 위한 대기시간이 상당히 길다는 것은 염두해야 합니다. 반대로 서울 및 수도권에 거주하는 유저들은 비싼 교통비를 들여 갈지 고민해야 할 부분인데, 반드시 보고 싶은 게임이 있거나 보고 싶은 BJ 혹은 스트리머가 있다면 관람을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05.jpg
인기 BJ 및 스트리머들은 원없이 볼 수 있을 듯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Comment '1'

게이머가 말한다

포인트 안내 - 글 작성: 30 / 댓글 작성: 3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27 나도한마디 당신이 생각하는 2019년 <GOTY>는? 완소마키 11.18 275
3726 나도한마디 [설문] 중국 게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9timez 11.12 406
» 나도한마디 <2019 지스타> 관람을 고민하는 당신에게 1 완소마키 11.12 317
3724 나도한마디 [설문] 2019년 하반기, BIG4 중 가장 기대하는 게임은? 1 9timez 10.02 872
3723 나도한마디 9월, 대작 게임이 몰려온다 1 완소마키 09.04 1981
3722 나도한마디 스태디아, 게임계에 혁명을 일으킬 것인가 완소마키 09.03 858
3721 나도한마디 [설문] 게임 결제한도를 어떻게 보십니까? 1 9timez 08.30 725
3720 나도한마디 <하스스톤>에서 ‘알파고’를 만나다 완소마키 08.17 634
3719 나도한마디 레드덕 결국 파산, 공박을 추억하며… 완소마키 08.13 741
3718 나도한마디 유비데이코리아, 첫 술에 배 부르랴?! 완소마키 08.11 515
3717 나도한마디 [설문] 일본 관련 게임 불매 운동, 해야 할까? 9timez 07.26 1150
3716 나도한마디 일본 불매 운동, 게임계에 미칠 여파는? 완소마키 07.05 921
3715 나도한마디 넥슨 매각, 결국 불발로 끝나 완소마키 06.29 739
3714 나도한마디 [설문] 내가 게임을 즐기는 주요 플랫폼은? 9timez 06.29 715
3713 나도한마디 우린 이제 콘솔로 간다 1 완소마키 06.24 899
3712 나도한마디 [설문] 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timez 05.28 10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
~2019-12-12 (결과 보기)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