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온프에 글등록하고 문화상품권 받자!

main.jpg

PC방 순위에서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기록 중인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가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바로 200주 연속 PC방 점유율 1위라는 기록을 앞두고 있는 것입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지난 2014년 6월 PC방 인기 순위 100주 연속 1위 기록을 달성했고, 2015년 8월에는 161주 연속 1위라는 신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이전까지 PC방 인기 순위 연속 1위의 기록은 <아이온>이 2012년 달성한 160주 연속 1위였습니다. 거침없는 기세로 <아이온>의 기록을 누른 <리그 오브 레전드>는 이제 200주 연속 1위라는 전대미문의 대기록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01.jpg
현재 199주 연속 1위를 기록 중인 리그 오브 레전드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리그 오브 레전드>의 PC방 인기 순위 200주 연속 1위는 무난히 달성될 전망입니다. 2위인 <서든어택>과의 점유율 격차가 상당히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이번 달 <리그 오브 레전드>의 자리를 위협할 신작도 찾기 어렵습니다. 블리자드의 신작 <오버워치>가 5월24일 발매를 앞두고 있지만, OBT에서 인기 순위 4위를 달성하며 아직은 점유율 부분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에 명함을 내밀기는 힘듭니다.

02.jpg
OBT 기간 동안 PC방 인기 순위 4위에 랭크됐던 <오버워치>

<리그 오브 레전드>가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왕좌의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고 자리를 지키게 된 이유로 PC방에 특화된 서비스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반적인 가정집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를 플레이 할 경우 자신의 계정에서 구매한 캐릭터 밖에 플레이 할 수 없지만, PC방에서는 모든 캐릭터를 플레이 할 수 있어 평소에는 사용하지 못한 다양한 캐릭터로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덕분에 꾸준히 추가되는 신규 캐릭터도 PC방에서는 자유롭게 플레이가 가능해 PC방에서 여러 캐릭터를 다양하게 테스트해보고 실제 구매를 함에 있어 많은 도움을 주게 되었습니다.

또한, IP(게임머니) 및 경험치 추가 획득 등 PC방 고유의 혜택이 더해져 <리그 오브 레전드>를 이왕 플레이 한다면 PC방에서 플레이하는 것이 좋다라는 인식을 전파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여기에 각종 세계 대회에서 국내의 리그 오브 레전드 팀들이 선전하면서 게임의 인기를 이어가는데 적지 않은 역할을 하게 됐습니다.

03.jpg
PC방에서는 모든 캐릭터를 제약 없이 선택할 수 있습니다

04.jpg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한국의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들

위기도 있었습니다. 최근 발생한 헬퍼 논란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운영에 있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쳐 점유율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도 많았지만 서비스사인 라이엇 게임즈의 빠른 대처와 적극적인 처리로 유저 이탈을 최소화 했습니다. 라이엇 게임즈는 현재 게임 불법 프로그램 헬퍼를 비롯한 비인가 프로그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리그 오브 레전드>의 독주는 현재 국내 게임 시장의 고착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 PC방 인기 순위를 살펴보면 1위부터 3위인 <리그 오브 레전드>와 <서든어택>, <피파 온라인 3>이 굳건히 자리를 지키는 모습입니다. 밑에 순위의 게임들로는 <던전앤파이터>, <리니지>, <스타크래프트> 등이 위치해 있는데 해당 작품들은 서비스된지 상당히 오랜 시간이 지난 작품들로 매년 적지 않은 신작들이 출시되지만 PC방에서는 전혀 힘을 쓰지 못하는 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입니다.

물론, 그만큼 재미난 작품이 선보이지 못한 것도 이유가 될 수 있지만 익숙한 작품들만 지속적으로 플레이하는 국내 유저들의 플레이 성향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습니다.

05.jpg
20위권까지의 순위에서 <오버워치>를 제외하고 대부분 구작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독주는 아마도 계속 될 것입니다. 그만큼 현재 국내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대항마라 할 수 있는 작품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한 때 <도타 2>를 비롯해 대항마라 불렸던 많은 작품들이 등장했지만 이미 서비스가 종료됐거나 어렵사리 서비스만 연명한 채로 돌아가는 형국입니다.

과거 스타크래프트가 엄청난 흥행으로 국민 게임이라 불린 것과 같이 <리그 오브 레전드>의 수준은 이미 국민 게임을 넘어선 경지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재 지킴이 행사와 양심 있는 캐쉬 정책 등 <리그 오브 레전드>는 내적인 게임성은 물론 외적으로도 훌륭한 작품이지만, 국내 게임 시장의 고착화를 불러일으킨 정점에 서있기도 한 작품이기에 마냥 좋게 바라볼 수만은 없는 이유입니다.



