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문화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주제로
스탠포드대 엘리아스 아부자우디 교수, 독일디지털게임문화재단 페터 췌르네 대표 등 국내외 전문가 연사 참여

(재)게임문화재단(이사장 정경석)이 12월 2일(금) 양재동 엘타워에서 ‘게임문화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주제로 ‘2016 게임 문화 국제 심포지엄(2016 Game Culture International Symposium)’을 개최한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을 연사로 초빙하여, 각 분야 전문가가 바라보는 게임 문화와 게임 이용 및 관리 방법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고 우리 게임문화의 발전방향과 가치정립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

특히, 해외 연사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의 “엘리아스 아부자우디(Elias Aboujaoude) 교수”는 인터넷 및 게임 등 디지털 관련 분야에 있어서 세계적 석학으로 ‘인터넷과 게임문제’ 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한 바 있으며, 주요 저서로는 ‘디지털시대의 정신건강’, ‘충동조절장애’ 등이 있다. 두 번째 해외 연사인 페터 췌르네(Peter Tscherne)는 디지털 게임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설립된 독일디지털게임문화재단의 대표자로 미디어 리터러시에 관한 독일의 경험 공유와 함께 학부모와 교사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게임에 대한 사전 교육 내용을 소개한다.

또한, 한국게임법학회 회장으로부터 게임을 중독 또는 질병으로 규정하게 되는 경우의 법적인 문제점에 대한 견해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이뿐만 아니라 2011년도부터 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게임과몰입 상담 및 치유기관인 ‘게임과몰입힐링센터’의 현황과 그간의 성과들에 대해서도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재)게임문화재단 정경석 이사장은 “게임의 문화적 가치에 대한 사회 관심이 커짐에 따라 게임문화에 대한 다양한 시각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번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다”며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건전한 게임문화 형성과 이용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이프]


많이 본 게시물