Who's 완소마키

profile
요즘 모바일 게임에 급관심...
Comment '3'
  • ?
    몽몽e사랑 2016.05.23 15:47
    롤을 막을 게임이 아직도 없군요 ㅋㅋ;
  • ?
    mc몽키 2016.05.23 18:47
    롤 밀어낼 게임이 언제 나올지 ㅋㅋ 과연 오버워치가?
  • ?
    센푸지마이토 2016.05.24 14:45
    저런 게임랭킹이 공식적으로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렴..전체적인
    상위권을 보면 역시 온라인게임의 주 장르라고 볼수있는 mmprpg가 더 많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제가 처음 게임에 관심을 가졌던 시절부터 보면 당시 1위 리니지 2위
    뮤 3위 라그나로크 그러다가 리니지2 등장으로 1위 리니지2 2위 리니지 3위 뮤 4위
    라그나로크 그러다가 좀더 시간이 지난후 와우 등장이후로는 그때부터 국산 게임이
    처음으로 외산게임에게 1위 타이틀을 뺏긴시절이였죠 1위는 아니였으나 나름
    상위권이였던 뮤 라그나로크는 어느덧 하위권으로 급격히 추락해버리고 서든어택
    출시이후로 서든어택도 나름 1위자리를 오랫동안 유지했었죠 처음으로 fps가 1위가
    되기까지도 했으며 아마 2008년 아이온 출시전까지는 서든어택이 1위아니였던가요?
    그러다 아이온 출시된이후 다들 알다시피 롤이 나오기전까지는 계속 아이온이 1위
    자리를 유지했죠 그러다가 롤 출시이후 현제까지도 1위자리를 유지하고 있구요
    참고로 저는 역대 1위를 차지해본 게임을 제대로 즐겨본적없습니다 1위라고 해서
    저한테도 무조건 재밌는게임은 아니니깐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2 기획&분석 게임은 마약과 같은 위험한 매체 이다. 5 1 tkdlek 06.19 1575
3571 나도한마디 <서든어택>의 예정된 몰락 6 완소마키 06.05 2993
3570 나도한마디 오버워치, PC방 순위 지각변동 일으키나 9 완소마키 05.29 2221
3569 나도한마디 ‘PS4’ 4천만대 판매 돌파! 독주는 계속된다 5 완소마키 05.29 2567
3568 나도한마디 영화 '워크래프트' 또 하나의 흥행신화를 쏠 수 있을까 9 완소마키 05.28 2263
3567 나도한마디 블리자드 신작 ‘오버워치’ 출격 준비 완료 3 완소마키 05.23 1615
» 나도한마디 리그 오브 레전드,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다 3 완소마키 05.20 1824
3565 나도한마디 [설문] 내가 선호하는 모바일게임 장르는? title: 크로우1(블로거만 구입가능)9timez 05.18 7749
3564 나도한마디 서든어택 2 ‘韓日’ 동시 공략 나선다 3 완소마키 05.16 1774
3563 나도한마디 게임은 ‘발’로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3 완소마키 04.29 2019
3562 나도한마디 화이트데이, 15년 전의 못 이룬 꿈을 다시 꾸다 완소마키 04.28 4031
3561 나도한마디 [설문] 게임머니의 가치, 높은 게 좋을까? 낮은 게 좋을까? 1 title: 크로우1(블로거만 구입가능)9timez 04.26 1066
3560 나도한마디 게임업계 첫 정치인의 탄생을 축하하며... 완소마키 04.18 4360
3559 나도한마디 블리자드, 불법 행위에 철퇴를 날리다 1 완소마키 04.08 3909
3558 나도한마디 중견업체, 다양한 플랫폼으로 반전을 노린다 완소마키 03.29 3587
3557 나도한마디 [설문] "VIP"시스템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title: 크로우1(블로거만 구입가능)9timez 03.07 40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6 Next
/ 226
접속이 쉽고 간단하고 빨라서
bar
32 (35%)
그냥 재밌어서
bar
8 (8%)
게임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bar
7 (7%)
친구 및 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bar
3 (3%)
다른 플랫폼 게임에 질려서
bar
4 (4%)
쉽게 시작하고 쉽게 접을 수 있어서
bar
14 (15%)
돈이 별로 안들어서
bar
5 (5%)
기타
bar
16 (17%)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